:::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360 , PAGE : 1 / 9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http://www.cheramia.net/board/zboard.php?id=bbs4&page=6&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12
   구름속의 승천하는 용 (실제사진)-캐나다인 존 쉐일턴씨(34세) 경비행기 쵤영/우주왕복선이 찍은 용
[국제] 구름속의 승천하는 용(실제 사진)




http://youtu.be/-WdakI2MhSo



3분20초에 용 동영상 (중국)

구름속의 승천하는 용 (실제사진)  


구름속으로 승천하는 용 캐나다의 죤 쉐일턴(34세)씨가 2006년 12월28일찍은
것으로 먹구름이 뭉게 뭉게 피어 오르며 그속으로 동양의 용 모습과 흡사한
것이 사진에 잡혀 화제가 되고 있다. 정체는 무엇일까?

지난달 28일 캐나다에서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날던 존 쉐일턴씨(34세)는 빠르게 움직이는 구름을 보고 경악했다. 그속에서 거대한 용이 머리만을 드러내고 있었던 것이다.

존 쉐일턴씨의 말에 의하면, 날씨가 흐리고 비가 와서 먹구름이 낮게 깔려 있었는데 옆에 먹구름들 사이로 구름이 뭉게뭉게 생겨나는 모습을 보고 호기심에 쳐다보니 거대한 용이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용은 자신을 공격하거나 하지는 않고 노려고보만 있었다고.

당시 옆에 사진기가 있었고 필름이 한방밖에 남지 않아 한장밖에 찍지를 못했다고 쉐일턴씨는 전했습니다. 용의 전체적인 생김새에 대해선 날개가 달린 서양의 용모습이 아니라 긴 뱀처럼 생긴 모양에 짧은 다리가 달린것이 동양의 용모습과 흡사했다고.다행히 쉐일턴씨는 무사히 비행을 마치고 목적지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합니다. 또한 사진에 대한 전문가의 분석결과 합성은 아니라는 결과를 받았다고.

연합뉴스 강지성 기자
---

*산이란 높다고 해서 명산이 되는 것이 아니다. 그곳에 신선이 살고 있기 때문에 명산이 것이다. 물은 깊다고 영(靈)한 것이 아니다. 그곳에 용이 살고 있기 때문에 신비롭고 영검한 것이다. -고문진보

--
《설문 說文》에 의하면, “용은 비늘이 있는 동물의 우두머리이다. 능히 어둡거나 밝을 수 있고, 가늘거나 커질 수 있으며, 짧거나 길어질 수 있다. 춘분에 하늘에 오르고 추분에 연못에 잠긴다.” 하였고, 《회남자 淮南子》에서는, “깃털과 털, 비늘과 딱딱한 껍질을 가진 모든 것은 모두 용을 조상으로 하고 있다.”고 하였다.

http://www.koreandb.net/OldPaint/op_minwha03_1.htm 한문보기는 원문으로!
용의 종류도 다양하다. 비를 내리게 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응룡(應龍)이 있고, 빛이 붉고 뿔이 돋쳤다는 규룡(龍)이 있다. 또한, 빛이 노랗고 뿔이 없는 이룡(龍)이 있고, 땅 위에 있어 아직 승천하지 못하고 있는 반룡(蟠龍)이 있다. 그 밖에 물을 좋아하는 청룡(靑龍), 불을 좋아하는 화룡(火龍), 싸우기를 좋아하는 석룡(龍), 울기를 좋아하는 명룡(鳴龍)이 있다.
용에 관한 내용으로 특별히 흥미를 끄는 것은 용생구자설(龍生九子說)이다. 용에게 아홉 자식이 있다는 설인데, 그 내용은 이러하다.
먼저 비희()라는 용은 일명 패하(覇下)라고도 하는데, 그 모양은 거북이를 닮았고, 무거운 것을 지기 좋아한다. 돌비석 아래에 있는 귀부가 이것이다.
이문(吻)이라는 용은 일명 조풍(嘲風)이라고도 한다. 모양은 짐승을 닮았으며, 높은 곳에서 먼 데를 바라보기를 좋아한다. 전각의 지붕 위에 있는 짐승머리가 바로 이것이다. 또한 치미(尾)라 하며, 화재를 누를 수 있다.
포뢰(蒲牢)는 모양이 용을 닮았고, 소리지르기를 좋아한다. 종 위에 있는 것이 바로 이것이다. 바다 중에는 큰 고기인 고래가 있는데, 포뢰는 고래를 무서워해서 고래가 포뢰를 치면 번번이 놀라 크게 운다. 종소리를 크게 하고자 할 때 포뢰를 종위에 조각하고 고래 모양으로 만든 당(撞)을 친다.
폐안()은 일면 헌장(憲章)이라고도 한다. 모양은 호랑이를 닮았으며, 위력이 있어 옥문(獄門)에 세운다. 도철()은 마시고 먹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솥이나 제기(祭器)에 새긴다. 공복(蚣)은 물을 좋아하는 성질을 가졌다. 그래서 다리의 기둥에 새긴다. 애자()는 죽이기를 좋아하여 칼의 콧등이나 칼자루에 새긴다. 입으로 삼키기를 좋아한다. 관우가 사용한 언월도의 용이 바로 이것이다.
산예(猊)는 모양이 사자와 닮았고, 연기와 불을 좋아하여 향로에 새긴다. 또한 앉기를 좋아하는데, 불좌(佛座)의 사자가 바로 이것이다. 일명 금예(金猊)라고도 한다. 끝으로 초도(椒圖) 또는 초도(椒塗)라 하는 용이 있는데, 모양이 소라를 닮았다. 닫기를 좋아하여 문고리에 새긴다.
이밖에 속전(俗傳)에 의하면 기룡(夔龍)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용은 용의 무리 중에 주인이라 한다. 이 용의 가죽으로 만든 북을 기고(夔鼓)라고 하는데, 소리가 오백리까지 들린다고 한다. 보통 용고(龍鼓)라 부르는 북에 그려진 용이 바로 기룡이다. 또, 용의 자손이라고 하는 금오(金吾)라는 것도 있는데, 미인의 얼굴에 물고기의 꼬리를 가진 것으로 양 날개가 있다고 한다. 본성이 영통하고 잠을 자지 않고 항상 깨어 있다고 한다. 또 이호(虎)라는 것이 있는데, 문채(文采)를 좋아하여 석비의 양 곁에 새긴다.

서양 용:동양에는 동양 용 서양에는 서양 용. 모든 동식물이 서양 품종 동양 품종이 있듯이 용도 동양용과 서양 용이....
    




티벳 상공 충격 용모습
http://www.cheramia.net/board/view.php?id=bbs7&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74

*당태종의 명신 위징과 경수하 용왕 이야기Click here!

호연에게 천상 구경을 시켜 주심
하루는 증산께서 호연을 데리고 하늘로 오르시어 천상 구경을 시켜 주시니라.
호연이 비 내리는 것을 보니 하늘에서 내리는 것이 아니라, 용이 하루에 두 번씩 바닷물과 강물을 써 올려서 내려 주는 것이더라.
증산께서 말씀하시기를 "하늘 어디에 물이 있어서 천지에 뿌리겠느냐?
중간하늘에서 용이 물을 주는 것이니 용도 한 마리라야 제때에 물을 주지 두 마리가 되면 서로 미뤄서 가물게 되느니라." 하시고1)
  또 말씀하시기를 "구름이 중간하늘에 있듯이 천지신명들도 중간에서 오고 가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모르느니라.
  그러니 사람은 마땅히 신도(神道)에 따라 신명을 공경하며 살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UFO가 노출되는 것은 그들의 변형 진동 주파수가 아주 낮은 상태의 주파수를 유지할때로 알려진다.
이것은 그들이 왜 번쩍거리며 맥동질치며 나타나는 이유에 대한 대답이다. 이러한 저주파 형태의 비행은 그들의 무게를 아주 가볍게 해주고 궁극적으로는 광속으로 날게 해주는 비밀이다.멕시코 로스웰에서 미공군에게 잡힌 UFO는 가시광선보다도 긴 원적외선 형태의 아주 낮은 주파수로 노출되어 잡힌 것이다.
It's said that the UFOs "wave transform/vibrate" their mass to a very, very low frequency state, literally making them invisible. This would also explain why they often appear to "pulsate." This wave transformation phase makes them very light in weight, which ultimately gives them the ability to move at speeds near light.

Remember the UFOs caught by the Mexican airforce? They too were only seen in infrared:
맨아래 원적외선 필터를 끼우고 찍은 동영상에서 보듯이 용의 실체 역시 UFO의 저주파 비행과 동일한 원리다.
*길림의 대학생이 도서관에서 찍은 용전체 기사 확인!Click here to read the original article in Chinese
적외선 카메라에잡힌 용


Dragon 원적외선 촬영방법으로 촬영한 UFO와 동일한 방법Click Here!


Oh God! we saw a dead Dragon in China












       bgcolor="#FFFFFF" width="500" height="435" name="V766257" align="middle"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tru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pluginspage="http://www.macromedia.com/go/getflashplayer" />


       bgcolor="#FFFFFF" width="500" height="435" name="V771050" align="middle"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tru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pluginspage="http://www.macromedia.com/go/getflashplayer" />




 





우주왕복선이 찍은 용(무식한 언론이 용이 실제 없음을 전제로 했으므로 뱀으로 전함)


우주왕복선이 찍은 ‘뱀 같은 모양’ UFO 논란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321601012&ref=nc




우주 공간에 떠 있는 뱀 형상의 미확인비행물체(UFO)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지구 위 이상한 뱀 닮은 생명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올린 해외 네티즌(아이디: UFO HuntingClouds)은 자신이 “NASA 사진들 속에서 지구 위에 떠있는 뱀 닮은 생명체를 발견했다.”면서 “이 생명체 혹은 비행물체는 매우 크며 올리브색”이라고 말했다.



함께 공개된 링크로 접속해 보면 우주 공간에서 촬영한 사진 속에 꾸불꾸불 기어가는 한 마리의 뱀과 닮은 물체가 한가운데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아 사진은 지난 2001년 8월 미국 플로리다주(州) 캐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의 ‘105번째 우주 임무’(STS-105) 도중 촬영한 것이다.

또한 유명 UFO 연구가 스콧 C. 워닝 역시 이 사진에 관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처음 사진을 봤을 때는 조작이라고 생각했지만 NASA 링크를 확인하고 나서야 믿게 됐다.”면서 “그 비행물체는 뱀처럼 구부릴 수 있으며 한쪽 끝 부분에는 머리가 있는 듯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NASA가 공개하고 있는 사진 속에서 UFO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월에는 거대한 삼각물체가 발견됐었는데 NASA는 이를 두고 단순한 ‘우주 쓰레기’라고 해명했었다.



PREV   도심 한복판에 나타난 진짜 UFO&FOXNEWS 중의 UFOS [1] 안원전
NEXT   러시아 언론 'KGB가 작성한 UFO 비밀 문서' 공개(동영상) 안원전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