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361 , PAGE : 1 / 1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충격!! 인어 실제로 잡혀(알콜병에 보관된 사진)

      
      
            
          
            
  
      
          
            


  


            








  







사람얼굴의 물고기
                                                                   

일본의 주간 스포츠 신문인 <히가시 스포츠>는 27

일 미국  주간지 <뉴스> 의 보도를 인용해 "미국에서 사람의 얼굴을 가진 어

류를 잡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해양생물 학자들도 인간과 비슷한 코를 가진 이상한 '반인어(半人

魚)'는 지금까지 본적이 없으며,  이들도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히가시 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이상한 생물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저명한

해양학자 그레고리 히킨즈 박사는  "이 생물은 몇세기 전부터 북아메리카의 수

중에 생존하던  물고기로 환경의 영향에 따라 돌연변이가 일어났을 것이다.

이 발견은 세기의 발견이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사람의 얼굴을 닮은 물고기(인면어)를 낚은 사람은 할아버지댁을 방문한 아

론 크렌데르군이  할아버지 크레이튼씨(71)와 함께 낚시를 즐기던 중 이상한

어류를 낚았다.  소년은 어류학자들도 본 적이 없는 정말 이상한 물고기를 낚

은 것이다.

크레이튼씨는 손자가 20㎝ 정도의 인면어를  낚았을 당시의 주변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크레이튼씨는 손자의 낚시 솜씨를 칭찬했다.


그때 손자가 "할아버지 보세요. 이상한 고기가 잡혔어요.  꼭 아저씨 얼굴같은

물고기가 잡혔어요"라고 외쳤다.  크레이튼씨는 손자가 농담을 한다고 생각 했

으나 물고기의 안면을 보고 놀랐다고 한다.  크레이튼씨는 인근 대학의 아는 교

수를 찾았다.  교수는 대학에서 어류와 야생동물을 담당하는 직원에게 연락을

해 두었다.   환경 당국도 마이애미 출신의 히킨즈 박사와  다른 전문가들에게

조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아직 아무 것도 모른다.

  인간의 얼굴을 한 물고기에 대해서는 현재 다양한 설이 있다.



  ▲유전자 전환을 실험하는 생물과 학공장에서 만들어 냈다.


▲1986년에 사망한 담배공장의 농부가  항상 물고기로 태어나기를 바랐다.

그 농부의 화신이다.


▲아트란티스 대륙(지진과 홍수로 하룻밤에 바닷 속에 잠긴 지브롤터 해협의

서방에 있는 전설상의 대륙)이 잠긴 후  섬사람이 물고기로 변신한 것이다.


▲옛날 인디안 전설에 있는 물고기다 등이다.


  <히가시 스포츠>는 "어류학자들도 지금은 확실히 말할 수 없는 형편이다.

   유전자 테스트를 실시한 후에나  확실히 설명할 수 있다"고 전했다.
--

http://etv.donga.com/view.php?idxno=201305310054706


Oannes☆오안네스



인어는 상반신이 인간이고 하반신이 물고기인데 ,바빌로니아의 물고기인간 오안네스는 약간 특이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등의 거의 물고기 형태를 취하고 잇음에 반해 배는 인간의 다양한 특징이 나타나 있다.아가미 부분에서 얼굴이 나와 있고, 배 지느러미 부근에 팔이 나와  있으며, 꼬리가 시작되는 부분부터는 다리가 보인다.전승에 따라서는 인간의 머리에 물고기의 몸을 가진 것으로 산뜻하게 표현되는 경우도 있다.수메르의 엔키, 아카드의 에아, 페니키아의 다곤등은 반인반어의 모습으로 숭배되었던 흔적이 있따.특히 엔키는 지혜 신으로서의 측면이 있었다.또한 인간에 대해서 깉은 애정을 가지고 있어서 신들이 홍수를 일으켜 인간을 멸망시키려 했을 때 오직, 혼자서만 구원의 손길을 뻗은 적도 있었다.이런 것들로 보아 오안네스는 에아나 엔키의 사자로서 인간에게 문명을 전해준 것이 아닐까 여겨지기도 한다.그렇다면 티아마트로부터 태어난 물고기인간은 마르두크에 의한 토벌이후 엔키 아래로 들어간 셈이 된다.메소포타미아의 물고기인간들은 그후로 수천 년 동안 단 한 번도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고대외계]영국해변서 '손·발 달린' 돌고래 출현



  






'인간의 손과 발을 지닌 돌고래가 등장했다?'
 
일본 일간지 <도쿄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월간지 <월간 세기의 특종> 최근호 기사를 인용, 미국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 해변에서 수영을 즐기던 한 여성이 손과 발이 달린 돌고래에게 등덜미를 붙잡히는 수난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처음에는 남편이 장난을 친다고 생각했으나 갑자기 무엇인가가 발을 물어 돌아보니 손과 발이 달린 돌고래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해양생물학자는 "돌고래에게 손과 발이 달렸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며 "돌고래가 몇 세기 동안 계속돼 온 인간들의 갖은 학대에 대항하기 위해 손과 발을 다는 획기적인 진화과정에 들어갔는지 모르겠다"고 우스갯소리로 말했다. 그는 "영특한 동물인 돌고래가 걷는 방법을 익히고 무기를 만든다면 인류에게 가장 공포스러운 적이 될지도 모른다"는 경고까지 덧붙였다.
 
또 다른 생물학자도 최근 전세계적으로 돌고래가 인간을 공격하는 사고가 급증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다랑어잡이 배의 그물에 걸려 잔인하게 살해되거나 구경거리로 수족관에 팔려가는 등 온갖 수난을 당한 돌고래의 인간에 대한 보복행위이자 경고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

http://etv.donga.com/VIEW/?idxno=201305310054706&category=004
이스라엘의 한 해변에서 인어 형상을 한 괴생명체가 포착돼 화제다.

지난 26일 미국 애니멀플래닛 방송은 ‘인어: 새로운 증거’라는 제목으로 인어처럼 보이는 괴생명체를 소개했다.

방송에서 소개된 영상은 이스라엘 하이파 만 키르얏 얌 지역에서 한 남성이 우연히 촬영한 장면이다.

남성은 해안가 절벽을 지나다 바다에 잠겨 있는 바위 위에서 움직이고 있는 검은색 괴생명체를 발견했다. 뒷모습을 보이고 있던 이 괴생명체는 뒤를 힐끗 돌아본 뒤 사람을 발견하자 빠르게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을 촬영한 남성들은 “물개인가?”라며 친구와 대수롭지 않게 대화를 주고 받다가, 이 생명체가 뒤를 돌아보자 “세상에, 저게 뭐야”라고 비명을 지른다.

화면상으로는 괴생명체의 형상을 정확히 분간하긴 어려운 상태다. 그러나 뒤를 돌아보는 움직임과 전체적인 실루엣이 인어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한편 하이파 만 키르얏 얌 지역은 지난 2009년에도 인어가 목격됐다는 소문이 퍼져 관광객들이 몰려든 바 있어 더욱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영상뉴스팀

지구속 비행일지





      



이 글은 미국이 50년간의 극비문서를 전격 공개한 자료이며
북극넘어 지저세계를 탐험한 탐험기록입니다.


            이제까지의 통념으로 알고 있는 속이 꽉찬 형태의 지구에 대한 관념을 완전히 깨트리고
지구의 참모습은 남극과 북극에 개구부
            있고
지하세계에 고도로 발달한 지하문명이 존재함을 알 수 있는 놀라운 자료입니다.





              
                
                  
                
              


나는 이 비행일지를
이름 없는 무명인으로 비밀리에 써야만
            한다.

이 일지는 1947년 2월 19일에 행한
나의 북극비행에 대한 것이다.

사람들이 합리적이라 여기는 것들이 하찮은
            것으로 변하고, 진리의 필연성을 받아들여야만 하는 때는 바야흐로 온다!
            

나는 지금 쓰고 있는 다음의 문서를 밝힐 자유가 없다.
아마
            그것은 대중의 애정어린 시선의 빛을
결코 보지 못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나는 나의 의무를 이행해야만 하며,
장차 어떤 인류의
            탐욕과 개발도 진리라는 것을 더 이상 은폐할 수 없는
희망찬 세상에서 모든 사람이 읽을 수 있도록 여기 기록해야만
            한다.

I must
            write this diary in secrecy and obscurity. It concerns my arctec
            flight of the Nineteenth say of February in the year of Nineteen
            Hundred and forty-seven.


            There
            comes a time when the rationality of men must fade into
            insignificance, and one must accept the inevitability of the
            Truth!


            I am
            not at liberty to disclose the following documintation at this
            writing, perhaps it shall never see the light of public scrutiny,
            but U must do mt Duty and record here for all to read one day in a
            world which hopefully the Greed and Exploitation of certain of
            mankind can no longer suppress that which is Truth.

              




              
                
                  
                  
                
              


지구 내부의 핵심인 중심 태양과
함께 그림으로 표현된 양극의 구멍


나사(NASA)에서 공개한
지구 북극 위의 위성에서 찍은 사진



 

미 펜타곤 50년간의 극비문서




          


              
                
                  
                
              


본 글은 미국 초대 남극
      개척대장을 지낸
리차드 E. 버드( Richard E. Byrd 1888~1957)
해군제독
이 1947년 2월 19일 북극 베이스
      캠프에서 출발해

지구 속, 1,700마일(약 2,720km)을 비행해 들어가
지구 속 문명세계와 접하고 귀환한 뒤,

미 국방성에
      보고하기까지의 사실을
객관적으로 기록한 비행일지이다.


본 글의 원제는
『북극너머 지구 속으로의 비행-리차드 E. q버드 제독의
      행방불명된 비행일지(The Missing Diary of Admiral Richrd E. Byrd)』
이다.


      지구 속 문명세계를 직접
      경험한 역사상 인물은
1829년 북극해의 해류에 떠밀려 북극의 열려진 구멍(굴뚝)을 통해
지구내부에서 2년 반을 살다 나온 올랍
      얀센(Olaf Jansen 1811-1906) 부자

1947년 2월 19일 북극 베이스캠프에서 출발, 북극너머
      1,700마일을 비행 해 들어가
지구 속 문명인과 회견까지 하고 그들의 메시지를 가지고 온
『비행일지』의 저자 버드 제독
      명뿐이다.


      올랍 얀센의 지구 속 문명
      견문기록은
이미  『지구 속 문명(원제: The Smoky God and other Inner Earth
      Mysteries)』
이란
타이틀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지만, 독자들 대부분이 신기하기는 하나 도저히 믿어지지 않으며
책 내용이
      사실인지 거짓말인지 알쏭달쏭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단 버드 제독의
      비행일지를 한번 읽고 나면
지구 속 문명이 확실히 존재한다는 사실에 더 큰 충격과 당혹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동시에 그들의 고도로
      발달한 지구 속 문명의 실체를 믿지않을래야 믿지 않을수 없으리라 확신한다.


      그것은 이 비행일지
      내용이 올랍 얀센이 전하고 있는 지구 속 문명의 정보와 너무 똑같을 뿐만 아니라 외계문명권에서 은하 인류들이
      채널(Channel)들에게 전해주는 메시지와도 부합하기 때문이다.

뿐만아니라 펜타곤(미 국방성)에서 50년 동안 극비문서로 취급되어
      공개가 금지된 문서가
근자에 와서 공개된 사실만 보더라도
인류에게 줄 충격이 어느정도인지 가히 짐작할 만 하다고 생각된다.


      또한 최근 앨 고어 미
      부통령의 제안으로
미국, 러시아 양국이 과거 냉전시절 40년간 군사목적으로 수집한
북극해에 대한 놀랄 만한 비밀정보 공개와

지구 속
      문명인으로부터 고등수학으로 이루어진 전파 암호를 수신
하고 있다는
1997년 NASA의 발표는, 한 NASA 과학자의 논평 그대로
      21세기를 코앞에 남겨둔 시점에서
기존의 고등종교가 제시한 세계관과 우주관을 송두리째 뒤집어야 할
20세기 최대의 메가콘급 충격
      아닐 수 없다.



              
                
                  
                  
                
              


인공위성이 촬영한 구멍이
뚫려있는 북극


구멍이 뚫려있는부분이
확대된 모습




 

비행일지





          

미국의 초대 남극 개척대장을 지낸 버드 해군제독은 1947년의 북극 탐험 도중
우연히 지구 속 2,720㎞를 비행해 들어가 지구 속 문명세계와 접하게 된다.


북극지방의 얼어붙은 빙하의 풍광 속에서 갑자기 기지사령부와 무선통신이 끊기면서,
그는 북극을 넘어(북극의 구멍을 통해) 지구 속 세계로 들어가며 환상적인 경험을 한다.


거대한 얼음과 눈이 시야에서 사라지면서 북극에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산맥과 계곡, 울창 한 숲들이 밝은 햇살과 함께 그의 쌍발 프로펠러 경비행기 밖으로 펼쳐졌다.


지구 밖에선 멸종되어버린 초대형 매머드들이 오가는 모습과 멀리 도시의 불빛이 선명하게 보였다.

항공기의 조종장치들이 전혀 말을 듣지 않는 상태에서 그는 지구 속 인류에 의해 예인당한 후,
지구 밖에서는 볼 수 없는 최첨단 시설들에 의해 운송되어 그곳의 지도자와 회견을 하게 된다.


회견을 통해 버드 제독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지구 속 인류들이 많은 비행물체(흘루젤라드) 를 지구 밖으로 보냈으며
그들의 문화와 과학이 인류보다 수천년 앞서 있고, 지구 속 세계가 실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한 증인으로 자신이 선택되었다는 사실을 듣게 된다.


그러나 메시지를 갖고 돌아온 버드 제독은 미 국방부(펜타곤)의 고위 참모회의에 의해 구금 되고,
비행일지는 열람금지의 극비문서로 압류당한다.

그는 자신이 알게 된 모든 것에 대해 침묵하도록 명령받았다. (*)


 [고대외계] 지난 우주일년의 유물들  




No, 52

[고대외계] 지난 우주일년의 유물들   











































이라크에서 발견된 고대의 배터리

고대 배터리 구조도








고대의 컴퓨터

고대의 컴퓨터 구조도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2.8억년전의 쇠공

2800만년전의 사람 이빨 화석








화석으로 발견된
수백만년전의 배터리 스파크 플러그

화석으로 발견된
수백만년전의 스파크 플러그 X-Ray 사진








두께 25m 바위안에 있던 800만년된 종

이집트에서 발견된 고대 전기등 벽화

유물은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위의 사진들은 학자들에게 버림받은 인류역사의 잊혀진 발자취들입니다.

글쎄요.. 위와같은 물증의 사실들을 인정못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지금까지 믿어오고 배워온
'5만년의 유인원역사'의 관념을 벋기가 힘들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우리 후세에게도 전해질 이 물증들의 진실
인류의 역사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중요한 과제입니다.


 

  [고대외계] 외계인의 메시지 요약  



외계인의 기르침을 종합하면 아래와 같다.

첫째, 지구의 지축이 기울어지며,

둘째, 이로 인하여 지구상에는 전쟁, 혁명 등과 같은 대환란이 일어나며,

셋째, 그후 지구인이 중심이 된 우주통합문명이 지구촌에 건설되어 지구가 전 우주의 진열장 역할을 하게 되며,

네째, 그 때는 지구인의 DNA구조와 Chakra시스템의 변화로 영성이 트여 다차원과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지며,

다섯째, 궁극적으로 전 우주의 문명권 즉, 지하 및 천상문명권을 지구에서 포용하여 지구에 이들 문명의 이상을 실현한다.

여섯째, 이것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지구인의 의식이 사랑과 지혜로 충만되어, 전 우주 가족이 하나라는 일체감(Oneness)을 느껴야 한다는 것이다.

. 지구가 변하여 이와 같은 문명이 건설되며, 사라진 우리의 고대 선조들도 '위대한 재결합'을 위하여 이때를 학수 고대하고 있다는 것이 우주인들의 가르침이다.

우주인의 가르침은 현재의 우리에게 몇가지 시사하는 점이 있다. 우선 지구인의 의식이 사랑과 지혜로 충만한 가운데 고차원으로 이동하여, 궁극적으로 자신의 내면에 있는 영체의 힘을 찾아야 한다는 점이다.

지구인의 현주소는 3.5차원이라고 한다. 차원의 이동에는 修行이나 利他行 등의 방법이 있는데, 修行의 경우에는 씨앗으로써 인류가 어떤 파장의 폭으로 들어갔을때 에테르 유전학적 기호가 활성화되기 시작해서 자신을 보게 되고 궁극적으로 영성이 트여진다고 말하고 있다. 따라서 유전자적 기호가 활성화 되는 파장의 폭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하루라도 수행을 게을리 해서는 안되겠다는 점이다.

그리고 '우주의 모두가 하나이다'라는 우주인의 가르침을 실천하기 위하여 상생정신을 철저히 실천해야 겠다는 점이다
                                


PREV   Dennis Crenshaw's 지구속문명 조사 보고서 [5] 안원전
NEXT   UFO 연관사이트 총집합 [2] 안원전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