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1 11 1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송준희 (2005-12-22 10:12:37, Hit : 114, Vote : 1)  



  [re] (가칭)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참고 - 재게시)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드디어 우리는 문화재 청의 기만과 은폐를 뚫고 한성 백제 500년 역사를 되찾고야 말았다.
그리하여 백제가 결코 한반도 남서쪽에 위치한 작은 땅이 아니라
일본과 중국까지 진출한 거대한 해양대제국이었음을 밝혀내었다.

이토록 위대한 배달 한민족이 언제부터인가 역사가 왜곡되고 저급한 문화가 전통풍속을 잠식하더니
오늘에 이르러서는 최고의 가치를 지녀야 할 역사가 천시되고
우리라는 인식이 파괴되는 등의 사회 패륜현상이 일어나고 있음은 간과할 수 없는 사실이다.

더군다나 역사를 지키고 보듬어야 할 역사가들은
친일의 식민사대주의 굴레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강단학자들을 중심으로
자기나라의 역사를 폄하하고 숨기고 왜곡하는 용납할 수 없는 일들이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볼 때
1만 년여 위대한 역사에 치욕의 점을 찍게 될지도 모른다는 절박한 위기의 순간에 서 있는 것이다.

이미 과거 하남 등지에서 유물이 나왔음에도
이를 묵살하고 진실을 은폐 왜곡해 온 전력이 있는 기존학계와 문화재 당국을 신뢰하지 못하는 우리는
직접 이 고분의 진실을 밝혀보기로 하였고 그 진실이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전문가집단이 그렇게도 쉬쉬하며 은폐하던 백제 전방후원분의 실상이
전문지식이 없는 시민단체에 의해 드러난 것이다.

결국 우리는 정부조차도 지금까지 민족사를 왜곡하고 역사를 망가뜨린
식민사학자들과 한통속이 되어 국민들을 기만해 왔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그간 우리는 서울 강동구에 집단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금성분' 일명 '전방후원분'으로 추정되는 고대 백제 문화재의 진실을 규명해 달라고
문화재 관리청에 요구하였다.

하지만 문화재 청 당국은 우리들의 요구를 묵살하고 이미 조사해보았으나
이는 백제 유적도 아니고 유물도 없다고 발표한바 있다.

하지만 문화재 관리청은 과거 하남 등지에서 유물의 발견을 감추고
진실을 은폐 왜곡해온 전력을 익히 알고 있기에
우리가 직접 이 고분의 진실을 밝혀 보기로 마음먹었고
이제 그 실천을 통하여 그 진실이 만 천하에 공개하는 바이다.

그리하여 현대적 장비와 고도의 기술을 가진 전문가 집단인 문화재 관리청이 조사를 통하여
이 유적의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이를 밝히지 않고 국민들을 기만해 왔다는 사실이 증명하였다.

생각해 보라!
전문 지식도 없는 우리 같은 무지한 시민들도 찾아낸 유물이다.
이런 마당에 어찌 전문가 문화재 발굴 팀이 이 진실을 몰랐겠는가?
이로써 당국이 그간 역사를 왜곡하고 민족사를 망가뜨린 식민사학자들과 한 통속이 되어
국민들을 기만해 왔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이에 분노한 우리 국민 스스로의 힘으로 민족사를 복원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에 뜻을 함께 하는 여러 단체와 일반 시민이 연대하여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를 금일 결성한다.
전거와 사실에 의하지 않는 학설을 우리는 배척한다.
우리는 발로 뛰며 유적를 찾아낼 것이며 주변사를 망라하여 역사를 복원할 것이다.
일제에 학습된 식민주의 사관은 이제 설자리가 없다.

이병도와 신석호가 뿌려놓은 민족혼을 팔아먹는 자들을 향해 우리는 역사의 칼을 던질 것임을 약속한다.

이제 우리는 선인들의 준엄함과 위대한 한민족의 이름으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의 발기를 선언한다!!

단기 4338년 12월 10일(서기 2005년)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발기인 일동

http://blog.naver.com/iking815
http://cafe.daum.net/greatbaekje  

임시 전화 02-324-6799

발기 선언 장소 : 신촌 네오 휘가로 레스토랑
일자 :단기 4338년 12월 10일(서기 2005년)오후 7시


<참여 단체들>
              
소서노(召西努) 기념사업회,
한국 여성향토문화연구원,
한국향토사 연구 전국 협의회,
맥이민족회,
사단법인 백제문화연구회,
한국고대사연구소,
다물회,
사단법인 청소년국토순례진흥원,
어린이역사문화학교,
파랑새열린학교,
한국역사문화연구소,
한국민족청년회,
한밝역사문화학회,
양천지역문화연구소

(이상 16개 단체 무순)


<시민들>


윤두병  차 연구가 창립준비위원장 (011-9964-1164)
황세연  도서출판 중원문화 대표 창립준비위원
신동만  백제문화연구회 이사 창립준비위원
경영숙  흥사단 투명사회 운동본부 집행위원
김성호  포교사 창립준비위원
김현규  조각가 창립준비위원  
김일권  파랑새열린학교 교장
조강용  정일학원 수학강사
유청근  미래에셋 생명 과장
박선식  역사연구가, 한학자, 서예가
이은화  착한학교 교장
어윤경  강동문화원 원장
박수룡  화가
오순제  명지대학교 교수
이우송          
한종섭  백제문화연구회 회장
박계형  역사연구가
한희창  맥이민족회 회장
조중양  역사연구가
이양규  자영업
김진희  불교신문사 편집장
이미숙  靑史 Book Mart 대표

(이상 22명 무순)




 no 
 subject 
 name 
 date 
hit
*
 불행한 역사는 악연으로 돌고 도는것인지... 道不遠人 [7]

안원전
2006/01/07 15239
*
 중국하남 박물원에 소개된 “동이” 송준희 [463]

안원전
2005/12/24 17675
*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7]

안원전
2005/12/24 14028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4448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17802
*
  송준희 중국내 동이계 민족 및 인구 현황 [10]

안원전
2005/06/02 14195
*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음을 밝히는 고증사료 모음

안원전
2005/03/19 14218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5833
*
 지난 2년간 '조중동' 행태는 망국적, 60년 누린 '반공' 기득권 포기 만무" 소설가 조정래의 시국진단 [1]

안원전
2004/11/22 4948
*
 “단군조선 인정않는 사학계가 중국의 역사침략 불렀다”(단군&고구려 파일 첨부) [6083]

안원전
2004/08/19 19864
*
 대륙 한민족사가 반도내 한민족사로 왜곡된 배경 道不遠人 [2]

안원전
2004/08/19 15534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9729
*
 한민족 상고대륙사를 바로본다! 우리 역사를 반도사관의 국통이 아닌 상고대륙사의 국통으로 다시한번 바라본다!-안원전 [8]

안원전
2002/04/12 50466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1760
*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고고학,문화인류학의 동이족 상고대륙사&프리메이슨 서양사&증산도 후천개벽진리) 사이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원전
2002/03/25 11181
*
 주요 세계 유력지 및 국내 일간지, 방송, 잡지 종합 모아보기&검색 사이트 [363]

안원전
2002/03/09 17449
*
 JSD [10]

안원전
2002/03/09 10298
*
 한민족 상고사 사이트 [4]

안원전
2002/01/30 17918
*
 프리메이슨 서양사 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5]

안원전
2002/07/12 18969
*
 프리메이슨 서양사 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6]

안원전
2002/07/12 32156
*
 프리메이슨 서양사 3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07/23 8362
*
 프리메이슨 서양사 4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2786
*
 프리메이슨 서양사 5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0851
*
 프리메이슨 서양사 6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9982
*
 프리메이슨 서양사 7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34
*
 프리메이슨 서양사 8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39
*
 프리메이슨 서양사 9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66
*
 프리메이슨 서양사 10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1]

안원전
2002/07/12 9420
*
 프리메이슨 서양사 1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4]

안원전
2002/07/12 8951
*
 프리메이슨 서양사 1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13부이하 아래에 계속.. [2]

안원전
2002/07/12 26564
391
 2004년도에 있었던일! -이병도 제자들이 모의를 한다.

안원전
2017/09/02 110
390
 안동 _ 임청각 '그 역사를 기억해야한다!'

안원전
2017/09/02 97
389
  “서재필은 일제 밀정, 안중근은 고종 밀명 받고 거사”

안원전
2017/08/13 175
388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265
387
 국조 단군왕검의 탄신일을 잊고 사는 대한민국 (1부)

안원전
2017/06/26 318
386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안원전
2017/06/25 264
385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안원전
2017/06/25 257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243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992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862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