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11 1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자유 토론 전용 게시판

BIMAP | 조회 138 |추천 4 |2016.03.01. 21:02 http://cafe.daum.net/Earthv/oTzU/3580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3011245061&code=940100&nv=stand


20대 총선을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앞장섰던 주요 인사 등 5명의 명단을 발표하고 국민의 심판을 요구했다.


2016총선시민네트워크(전국 1,000여개 단체 참여)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전국 480여개 단체 참여)는 1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및 ‘역사범죄’ 관련 20대총선 집중심판 대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이 발표한 ‘20대총선 집중심판 대상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황우여 전교육부 장관, 김을동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장,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등 모두 5명이다.


총선시민네트워크 등은 이들 5명을 집중심판 대상자로 정한 이유에 대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013년 친일 미화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이 0%에 머물자 검정 한국사교과서 색깔론을 제기하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주도했고, 황우여 전 교육부 장관은 주무 장관으로 지난해 당정협의 하루 만에 국정화 전환 예고고시를 한 데 이어 학교 현장과 국민 의사를 무시하고 확정 고시를 강행했다”고 밝혔다. 또 “김을동 의원은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장을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주도했고, 이정현 의원 역시 검정교과서를 좌편향 교과서로 몰아가는 발언을 반복하며 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의원에 대해서는 방송인터뷰 등에서 ‘12.28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옹호한 것과 2004년 자위대 창립 기념 행사에 참석한 전력 등을 이유로 들었다.

총선시민네트워크와 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20대 총선은 친일·독재·냉전세력을 지지할 것이냐, 독립·민주·평화세력을 지지할 것이냐의 갈림 길”이라며 “국민 대다수를 좌경세력으로 몰아붙이거나 피해자의 염원을 짓밟은 위안부’ 협상이 잘 되었다고 강변하는 시대착오적인 정치인들을 투표로써 반드시 퇴출시켜달라”고 호소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불행한 역사는 악연으로 돌고 도는것인지... 道不遠人 [7]

안원전
2006/01/07 15158
*
 중국하남 박물원에 소개된 “동이” 송준희 [463]

안원전
2005/12/24 17598
*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7]

안원전
2005/12/24 13955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4376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17692
*
  송준희 중국내 동이계 민족 및 인구 현황 [10]

안원전
2005/06/02 14115
*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음을 밝히는 고증사료 모음

안원전
2005/03/19 14149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5730
*
 지난 2년간 '조중동' 행태는 망국적, 60년 누린 '반공' 기득권 포기 만무" 소설가 조정래의 시국진단 [1]

안원전
2004/11/22 4948
*
 “단군조선 인정않는 사학계가 중국의 역사침략 불렀다”(단군&고구려 파일 첨부) [6083]

안원전
2004/08/19 19754
*
 대륙 한민족사가 반도내 한민족사로 왜곡된 배경 道不遠人 [2]

안원전
2004/08/19 15430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9652
*
 한민족 상고대륙사를 바로본다! 우리 역사를 반도사관의 국통이 아닌 상고대륙사의 국통으로 다시한번 바라본다!-안원전 [8]

안원전
2002/04/12 50354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1648
*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고고학,문화인류학의 동이족 상고대륙사&프리메이슨 서양사&증산도 후천개벽진리) 사이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원전
2002/03/25 11115
*
 주요 세계 유력지 및 국내 일간지, 방송, 잡지 종합 모아보기&검색 사이트 [363]

안원전
2002/03/09 17389
*
 JSD [10]

안원전
2002/03/09 10208
*
 한민족 상고사 사이트 [4]

안원전
2002/01/30 17596
*
 프리메이슨 서양사 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5]

안원전
2002/07/12 18850
*
 프리메이슨 서양사 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6]

안원전
2002/07/12 32039
*
 프리메이슨 서양사 3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07/23 8289
*
 프리메이슨 서양사 4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2671
*
 프리메이슨 서양사 5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0725
*
 프리메이슨 서양사 6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9913
*
 프리메이슨 서양사 7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553
*
 프리메이슨 서양사 8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569
*
 프리메이슨 서양사 9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554
*
 프리메이슨 서양사 10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1]

안원전
2002/07/12 9338
*
 프리메이슨 서양사 1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4]

안원전
2002/07/12 8862
*
 프리메이슨 서양사 1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13부이하 아래에 계속.. [2]

안원전
2002/07/12 26471
389
  “서재필은 일제 밀정, 안중근은 고종 밀명 받고 거사”

안원전
2017/08/13 27
388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101
387
 국조 단군왕검의 탄신일을 잊고 사는 대한민국 (1부)

안원전
2017/06/26 131
386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안원전
2017/06/25 126
385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안원전
2017/06/25 107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122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870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734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832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992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