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3 11 1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글 : 이주한 <한국사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 저자

오늘부터『한겨레21』제1167호 ‘사이비역사의 역습’ 기사를 하나하나 살펴보려고 한다. 오늘은 『한겨레21』에 간단히 몇 가지만 묻겠다. 나는『한겨레21』의 오만한 계몽이나 선전·선동을 원치 않고 사실fact관계 확인만을 요구한다.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은 권두발언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에 맞서야 할 특위는 뜬금없이 ‘고대사 논쟁’을 시작합니다. 특위에 유사역사학에 경도된 것으로 보이는 일군의 학자들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판단됩니다.”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 특위가 독도를 동북아역사지도에 넣어야 한다고 문제제기 한 것이 뜬금없는 이유는 무엇이고, 유사역사학에 경도된 일군의 학자가 누구이며 그들의 어떤 주장이 문제인지 구체적으로 밝혀주길 바란다. 막연한 수사(修辭)와 험악한 프레임을 동원하지 말고, 사실과 논거제시를 요구한다. 예를 들어 ‘한겨레신문’을 “세계화 시대에 한겨레라니, 혈통에 입각한 순혈주의요, 민족우월주의다, 열등감에서 나온 위대한 상고사 집착이다, 나치주의와 같고 박근혜정부와 연결된 위험한 사이비 신문이다”라고 모든 언론과 소위 ‘역사학계’가 총공세를 펼치면 어떻게 말할 것인가?


‘빨갱이’, ‘종북 좌파’라는 프레임이 얼마나 지긋지긋한 것인지『한겨레21』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런 프레임도 일제의 사상통제에서 나왔다. 일제 통감부는 교과서 검정제를 실시하며 “부질없이 사이비 애국심을 도발하여 현재의 국가 방침에 반하고, 교육과 정치를 혼동하고 있다”고 했다.『한겨레21』이 역지사지해서 정직하게 취재근거를 제시했으면 한다. 독도에 대한 내 생각을 먼저 밝히겠다.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인데, 한국이 이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것이 아베정부의 공식입장이다.


수년 간 수십 억을 들여 만든 동북아역사지도집에 한일 간 가장 첨예하게 부딪히고 있는 독도가 한국 영토가 아닌 이유가 “실수”였다고 지도 편찬책임자인 임기환(서울교대 교수)은 주장했다.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교육을 받은 유치원생도 이런 실수는 하지 않는다. 그러면 그는 왜 이런 변명을 했을까?


2015년 5월 위안부 문제에 대해 미국과 세계의 역사학자와 다양한 전공의 학자들은 일본 정부에 반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여기에 많은 이들이 서명했다.

서명을 주도한 알렉시스 더든 미국 코네티컷대 교수는 “우리는 이 역사를 이해하는 것이 인간 조건을 더욱 잘 이해하는데 중요한 과정이라고 믿는다. 상대적으로 작은 학문 공동체 크기를 고려해볼 때 450명 이상의 학자가 하나의 성명서에 동참하는 것은 정말 인상적이다.

일본을 연구하는 학자들로서 우리 책임은 공개 토론을 증진하고 현재와 미래 세대를 위해 과거에 대한 정직한 기록을 남기는 것이다”고 발언했다(경향신문 2915년 5월20일자 기사).


2015년 6월 25일에는 역사학자 6900여 명을 회원으로 둔 일본 16개 역사학단체가 아베정권을 비판하며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해야 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이 성명서는 “위안부 문제에서 눈을 돌리는 무책임한 태도를 계속한다면 일본이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발신하는 셈”이라고 일본정부와 언론을 비판했다. 이 성명에 역사학연구회·일본사연구회 등 일본 내 5대 역사단체 중 4개가 참여했다.


이와 같은 인간 조건의 문제, 현재와 미래 세대를 위한 정직한 문제, 인권문제에 한국 ‘역사학계’는 일제히 침묵한다.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주장이 일본의 초중고 교과서에 확대되어 명시될 때에도 ‘역사학계’는 이렇게 말한다.


“대응방안에 대해 홍성근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장은 “일본의 유일한 도발 의도는 독도 문제를 국제분쟁화하겠다는 것, 즉 우리를 싸움터로 끌어내겠다는 것으로 단호하게 수정을 요구하되 분쟁화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며 감정적 맞대응을 경계했다(한국일보 2015년 4월6일자 기사)


“감정적으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 한국 국민이 역사의 주체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기사의 제목이 "독도 국제 분쟁화 의도… 감정적 대응 안 돼"이다. 국민적 대응을 막고 정부는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위험한 입장이다. 세계에서 독도를 한국 영토로 표기하고 있는 나라가 몇이나 되겠는가?


세계는 일본의 주장에 따라 독도를 다케시마 또는 리앙쿠르 암초로 지칭하고 있다. 집안에 강도가 들어오는 걸 뻔히 알면서 내 집이니 감정적인 대응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과 같다. 독도가 국제분쟁으로 갔을 때 불리한 대응이다. 너희 영토라고 주장하지도 않았다고 하면 뭐라고 답할 것인가. 개인 간의 토지소유권 분쟁에서도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않고 손 놓고 있으면 불리한 법이다.


주체적인 대응은 감정적인 것으로 치부되고, 소위 ‘역사학계’는 감정 없이 조선총독부의 이성을 지킨다. ‘가만히 있으라’, ‘진료는 의사에게, 역사는 역사학자에게’라는 말이 이런 맥락에서 나왔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아베정권을 지원하라고 만든 조직이 아니라 일본과 중국의 역사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된 한국정부의 국책기관이다. 이 조직이 할 일은 한국과 일본, 세계의 시민이 연대의 주체로 나서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이것을 일본정부는 가장 두려워한다. 그런데 이것을 감정적 맞대응으로 왜곡하면서 일본극우파를 돕는다. 한국의 소위‘ 역사학계’의 특징이 있다. 일본역사학계의 한국사 조작과 침탈행위에는 감정적으로 추종하고 일본역사학계의 제국주의 비판에는 이성적으로 차갑게 눈을 돌린다.


일제는 만주와 한반도에 대한 이권을 두고 러시아와 전쟁 중이던 1905년 이른바 ‘시마네현’ 고시 제40호를 통했다고 주장하며 독도를 일본영토로 병탄했다. 제국주의 전쟁을 위해 독도를 전쟁기지화하려는 불법 침략행위였다. 한국 주권 침탈의 첫 희생물이 바로 일제의 독도 침탈이었다.


1905년 소위 ‘시마네현 고시’를 통했다는 독도 편입시도 이전까지 일본 정부는 독도를 자국 영토로 생각하지도 않았다. 1905년 이전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기록한 일본 정부의 문헌도 없다. 오히려 일본정부 공식 문서들이 독도는 일본의 영토가 아니라고 명확하게 기록하고 있다.


1877년 메이지 시대 일본의 최고행정기관이었던 태정관(太政官)은 에도 막부와 조선정부 간 교섭(울릉도쟁계) 결과 울릉도와 독도가 일본 소속이 아님이 확인되었다고 판단하고, “죽도(울릉도) 외 일도(독도)는 일본과 관계가 없다는 것을 가슴 깊이 새길 것”을 내무성에 지시했다, (태정관지령)


시마네현립도서관에 보관된 『시마네현전도』는 부속 섬을 별도로 그렸는데, 1904년 이전의 지도에는 독도가 빠져있고, 1905년 지도에는 독도가 포함되었다.

독도는 아름다운 자연을 간직하고 있고 남쪽의 난류와 북쪽의 한류가 만나는 황금어장이다. 석유에너지를 대체하는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천연자원인 메탄수화물(methane hydrate, 메탄하이드레이트)도 독도 해역에서 발견되었다. 메탄수화물은 석유나 천연가스와 달리 환경오염도 없고 연비도 뛰어난 미래 에너지원이다.


2005년 울릉도 남쪽 100km 지점 해저에서 6억톤 가량(국내 천연가스 소비량 30년치)을 발견했다. 독도 해역에 메탄수화물의 존재가 확인되면서 독도의 경제적 가치는 급등했다. 세계는 메탄수화물 발굴에 뛰어들었는데 그 선두 주자가 일본이다.

독도는 200해리의 바다를 확보하는 배타적 경제수역(EEZ)의 기점이다. 독도는 한국과 북한, 러시아, 일본, 중국, 아시아, 유럽을 잇는 해상교통로의 기점이다. 독도는 영토문제이자 국가생존권 차원의 문제이다.


노벨상 수상자인 소설가 오에 겐자부로(大 江健三郞·80)를 비롯한 일본의 양식 있는 이들이 2012년 9월 일본의 자성을 촉구하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현재 영토갈등은 근대 일본이 아시아를 침략했던 역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일본의 독도 편입은 러일전쟁 기간 ?瞿뼈? 대한제국의 식민지화를 진행하며 외교권을 박탈하려던 중에 일어난 일로, 한국인들에게 독도는 단순한 섬이 아니라 침략과 식민지배의 원점이며 그 상징이라는 점을 일본인들이 이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일본은 아무리 사죄해도 충분하지 않을 만큼 막대한 범죄를 한국에 저질렀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한국인들에게 일본은 충분히 사죄하지 않았습니다." 2015년 3월에 한국에 온 오에 겐자부로가 한 말이다. 그는 또 "전쟁을 직접 경험해보지도 않은 아베 신조 총리는 과거 일본이 얼마나 무서운 범죄를 저질렀는지 상상조차 못하고 있다"면서 아베 총리는 패전 직후 일본인들이 고민했던 부분들을 모두 부정하고 2차 세계대전 이전으로 되돌아가려 한다고 비판했다.


일본은 에도막부 때인 1696년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 영토가 아니라며 도항을 금지했고, 울릉도에 도항해 벌목한 사람을 사형에 처하기도 했다. 그러나 독도는 일제의 한국 주권 침탈의 첫 번째 희생물이었다. 이후 한국은 망국의 길로 치달았다. 독도는 우리 역사와 강역의 상징이다. 상징을 잃으면 무엇이 남겠는가? 계속 길윤형 편집장의 권두발언을 보자.


이들이 집착한 문제는 한사군의 하나였던 낙랑군의 위치 비정 문제와 일본 주류 학계에선 사실상 폐기된 임나일본부설이었습니다. 낙랑군이 평양이 아닌 요동 지방에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마는, 지금까지 북한 지역에서 진행된 고고학 발굴 결과 평안도와 황해도 일대에 2600여 기의 낙랑고분이 확인됩니다. 옛 사서의 기록과 이 성과를 근거로 한국의 고대 사학자들은 대부분 낙랑군의 위치를 평양 인근으로 비정합니다. 이것이 ‘일군의 학자’들 눈에는 견디기 힘든 ‘식민사학’의 잔재로 비친 것이지요.”


일본주류학계에서 사실상 폐기된 임나일본부설은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나는 이것이 전혀 사실과 다른 오보라고 본다. 길윤형 편집장은 그 판단의 근거를 제시하기 바란다. 또한 북한 지역에서 진행된 고고학 발굴로 낙랑고분이 확인된다고 하는데 어떻게 무엇을 확인했는지, 옛 사서는 어떤 것이고 낙랑고분을 누가 확인한 것인지 밝혀주길 바란다.


마치 북한이 해방 후 3,000여 기에 달하는 고고학 유물 발굴로 평양지역을 낙랑군 지역으로 확정한 것처럼 길윤형 편집장은 말했다. 명백한 허위기사다.

북한학계의 발표, 그 사실fact은 이렇다. 직접 들어보자.


“일제어용사가들의 견해에 의하면 기원전 108년에 한 무제가 고조선을 정복하고 설치하였던 락랑군이 무려 420여 년 동안이나 평양일대에 존재하면서 식민지통치를 실시하였다는 것이다. 더욱이 어처구니없는 것은 한 나라 락랑군의 설치와 더불어 ‘원시상태’에 있은 조선민족이 문명시대에 들어서게 되였으며 이때부터 조선의 력사가 시작되였다고 주장한 것이였다. 이것은 력사적 사실과 맞지 않는 부당한 궤변이다. 그것은 해방 후 우리 고고학자들에 의하여 발굴된 평양일대의 락랑무덤 자료들이 잘 말해준다.”- 사회과학원,『평양일대 락랑무덤에 대한 연구』, 중심, 2001, 10쪽


북한학계는 낙랑군이 평양지역에 있었다는 것이 어처구니없는 궤변의 핵심이며, 이는 광복 후 북한학계의 집중적인 고고학 발굴 결과가 말해준다고 했다. 이것이 소위 ‘젊은 역사학자’라는 소위 ‘역사학계’의 홍위병인 안정준(경희대 연구교수)이 2016년 역시 진보를 가장한 『역사비평』에 쓴 논문에서 북한학계가 발굴한 3,000여 기에 달하는 고고발굴로 평양이 낙랑군임이 입증되었다는 주장으로 탈바꿈되었다. 한겨레신문과 경향신문, 조선일보, 한국일보들이 안정준 등의 소위 '젊음'을 내세운 거짓 주장들을 이구동성으로 대서특필한 바 있다. 과연 북한학계의 결론은 무엇이었을까?


“해방 전에 일제 어용사가들은 조선 강점 전 기간에 걸쳐 평양 일대에서 근 100기에 달하는 락랑 무덤을 파헤쳤지만 해방 후 우리 고고학자들은 평양일대에서 일제어용사가들이 파본 것에 30배에 달하는 근 3,000기에 달하는 락랑 무덤을 발굴 정리하였다. 우리 고고학자들이 발굴 정리한 락랑 무덤 자료들은 그것이 한식 유적과 유물이 아니라 고조선문화의 전통을 계승한 락랑국의 유적유물이라는 것을 실증해준다. 락랑국은 고조선의 마지막 왕조였던 만조선이 무너진 후에 평양 일대의 고조선 유민들이 세운 나라였다.” - 사회과학원,『평양일대 락랑무덤에 대한 연구』, 중심, 2001, 10-11쪽

해방 후 고고학자들이 평양일대에서 조선총독부가 파본 것에 30배에 달하는 근 3,000기에 달하는 낙랑 무덤을 발굴 정리했더니, 중국 한(漢)나라의 유적·유물이 아니라는 것이다. 고조선 유민들이 세운 ‘낙랑국’ 유적·유물이라는 것이다.

낙랑‘국’과 낙랑‘군’은 다르다. 그런데 소위 ‘역사학계‘는 북한에서 낙랑‘국’이라고 말하면 낙랑‘군’이라고 조작하고, 이를 받아쓰기하는 한겨레신문 등 기본적인 언론 정신을 잃은 지 오래인 ‘역사학계’ 나팔수들이 ‘위대한 상고사 집착’, ‘사이비역사학’이라는 변주곡을 반복 연주해왔다고 나는 생각한다. 나의 주장은 이와 같다.

길윤형 편집장의 명쾌한 사실 확인을 기다리겠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하며 살아간다. 단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은 사람으로서 피해야 할 일이다. 『한겨레21』이 최소한의 기자정신을 발휘해주길 기다리겠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불행한 역사는 악연으로 돌고 도는것인지... 道不遠人 [7]

안원전
2006/01/07 15304
*
 중국하남 박물원에 소개된 “동이” 송준희 [463]

안원전
2005/12/24 17794
*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7]

안원전
2005/12/24 14092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4523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17917
*
  송준희 중국내 동이계 민족 및 인구 현황 [10]

안원전
2005/06/02 14291
*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음을 밝히는 고증사료 모음

안원전
2005/03/19 14308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5935
*
 지난 2년간 '조중동' 행태는 망국적, 60년 누린 '반공' 기득권 포기 만무" 소설가 조정래의 시국진단 [1]

안원전
2004/11/22 4949
*
 “단군조선 인정않는 사학계가 중국의 역사침략 불렀다”(단군&고구려 파일 첨부) [6083]

안원전
2004/08/19 19982
*
 대륙 한민족사가 반도내 한민족사로 왜곡된 배경 道不遠人 [2]

안원전
2004/08/19 15624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9788
*
 한민족 상고대륙사를 바로본다! 우리 역사를 반도사관의 국통이 아닌 상고대륙사의 국통으로 다시한번 바라본다!-안원전 [8]

안원전
2002/04/12 50526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1835
*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고고학,문화인류학의 동이족 상고대륙사&프리메이슨 서양사&증산도 후천개벽진리) 사이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원전
2002/03/25 11225
*
 주요 세계 유력지 및 국내 일간지, 방송, 잡지 종합 모아보기&검색 사이트 [363]

안원전
2002/03/09 17524
*
 JSD [10]

안원전
2002/03/09 10361
*
 한민족 상고사 사이트 [4]

안원전
2002/01/30 18624
*
 프리메이슨 서양사 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5]

안원전
2002/07/12 19076
*
 프리메이슨 서양사 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6]

안원전
2002/07/12 32235
*
 프리메이슨 서양사 3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07/23 8440
*
 프리메이슨 서양사 4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2844
*
 프리메이슨 서양사 5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1530
*
 프리메이슨 서양사 6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0010
*
 프리메이슨 서양사 7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89
*
 프리메이슨 서양사 8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89
*
 프리메이슨 서양사 9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710
*
 프리메이슨 서양사 10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1]

안원전
2002/07/12 9464
*
 프리메이슨 서양사 1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4]

안원전
2002/07/12 8996
*
 프리메이슨 서양사 1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13부이하 아래에 계속.. [2]

안원전
2002/07/12 26618
393
 사우디 빈살만과 이란의 갈등... '3차 세계대전' 먹구름

안원전
2017/11/12 75
392
 영화 '공범자들'(감독:최승호, 제작:뉴스타파) 2주간 공개(~11/3)

안원전
2017/10/23 86
391
 2004년도에 있었던일! -이병도 제자들이 모의를 한다.

안원전
2017/09/02 205
390
 안동 _ 임청각 '그 역사를 기억해야한다!'

안원전
2017/09/02 169
389
  “서재필은 일제 밀정, 안중근은 고종 밀명 받고 거사”

안원전
2017/08/13 264
388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340
387
 국조 단군왕검의 탄신일을 잊고 사는 대한민국 (1부)

안원전
2017/06/26 419
386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안원전
2017/06/25 316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안원전
2017/06/25 307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333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