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3 11 1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File #1  
   석주이상룡임청각.jpg (321.5 KB)   Download : 0
Link #1  
   http://www.coo2.net/bbs2/history.htm?bo_table=operators&bo_cate=2&wr_id=1561&page=1
Subject  
   안동 _ 임청각 '그 역사를 기억해야한다!'


[광복 72돌, 순국선열, 애국지사들의 영혼 위로하며 국가가 그 후손들을 보살펴 주시길 간절히 소망해 봅니다]
http://www.coo2.net/bbs2/history.htm?bo_table=operators&bo_cate=2&wr_id=1561&page=1
* 8.15 경축사 중에서

(중략)

존경하는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경북 안동에 임청각이라는 유서 깊은 집이 있습니다.

임청각은 일제강점기 전 가산을 처분하고 만주로 망명하여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무장 독립운동의 토대를 만든
석주 이상룡 선생의 본가입니다.

무려 아홉 분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독립운동의 산실이고,
대한민국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상징하는 공간입니다.

그에 대한 보복으로 일제는 그 집을 관통하도록 철도를 놓았습니다.

아흔 아홉 칸 대저택이었던 임청각은
지금도 반 토막이 난 그 모습 그대로입니다.

이상룡 선생의 손자, 손녀는
해방 후 대한민국에서 고아원 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임청각의 모습이 바로 우리가 되돌아봐야 할 대한민국의 현실입니다.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고,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못했습니다.

역사를 잃으면 뿌리를 잃는 것입니다.

독립운동가들을 더 이상 잊혀진 영웅으로 남겨두지 말아야 합니다.
명예뿐인 보훈에 머물지도 말아야 합니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라져야 합니다.
친일 부역자와 독립운동가의 처지가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더라는 경험이
불의와의 타협을 정당화하는 왜곡된 가치관을 만들었습니다.

독립운동가들을 모시는 국가의 자세를
완전히 새롭게 하겠습니다.

최고의 존경과 예의로 보답하겠습니다.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자녀와 손자녀 전원의 생활안정을 지원해서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겠습니다.

독립운동의 공적을 후손들이 기억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겠습니다.

임청각처럼 독립운동을 기억할 수 있는 유적지는
모두 찾아내겠습니다.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끝까지 발굴하고,
해외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보전하겠습니다.

이번 기회에 정부는
대한민국 보훈의 기틀을 완전히 새롭게 세우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은 나라의 이름을 지키고, 나라를 되찾고,
나라의 부름에 기꺼이 응답한 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습니다.

그 희생과 헌신에 제대로 보답하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젊음을 나라에 바치고 이제 고령이 되신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겠습니다.
살아계시는 동안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의 치료를
국가가 책임지겠습니다.

참전명예수당도 인상하겠습니다.

유공자 어르신 마지막 한 분까지
대한민국의 품이 따뜻하고 영광스러웠다고 느끼시게 하겠습니다.

(중략)

짝! 짝! 짝!

매식자들 멸살을 위하여!




 no 
 subject 
 name 
 date 
hit
*
 불행한 역사는 악연으로 돌고 도는것인지... 道不遠人 [7]

안원전
2006/01/07 15304
*
 중국하남 박물원에 소개된 “동이” 송준희 [463]

안원전
2005/12/24 17794
*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7]

안원전
2005/12/24 14092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4523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17917
*
  송준희 중국내 동이계 민족 및 인구 현황 [10]

안원전
2005/06/02 14291
*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음을 밝히는 고증사료 모음

안원전
2005/03/19 14308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5935
*
 지난 2년간 '조중동' 행태는 망국적, 60년 누린 '반공' 기득권 포기 만무" 소설가 조정래의 시국진단 [1]

안원전
2004/11/22 4949
*
 “단군조선 인정않는 사학계가 중국의 역사침략 불렀다”(단군&고구려 파일 첨부) [6083]

안원전
2004/08/19 19982
*
 대륙 한민족사가 반도내 한민족사로 왜곡된 배경 道不遠人 [2]

안원전
2004/08/19 15624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9788
*
 한민족 상고대륙사를 바로본다! 우리 역사를 반도사관의 국통이 아닌 상고대륙사의 국통으로 다시한번 바라본다!-안원전 [8]

안원전
2002/04/12 50526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1835
*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고고학,문화인류학의 동이족 상고대륙사&프리메이슨 서양사&증산도 후천개벽진리) 사이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원전
2002/03/25 11225
*
 주요 세계 유력지 및 국내 일간지, 방송, 잡지 종합 모아보기&검색 사이트 [363]

안원전
2002/03/09 17524
*
 JSD [10]

안원전
2002/03/09 10361
*
 한민족 상고사 사이트 [4]

안원전
2002/01/30 18624
*
 프리메이슨 서양사 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5]

안원전
2002/07/12 19076
*
 프리메이슨 서양사 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6]

안원전
2002/07/12 32235
*
 프리메이슨 서양사 3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07/23 8440
*
 프리메이슨 서양사 4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2844
*
 프리메이슨 서양사 5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1530
*
 프리메이슨 서양사 6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0010
*
 프리메이슨 서양사 7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89
*
 프리메이슨 서양사 8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689
*
 프리메이슨 서양사 9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8710
*
 프리메이슨 서양사 10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1]

안원전
2002/07/12 9464
*
 프리메이슨 서양사 1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4]

안원전
2002/07/12 8996
*
 프리메이슨 서양사 1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13부이하 아래에 계속.. [2]

안원전
2002/07/12 26618
393
 사우디 빈살만과 이란의 갈등... '3차 세계대전' 먹구름

안원전
2017/11/12 74
392
 영화 '공범자들'(감독:최승호, 제작:뉴스타파) 2주간 공개(~11/3)

안원전
2017/10/23 86
391
 2004년도에 있었던일! -이병도 제자들이 모의를 한다.

안원전
2017/09/02 205

 안동 _ 임청각 '그 역사를 기억해야한다!'

안원전
2017/09/02 168
389
  “서재필은 일제 밀정, 안중근은 고종 밀명 받고 거사”

안원전
2017/08/13 264
388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340
387
 국조 단군왕검의 탄신일을 잊고 사는 대한민국 (1부)

안원전
2017/06/26 419
386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안원전
2017/06/25 315
385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안원전
2017/06/25 307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333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