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10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미공개사진)비운의 마지막 황실2

구한말 기록된 비운의 왕족
왼쪽부터 영친 왕, 순종, 고종, 귀비엄씨, 덕혜옹주 모습


구한말 황족 한자리에
왼쪽부터 덕혜옹주, 이방자 여사, 윤황후, 순종, 영친왕, 영친왕의 아들 이진, 이진을 안고 있는 사무관


대원군의 62세 생일 기념
이 사진은 1882년 8월 한성관무처에서 62세 생일기념으로 찍은 사진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
"일명을 겨우 보존한 짐은 병합 인준의 사건을 파기하기 위하여 조칙 하노니 지난날의 병합 인준은 강린
(일본)이 역신의 무리(이완용 등)와 더불어 제멋대로 만들어 선포 한 것이요, 다 나의 한 바가 아니라.

오직 나를 유폐하고 나를 협제하여 나로 하여금 명백히 말을 할 수 없게 한 것으로

내가 한 것이 아니니 고금에 어찌 이런 도리가 있으리오.

나 구차히 살며 죽지 않은 지가 지금에 17년이라. 종사의 죄인이 되고 2천만 생민의 죄인이 되었으니,
한 목숨이 꺼지지 않는 한 잠시도 잊을 수 없는지라, 유인에 곤하여 말할 자유가 없이 금일에까지 이르렀으니…."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식
1926년 4 월25일(음3월14일) 오전 6시 15분,대한제국 마지막 황제 순종(純宗)은 피맺힌 한 을 토하는
유언을 남기며 창덕궁 대조전에서 53세로 숨을 거뒀다.

고종에게 전위 받은지 20년, 일제에 국권을 피탈 당하고 17년의 세월이 흐른 때였다 .

1907년(광무11년) 7월19일(음6월10일) 헤이그 밀사사건으로 고종은 일제의 압박에 의해 물러난다.
순종은 고종을 대신해 대리청정을 하다가 8월27일(음7월19일) 경운궁(덕수궁)에서 조선 27대 마지막 황제로 즉위한다.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식
그 해 일제는 한일신협약 (정미7조약)을 강제로 체결했다.
1906년 2월에 이미 통감을 설치해 국정을 간섭하게 됐으니

조선은 망국의 길에서 돌이킬 수 없는 사태에 이른 시점이었다.
통감 설치 이후 일본인이 정부 각처의 차관으로 임명되고 행정력을 모두 장악하는 차관정치를 실시한다.
이어 일제는 1908년 경제 수탈을 위한 동양척식주식회사를 설립한다.

1909년 법부와 군부를 각각 폐지해 사법권과 군수통수권까지 일본에 넘어갔다.


일제가 조선에 빼앗을 것은 국권 밖에 남지 않은 상태였다.
거센 폭풍우 몰아치는 들판에서 깜박거리는 등불이었던 조선은,

1910년 8월29일 이완용, 송병준, 이용구 등 친일매국노가 앞장선 한일합방 조약이 맺어지며 불이 꺼지고 만다.

대한제국 멸망 후 순종(1874~1926)은 강제로 황제 자리에서 퇴위 당하고

일본 천황가의 하부단위 '창덕궁 이왕(李王)'으로 격하 돼 창덕궁에 갇혀 한 많은 세월을 보낸다.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식, 순종의 인산일 일어난 6·10만세 운동
고종과 순종은 여러 차례 독살설에 휘말린다.
고종과 명성황후 사이에 태어난 순종은 1875년 왕세자로 책봉된다.
고종이 숨을 거둔 1919년, 일제에 의해 독살 당했다는 소문에 민심이 흉흉해지고 3·1운동을 촉발시킨 원인이 됐다.

그 이전인 1898년 커피를 즐기던 고종과 황태자 순종의 커피에 독을 넣었다는 일제 독살설도 있다.
커피 맛을 잘 아는 고종은 한 모금 마시다가 뱉어버렸지만
순종은 다 마셔버려 두뇌에 이상이 왔다는 독살 미수사건의 일설도 전해진다.

1926년 4월25일 승하한 순종은 27일 소렴을 하고 29일 대렴을 마친 뒤 ,

빈전(殯殿·발인 전까지 관을 두는 곳)을 창덕궁 선정전에 설치한다.

경기도 남 양주시 금곡동 고종의 홍릉 경역 왼쪽 줄기에 능을 정하고 5월7일부터 산역을 시작했다.

순종의 능호 역시 고종과 마찬가지로 일제가 승인할 리 없었고 황실은 고종과 마찬가지로 편법을 동원한다.

순명효황후 민씨 (1872~1904)는 순종이 즉위하기 전 광무8년(1904) 33세로 황태자비로
승하해 경기 용마산 내동에 안장됐었다. 순종은 즉위하자 순명효황후로 추상하고 민씨의
유강원(裕康園)을 유릉(裕陵)으로 추봉했다.

일제로서도 이미 능호를 받은 유릉을 격하시킬 수도 없앨 수도 없는 일.

더욱이 황실에서 무덤을 천장하고 부부를 합장시키겠다는 데야 제 아무리 일제라도 간섭할 수 없는 노릇이었다.

그보다 일제가 신경을 곤두세운 것은 조선의 황제가 죽은 분노를 터트릴 민중들의 움직임이었다.

순명효황후가 죽은 지 21년 후인 1926년 6월 4일 오전 6시, 황후의 유해는 구릉(舊陵)에서 발인해 금곡으로 향한다.

6월5일 오전 6시 황후는 오른쪽 황제의 자리를 비워두고 왼쪽에 자리 잡는다.

닷새 후인 6월10일 장례식을 마친 융희황제 순종의 인산행렬이 창덕궁 돈화문을 나서 단성사 앞을 지날 때였다.
황제의 마지막 가는 길을 보러 나온 수많은 군중 속에서 수천장의 격문이 날아오르며

"대한 독립만세!" 함성이 터져나왔다.

중앙고등보통학교, 중동학교의 대표자 박용규, 곽대형, 이광호, 이선호 등이 주도해 사립고보생 2만4000명을 동원했고,

연희 전문의 이병립, 경성대학의 이천진, 조선학생과학연구회의 박하균, 박두종, 이병호 등이
격문과 태극기를 제작하여 배포했다. 이는 학생들이 주도해 전국으로 퍼져나가 6·10 만세운동의 시작이었다.

일제가 창덕궁 이왕으로 격하시켰지만 순종은 조선 민중에게 여전히 황제였고 정신적인 지주였다.
조선총독부는 미리 경찰과 군인 7천명을 동원해 삼엄하게 경계하고 있었지만 독립의 염원을 외치는
조선의 함성을 막을 수 없었다.

뒤이어 을지로, 종로3가, 동대문, 청량리에서 학생들은 토지제도의 개혁, 일본제국주의 타도 등을 외쳤고,

시민 수만명이 이에 호응해 함께 대한독립만세를 목 터지게 불렀다.

순종의 인산일 하루 동안 체포된 학생이 1천명에 달했다.

"지금 한 병이 침중하니 일언을 하지 않고 죽으면 짐은 죽어서도 눈을 감지 못하리라.

이 조칙을 중외에 선포하여 내가 최애최경하는 백성으로 하여금 병합이 내가 한 것이 아닌 것을 효연히 알게 하면

이전의 소위 병합 인준과 양국의 조칙은 스스로 과거에 돌아가고 말 것이리라.

여러분들이여 노력하여 광복하라. 짐의 혼백이 명명한 가운데 여러분을 도우리라."

죽는 순간까지 순종의 가슴에 한 맺혔던 마지막 유언을 백성들이 알 리 없었지만 순종의 혼백은
6·10 만세운동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대한제국 마지막 황제는 영원히 돌아오지 않는 길로 떠났다.

떠나는 순간, 아직 순종의 염원이 이뤄지기는 요원하다는 것을 그도 알고 있었으리라.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식
황제는 가고 무덤가는 적막하다, 6월 11일 해시(亥時·21~23시)에 순종은 일제에
국권을 빼앗긴 한을 풀지 못하고 유릉에 순명효황후와 합장됐다.

조선의 황제 순종은 국권을 빼앗긴 울분에 눈을 감지 못했으리라순종의 계비
순정효황후(1894~1966) 윤씨는 1906년 황태자비로 책봉되고 1907년 순종의 즉위로 조선 최후의 황후가 된다.
순정효황후는 최후까지 황실의 기품을 잃지 않고 황실의 어른으로지내다가 한국전쟁을 겪고 낙선재에서
1966년 2월 3일 73세로한 많은 일생을 마쳤다.

조선왕조에서 마지막으로 왕릉에 잠든순정효황후는 유릉에 순종과 순명효황후와 합장돼 유일하게
한 무덤에 황후 둘과 황제가 한 무덤에 있는 능이 됐다.
순정효황후는 국권이 피탈될 당시 병풍 뒤에 서 어전회의를 엿듣고 있다가 친일파들이

순종에게 합방조약에 날인할 것을 강요하자 치마 속에 옥새를 감추고 내놓지 않았다고 한다.

황후의 치마 속을 누가 조사할 수 있으랴.
친일파였던 숙부 윤덕영이 들어와 강제로 이를 빼앗아 갔다는 이야기의 주인공이 순정효황후다.
고종의 홍릉과 같은 구조로 조성된 유릉에 오른다.



조선 마지막 황제 순종의 장례식




  


운현궁 양관


창경궁 궁내부 사진



 


 


 


 


 


 


 



 



 no 
 subject 
 name 
 date 
hit
65
 900년 고구려제국의 핵심강역은 어디? 우리 역사의 진실은 국사책과는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안원전
2008/03/21 6545
64
 900년 고구려제국의 핵심강역은 어디? -국사책과는 전혀 다르다 [1]

안원전
2008/02/28 5303
63
 65주년 반민족행위처벌법제정(반민특위) 기념식 열린다

안원전
2013/09/23 4019
62
 2004년도에 있었던일! -이병도 제자들이 모의를 한다.

안원전
2017/09/02 7470
61
 2 왜곡된 한민족사의 현주소와 이를 개혁하자고 절규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안원전
2010/04/22 4246
60
 1300년전 ‘지하궁전’ 열까 말까

안원전
2006/08/04 6738
59
 -[특집]세계제국-동북공정과 간도 그리고 통일의 대세! [1]

안원전
2006/01/27 12752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21755
57
 *예수는 신화다(시중 절판파일) PDF파일

안원전
2008/09/24 6410
56
 (崔在仁) 國立서울大 盧泰敦 敎授 著書인 '檀君과 古朝鮮史'의 問題點을 批判한다

안원전
2007/04/01 6352
55
 (홍보물) 일만년 천손민족의 역사 [76]

안원전
2007/04/01 6231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7733
53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3066
52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2936
51
 (출간환영/송종성) 삼국사기 초기기록(무서운 책입니다) [7]

안원전
2007/05/23 5975
50
 (중국 학자 양만연) 한국 문화와 중국 초나라 문화의 연관성 탐구 (치우=묘민/초나라) [471]

안원전
2005/07/27 17147
49
 (자료공개) "극동 猶태자치공화국" 정신 바짝 차리세요!(송준희Coo2.net) [1]

안원전
2009/08/30 4302
48
 (우실하) 중국의 역사관련 공정의 최종관 '요하문명론 [2]

안원전
2007/04/01 6115
47
 (실제상황) 법관과 박시인 박사와의 문답 / '신문사설도 못읽는 한자실력 가지고..(송준희) [5]

안원전
2006/03/04 6494
46
 (신동아 9월호) 한단고기/유불선에 능통했던 이암 [229]

안원전
2007/09/10 12715
45
 (신동아 2004년 2월호)중국사료에 나타난 동이 고조선의 실체 [1]

안원전
2006/11/04 5865
44
 (송호수) 민족사료는 다 위서냐 ? (1) 송준희 [31]

안원전
2006/08/01 7505

 (미공개사진)비운의 마지막 황실2

안원전
2010/08/24 4668
42
 (미공개사진)비운의 마지막 황실1

안원전
2010/08/24 5363
41
비밀글입니다 (구) 홈페이지 소개글(기록용)

안원전
2003/08/04 4011
40
 (1일요청자료/집중조명) 당태종이 연개소문과 산동성에서 전쟁을 하여 패배하다 ! [4]

안원전
2007/04/01 6305
39
비밀글입니다  환생의 라이라 [1]

안원전
2002/01/12 7456
38
  프리메이슨서양사15(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3/10/22 19764
37
  켈트신화의 전쟁신이며 가장 높은 天神 치우에 대한 노르딕 전승-고대 독일방언으로는 '찌우', 전승켈트어로는 '티우'/Tiw Tuesday는 바로 Tiw's day에서 유래 [323]

안원전
2006/11/21 8039
36
  최근채널소식, 북극너머 지구속비행일지(미펜타곤극비문서)-2

안원전
2002/01/12 7592
35
  진시황 만리장성의 비밀& 고죽국 왕자 백이.숙제와 강태공의 만남

안원전
2010/05/29 4979
34
  정용석, 훈민정음 창제의 비밀

안원전
2006/11/12 6763
33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2727
32
  이병도 및 자칭 사학 전문가들의 망론광설(亡論狂說) 203가지(Coo2.net 송준희) [9]

안원전
2009/08/30 4245
31
  이것이 적봉유역에서 발견된 <배달국, 고조선 유적>이다

안원전
2006/11/06 7184
30
  송준희(사극우려 ①) "해모수에서 고주몽까지 - 고주몽은 해모수의 아들인가? /서론"

안원전
2006/08/29 6778
29
  서방족과 황제 헌원 [1]

안원전
2007/03/15 6309
28
비밀글입니다  보병궁의 성약-Aquarian Gospel of Jesus the Christ [2]

안원전
2002/01/13 12233
27
  동영상 특강 '우리역사의 줄기' [1]

안원전
2006/02/16 6132
26
  고조선 심장부를 가다 [1]

안원전
2008/08/22 5169
[1][2][3][4][5][6][7][8][9] 10 ..[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