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 2015-02-06 03:52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의 저명한 역사학자들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국 역사교과서 왜곡 시도를 비판하는 집단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 코네티컷대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 등 19명의 역사학자들은 최근 아베 총리가 미국 역사 교과서에 실린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술을 문제 삼고 수정을 요구한데 대해 반발하는 성명을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들 역사학자들은 '일본의 역사가들과 함께 서서'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2차 대전 당시 일제의 야만적 성 착취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 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기도에 역사학자이자 미국역사협회 회원으로서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또 "국가나 특정 이익 단체가 정치적 목적으로 출판사나 역사학자들에게 연구 결과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의 역사교과서를 거론하면서 위안부 기술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데 대해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허버트 지글러 하와이대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 문헌을 통한 요시미 요시아키 일본 주오대 교수의 신중한 연구와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수의 역사 학자들이 특정 사안을 놓고 집단 성명을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에서 체면을 구기게 됐다.

여기에 미 연방 하원의원인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아베 정권의 과거사 왜곡을 규탄하기 위해 백악관에 이메일을 보내는 운동을 전개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아베 총리의 역사 교과서 왜곡 시도는 미국 등 국제 사회의 주요 관심 사안으로 떠오르게 됐다.

한편, 미국 역사학자들의 이번 집단 성명은 3월호 미국역사협회 회보인 '역사의 관점'에 게재될 예정이다.








미국역사협회(AHA) 소속 역사학자 19명이 5일(현지시간) 배포한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과거사 왜곡 움직임에 반대하는 '일본의 역사가들과 함께 서서' 집단성명 전문

"역사학자이자 미국역사협회의 회원들로서 우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제에 의한 야만적 성착취 시스템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기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역사학자들은 착취 받은 여성들의 숫자가 수만 명에서 수십만 명에 이르는지, 일본군이 위안부들을 동원하는 데서 정확히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 계속 논쟁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문헌에 정통한 역사가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의 신중한 연구와 아시아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에 준하는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음에 논쟁의 여지가 없다.

많은 여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징집됐으며 아무런 이동의 자유가 없는 최전선의 위안소로 끌려갔다. 생존자들은 장교들에게 강간을 당했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묘사하고 있다.

아베 정권은 애국적 교육을 고취하려는 목적의 일환으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확립된 역사에 목소리를 높여 의문을 제기하고 있고 학교교과서에서 관련된 언급을 삭제할 것을 시도하고 있다.

일부 보수적인 정치인들은 국가 차원의 책임을 부정하기 위해 법적인 논쟁을 펴고 있고 다른 정치인들은 생존자들을 비방하고 있다. 우익 극단주의자들은 위안부 문제를 기록으로 남기고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쓰는데 관여한 언론인들과 학자들을 위협하고 겁주고 있다.

우리는 역사를 자신들의 이익에 맞게 해석하려는데 있어 일본 정부가 혼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미국에서는 국가와 지방의 교육위원회가 흑인 노예 이야기를 모호하게 만들거나 베트남 전쟁에 대한 비애국적인 언급들을 삭제하기 위해 역사교과서를 다시 쓰려고 하고 있다.

작년의 경우 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의 활동과 관련해 잘못된 것으로 간주되는 정보를 보급하는 것을 범죄로 보는 법을 통과시켰다. 올해 아르메니아 인종학살 100주년을 맞았지만, 터키 시민이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말할 경우 감옥에 갈 수 있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국내와 국외에서 역사가들이 하는 일을 직접적으로 겨냥하고 있다. 작년 11월 7일 일본 외무성은 뉴욕 총영사에게 맥그로힐 출판사의 세계사 교과서에 나오는 위안부 기술을 수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부분은 허버트 지글러와 제리 벤틀리가 공동으로 저술한 '전통과 교류: 과거에 대한 국제적 관점'이다.

출판사는 두 문장을 삭제해달라는 일본 정부의 요청을 거절했고 학자들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확립했다고 진술했다.

우리는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허버트 지글러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 우리는 이 문제를 비롯해 2차대전 당시 다른 악행들과 관련한 사실을 조명하기 위해 일했던 일본과 다른 지역의 많은 역사가들과 함께 한다.

우리는 과거로부터 배우기 위해 역사를 가르치고 만들어가고 있다. 우리는 국가나 특정 이익단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출판사나 역사학자들이 자신들의 연구결과를 변경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을 반대한다.

제레미 아델만 교수(프린스턴 대학)
젤라니 콥(코네티컷 대학)
알렉시스 더든(코네티컷 대학)
세이바인 프뤼스틱(산타바바라 대학)
캐럴 글럭(컬럼비아 대학)
마크 힐리(코네티컷 대학)
미리엄 킹스버그(콜로라도 대학)
니콜라이 코포소프(조지아 공과대학)
피터 커즈닉(아메리칸대)
패트릭 매닝(피츠버그대학)
데빈 펜다스(보스톤 칼리지)
마크 셀덴(코넬 대학)
프란치스카 세라핌(보스턴 칼리지)
스테판 다나카(샌디에고 캘리포니아 대학)
줄리아 애드니 토머스(노트르담 대학)
제프리 워서스트롬(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
시어도어 윤 주(하와이 대학)
허버트 지글러(하와이 대학)



 no 
 subject 
 name 
 date 
hit
385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안원전
2017/06/25 4084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2514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3023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2968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2859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3207
379
 이승만이 국부라는 사람들...영화 '레드툼'을 꼭 보라

안원전
2016/04/14 3438
378
 중국의 백제마을 -월주백제,백제허,백제향,요서백제

안원전
2016/03/20 3306
377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3231
376
 상고사 나는 이렇게 밝혀 냈습니다 (최태영 박사)

안원전
2016/03/20 2793
375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3109
374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안원전
2016/03/03 2781
37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16/02/04 3044
372
 美 월간지, ‘이것이 사과라면 한국은 국가 기능 더 이상 힘들어’

안원전
2016/01/16 2464
371
 미국식 교육 한국식 결말

안원전
2015/12/08 2514
370
 박근혜정부가 자꾸 1948년을 '건국'으로 보려는 이유

안원전
2015/11/22 2598
369
 임정서 펴낸 배달민족사

안원전
2015/11/15 2465
368
 한국 김부대왕(金傅大王)에 대한 변증설 오주연문장전산고

안원전
2015/10/14 2767
367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2734
366
 이승만 정권이 총살한 ‘독립운동가 최능진’, 64년 만에 ‘무죄’

안원전
2015/08/28 2995
365
 ‘친일’ 김무성 아버지가 애국자로 둔갑하고 있다

안원전
2015/08/02 2556
364
 이명박 '747'도, 박근혜 '474'도…'대국민 사기극'

안원전
2015/07/30 2592
363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안원전
2015/07/30 3212
362
 대조선사의 비밀

안원전
2015/05/11 4411
361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3184
360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 왕도는 '부여'

안원전
2015/05/11 3055
359
 박석재환단고기오성취루EBS역사특강제8강하늘의역사10강

안원전
2015/04/30 3080
358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

안원전
2015/04/24 2961
357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2852
356
 其國非其國 (나라가 있어도 나라가 아니다)

안원전
2015/04/20 2961
355
 아베의 저주-아베 총리의 조부인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저주

안원전
2015/02/21 3357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안원전
2015/02/06 3442
353
 요임금의 선대임금은 유우(有虞)

안원전
2015/01/26 3255
352
 홍산문명은 고대국가였다. 고고학자의 충격소식 .

안원전
2015/01/04 3169
351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안원전
2015/01/04 3318
350
 우리의 고구려는?

안원전
2014/11/25 3231
349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3420
348
 광복군의 결의

안원전
2014/10/26 3000
347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 구한말 英 특파원 매킨지

안원전
2014/10/26 3251
346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3153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