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한겨레 참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가! 1

















                                                                      한겨레 의 발원지 백두산 천지


 


 


                                 한겨레 참역사   


 


                    



가. 한겨레 참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가!


개인에게는 일기가 있고 한 집안에는 족보가 있다. 그리고 민족에게는 역사가 있다. 그런데 우리는 일기와 족보는 소중히 여기면서 우리민족의 일기요, 족보인 역사에 대해서는 기억상실증에 걸려 있다.


 


유대인은 로마에게 나라가 망하고 2천년 동안 세계각지에 흩어져 망국민으로 살다가 급기야 나찌독일에게 멸족위기를 맞는다. 그러나 끝내 살아남아 나라를 다시 세우고 이제는  미제 아메리카를 지배함으로써 세계를 지배하고 있다. 이것은 자신들의 역사를 잊지 않고 자녀들에게 가르쳤기 때문이다. 나라는 망했어도 민족의 혼, 역사를 잊지 않았기에 다시 나라를 찾을 수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역사를 읽어 버린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그런데 망한 나라를 다시찾고 힘과 용기 반성의 근거가 되는 역사가 누군가에 의해서 조작되고 왜곡 되었다면 이를 토대로 더 나은 세상과 삶을 설계한다는 것은 모래위에 집을 짓는 것과 같다. 또한 개인적 국가적 민족적 차원의 어떠한 노력도 힘은 힘대로 들이고 열매가 없거나 노력의 결과가 반감되는 공허한 소모전으로 끝나기 쉽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우리 한민족의 역사는 심각하게 왜곡 조작되었고 현재 소설책 같은 엉터리 역사를 진짜로 알고 배우고 있다. 민족혼이 뿌리체 날아가 버린 역사를 우리의 뿌리라고 가르치고 배우고 있는 것이다. 이는 마치 호랑이에게 너는 고양이니 고양이로 살아가라는 것과 같으며, 본래 신분은 왕자인데 거지라고 세뇌시켜 원치 않게 거지의 삶을 강요하는 것과 같다. 이는 개인은 물론 민족전체에 이루 헤아릴 수 없는 폐해를 몰고 와 모든 문제의 근원이 된다.


 


이제 우리의 참역사가 누구에 의해서 어떻게 왜곡 조작되었는지 실상을 파헤치고 이로 인해 우리가 어떤 정신적 중병에 걸려 있는지 진단 한다.나아가 한민족 참역사를 확인함으로써, 모든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짓눌린 민족혼의 부활을 모색해 본다. 그러면  본래 우리가 가지고 있던 무한한 저력을 제한 없이 발휘하여 우리가 바라는 풍요로운 삶을 자신감과 긍지를 가지고 신명나게 꽃피울 수 있을 것이다.




1.한민족사 왜곡조작의 실상


한민족 사학계는 현재 우리의 역사가 심각하게 왜곡조작 되어 있다고 하며 쥐나족(중공)과 왜족 서양세력 그리고 우리자신에 의해 복합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첫째 쥐나족(촤이나=지나족=화하족,중공)에 의한 역사왜곡조작이다. 한민족의 역사가 중원대륙에서 꽃을 피울 때, 쥐나족은 대륙의 동남쪽 구석진 곳을 차지하고 있던 미개한 종족이었다. 이것과 다소 차이가 나긴 하지만 쥐나족의 발생지는‘낙양’이라고 하며 크기가 대만의 절반 밖에 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은 저명한 화교의 양심고백에서 밝혀졌다. 이 화교에 고백에 의하면 쥐나족이라고 할 수 있는 역사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중공화족의 발원지-대륙동남쪽 구석진곳(5,6천년전)-상해 복단대학 인류학회 발표논문.


 

쥐나족이 자기네 역사요 조상이라고 주장하는 전설적인 삼황오제, 요순시대, 하,은,주, 춘추전국시대의 열국(진,초,연,제,한,위,조)이나 모두 한민족(동이족)이지 쥐나족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한민족의 유력한 역사서인 한단고기에 기록된 것을 보면  위와 같은 고백과 대부분 일치하고 있다. 그러나 쥐나족은  왕성한 번식력으로 인구를 빠르게 증가시키면서 용광로 같은 흡인력으로 주변민족을 지나족으로 동화시켜 나갔고 결국에는 오늘날 중원대륙을 모두 차지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지나족에게 동화되지 않고 대륙을 호령했던 한겨레는 점차 주변으로 밀려나게 된다. 결국 오늘날 터어키, 티벳, 위글, 몽골, 중원대륙의 소수민족, 한도(한반도) 등으로 분산하여 각자 축소된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쥐나족은 원래 대륙의 주인이었던 한민족이 대륙에서 꽃피운 역사도 자기내 것이라고 주장하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쥐나족의 역사왜곡조작의 뿌리는 깊다. 고래로 부터 자신들이 차지한 땅에서 일어난 왕조의 역사는 모두 자기 것이라고 하며 중화중심주의 세계관을 만들어 갔다. 이에 따라 자기 주위의 민족은 전부 오랑캐라고 부르며 자국 중심의 역사를 기술하게 된다. 본래 중원대륙의 주인인 한민족을 동이족東夷族으로 부르는데 서도 저들의 왜곡수법이 드러난다. 이른바 ‘춘추필법’은 자국을 높이는 역사서술 방법인데 사마천 이하 역대 쥐나족의 역사가들은 철저하게 이 방법을 따른다.




특히 사마천의 역사왜곡 수법이 왜인(일본인)인 ‘오향청언吾鄕淸彦’에 의하여 적나라하게 폭로되었는데 본말전도本末顚倒식이다. 즉 중원대륙의 단군조선의 한민족Corea의 역사쥐나족의 역사로 뒤바꾸었다고 한다. 더구나 사마천이 편찬한 역사(사기史記25권)는 그가 태어나기전의 거의 1천년 이상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다. 당시 까지 제대로 된 사료가 없는 상태에서 사마천이 그 많은 사서를 편찬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따라서 사마천이 서술한 사서들은 거의 꾸며낸 쥐나족 위주의 재미있는 이야기 책 수준이라고 해도 무리가 아니다.


 


              


                              그림:중화족의 문화라고 할수있는 것은 하모도문화 뿐이다. 나머지는 모두 동이한겨레 것이다.




쥐나족의 역사왜곡수법에는 크게 세 가지 원칙 있다. 하나는 자기나라의 허물은 말하지 않는다는 것이고, 둘은 자기는 높이고 남은 낮춘다는 것이며, 셋은 자기 것은 자세히 말하고 남의 일은 축소하여 말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영향으로 춘추전국시대를 정리하고 통일 왕조를 세운 진(쥐나-촤이나-China)시왕 이라는 자는 당시까지 존재하던 한민족(동이족)사료를 수거하여 모조리 불태워 버리는 이른바 분서갱유의 만행을 저지른다. 따라서 소위 쥐나족의 정사(정통사서)로 알려진 25사도 전적으로 믿을 게 못된다. 그런데 한국 사학계는 이 25사를 역사기술의 원전으로 삼으며 맹신하고 있는 실정이다. 




 오늘날 한민족에게 심각한 상처를 주고 있는 역사왜곡의 결정체 동북공정도 쥐나족의 이러한 못된 버릇에서 나온 것이며 알려진 것 보다 훨씬 심각하다.


 


현재 중원대륙은 오십여개 소수민족으로 구성되어 있고 소수민족이 장악하고 있는 땅이 쥐나땅의 60%나 되며 이 지역에는 무한한 지하자원이 매장되어 있다. 그런데 티벳의 경우 달라이라마를 중심으로 하는 분리 독립운동에서도 보는 바와 같이 중권대륙의 소수민족들은 가능하면 쥐나 로부터 독립하기를 원한다. 이에 쥐나 공산당 정권은 이들을 하나로 묶어 하나의 중국을 만들어야 하는 절박한 사정이 생겼고 이를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역사의 통일이다.


 


그래서 서남공정 서북공정 동북공정이라는 역사왜곡조작을 하게 되었으며 이런 이유로 쥐나족은 기를 쓰고 한겨레의 역사를 자기네 역사라고 우기고 있다.





이에 따라 황하문명도 자기 것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더 윗대의 선진문명이 속속들이 발견되자 곧 바로 자기 것이라고 하면 앞뒤가 안 맞아 억지라는 것이 탄로 날까봐 외부에 공개를 하지 않고 숨기면서 자기 것으로 짜 맞추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객관적으로 드러난 사실 하나를 고발하면 다음과 같다. 그 전에는 한민족의 신시배달국 14대 한웅천황‘치우’를 쥐나족의 조상으로 보지 않았다. 반면에 치우천황과 운명의 대결을 펼친 황제헌원을 자기네 조상이라고 하였다. 그런데 동북공정이 그 마각을 드러내던 1990년대 들어와서는 이제 치우천황까지도 자기네 조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단순히 고구려사 강탈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고구려사 강탈은 일부분이다. 물론 저들이 고구려를 빼앗아 가면 당연히 북한지역도 저들의 땅으로 편입된다. 실제로 요녕성의 쥐나족 역사학자(양군)는 북한의 대동강유역이 쥐나족의 영토였다는 논문을 공적게시판에 올리고 중공당국도 이를 공식화하고 있다.


 


한편, 현재 중원대륙의 심장부 서안(주신제국=단군조선의 서울)과 북중국 그리고 만주지역에는 이집트의 피라밋보다 큰 것을 포함하여 헤아릴 수조차 없는 피라밋이 산재해 있다. 이것은 기원전 3천년 이상 거슬러 올라가는 고대유적으로써 주신제국(단군조선)과 구려(고구려)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최대의 피라밋(밑변의 길이가 약242m 인 중국서안의 제2단군릉-서안시내 축구장 보다 크다)




왜냐하면 거기에서 출토되었던 부장품들이 조선반도에 사는 한민족과 일치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쥐나족은 이러한 사실을 숨긴 체 철저한 통제속에서 지금 열심히 동북공정을 진행하고 있다. 이 동북공정이 완성되는 날 쥐나족은 바로 자기들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할 것이다. 더불어 우리의 시조 단군할아버지도 저들의 할아버지로 둔갑해 있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지금까지 줄기차게 단군할아버지의 목을 치는 얼빠진 자들은 얼씨구나 하고 좋아할 것이다.


 


앞서도 언급했듯이 우리에게는 유력한 역사서 한단고기라는 것이 있다. 사대주의 식민반도사관에 중독된 제도권 강단사학계는 이를 가짜라고 하며 매도하고 있으나 이들의 뿌리라고 하는 이병도 조차도 한단고기를 믿어야 한다고 하였다. 그런데 이 한단고기를 쥐나족은 동북공정의 근거자료로 인용하기 시작하였다. 참고로 올림픽 개막식이나 체육경기에서 남북한이 단일조로 나올 때 ‘한반도기’를 사용하는데 이것은 쥐나족의 동북공정을 도와주는 꼴이 될 수 있음을 밝혀둔다.


 


따라서 위 사실을 종합해 보면, 동북공정의 최종목표는 다음과 같다. 1단계로 한민족의 상고사를 모조리 쥐나족의 역사로 둔갑시켜 한민족의 혼과 뿌리를 송두리체 뽑아버리는 것이다. 현재 이 단계는 모두 완성해 놓은 상태다. 다만 발표를 않했을 뿐이다. 2단계는 이것을 토대로 한반도에 대한 영토주권을 행사하는 것인데, 이미 실력행사에 들어간 상태다. 즉 유사시 북한접수를 위한 대규모 군사기동훈련을 반복하고 있고, 백두산 공정과 제주도 최남단, 이어도 영유권을 주장을 하면서 이어도 상공을 선회비행하며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 결국 중공은 한반도를 16번째로 복속한 다음 만주의 중국동포(조선족)를 중국의 소수민족으로 흡수 했듯이 한반도의 한겨레도 중국의 소수민족으로 흡수 통합하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한민족은 기원전 7천년 경부터 중원대륙의 진정한 주인으로 군림해 왔다. 그런데 쥐나족은 종족을 빠르게 번식하여 기껏해야 기원전 2~3백년 경에 와서 민족국가라고 할 수 있는 진시왕의 진나라를 세우게 된다. 그 후 쥐나족의 역사가 한, 수, 당, 송, 명으로 이어진다고 보더라도 영토적으로는 현재 쥐나족 강역의 3분의1 수준에 해당하고 기간도 다 합쳐봐야 1천 2~3백년을 넘지 못한다. 현재의 쥐나족의 영토는 우리와 한 핏줄인 대청제국이 선진 최강의 군사제도(팔기군제도)를 앞세워 넓혀 놓은 것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뻔뻔스럽게 역사를 왜곡 조작하여 모두 자기네 역사라고 한다.




둘째, 왜족(일본)에 의한 역사조작이다. 지리적으로도 조선반도의 남쪽에 있고 역사적으로도 한민족으로부터 인력과 선진문물을 이어받아 원시야만에서 벗어난 왜족이 산업화에 먼저 성공함으로써 은혜를 저버리고 한민족을 식민 지배하였으니 이른바 일제 36년이다. 일제는 한민족을 말살하여 영원히 통치하고자 한민족의 혼이요 뿌리인 참역사를 치밀한 계획 하에 왜곡조작 하였다. 일제가 한민족을 강제병합하고 나서 제일 먼저 착수한 사업이 조선반도 전역에 산재 해 있는 역사관련 책자를 색출 수거하는 일이었다. 1910.11. 조선총독부 산하에 ‘취조국’을 두어 이듬해인 1911.12.까지 수거하였는데 그 분량은 상상을 초월한다. 조선총독부 관보에 나타나는 숫자를 보면 51종20여만권에 해당한다. 일제는 이렇게 수거한 서적을 한국사를 왜곡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만 남겨두고 나머지는 불태우거나 왜국으로 약탈해 갔다. 전국에서 수거한 책을 경복궁 안에서 불태웠는데 종이 타는 냄새가 3일 동안 계속되었다고 한다.


               


일제는 이렇게 1차적인 정리 작업을 마친 후 본격적으로 한민족역사 조작에 착수한다. 1922.12.에 ‘조선사편수회’를 만들어 <조선사>를 편찬하였는데 무려 35권에 해당한다. 당시 쌀 한가마니 값이 10원도 안되었다고 하는데 일제는 이 조작된 역사를 만들기 위해 100만원이상을 쏟아 부었다고 하니 역사 조작에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 알 수 있다.




일제는 왜인들만 역사조작에 참여하면 탄로날까봐 조선인도 참여 시키는 치밀함을 보였다. 대표적인 인물이 오늘날 국사교과서 편찬의 아버지라고 불리 우는 이병도다. 이 자는 매국노 이완용의 조카손자인데 당시 이완용이 고문역할을 했다고 한다. 오늘날 대학의 사학교수등 강단사학계의 주류는 이 이병도가 키워낸 자들이다. 그리고 이들의 제자들이 전국의 중.고등학교 국사교사로 활동 중이다. 그런데 말년에 이병도는 양심에 가책을 느꼈는지 단군은 신화가 아니라 실재하는 역사라고 고백을 한 바 있다.


           


 일제의 한민족 역사조작은 한민족정신 말살의 일환인데 한민족정신 말살의 기조를 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조선 사람들이 자신의 일,역사,전통을 알지 못하게 함으로써 조선인의 민족혼, 민족문화를 상실케 하고 그들의 무기력, 무능함, 악행을 들추어내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의 후손들에게 가르친다. 그리하여 조선 청년들로 하여금 그들 조상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그것을 하나의 기풍으로 만든다. 그 결과 조선의 청소년들은 자국의 모든 인물과 역사책에 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어 반드시 실망과 허무감 패배주의, 노예거지근성, 피동적가치관, 가학적 상호비난에 빠질 것이니, 이때에 일본의 역사, 일본인물, 일본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일본이 조선인을 반半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인 것이다.’ -문화정치를 표방하고 부임한 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齌藤實)-                   


                    


이러한 기치아래 일제는 역사조작의 가장 우선순위로 한민족의 국가시조와 상고사를 부정한다. 그래서 실제 역사적 사실인 단군조선을 부정하여 단군을 한 개인으로 둔갑시켜 신화로 만들어 버린다. 그리하여 우리는 곰의 자손이 되어버렸다. 삼국유사 원본에는 한국->한웅신시배달국->단군조선 7천년의 역사가 이어지는데 일제는 이것을 한인->한웅->단군으로 조작하여 3대에 걸친 세 사람의 이야기 신화로 만들어 버렸다. 이에 따라 우리의 실질적인 역사는 앞의 수천년의 역사는 날아가 버리고 소위‘삼국시대’부터 시작하게 된다. 현재 우리 국사교과서가 여기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삼국유사 임신 영인본(1921년 일제가 발표한것 환을 환으로 변조함)   


         



이렇게 역사의 기간을 축소해 버린 후에는 한민족의 강역도 조선반도내로 역시 축소한다.‘너희는 한반도에만 국한되어 살았던 민족’이라고 세뇌를 시켰는데 이것이 이른바 ‘반도사관’이다. ‘한반도’라는 말도 일제가 만들어낸 용어다.




일제는 이이서, 한민족은 오늘날까지 완전한 독립을 해 본적이 없고 주인도 뿌리도 없는 유랑민으로서 무능하고 부패하고 민족분열을 일삼는 망국근성의 민족임으로 일본이 식민통치해 주는 것은 조선인에게도 좋은 것이라고 주입시킨다.


 


즉, ‘전국시대에 유랑민들이 떠돌아 들어온 곳이 한반도 인데, 삼국시대에는 고구려 백제 신라로 나누어져 싸움박질 만 하고 고려시대에는 음탕한 역사가 진행되었고 이씨조선시대에는 사색당쟁이나 사화가 끊이질 않았으며 , 영웅적 인물이 나오면 나오는 대로 족족 죽여 버리는 등 서로 용납하지 못하여 스스로 발전할 수 없고  추진력이 없이 살아온 미개 민족이다. 그러니 대동아의 미래를 책임져야할 일본이 조선을 합방해서 보호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이와 같이 왜족은 자신들을 미개와 야만에서 문명인으로 개화시켜준 한민족의 은혜를 저버린 체, 미개하고 야만스런 옛 버릇이 도져 다시 야만적 역사조작을 오늘날 까지 해대고 있다. 개 버릇 남 못준다고 최근에는 우리의 유력한 사서‘한단고기’조차도 일부 조작한 것이 드러났다. 저들은 아직도 정신적 야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왜족과 쥐나족은 현재 국력과 사람숫자를 믿고 위와 같이 왜곡 조작된 역사를 세계 각국에 선전 광고를 해대고 있고 아무것도 모르는 세계 각국은 저들의 국력과 사람숫자를 신뢰하여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는 게 현실이다. 대표적인 사례를 보면, 남한만 빼고 북한까지 쥐나족의 영토로 표기된 세계유명지도가 허다하며,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지도가, 동해로 표기된 지도보다 훨씬 많다.




결국 이조시대와 일제침략기를 거치면서 우리의 역사는 완전히 창작소설로 변하였고 특히 일제의 치밀하고 체계적인 <조선사> 조작으로 우리가 지금까지 참으로 알아왔던 역사가 모두 가짜라고 보면 될 것이다. 다시 말하면 반도식민사관을 비판하는 사람들조차도 일제가 왜곡조작한 역사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용어적 측면에서 보면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사용하는 <한자漢字 한문漢文>이라는 용어가 일제가 우리의 민족혼을 뽑아 버리고자 창조된 말이라는 것이다.




즉 한자도 한민족이 만든 것이기 때문에 이를 은폐 왜곡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일제가 <조선사>를 왜족조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한자라는 말이 없었고 <참글>또는 <진서眞書>라는 말로 통했다. 이조시대에 간혹 한문이라는 말이 있는 것은 한나라 선비들이 지은 문장을 가리키는 말이었지 결코 한자자체를 한문이라고 부른 것이 아니라고 한다. 일제의 역사왜곡조작이 얼마나 광범위하고 뿌리가 깊은지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셋째, 서양세력에 의한 한민족 역사왜곡이다. 합리적 과학적 사고로 산업혁명을 일으켜 일찌감치 근대화에 성공한 서양열강이 19세기 말부터 조선반도에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이들은 우수한 물질문명을 가지고 들어와 한민족을 압도하였다. 1945년 정치적 광복이후에는 이 역할을 아메리카가 조선반도 남쪽을 점령함으로써 이어 나갔다.


       



이들은 물질주의의 우수성을 주입시키고 모든 것을 서양 중심으로 재편해 나갔다. 이 과정에서 서양의 실증주의 역사관도 이식되었고 향후 한국역사학의 커다란 주류로 성장한다. 실증주의 역사관이란 역사를 논하려면 반드시 거기에 합당한 물적 증거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물적 증거가 없이 말하는 역사는 역사라고 볼 수 없다고 한다.





 no 
 subject 
 name 
 date 
hit
385
 한국 고대사 체계 확실히 바꿔야 한다 [1]

안원전
2008/04/01 6660

 한겨레 참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가! 1

안원전
2007/05/05 6320
383
 한겨레 참역사2 [2]

안원전
2007/05/05 6527
382
비밀글입니다 플레이아데스의 사명

안원전
2002/01/12 7379
381
 플레이아데스의 사명

안원전
2002/01/12 7672
380
비밀글입니다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4

안원전
2002/01/13 7114
379
비밀글입니다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3

안원전
2002/01/13 6682
378
비밀글입니다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2

안원전
2002/01/13 6534
377
비밀글입니다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1

안원전
2002/01/13 7474
376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 보도기사

안원전
2002/01/13 6920
375
 프리메이슨서양사16(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10/22 8134
374
 프리메이슨서양사13(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10/22 13279
373
 프리메이슨 서양사3(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2361
*
 프리메이슨 서양사 8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1337
*
 프리메이슨 서양사 7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1353
*
 프리메이슨 서양사 6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2496
*
 프리메이슨 서양사 5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5484
*
 프리메이슨 서양사 4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2/07/12 16018
*
 프리메이슨 서양사 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6]

안원전
2002/07/12 34796
*
 프리메이슨 서양사 12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13부이하 아래에 계속.. [2]

안원전
2002/07/12 31262
*
 프리메이슨 서양사 1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4]

안원전
2002/07/12 11872
*
 프리메이슨 서양사 10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1]

안원전
2002/07/12 12118
*
 프리메이슨 서양사 1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5]

안원전
2002/07/12 22087
*
 프리메이슨 서양사 9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1406
*
 프리메이슨 서양사 3 (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07/23 10931
360
비밀글입니다 프랑스 학자들, 일본 극우 재단과 싸운다

안원전
2010/12/08 605
359
 표창원 "국정원 사건 앞에 선 한국 기독교"

안원전
2013/09/23 3545
358
 포톤벨트(Photon Belt:광자띠)<원제:당신도 은하인간이 되고있는 중이다> [3]

안원전
2002/01/12 7466
357
 티벳은 단군의 후손, 간도와 같은 운명 토곡혼(티베트)은 단군왕검의 후예인 선비족들이 세운 나라 [2]

안원전
2008/03/21 7821
356
 통일한국 칼럼25. '동이전'을 통해 본 고조선의 역사(출처 구이넷 coo2.net)

안원전
2011/01/12 5068
355
 통곡하는 민족혼(1만년역사-한배달시리즈3부작)

안원전
2002/01/13 8021
354
 테마 : [역사의 진실] 심청전의 무대는 호남성 동정호 주위 [1]

안원전
2004/09/08 7932
353
 탈무드 임마누엘 최초 완전공개! 최종 교정본을 올려놓았으니 다운로드 요!(클릭후 맨위 파일명을 클릭!) [2]

안원전
2002/01/13 9320
352
 콜럼버스보다 71년 앞서 명나라 제독… 3천개 나라 10만리를 누빈 대항해

안원전
2004/08/31 8029
351
 친일인사 4776명 공개…안익태·최승희 포함&김구와 임시정부 계열이 지목한 숙청대상 친일인사 명단

안원전
2009/06/11 7747
350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3409
349
 친일 뉴라이트연합,국가인권위원회 점령

안원전
2010/12/16 3860
348
비밀글입니다 치우천자의 환웅국

안원전
2002/02/26 7435
347
 치우천왕의 진짜 무덤은 어디에 있을까?

안원전
2012/07/20 3921
346
비밀글입니다 추천도서 요약 읽기

안원전
2002/01/12 7192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