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4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Link #1  
   http://www.baedalguk.com/bbs/zboard.php?id=best&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2
Subject  
   환단고기의 새로운 면모 <환단고기에 나오는 안파견의 비밀>


제 목 : <환단고기의 새로운 면모><환단고기에 나오는 안파견의 비밀>




  글쓴이 : 솔본 / 2006-05-24 오후 0:34:41 / id: hubaedal  홈페이지 : http://  

환단고기의 새로운 면모



환단고기를 통째로 부정하는 사람들은 대개 환단고기의 내용이 그야 말로 '황당'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인류문명의 시원이 우리 환족에서 시작해서 동이겨레에서 꽃피웠다는 주장이 터무니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이러한 생각은 모든 문명이 서구에서 비롯되어 동방으로 전파되었다는 유러센트리즘적인
사고에 깊숙히 물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정작 고고학과 인류학은 이와는 반대인 증거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 단적인 것이 바로 그릇(Pottery)과 농경기술(agricultural skill)입니다.

환단고기는 분명히 그릇의 발명과 농경기술이 환국시대에 역대 환인들에 의해
환족에게 전수되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주장과 관련해 인도에서 발간된 "그롯과 농경의 기원"(The Origin of Pottery and Agriculture)
이라는 책은 권위있는 전세계 고고학과 생물학,인류학자들의 논문을 엮어 한권으로 편집한 것인데

여기서 농경의 시작은 인도에서 9천년전에 이미 본격 시행되었고 중국 양쯔강 유역에서는 1만년전
으로 소급됨을 보여 줍니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1만년전 양쯔강에서 이미 널리 재배했던 쌀의 품종이 인디카종이 아니라 자포니
카였다는 것이지요. (1만5천년전 세계 최고의 볍씨 소로리의 것은 언급되지 않는군요!)

아울러 그릇의 경우 중국 도기가운데 호남성에서 최근 발굴된 것이 1만년전으로 소급됨을 보여줍니다.
(시베리아 아무르 유역의 토기는 1만2천년전입니다)


The Origins of Pottery and Agriculture
New Delhi, Roli Books, 2002, 400 p., ISBN 81-7436-203-7.


The conventional view that the East has been behind the West until now will be completely reversed in this book at least in terms of the origins of pottery and agriculture.

==> 동양이 서양보다 문명적으로 뒤쳐져 있었다는 종래의 보수적인 견해는 적어도 그릇과 농경의 기원이러는 점에서는 이 책을 통해 명백하게 뒤집어졌다.

It should lead also to rediscovery of value of Eastern Civilization in the history of human civilization, which has been overlooked for a long time. Being based on a pluralistic view and carrying out comparative studies of the East and the West, this book takes to the construction of the new history of human civilization."

==> 이러한 점은 인류문명에 있어 오래동안 간과되어온 동방문명의 가치를 재발견해야 함으로 인도
되어야 한다. 동양과 서양의 비교문명적 연구에 있어서 복수적 관점을기본으로 한다는 점에서
이 책은 인류문명에 새로운 역사적 구성을 취하고 있다.

이러한 점을 통해 이 책의 결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It is clear that the origins of pottery and agriculture in the East precede their origins in the West."

==> 그릇과 농경의 기원에 있어서 동양이 서양보다 앞선다는 것은 분명하다.


-------------------------------------------------------


환단고기 삼성기에 보면 환국의 한님을 이르기를 '천제환인' 또는 안파견(安巴堅)이라고 했습니다.
임승국박사의 해석은 안파견이 곧 '아버지'를 일컫는다 했는데 저의 생각은 좀 다릅니다.

환국시대라면 당연히 아주 오랜 상고시대의 이야기이고 여기에 등장하는 천제 '안파견'의
이름 역시 아주 오랜 고대어로서 해석되어야 할 것입니다.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니라면 환국의 12연방중에 수밀이국이라는 ,
즉 수메르가 등장하는데 그렇다면 그 당시 '안파견'의 뜻이 수메르어로 해석가능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해석이 타당하다면 역으로 환단고기의 신빙성은 그 만큼 높아지는 것이겠지요.

따라서 저는 이 '안파견'의 이름에 대한 수메르어적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1. 우선 안파견을 수메르어로 대응해 보면 an+pa+kin (안파킨)으로 분석이 가능합니다.
할로란 박사의 데이터에 따르면 수메르어 'an'은 하늘을 뜻합니다.

이제 'pa'의 뜻이 중요한데 수메르어 전문가 폴라트 카야의 다음의 해석을 보시죠.

Sumerian "pa" is reported to mean the "top", the "upper part of a tree", "the upper part of a bird", "supervisor", "chief" and "coming from upper sides" [AZ, 223].

-SUMERIAN - TURKISH COMPARISON LIST
by Polat Kaya

2. 이 해석에 따르면 수메르어 'pa'는 꼭대기, 정상, 지존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당연히 'An Pa'는 하늘의 정상을 의미하고 할로렌 박사의 수메르어 리스트에는
anpa(안파)=Zenith , 즉, 천정(天頂)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3. 그렇다면 Kin(킨)은 수메르어로 무슨 뜻일까요? 그것은 너무나도 쉽게 영어 King의 원형어입니다.
수메르에서 Kin은 태양의 신 (Sun God)을 의미했던 것이죠.

따라서 안파견을 수메르어 An(하늘) + Pa (꼭대기) + Kin (태양신), 즉 Anpakin(안파킨)으로
볼 수 있고 그 뜻은 '천상지존의 신'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 안파킨이 바로 환단고기에서
말하는 天帝의 뜻 그대로를 의미하고 있는 것입니다.

돌아가신 임승국박사님이 수메르어를 좀 더 아셨더라면 이 비밀을 간단하게 밝혀내셨건만...
환단고기는 수천년의 세월이 지났어도 그 자체로서 우리에게 너무나 분명하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1 / 글쓴이 : 솔본 / 2006-07-14 오후 1:21:00  

  환단고기 삼성기에 보면 환국의 한님을 이르기를 '천제환인' 또는 안파견(安巴堅)이라고 했습니다.
임승국박사의 해석은 안파견이 곧 '아버지'를 일컫는다 했는데 저의 생각은 좀 다릅니다.

환국시대라면 당연히 아주 오랜 상고시대의 이야기이고 여기에 등장하는 천제 '안파견'의
이름 역시 아주 오랜 고대어로서 해석되어야 할 것입니다.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니라면 환국의 12연방중에 수밀이국이라는 ,
즉 수메르가 등장하는데 그렇다면 그 당시 '안파견'의 뜻이 수메르어로 해석가능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해석이 타당하다면 역으로 환단고기의 신빙성은 그 만큼 높아지는 것이겠지요.

따라서 저는 이 '안파견'의 이름에 대한 수메르어적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1. 우선 안파견을 수메르어로 대응해 보면 an+pa+kin (안파킨)으로 분석이 가능합니다.
할로란 박사의 데이터에 따르면 수메르어 'an'은 하늘을 뜻합니다.

이제 'pa'의 뜻이 중요한데 수메르어 전문가 폴라트 카야의 다음의 해석을 보시죠.

Sumerian "pa" is reported to mean the "top", the "upper part of a tree", "the upper part of a bird", "supervisor", "chief" and "coming from upper sides" [AZ, 223].

-SUMERIAN - TURKISH COMPARISON LIST
by Polat Kaya

2. 이 해석에 따르면 수메르어 'pa'는 꼭대기, 정상, 지존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당연히 'An Pa'는 하늘의 정상을 의미하고 할로렌 박사의 수메르어 리스트에는
anpa(안파)=Zenith , 즉, 천정(天頂)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3. 그렇다면 Kin(킨)은 수메르어로 무슨 뜻일까요? 그것은 너무나도 쉽게 영어 King의 원형어입니다.
수메르에서 Kin은 태양의 신 (Sun God)을 의미했던 것이죠.

따라서 안파견을 수메르어 An(하늘) + Pa (꼭대기) + Kin (태양신), 즉 Anpakin(안파킨)으로
볼 수 있고 그 뜻은 '천상지존의 신'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 안파킨이 바로 환단고기에서
말하는 天帝의 뜻 그대로를 의미하고 있는 것입니다.

돌아가신 임승국박사님이 수메르어를 좀 더 아셨더라면 이 비밀을 간단하게 밝혀내셨건만...
환단고기는 수천년의 세월이 지났어도 그 자체로서 우리에게 너무나 분명하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솔본-


안파견에 대한 수메르어적 해석을 An (하늘) + Pa( 정상, 최고) + Kin( 태양신) 즉 An-pa-kin으로
볼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밑에 김수경님이 지적하신대로 이러한 조어가 수메르에서 쓰였던 사례를 찾아 보았으나
쉽게 발견되지는 않는군요.

다만 수메르어 텍스트에 다음과 같은 어휘들이 등장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ANPA = Zenith / The top point of Sun daial
GENI = spirits

안파(Anpa)는 수메르의 해시계의 바늘이 정오를 가리키는, 다시 말해 태양의 고도가 가장 높은
점을 지칭하는 신성한 언어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Kin의 원래 말은 dkin인데 태양신 utu에 대한 다른 지칭이었을 것으로는 보이나
실제 dkin이라는 단어는 그리 많이 쓰이지 않앗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 dkin은 나중에 kin으로 번화하고 이것이 투르크어에서는 ku..n(u위에 방점)./ gu..n)등으로
바뀌어 태양을 뜻했었지요.==> 퀸/귄

혹시 스타워즈 3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거기에 아나킨(Ana-kin)이라는 소년이 나오죠.
가공할 만한 포스를 가진 소년.. 아나킨은 셈계통의 어로 '하늘의 태양'을 뜻하지요.

안파견의 '견'에 대한 다른 해석의 시도로 수메르인들이 정령(spirit)을 복수로 일컫는
geni (게니)를 살펴 볼 수도 있겟습니다.

an-pa-geni (안파게니)라 하면 '하늘 가장 높은 곳의 정령들'이라는 뜻인데 복수화되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것은 유대교의 신 '엘로힘'이 유일신인 동시에 복수형이라는 점과
비교해 생각해 볼 수있겠지요.
---



글쓴이 : 북부여


  <고대동이와 상고동이는 같은 민족이다>


1. 고대동이와 상고시대 동이는 같은민족- 동이민족 확산의 계기는 진시황의 축출정책

---동이가 중국의 토착민족이냐 아니면 외부의 침략세력이냐에 대해 고대 학자들 사이에 두 가지 견해가 존재했다. 하나는 동이족이 삼대(三代) 이전부터 중국에 토착민으로 살고 있었는데 진시황(秦始皇)이 이들을 축출했다는 것으로, 한나라 때 학자 공안국(孔安國, 중국 전한시대 무제(BC 156 ~ BC 87)때의 학자)이 대표적인 토착론자다.

다른 하나는 은(殷)나라 주왕(紂王) 때 융적(戎狄)이 중국에 침략해 들어와 살게 되었다는 것으로 왕숙(王肅,AD 195~256)이 주장한 학설이다. 이 두 견해 가운데서 "사고전서, 경부, 모시계고편" 의 저자는 공안국의 견해를 지지했다. 그가 왕숙보다 공안국의 견해를 지지한 이유는, 공안국이 시기적으로 진(秦)나라와 100년이 넘지 않은 가까운 시기에 살았던 사람으로서 그가 전해들은 내용이 비교적 정확하리라는 이유에서였다.

위의 기록으로 볼 때 동이족은 본래 중국의 변방세력도 아니고, 침략세력은 더더욱 아니었으며 개벽 이래 줄곧 중국 땅에 터전을 이루고 살아온 토착인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동이족의 이동 및 확산은 진시황때문이었다고 얘기할수 있다.

2. 서경의 우이는 바로 고조선

---‘사고전서·경부’‘우공추지(禹貢錐指)’ 4권에는 “동이 9족(族)을 우이(퍉夷)로 보고 우이를 고조선으로 본다”는 견해가 실려 있다. 우이라는 말은 ‘서경’ 요전(堯典)에 나온다(堯分命羲仲 宅 夷 曰?谷). 우이는 바로 요(堯) 당시 존재했던 동양 고전의 기록에서 최초로 등장하는 ‘이’의 명칭이다. 그런데 이 ‘우이’가 바로 고조선이라면 우리 한민족(韓民族)이 동이 9족의 뿌리요 원류라는 이야기가 된다.

‘후한서’와 ‘두씨통전(杜氏通典)’에 모두 동이 9종(九種)을 우이라고 말하였는데 그 땅이 한(漢)의 낙랑(樂浪)·현토군(玄?郡) 지역에 있었다. 그런데 ‘서경’ 우공(禹貢)에 청주(靑州)를 설명하면서 맨 먼저 우이를 언급한 것을 본다면 조선(朝鮮)·구려(句麗) 등 여러 나라가 우(禹) 임금시대에 실제 다 청주지역에 있었다(朝鮮句麗諸國 禹時實皆在靑域).” 이것은 ‘경패(經稗)’ 3권에 나오는 기록이다. 이 자료는 구이(九夷)가 우이(퍉夷)이고, 우이가 바로 고조선이라는 사실을 설명하고 있다. ‘오례통고(五禮通考)’ 201권에는 “한무제(漢武帝)가 설치한 현토·낙랑 두 군(郡)이 다 옛 ‘우이’의 땅으로 청주(靑州)지역에 있었다”는 것과 “연(燕)과 진(秦)이 경략(經略)했던 조선은 대체로 우공(禹貢)의 우이지역이었다”는 내용 등이 기록되어 있다.

이 자료에서 우리는 우이에서 조선으로, 조선에서 현토·낙랑으로 변화된 고조선의 역사를 읽을 수 있다. 또한 연(燕)·진(秦)시대의 조선과 한 무제가 설치한 현토·낙랑이 모두 오늘의 한반도가 아닌 옛 청주지역, 즉 산동성과 요녕성, 하북성 일대에 위치해 있었던 사실을 이 자료는 밝혀주고 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305
 친일 뉴라이트연합,국가인권위원회 점령

안원전
2010/12/16 3959
304
비밀글입니다 프랑스 학자들, 일본 극우 재단과 싸운다

안원전
2010/12/08 605
303
비밀글입니다 日극우재단 자금 받는 뉴라이트와 한국교수

안원전
2010/12/08 637
302
 미일 야합의 근원 야마시타 골드

안원전
2010/09/29 5752
301
 (미공개사진)비운의 마지막 황실2

안원전
2010/08/24 4889
300
 (미공개사진)비운의 마지막 황실1

안원전
2010/08/24 5593
299
 '무디게 속고 또 속는 바보나라 대한민국'

안원전
2010/08/17 5250
298
 비운의 한국문화재 아직도 日에 6만점

안원전
2010/08/10 3977
297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

안원전
2010/08/09 4416
296
 뉴라이트의 당당한 고백 "우리는 '친일파'다"!"

안원전
2010/07/12 4412
295
 미 하버드 대학 한국학 연구소 마크 바잉톤 박사-한국 고대사에 반해 역사 바로잡기

안원전
2010/07/01 4810
294
 가슴 뭉클한 대한민국의 비밀

안원전
2010/07/01 4305
293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안원전
2010/07/01 3946
292
 日 정권 실세, 오자와 "천황가는 한국에서 왔다!"

안원전
2010/07/01 4423
291
 낚시로 천하를 낚은 강태공의 조상

안원전
2010/05/29 5671
290
 진시황은 지금의 만리장성을 쌓은 적이 없다

안원전
2010/06/21 4653
289
  진시황 만리장성의 비밀& 고죽국 왕자 백이.숙제와 강태공의 만남

안원전
2010/05/29 5238
288
 섬서성 서안 서쪽까지 점령한 단군조선1,2

안원전
2010/05/29 4755

 환단고기의 새로운 면모 <환단고기에 나오는 안파견의 비밀>

안원전
2010/05/18 4760
286
 이것이 일본의 실체 입니다

안원전
2010/05/11 4507
285
 "한국병합은 원천 무효" 최초 공동선언

안원전
2010/05/11 4255
284
 김구선생 홍익 대한민국의 꿈

안원전
2010/04/25 3818
283
 2 왜곡된 한민족사의 현주소와 이를 개혁하자고 절규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안원전
2010/04/22 4501
282
 왜곡된 한민족사의 현주소와 이를 개혁하자고 절규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안원전
2010/04/22 4680
281
 흔적 없는 안 의사...특별묘지의 이토

안원전
2010/04/05 4278
280
  (존주양이/尊周攘夷) 공자는 동이(東夷)의 역사를 말살한 장본인(coo2.net)

안원전
2010/04/04 4700
279
 ‘약탈’한 사료 포함 한국 관련 639종 4678책 보관

안원전
2010/03/24 4423
278
 한국이 과연 동아시아를 바꿀까

안원전
2009/12/24 4936
277
 명나라를 세운 홍무제 주원장이 고려사람인가요 ?

안원전
2009/11/10 5962
276
 화백제도(和白制度)는 신라시대에 시작된 제도가 아니다

안원전
2009/11/04 5484
275
 유럽대륙의 훈족은 고구려인이었다 [1]

안원전
2009/11/04 5631
274
 한단고기에 대한 위서 시비-위서 아니다(박현)

안원전
2009/11/04 4965
273
 천지만물(天地萬物)의 운행(運行) (System)을 관장하는 것이 금척(金尺) [7]

안원전
2009/10/21 5380
272
  (가보고 싶은 곳) 강서성 마고산!

안원전
2009/10/21 5341
271
 광동성(廣東省)에는 3세 가륵 단군의 현손 번우씨가 세운 번우국(番禺國)이 현존

안원전
2009/10/21 4581
270
 원주민 학살과 기독교

안원전
2009/10/12 4477
269
 ‘간도반환소송’ 통일정부대표 국제사법재판소 정식접수

안원전
2009/09/03 4650
268
 (자료공개) "극동 猶태자치공화국" 정신 바짝 차리세요!(송준희Coo2.net) [1]

안원전
2009/08/30 4531
267
  이병도 및 자칭 사학 전문가들의 망론광설(亡論狂說) 203가지(Coo2.net 송준희) [9]

안원전
2009/08/30 4460
266
  [인터뷰] <천년의 금서> 가지고 돌아온 김진명 "대한민국 국호의 비밀, <시경> 속에 있다"

안원전
2009/06/16 6230
[1][2][3] 4 [5][6][7][8][9][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