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4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백두산 부근 북 영토서 시작, 중 송화강 본류로 흘러
"간도지역 영유권은 한반도에" 우리측 주장 확인



간도(間島)의 영유권 문제를 둘러싸고 조선과 청나라 사이에 국경 분쟁을 일으켰던 토문강(土門江)의 실체를 본지 취재팀이 확인했다. 토문강은 현재도 백두산 천지 부근 북한 땅에서 발원해 동북쪽으로 흐르며, 천지로부터 동쪽으로 18㎞ 떨어진 ‘17호 국경비’에서 중국, 북한 국경과 만난 뒤 북쪽으로 방향을 바꿔 송화강(松花江)과 합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토문강이 중국측의 주장처럼 현재의 두만강이 아니라, 별도로 존재하는 강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토문강이 두만강과 별도로 실재하는 강이라면 한반도와 중국의 국경 설정에 대해 ‘동쪽으로 토문을 경계로 한다’는 1712년(숙종 38년) 백두산 정계비의 문구는 그 의미를 다시 따져봐야 한다. 현재 연변 조선족자치주에 해당하는 토문강 동쪽 동간도(東間島) 지역의 영유권은 한반도 쪽에 있다는 우리의 전통적 주장이 재확인 되기 때문이다. 1909년 일제가 조선을 대신해서 청나라와 체결해 간도 땅을 넘겨준 ‘간도협약’이 국제법상 무효라는 주장도 근거를 확보하게 된다.

중국 길림성 도문시(圖們市)로부터 백두산 아래 이도백하진(二道白河鎭)까지 두만강변을 따라 이어진 도로는 2차선 비포장 길이다. 이 길로 접어들기 위해 화룡(和龍)에서 남평진(南坪鎭)으로 향하는 도중 무장한 중국군이 차를 세운다.

“탈북자를 찾아내려는 겁니다. 저 사람들 요즘 독이 바싹 올라 있단 말입니다.”

현지 안내인이 목소리를 낮춰 설명한다. 서쪽으로 차를 몰아 광평(廣坪)의 군부대를 지난 뒤부턴 마을조차 보이지 않는다. 여기서부턴 백두산 기슭이다. 이 길과 만나는 네 줄기의 하천은 모두 오도백하(五道百河)로 흐르는 물줄기다. 그 중 세 번째 강줄기는 북한 쪽에서 흘러나오는 강이다.



    


‘기점으로부터 301㎞’라고 씌어진 작은 표지석을 지나자 얼마 안 가 그 세 번째 ‘강’이 보인다. 폭 15~20m 정도의 이 강줄기는 물이 말라 바닥이 훤히 드러나 있다. 강바닥 돌들 위로는 얼어붙은 눈이 단단히 덮여 있다. 강줄기를 따라 약 3㎞를 걸어 올라갔다. 강줄기는 자작나무가 빽빽이 들어선 숲 속에서 점점 경사가 급해진다. “더 들어가면 자칫 국경을 넘어갈 수가 있소! 그만 돌아가오.” 안내인의 목소리다. 앞쪽에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하나 보인다. 언덕으로 이어진 길을 200m 정도 걸어가니 정상에 초소가 하나 있다. 창문으로는 김이 뿜어 나온다. 중국군의 초소겠거니 생각하고 그 앞까지 걸어간 순간, 갑자기 초소에서 외투를 입은 군인 한 명이 문을 열고 나온다. 북한 군인이다.

이쪽을 본 북한 군인은 눈을 크게 뜨더니 순간적으로 어깨에 맨 총에 손을 댄다. 그도 무척 놀란 표정이다. ‘이미 국경을 넘어선 건 아닐까’란 생각으로 주위를 둘러본다. 초소 왼쪽에 붉은 색으로 글씨가 씌어진 비석이 있다. ‘中國 17’  백두산 천지 남쪽으로부터 두만강 상류까지 중국과 북한의 국경을 표시한 21개의 국경비 중 열일곱 번째 비석이다. 비석 앞에서 동서 방향으로 이어진 좁은 길은 중국군과 북한군이 공동으로 순찰하는 ‘순라길’이다. 국경까지 온 것이다.

여차하면 총을 겨눌 기세인 북한 군인을 뒤로 하고 오른쪽 강줄기로 향한다. 계속 가면 백두산 천지까지 이어진다는 순라길과 강이 만나는 곳에 작은 나무다리가 있다. 강 폭은 약 5~6m 정도. 물이 말라 있었고 숲에 가려 시야도 좁았지만, 상류는 바로 앞 북한 땅 깊숙한 곳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아마도 조금만 더 상류로 올라가면 백두산 정계비로부터 쌓았다는 기록이 있는 토퇴(土堆)와 석퇴(石堆)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었다. 하지만 갈 수 있는 건 거기까지였다. 이곳 주변에서 20년 동안 산림감시원으로 일하고 있는 중국인 A씨는 “북한쪽으로부터 물줄기가 나오는 하천은 이 근처에서 이곳 하나뿐”이라고 말했다. 겨울엔 건천이지만 봄부터 8~9월까지는 물이 흐른다고도 했다.

‘조선왕조실록’ 등에 의하면, 백두산 정계비가 세워진 천지 동남쪽의 분수령은 토문강의 강원(江源)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토문강의 흐름도 일정하지 않았다. 청나라측은 국경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토퇴,석퇴를 쌓을 것을 조선측에 주문했다. 바로 이 토퇴,석퇴가 이어져 있던 강이 바로 토문강이었다. 1885년과 1887년 조선과 청의 국경회담 결과 양측이 작성한 지도에서 토퇴,석퇴가 있었던 강은 현재의 중국 지도에는 ‘오도백하(五道白河)’로 표시돼 있다. 간도협약 직후인 1909년 일제 통감부가 작성한 지도 역시 오도백하를 ‘토문강’으로 명기하고 있다.

육락현(陸洛現) 간도되찾기운동본부 대표는 “많은 자료들을 검토한 결과 토퇴,석퇴가 있는 토문강 발원지는 현재 북한 영토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토문강이 동쪽으로 흐르다가 어떤 지점에서 땅 밑으로 복류하고 다시 땅 위로 흘러 북쪽으로 방향을 바꾼다’는 기록과 들어맞는 것은 ‘17호 국경비’ 옆의 하천이다. 신형식(申瀅植) 간도학회 회장은 “토문강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은 바로 그 하천”이라고 말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단군조선 인정않는 사학계가 중국의 역사침략 불렀다”(단군&고구려 파일 첨부) [6083]

안원전
2004/08/19 24736
304
 콜럼버스보다 71년 앞서 명나라 제독… 3천개 나라 10만리를 누빈 대항해

안원전
2004/08/31 8341
303
 테마 : [역사의 진실] 심청전의 무대는 호남성 동정호 주위 [1]

안원전
2004/09/08 8214
302
 실신한 국보법 [기고] '김용갑 의원 졸도' 사태를 보고

안원전
2004/09/29 6633
301
 제 목 : 김정배 씨와 '고구려재단'에 보내는 편지-<아!고구려>의 저자 배달 허성정. [1]

안원전
2004/10/01 7894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20194
299
 김정란, "'여자 박정희' 박근혜에게 묻는다" "당신이야말로 대장 간첩의 딸 아닌가" "한나라 해체해야" [1]

안원전
2004/12/11 7134
298
 문헌에서 본 우리 겨레의 고대역사

안원전
2004/12/25 7516
297
 고구려 최대영역은 동북아시아 전역

안원전
2005/01/21 8303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안원전
2005/02/12 6866
295
 우리의 역사는 이렇게 말살되었다

안원전
2005/02/15 7860
294
 식민사관(植民史觀)의 계보

안원전
2005/02/15 7553
29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05/02/21 6739
*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음을 밝히는 고증사료 모음

안원전
2005/03/19 18933
291
 周恩來 “만주는 조선족 무대” 63년 대화록 (서울신문)&주은래총리(周恩來總理)의 중국-조선관계(中國-朝鮮關係) 對話전문 [1]

안원전
2005/04/10 9619
290
 동방불패는 한국(동이)이었다. 묘족은 치우천왕의 직계 후예로 동이족이다.

안원전
2005/07/02 8490
289
 역사왜곡의 극치 '임나일본부'의 실체를 밝힌다

안원전
2005/07/13 8730
288
 독도는 우리땅!

안원전
2005/07/13 6338
287
 (중국 학자 양만연) 한국 문화와 중국 초나라 문화의 연관성 탐구 (치우=묘민/초나라) [471]

안원전
2005/07/27 17736
286
 산해경에 나오는 단군조선 [67]

안원전
2005/08/02 8535
*
 *왜(倭), 한국인들의 이름 [5]

안원전
2005/08/03 22548
284
 어느 언중유골의 주장

안원전
2005/09/04 7884
283
 어제 KBS1 심야 책을 말하다 동북공정에 대한 토론회를 보고.....2004.9.XX(기록용으로 옮김)

안원전
2005/12/04 8646
*
 (호소문) 정부는 상고사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하라 (송준희) [415]

안원전
2005/09/25 18371
281
 역사학계동정 [512]

안원전
2005/09/26 7751
*
  (성명서) 민족사 되찾기 운동본부 결성 선언문 송준희 [7]

안원전
2005/12/24 18152
*
 중국하남 박물원에 소개된 “동이” 송준희 [463]

안원전
2005/12/24 21815
*
 불행한 역사는 악연으로 돌고 도는것인지... 道不遠人 [7]

안원전
2006/01/07 19283
277
 대만은 백제의 속국

안원전
2006/01/11 6889
276
 -[특집]세계제국-동북공정과 간도 그리고 통일의 대세! [1]

안원전
2006/01/27 13192
275
  동영상 특강 '우리역사의 줄기' [1]

안원전
2006/02/16 6533
274
 (실제상황) 법관과 박시인 박사와의 문답 / '신문사설도 못읽는 한자실력 가지고..(송준희) [5]

안원전
2006/03/04 6888
273
 중국인이 두려워한 한민족이 낳은 위대한 영웅 연개소문

안원전
2006/03/07 11773
272
 東夷족 熊씨 가문 여인과 桓족 추장 사이에서 탄생… 조선 고종 때까지 國祖였다 일제부터 神話로 돌변 [14]

안원전
2006/03/10 10355
271
 한글날과 우리글자의 세계화 구길수

안원전
2006/03/15 9201
270
 山神閣의 秘密

안원전
2006/03/15 6858
269
 고대 차이나의 왕들은 모두 동이족&

안원전
2006/03/29 9641
268
 系譜學的 側面에서 接近한 伯夷,叔齊 故事 硏究

안원전
2006/04/26 7390
267
 한사군(漢四郡)은 허위(虛僞)다. -송준희 [10]

안원전
2006/06/01 8089
266
 역사의 미스테리같은 진실

안원전
2006/04/29 7577
[1][2][3] 4 [5][6][7][8][9][10]..[1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