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8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



Click here!

*TV Click here

*TV Click here

*  
"친일청산 특별법 거부 의원 고발할 것" 김삼웅  Click here!


세기만에 ‘반민특위’ 부활되나 의원 154명 광복절 앞두고 '친일진상규명법안' 제출  2003-08-14 오후 6:44:14                                    
        
  일제하 친일행위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친일진상규명법'이 광복절 하루 전인 14일 국회의원 154명의 발의로 국회에 제출됐다.  매년 광복절마다 되풀이돼왔던 친일파 청산 문제가 실질적으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해 왔던 가운데 이번 법률안 제정이 현실화될 경우 구체적인 친일 청산절차가 마련될 가능성이 있어 우리나라가 드디어 진정한 의미의 일제잔재로부터의 해방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민족정기모임(회장 김희선)을 중심으로 한  여야의원 154명이 친일진상규명법을 발의해 국회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대통령직속기구로 5년간 한시적 설치"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 모임(회장 김희선 의원)'을 중심으로 한 여야 의원 154명은 14일 '일제강점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을 공동 발의로 국회에 제출했다.

   '일제 강점기를 전후한 시기의 친일반민족행위에 관한 진상을 조사, 그 결과를 사료로 남김으로써 왜곡된 역사와 민족 정통성을 바로 세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이 법안은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를 대통령직속기구로 5년간 한시적으로 설치해 친일혐의자 선정과 조사, 보고서 작성, 사료 편찬 작업을 수행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돼 있다. 이 법은 친일행위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처벌을 목적으로 하지는 않는다.

위원회는 위원장 1인과 상임위원 2인을 포함한 9인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국가기관이나 관련기관에 사실조회 및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다.

법안은 특히 반민족행위를 일제강점기 또는 그 직전에 ▲일본 군대에 장교 또는 하사관으로서 침략전쟁에 협력한 행위 ▲창씨개명을 주창하거나 권유한 행위 ▲일제 통치를 찬양하고 내선융화, 황민화운동에 앞장선 행위 ▲일제 전쟁수행을 돕기 위해 군수품을 생산하고 자원을 제공한 행위 ▲도(道),부(府)의 자문결의기관 의원, 읍면회의원 또는 학교평의회원으로서 일제에 협력한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법안은 또 위원회 활동을 방해하거나 허위자료를 제출한 자에 대해서는 위원장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관련법규를 통해서 처벌할 수 있는 조항까지 두고 있다.

"반세기만에 다시 친일진상규명이 시작되는 역사적 의미"

민주당 96명, 한나라당 49명, 비교섭단체 9명 등 국회 재적의원(272명)의 과반수인 154명이 서명함으로써 이들이 모두 찬성할 경우 9월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지난 14대때 이완용 자손의 재산환수 등이 사회문제가 되자 "국회가 민족정기 회복 차원에서 친일문제를 재조사하자"는 내용의 '민족정통성 회복 특별법'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는 김원웅 의원 측은 "그 당시에 수개월 걸려서 국회의원 173명의 서명을 받아냈으나 상임위에서부터 반대가 심해 상정조차 되지 못했으며 결국 회기가 넘어가 자동폐기 됐었다"면서 "이번에도 과반수 국회의원들이 서명은 했으나 정작 법안이 상정되면 찬성하지 않는 의원이 늘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법안 제출을 주도한 민족정기모임 회장인 민주당 김희선 의원 측은 이러한 우려에 공감하면서도 "이번에는 특별히 반대하는 흐름이 없고 과거처럼 정쟁의 소지가 없다"면서 법안의 통과를 조심스럽게 낙관했다.

  김희선 의원측은 이어 "이번 법안은 지난 1949년 '반민족행위 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가 해체되면서 친일진상규명이 중단된 이후 반세기만에 재개되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반민특위법과 이번 법안이 차이를 보이는 점은 처벌 조항의 유무"라면서 "일제관보자료 등을 조사 진상규명 및 사료편찬을 함으로써 우리 역사에 공인된 기록을 남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민특위란 일제에 협력해 민족에 해악을 끼친 친일파들을 척결, 처벌하기 위해 1948년 10월 국회에 설치한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말하는데 49년 1월부터 본격적인 조사활동을 시작했다.

  반민특위는 총 682건을 조사해 기소 221건, 재판부 판결 40건, 체형 14건의 성과를 냈으나 친일파출신을 요직에 중용한 이승만 정권의 집요한 방해로 49년 6월 경찰의 반민특위 습격사건, 국회 프락치사건 등을 거치면서 결국 중도에 해체되는 비운을 겪었다.

"일본에서는 해방됐으나 일제 부역자들에게서는 아직 해방되지 못했다"

  사회 여러 단체들은 이번 법안 제출에 대해 늦었지만 고무적인 현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통일시대 민족문화재단 산하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사무총장은 "해방 직후 당연히 했어야 할 일인데 지금까지 늦어졌다"면서 "시기는 늦긴 했으나 정치권이 나선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크게 반겼다.  그는 이어 "친일파는 오늘날까지도 사회 전반에 걸쳐 세력을 형성하고 있으며 이를 파헤치려 하면 빨갱이로 몰렸다"면서 이제는 국가 자존심을 회복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 모임'과 함께 7백8명의 친일파 명부를 발표해 사회적인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통일시대 민족문화재단은 현재 산하에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를 두고 친일파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조세열 사무총장은 "2005년 해방 60주년을 맞이해 종합적인 친일인사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회의 미온적인 과거사 청산 노력에 반발하며 국적포기를 선언한 일제 강제 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도 이 법안의 의미는 각별하다.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의 모임' 대표 최봉태 변호사는 "58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이런 법을 만들어야 하는 현실이 마음 아프다"면서 "반민특위의 좌절을 넘어 이제 민족정기를 바로 세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물리적으로 일본에서는 해방됐으나 일제 부역배들로부터는 아직 해방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법안은 국가적 의미에서는 친일당사자를 징벌하지 못하고 넘어간 한국현대사에 대한 교훈을 제공할 것이며 권리구제를 받지 못하고 있는 피해자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데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민특위 이후 몇 차례 시도됐다가 좌절된 국가 차원의 친일잔재 청산이 이번에는 진정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


제   목   환부역조  날   짜  2003-10-16

글쓴이   치우의 후예들  조   회  152
  
환부역조(換父逆祖) 12죄인의
죄상을 만천하에 낱낱이 공개한다.

사회적으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존경받거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한 인간이 나라를 해롭게 한 행위는 그 것이 그 사람의 대(代)에서 끝나는 행위였다면 그래도 다행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 사람이 역사가(歷史家)이거나 종교지도자라면 파급효과는 엄청난 것이다. 역사란 그것이 비록 편견된 사료를 사용하였을지라도 약간의 물적증거가 뒷받침되기 때문에 해국(害國)의 직격탄이 된다는 것을 역사를 통하여 알 수 있다.

매국(賣國)으로 흐른 한 권의 책은 매국노(賣國奴)들에게 자기 방어의 자료가 되며 수많은 애국자들의 입을 막는 도구가 된다.

그래서 역사를 통해 볼 때 역사의 날조란 그렇게 무서운 것이며 한 권의 오염된 역사서는 전시에 살포된 세균처럼 국가와 민족을 부식시키며 민족을 멸망시키는 엄청난 악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역사를 통해 볼 때 한민족 1만년의 역사를 가장 축소하고 왜곡시킨 사건은 일제의 소위 민족동화정책으로 1922년에 설립된 《조선사편수회》의 식민지 사관이다.

일제치하 3대 친일파 사학자인 이병도, 신석호, 이선근은 일제의 식민지 사관의 논리를 뒷받침해 주는 《진단학회》를 만들어 활동하였으며 특히 《조선사편수회》의 핵심요원으로서 식민지 병합의 정당성과 식민지 통치의 필연성을 강조하여 한민족의 자랑스런 역사를 축소하고 왜곡하는 데 앞장섰다.

이러한 사람들이 1945년 해방 이후에 이병도는 서울대 교수를 거쳐 1960년에는 문교부 장관으로 재직하였고, 신석호는 1945년 국사과 관장을 거쳐 1951년에는 국사편찬위원회 사무국장으로 재직하였고, 이선근은 1954년 문교부 장관을 거쳐 국사편찬위원장으로 재직하였다.

이러한 현상은 우리 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이 된지 50년이 흘렸지만 우리 국민들은 한핏줄․한겨레․한동포․단군의 자손이라는 구호를 외치면서도 아직까지 한민족의 건국 시조와 시기 그리고 고대국가의 강역과 민족의 정체성에 대하여 역사적 사실에 입각한 통일된 사관(史觀)이 없어서 대립과 혼란으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계기를 만들었다.

일제치하 친일 3대 사학자들은 죽었지만 민족정신을 회복하기 위하여는 프랑스가 독일의 지배하에 있을 때 민족반역자 "바르비"를 인륜과 역사의 기준으로 심판한 것처럼 이들에게도 새로운 심판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오늘은 일제 친일 3대 사학자들의 망령이 그들의 학파들에게 살아나 환부역조하는 죄를 범하고 있어서 통탄하는 바이며 그들의 죄상을 만천하에 낱낱이 공개하는 바이다.

공개하는 순서는 편의상 국조 단군을 부정하고 현존하는 규원사화와 환단고기 등을 일제 식민지 역사관적인 입장에서 위서라고 하며 민족정신을 말살하려는 사학자들과 일부 기독교 목사들을 공개한다.

일제로부터 해방된 후 우리 나라 국사학계의 독보적인 존재로 인정받던 일제하 식민사학자 이병도는 죽기 직전까지 단군조선을 신화로 몰다가 친구인 재야사학자 최태영 박사와 국사찾기협의회회원들의 우정있는 충고를 받아 들여 참회하고, “단군은 실존의 우리 국조이며, 역대왕조가 단군제사를 지내왔으나 일제때 끊겼고, 삼국사기 이전의 환단고기 등 고기의 기록을 믿어야 한다.”고 1986년 10월 9일 조선일보 1면 머리기사로 쓴 사실을 기억해 보면 그 동안의 한국 고대사가 얼마나 축소되고 왜곡되었는지를 쉽게 알 수 있다.

흔희들 오적(五賊)이라고 하면 을사조약으로 나라를 일본에 팔아먹은 이완용․이근택․이지용․박제순․권중현을 5적이라 한다.

그런데 우리는 오히려 나라를 팔아먹은 사람들보다 자기 부모와 조상을 저버린 사람들은 더 큰 죄인으로 친다. 왜냐하면 그것은 이미 천륜(天倫)을 저버린 행동으로서 사람이라고 부를 수 없기 때문이다.

이조시대 말의 선각자이신 강증산 선생은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니라.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逆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고 했다.

여기서 환부역조(換父逆祖)라는 말은 자기 아버지를 바꾸고 조상에게서 등돌린다는 뜻이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여호와’는 이스라엘 민족의 지방신(地方神)이고, 민족신에 불과하다.

이와 같이 자기 아버지를 바꾸고 자기 할아버지에게서 등돌리는(換父逆祖) 것은 하늘의 천도(天道)를 모르는, 인간이 아닌, 인간의 탈을 쓴 짐승들의 행동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

기독교의 성경에서도 조상과 부모를 잘 섬기고 화합하는 것을 가르치고 있다. 그러함에도 우리 민족의 국조인 단군이 기독교 포교에 위협이 된다는 일부 기독교인들의 잘못된 생각으로 인해 전체 기독교인들까지 욕 먹이게 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간디는 "나는 예수를 사랑한다. 그러나 크리스찬은 싫어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예수를 닮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 말은 아무리 좋은 가르침도 바른 행동으로 실천하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우리에게 가르쳐 준다. 일부 기독교인들의 망나니 같은 행동은 예수의 가르침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 아닌가?

그동안 환부역조하는 자들이 우리 민족의 국조인 단군을 부정하기 위해 주장해 오던 논리는 일제의 식민지사관에 그 뿌리를 둔 것으로서, 첫째 역사적인 근거가 없다는 것이며, 둘째 국조 단군에 대한 기록이 위서(僞書)라는 것이며, 셋째 (기독교 등으로부터) 검증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일부 기독교인들의 이러한 반민족적인 주장들이 대부분의 국민들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자 우리 민족의 국조인 단군을 부정하고 기독교적 민족정신을 확산하려는 반민족적․반인류적인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전국 61개 교단에서 공통적으로 교육할 단군관련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를 출판하여 한민족의 뿌리를 뒤흔들고 민족정신을 영원히 말살하려는 엄청난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편협된 기독교적 종교관에 입각하여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국조 단군》을 믿는 것은 죄(罪)를 짓는 행위이며, 이는 정녕 멸망할 것이며, 어리석고 무서운 일이라며 세뇌를 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기독교의 일부 세력인 “한국기독교총연합”이 우리 민족의 정신을 송두리째 말살하려고 작정을 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붉은악마들의 후예들”은 울분을 참기 어려워 《환부역조 12죄인》의 죄상을 만천하에 공개하는 바이다. 환부역조의 죄를 지은 12죄인들의 죄상은 아래와 같다.

1. 이기백 교수

이 자는 한림대학교 사학과 교수로서 "고조선의 국가 형성" 등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다. 논문의 주요내용은 “단군신화는 후대에 많은 윤색 첨가된 것으로, 그 신화의 원형을 찾는다고 해도 신화를 역사적 사실로 착각해서는 안된다. 단군을 역사적 실존인물로 착각해서는 안된다.라는 것이며 이러한 주장은 일부 기독교 목사들의 반민족적 행위를 부추기는 역사적 자료이다.

2. 노태돈 교수

이 자는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로서 일제식민지사관을 계승했던 두계 이병도의 식민지사관을 계승한 국사학자이다. 노태돈 교수는 “단군과 고조선사” 등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논문의 첫머리에서 “단군상 훼손 문제를 둘러싼 격심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단군신화에서 새로운 시대적 비전을 찾겠다는 꽹과리 소리가 들리는 반면에 그러한 꽹과리 소리는 민족주의의 낡은 잔영에 불과한 것이라는 고답적인 냉소로 흐르고 있다.”고 하였다.


3. 조인성 교수

이 자는 경남대학교 사학과 교수로서 “규원사화와 한단고기” 등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다. 논문의 주요내용은 규원사화와 한단고기에 대하여 실증사학적 입장에서 깊이 연구하지도 않았으면서도 교수라는 직책을 가지고 무식하게 “규원사화와 한단고기는 위서”라는 것이며 이러한 주장은 일부 기독교 목사들의 반민족적 행위를 부추기는 역사적인 자료이다.

4. 박지향 교수

이 자는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 교수로서 2002년 11월 4일 조선일보 오피니언 기사에서 “국경일 새로 정하자”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하여 민족의식과 역사의식을 전혀 생각지도 않은 채 개천절(開天節)을 국경일에서 제외하고 오히려 한글날을 국경일로 정하자는 기사를 발표하였다.

개천절의 진정한 의미를 모른는 박교수의 주장은 일부 기독교 목사들의 반민족적 행위를 부추기는 자료이다.

5. 이억주 목사

이 자는 의정부 한민제일교회 목사로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인 “단군상문제대책위원회”의 학술위원장을 맡아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전국 교회에 배포할 단군 관련한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의 집필위원장을 맡았던 자이다.

또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인 “단군상문제기독교대책위원회”가 2002년 11월 1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전국 61개 교단 및 전국 지역 연석회의 개최시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기획 입안하였다.

이 자가 기획․입안하였다는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은 것이다.

단기적 대안 : ①(단군상 설치) 해당 학교장 고발(예 : 영주초등학교, 용인초등학교), ②(단군상을) 북한과의 연계성 부각, ③단군상을 세운 자들의 술책 부각(미신조장), ④주일학교(통합공과) 발간, ⑤기독교 단군 이해와 단학선원에 관한 책 발간

장기적 대안 : ①(단군상 타파를 위한) 젊은 층 교육과 인재양성, ②(단군상에 대한) 미신타파운동 전개, ③기독교적 민족정신 생산 확대, ④(국사편찬위원회를 석권하여) 한국고대사 정립, ⑤(국사검정제도를 도입하여 기독교 사관의) 교과서 개정, ⑥(단군 부정과 기독교 민족정신 확산을 위한) 연구소 운영 ⑦정치력 결집(기독교 의 선거권 무기화)

6. 이기영 장로

이 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인 “단군상문제대책위원회”의 행동대장으로서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맹활약을 하고 있는 자이다.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전국 교회에 배포할 단군 관련한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를 발간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자이다.

7. 박영률 목사

이 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실무회장을 맡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의 “단군상문제기독교대책위원회”가 2002년 11월 1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전국 61개 교단 및 전국 지역 연석회의를 개최할 때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결정하였다.

이 결정은 배움의 전당인 학교에서 단군상의 목을 자르며 훼손하던 12명의 목사들이 유죄판결을 받고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자 단군상을 훼손하는 물리적인 대립보다는 역사 교과서를 일본의 식민지사관처럼 기독교 사관으로 조작하고 왜곡하려는 전략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었다.



8. 김승동 목사

이 자는 구미 상모교회 목사이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인 “단군상문제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전국 교회에 배포할 단군 관련한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를 발간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자이다.

2002년 6월 경, “단군상문제대책위원장”이 되면서 전국 학교에 설치된 단군상을 철거하기 위하여 각 교단별 단군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조직을 재정비한 자이다.

9. 길자연 목사

이 자는 서울 왕성교회 목사로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맡아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전국 교회에 배포할 단군 관련한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를 발간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자이다.

10. 김명석 목사

이 자는 부산 금사교회 목사로서, “단군상문제대책위원회” 편집본부장과 “고신 교단”의 단군상대책위 총무를 맡아 부산지역에서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맹활약을 하고 있다. 전국 교회에 배포할 단군 관련한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인 “통합공과” 발간시 편집본부장을 맡았던 자이다.

11. 방철호 목사

이 자는 광주 금란동 중앙교회 목사로서, “기성 단군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광주지역에서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 방안”을 위하여 맹활약을 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내 초․중․고등학교에 국조 단군상을 설치한 학교장들을 압박하여 단군상을 철수하도록 하는데 앞장섰던 자이다.

12. 이승영 목사

이 자는 한국교회언론위원회 이사장 겸 대표 목사로서 2002년 8월 10일 《단군상 관련 논평》을 통하여 “국조 단군”을 “단군 귀신”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2003년 9월 15일 《“통합공과” 관련한 논평》을 통하여 “기독교의 통합공과 발행은 정당한 것이며 (단군을 통하여) 왜곡될 수 있는 역사를 바로 가르치고 바로 아는 것이 민족사랑의 지름길이 되는 것”이라고 하였다.

※ 《통합공과》란 어떤 책인가?


《통합공과》란 “단군상 철거와 기독교적 민족정신 확산”을 위하여 “한국기 독교총연합(산하 61개 교단)” 이 기독교 주일학교 교과서로 사용할 단군 관련 교과서로서 유년부(어린이용․교사용)․중등부․고등부․장년부 등 4종류로 되어 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편협된 기독교적 종교관에 입각하여 자라나는 어린 이들에게 《국조 단군》을 믿는 것은 죄(罪)를 짓는 행위이며, 이는 정녕 멸 망할 것이며, 어리석고 무서운 일이라며 세뇌를 시키고 있다.

주요 핵심내용은 『단군은 예사(穢史 : 더러운 역사책)라고 비난받고 있는 중국 고대서인 <위서(魏書)>에 처음 등장하는 인물로서 실존했던 인물이 아닌 신화속의 가상인물이다. 단군은 우리민족의 시조가 아니며, 숭배의 대상이 아니며, 신앙의 대상도 아니다.』라는 것이다.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붉은악마들의 후예들

----


  
한국 보수주의의 장송곡
[손석춘 칼럼] 보수세력 정체 분명히 인식해야 한국정치 성숙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손석춘(ssch) 기자    



상여다. 흉상인 까닭일까. 꽃도 없다. 창백한 상여꾼들이 만가를 부른다. 구슬프지 않다. 머구리 끓는 소리다. 행렬을 따르는 만장을 보면 비로소 의문은 풀린다. 을씨년스레 솟은 만장에 한자로 쓰여진 네 글자를 보라. '韓國右派(한국우파)'. 옳다. 한국 보수주의의 상여다.

무릇 우파의 존재 이유는 민족과 국가에 있다. 자칭 '이 땅의 우파'들 또한 이미 스스로 '민족진영'을 내세우지 않았던가. 좌파와 진보가 민족과 국가의 틀을 벗어나 인간과 인류를 이야기하더라도, 우파와 보수는 민족과 '국가의 신성'을 거론해야 겨우 이름값을 할 수 있다.

그래서다. 아무리 한국사회의 이념적 지형이 뒤틀려 있어도 이제 분명히 할 때가 되었다. '열린 보수'를 자처하는 신문의 편집인과 논설주간이 '보수주의자'의 신앙고백을 줄이어 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그들이 진보세력을 싸잡아 '포퓰리스트'로 매도하고 있기에 더욱 그렇다.

독자를 우롱하는 물음이 아닐까 걱정스럽지만 짚어보자. 반민족행위자를 가려내고 그 죄를 묻는 일, 과연 누구의 몫인가. '조국'에 주둔한 외국 군대가 민족의 어린 딸들을 짓밟을 때, 분연히 일어서야 할 몫은 누구에게 있는가. 국민의 의무로 군에 입대한 청년이 의문의 죽음을 당했을 때, 그 원한을 풀어줄 진상규명엔 누가 나서야 하는가.

답은 명쾌하다. 마땅히 '우파' 또는 '보수'가 할 일 아닌가. 그러나 보라. 친일인명사전 예산을 전액 삭감한 국회의원들을. 반민족행위자의 진상을 규명하자는 법안을 거부한 저 정치모리배들을. 의문사 진상규명의 법률개정안을 아예 심의조차 거부하는 국회를. 과연 저들이 '우파'를 자처해도 좋은가. 과연 저들이 보수주의자인가. 아니다. 결코 아니다.


다시 상식으로 돌아가자. 정치가 마땅히 풀어야 할 국가적·민족적 과제들을 모르쇠 할 때 비판해야 할 몫은 누구에게 있는가. 언론에 있다. 하지만 과연 그러한가. 아니다. 되레 수구정객들을 '선동'하거나 기껏해야 침묵이다. 바로 그 언론이 말끝마다 '보수'를 내세우거나 심지어 '열린 보수'를 자처해도 과연 괜찮은 걸까.

더는 볼만장만 할 때가 아니다. 정직하게 말하자. 그들은 결코 보수세력이 아니다. 수구세력일 뿐이다. 돌이켜 보라. 한국의 보수주의자를 자처하는 사람들 가운데, 이 땅에 형식적이나마 민주주의를 이룰 때까지 독재권력과 싸운 사람이 누가 있는가.

과연 그들 가운데 누가 친일의 반민족행위자들이 우글거리는 민족현실을 고발했는가. 과연 그들 가운데 누가 미군 장갑차에 온 몸이 짓이겨진 두 여중생을 추모하는 촛불시위에 참여했는가. 오히려 거꾸로 아니던가. 외세와 정치권력·경제권력에 부닐며 일신의 부귀영화만 좇거나 촛불을 끄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지 않았던가.

그렇다. 한국의 보수는, 한국의 우파는, 민족과 국가의 존엄성을 마땅히 지켜야 할 때 나서지 않았다. 더 심각한 것은 그들이 언죽번죽 부끄러움마저 잃었다는 사실이다.

경제성장 과정에서 인권탄압을 어쩔 수 없이 겪었다는 막말까지 서슴지 않는다. 보수주의자와 우파로서 지녀야 할 최소한의 덕목과 의무조차 외면한 그들이, 자신과 자신의 가족만 챙겨온 부라퀴들이, 마치 자신들이 민족과 국가를 위해 행동하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

그 결과다. 한국의 우파, 한국 보수주의는 넘쳐나는 돈으로 그 자신은 물론이거니와 수많은 먹물들을 사부자기 '매수'했다. 심지어 '젊은 세대들'마저 그들의 무분별한 이데올로기 공세에 시나브로 젖어 가는 상황이다. 보라. 더러는 '현실'이라는 이름으로, 때로는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자신의 정체를 감추거나 미화하고 있지 않은가. 친일의 진상을 규명하자는 데 심지어 노무현 정권의 고위관료마저 반대를 표명했다.

한국우파의 죽음을 새삼 애도하는 까닭이다. 상여꾼들의 면면을 보라. 저마다 헌법기관을 자임하는 국회의원들이다. 저마다 지성인을 자처하는 고위 언론인들이다. 상여의 한 귀퉁이에 노 정권의 장·차관들이 있다.

그렇다. 참으로 가증스러운 상여다. 상여꾼 바로 그들이 살해자 아닌가. 그 상여의 진실을 꿰뚫어볼 때, 보수세력이 쉼 없이 심고 있는 환상에서 벗어날 때, 한국정치는 비로소 성숙할 수 있다. 저 상여에 호곡 아닌 장송곡을 부르는 까닭이다.  

2004/01/14 오전 9:03
ⓒ 2004 OhmyNews  










 no 
 subject 
 name 
 date 
hit
144
  [신동아 8월호]-역사 발굴-‘간도협약’ ‘中朝밀약’은 무효, 대한제국 말기까지 국내성은 한국 땅

안원전
2006/11/04 7721
143
 단풍나무에 숨어있는 치우천자의 흔적(치우에 대한 민속학적 접근) [2]

안원전
2006/10/28 5094
142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3]

안원전
2006/10/21 5665
141
 고고학적 발굴과 중국 사료로 추적한 고조선의 비밀-“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안원전
2006/10/13 4744
140
 주은래 "고조선-고구려-발해사는 모두 한국사"

안원전
2006/10/12 6699
139
  (역사는 과학) (1) (단군조선과학자) 우주에서 고조선을 찾는 과학자가 있다. (송준희) [5]

안원전
2006/10/11 4881
138
 일본 천황궁 조선왕실의궤 공개하다.

안원전
2006/10/10 4930
137
 고려산(高麗山)의 전설 -KaoLi Shan 1

안원전
2006/10/02 5462
136
 "동북공정? 흥! 금나라·청나라는 한국 역사"

안원전
2006/09/22 5117
135
 동북공정의 주체는 중국 공산당 [2]

안원전
2006/09/22 4356
134
 “동북공정은 한반도 흡수통합 위한 中의 공작”

안원전
2006/09/22 4063
133
 "중국 동북공정은 주변국 역사 '말살' 단계"

안원전
2006/09/22 4150
132
 중국 동북공정의 허실

안원전
2006/09/22 4074
131
 [원문 번역]중국 동북공정 전문가위원회 작성 '동북공정' 개요

안원전
2006/09/22 4105
130
 닫힌 반도사관으론 동북공정 못 막는다

안원전
2006/09/22 4380
129
 용어바로잡기 사학史學

안원전
2006/09/19 6334
128
 “베이징大선 고구려를 한국史로 가르쳐”

안원전
2006/09/16 4656
127
 [문화] 중국 역사 자료로 본 동북공정의 허구성

안원전
2006/09/06 4742
126
 조선역사 4천년 이래 최고의 영웅 연 개소 문 [1]

안원전
2006/09/01 4756
125
  송준희(사극우려 ①) "해모수에서 고주몽까지 - 고주몽은 해모수의 아들인가? /서론"

안원전
2006/08/29 5271
124
 김정일 발언, 공룡 중국 핵분열 -소련 붕괴 주역 美, 대 중국 쪼개기 [1]

안원전
2006/08/25 5039
123
 “지중해”가 “발해”라!!!

안원전
2006/08/10 5162
122
 1300년전 ‘지하궁전’ 열까 말까

안원전
2006/08/04 5341
121
 (송호수) 민족사료는 다 위서냐 ? (1) 송준희 [31]

안원전
2006/08/01 6041
120
 붉은악마와 묘족(苗族)의 "치우천왕"에 대한 인식-思無不通 [2]

안원전
2006/07/06 5608
119
 산해경에 나오는 단군조선 [67]

안원전
2005/08/02 6589
118
 대륙 백제는 말한다 - 임승국 교수의 역사 입문 이야기 [2]

안원전
2002/11/09 11211
117
 제 목 : 김정배 씨와 '고구려재단'에 보내는 편지-<아!고구려>의 저자 배달 허성정. [1]

안원전
2004/10/01 6052
116
 어느 언중유골의 주장

안원전
2005/09/04 6136
115
 "단군신화설은 식민사학자들의 왜곡·농간" [기고 : 고준환 교수] 개천절에 되새겨 보는 '실증적' 단군조선사 [1]

안원전
2003/10/03 7459
114
 고구려 최대영역은 동북아시아 전역

안원전
2005/01/21 6503
113
 실신한 국보법 [기고] '김용갑 의원 졸도' 사태를 보고

안원전
2004/09/29 4879
112
  “동북공정, 후진타오 지시로 진행”-中지방정부 신문 보도, 中정부의 '거짓말' 백일하에 드러나 [1]

안원전
2004/08/14 5570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안원전
2003/08/14 5687
110
 김정란, "'여자 박정희' 박근혜에게 묻는다" "당신이야말로 대장 간첩의 딸 아닌가" "한나라 해체해야" [1]

안원전
2004/12/11 5392
109
 한사군(漢四郡)은 허위(虛僞)다. -송준희 [10]

안원전
2006/06/01 6070
108
 역사의 미스테리같은 진실

안원전
2006/04/29 5739
107
 系譜學的 側面에서 接近한 伯夷,叔齊 故事 硏究

안원전
2006/04/26 5651
106
 일본 神道의 비밀

안원전
2006/04/04 6457
105
 고대 차이나의 왕들은 모두 동이족&

안원전
2006/03/29 7102
[1][2][3][4][5][6][7] 8 [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