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8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Link #1  
   http://cafe74.daum.net/_c21_/bbs_read?grpid=kUvT&mgrpid=&fldid=POZj&page=1&prev_page=0&firstbbsdepth=&lastbbsdepth=zzzzzzzzzzzzzzzzzzzzzzzzzzzzzz&contentval=0007yzzzzzzzzzzzzzzzzzzzzzzzzz&datanum=494
Subject  
   “지중해”가 “발해”라!!!
“지중해”가 “발해”라!!!  

글쓴이 : 최두환
  2006.07.07 21:29

우리는 모두 발해가 동경 117도-125도, 산동반도와 료동반도 사이에 있는 바다로 알고 있다. 지금까지 모든 력사의 전개가 이런 틀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벗어나보려고도 생각도 하지 않는 것 같다.
정말 발해가 한반도 서북쪽, 중국대륙 료녕성 남쪽에 있는 것이 맞는가?
아마도 이런 문제를 제기하면 비웃을 것이다. 생각을 넓혀보자는 의미에서 다음의 사실을 보자.
중국사라는 것으로 편재된《중국정사 25사》속의〈북사(北史)>(권97 열전85)의 서역(西域)편에 이런 내용이 있다.
이미 중앙아시아에 있는 박트리아가 대하(大夏)이고, 대월씨국(大月氏國)이라고 설명한 바가 있다. 그런데 그 대월씨국[去代1만4500리]이 위의 책에서는 사차현(莎車縣: 去代1만3000리)에서 1500리(=567km)에 있다고 했다. 지리적 위치를 거리의 단위로써 명확히 표시해놓아져 있다는 말이다.
그리고 소월씨국(小月氏國)은 감숙성 서부와 신강성 북동부사이에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설명되어 있지만, 위의 책에서는 “그 흉노들의 조상들이 살았던 곳인데, 소월씨국[去代1만6600리]은 사차현에서 3600리(=1360.8km)에 있다고 했다.
이것은 매우 다른 의미를 가진다. 이것은 소월씨국이 대월씨국의 동쪽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서쪽에 있으며, 그것도 거리가 무려 3600리나 멀리 떨어져 있다. 이 정도의 거리는 신강성 사차현에서 서쪽으로 이란의 동부 마샤드(Mashard)까지가 된다. 그래서 대월씨국과 소월씨국과의 사이의 거리는 무려 2100리(=793.8km)나 된다.
우리가 페르시아라고들 말하고 있는 파사국(波斯國)은 옛날에 조지국(條支國)이며, 신강성 서부의 사차현에서 1만1228리(=4244.18km)라 했다.
그렇다면 이 지역은 페르시아만의 북쪽 중앙아시아의 서부지역이 된다. 이 지역에는 파르티아가 있는 안식국(安息國: 去代2만1500리)이 있고, 여기에는 조선에서 그토록 많이 생산된다는 “안식향(安息香)”이 생산되는 원산지이다.
이 안식국은 총령(蔥嶺: 파미르 고원)의 서쪽에 있고, 대월씨국의 서북쪽, 사차현에서 3600리(=1360.8km)에 있으니, 우리는 더더욱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왜냐하면 바로 여기서부터 문제의 “발해(渤海)”라는 말이 나오기 때문이다.
조지국(條支國: 去代2만9400리)이 안식국 서쪽 7900리(=2986.2km)에 있고, 거기서 서쪽으로 “대진국[大秦國 :일명 려헌(黎軒) 代縣에서 거리 3만9400리]이 있는데, 바로 그 근처에 바다가 있으며, 그것이 곧 발해이다. 그래서 그 동쪽(동양) 서쪽(서양)은 발해와 더불어 서로 바라보이며, 대개 자연스레 간심을 갖는 곳이다.”[大秦國一名黎軒,...去代三萬九千四百里. 其海滂出, 猶渤海也, 而東西與渤海相望, 蓋自然之理.]

이곳은 신강성 사차현에서 2만6400리(=9979.2km)가 되며, 그곳에 발해가 있다는 이 표현은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어름임을 알 수 있으며, 그것은 곧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를 이루는 곳이며, 로마와 터키가 있는 지역, 지중해가 있고, 흑해가 있는 지역이다. 바로 이런 바다가 바로 발해인 것이다.
이런 지역이 <중국사> 또는 <조선사>에서 말하는 서역국(西域國)의 지리적 위치이다. 공간을 한반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조선사는 력사가 아니다.
여기서 또 다른 문제가 제기된다. 그것은 “대진국”의 지리적 위치이다.
그것이 어디이겠는가?
지금까지 거리를 많이도 밝혀놓았다. 대진국은 신강성 사차현에서 9979.2km이다. 조지국에서도 3780km이다. 이 정도의 거리는 실제로 직선거리로 재어보면 천산산맥이 있는 신강성 사차현에서 유럽의 끝까지나 된다.
그렇다면 그 “대진국”이 어디인가?
그것은《구당서》(권198 열전 148 西域)에 보면, “拂菻國一名大秦”[불림국은 다른 이름으로 대진국이다]고 했다. 이 불림(拂菻: Fulin)이 “동로마[東羅馬, Easr Rome]”이다. 어떤 사람은 그냥 “로마”라고도 말한다.
그렇다면 로마와 그리스가 있는 지역, 터키가 있는 서쪽에 있는 바다가 지중해이고, 터키의 북동쪽에 있는 바다가 흑해이다. 그렇다면 바로 이런 바다가 곧 “발해”인 것이며, 조선의 “서해(西海)”가 먼 옛적에는 이 지중해(地中海)를 일컬었을 것이다.
이런 지리적 해석을 하면서《중국정사 25사》의 “목차”를 보았다. 조선이라는 국명(고구려, 신라, 백제, ...)이 거의 “북적(北狄)”과 “서역(西域)”사이에 기술되어 있음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지리적으로 그만큼 “조선”이 서역에 가까이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지 않을까?
이렇게 하여 “서역”이라는 국명을《천하도(天下圖)》에 표시된 것이 얼마나 동쪽으로, 동쪽으로 좁혀서, 좁혀서 옮겨놓았는지를 알 수 있다.
이런 사료의 맥을 찾아야《산해경》에 나오는 조선의 지리적 위치가 그나마 풀어질 수 있는 실마리가 될 수 있으며, 도대체 풀리지 않는 신화가 동양과 서양이 서로 연계성을 가지고 엮어져 있다는 것을 풀 수 있게 된다.
아! 이제 잠을 푹 좀 잘 수 있겠다.




 no 
 subject 
 name 
 date 
hit
144
  [신동아 8월호]-역사 발굴-‘간도협약’ ‘中朝밀약’은 무효, 대한제국 말기까지 국내성은 한국 땅

안원전
2006/11/04 7721
143
 단풍나무에 숨어있는 치우천자의 흔적(치우에 대한 민속학적 접근) [2]

안원전
2006/10/28 5094
142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3]

안원전
2006/10/21 5665
141
 고고학적 발굴과 중국 사료로 추적한 고조선의 비밀-“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안원전
2006/10/13 4744
140
 주은래 "고조선-고구려-발해사는 모두 한국사"

안원전
2006/10/12 6699
139
  (역사는 과학) (1) (단군조선과학자) 우주에서 고조선을 찾는 과학자가 있다. (송준희) [5]

안원전
2006/10/11 4881
138
 일본 천황궁 조선왕실의궤 공개하다.

안원전
2006/10/10 4930
137
 고려산(高麗山)의 전설 -KaoLi Shan 1

안원전
2006/10/02 5462
136
 "동북공정? 흥! 금나라·청나라는 한국 역사"

안원전
2006/09/22 5117
135
 동북공정의 주체는 중국 공산당 [2]

안원전
2006/09/22 4356
134
 “동북공정은 한반도 흡수통합 위한 中의 공작”

안원전
2006/09/22 4063
133
 "중국 동북공정은 주변국 역사 '말살' 단계"

안원전
2006/09/22 4150
132
 중국 동북공정의 허실

안원전
2006/09/22 4074
131
 [원문 번역]중국 동북공정 전문가위원회 작성 '동북공정' 개요

안원전
2006/09/22 4105
130
 닫힌 반도사관으론 동북공정 못 막는다

안원전
2006/09/22 4381
129
 용어바로잡기 사학史學

안원전
2006/09/19 6335
128
 “베이징大선 고구려를 한국史로 가르쳐”

안원전
2006/09/16 4657
127
 [문화] 중국 역사 자료로 본 동북공정의 허구성

안원전
2006/09/06 4742
126
 조선역사 4천년 이래 최고의 영웅 연 개소 문 [1]

안원전
2006/09/01 4756
125
  송준희(사극우려 ①) "해모수에서 고주몽까지 - 고주몽은 해모수의 아들인가? /서론"

안원전
2006/08/29 5271
124
 김정일 발언, 공룡 중국 핵분열 -소련 붕괴 주역 美, 대 중국 쪼개기 [1]

안원전
2006/08/25 5039

 “지중해”가 “발해”라!!!

안원전
2006/08/10 5162
122
 1300년전 ‘지하궁전’ 열까 말까

안원전
2006/08/04 5341
121
 (송호수) 민족사료는 다 위서냐 ? (1) 송준희 [31]

안원전
2006/08/01 6041
120
 붉은악마와 묘족(苗族)의 "치우천왕"에 대한 인식-思無不通 [2]

안원전
2006/07/06 5608
119
 산해경에 나오는 단군조선 [67]

안원전
2005/08/02 6589
118
 대륙 백제는 말한다 - 임승국 교수의 역사 입문 이야기 [2]

안원전
2002/11/09 11212
117
 제 목 : 김정배 씨와 '고구려재단'에 보내는 편지-<아!고구려>의 저자 배달 허성정. [1]

안원전
2004/10/01 6052
116
 어느 언중유골의 주장

안원전
2005/09/04 6136
115
 "단군신화설은 식민사학자들의 왜곡·농간" [기고 : 고준환 교수] 개천절에 되새겨 보는 '실증적' 단군조선사 [1]

안원전
2003/10/03 7459
114
 고구려 최대영역은 동북아시아 전역

안원전
2005/01/21 6503
113
 실신한 국보법 [기고] '김용갑 의원 졸도' 사태를 보고

안원전
2004/09/29 4880
112
  “동북공정, 후진타오 지시로 진행”-中지방정부 신문 보도, 中정부의 '거짓말' 백일하에 드러나 [1]

안원전
2004/08/14 5570
111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안원전
2003/08/14 5688
110
 김정란, "'여자 박정희' 박근혜에게 묻는다" "당신이야말로 대장 간첩의 딸 아닌가" "한나라 해체해야" [1]

안원전
2004/12/11 5392
109
 한사군(漢四郡)은 허위(虛僞)다. -송준희 [10]

안원전
2006/06/01 6070
108
 역사의 미스테리같은 진실

안원전
2006/04/29 5739
107
 系譜學的 側面에서 接近한 伯夷,叔齊 故事 硏究

안원전
2006/04/26 5651
106
 일본 神道의 비밀

안원전
2006/04/04 6457
105
 고대 차이나의 왕들은 모두 동이족&

안원전
2006/03/29 7102
[1][2][3][4][5][6][7] 8 [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