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8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Link #1  
   http://www.hanhim.org/zeroboard/zboard.php?id=toron&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44
Subject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논평/강동민)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강동민 이사장님의 글을 올려드립니다

(주) 강 이사장님은 국사책을 국정교과서에서 검인정 교과서로 바꾸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신분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네티즌 여러분도 잘알고 있는 민족문화연구소 심백강 박사가
백제문화연구소장으로 임명되었는데

그 연구재단의 연구예산 때문에 고구려연구재단 처럼
이OO 교수를 필두로 많은 학자들이 (심지어 이OO 위원장 까지 나서) 연구비를 나누자며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어 (?) 갖은 고초를 당하고 있다는 소문입니다

단군이 신화라 주장하는 자들이 백제 초기사를 규명할수 있을까 ?
무엇을 다 연구해 놓았다고 주장하는가 ?

민족사학(강호사학)의 영역을 따라올려면 멀었다 (?)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


한민족문화연구원 이사장 강동민


우리민족의 훌륭했던 역사를
왜곡, 날조, 축소시킨 장본인들은
일제때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조선사편수회의 일이었지만

이들 일본학자들을 도와서
적극적 친일활동을 하며
우리역사 날조, 왜곡, 축소에 앞장섰던 사람들은
조선사편수회의 총무역할을 맡았던 이병도 박사였다.

그는
조선총독 “데라우찌”의 양자였고,
이완용과 같은 집안인 우봉 이씨였으며,
경성제국대학의 사환으로 시작하여
초대 경성제국대학이 학장이었던 “금서룡(이마니시류)”의 제자였다.

“금서룡(이마니시류)”은 “단군은 신화다”라는 책을 쓸 정도로
단군에 관하여 부정 일변도였고,
우리민족역사 말살과 날조, 축소시키는데 가장 앞장 섰던 자이다.

그 이병도는 자식과 제자들에게 박사를 남발하였고,
제자로는 이기백 교수, 김철중 교수, 변태섭 박사 등 이었는데
이들은 전부 죽었으나,

이기백 교수의 제자인
이기동 교수(동국대학교)는 식민사관, 반도사관에 충실한 이병도파의 선두주자로서
현 학계에 제일 많이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들은 새로운 시각의 사료조사는 싫어하고
이병도의 식민사관만을 신봉하며 똑같은 뜻을 말만 바꾸어서 써 먹는 등
논문장난을 많이 하는 공부하지 않고 연구하지 않는 엉터리 학자 중의 하나이다.

이들이 나이 많은 것을 핑계로
식민사학자들인 저희들끼리 서로 똘똘뭉쳐 만들어 놓은
엉터리 국사책을 국민들에게 교육시켜서
우리 국민들 대부분의 정신을 혼란하게 하고, 썩게 만드는 장본인들이다.


2004년 12월 23일




(참고자료 : 이기동 李基東)  

-> 출처 : 동아일보 인물정보


  생년월일   1943/10/03
  본관   고성 (固城)
  사무실전화   02-2260-3177 팩스:02-2265-3143

(학력)

  1955 - 1961   경기고등학교
  1961 - 1965   서울대학교 사학과

(경력)

  1968 - 1972   숭문고등학교 강사
  1974 - 1976   국민대학교 강사
  1984/10 -    (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백과사전편찬위원회 자문위원
  1987/12 -    (현) 진단학회 평의원
  1988/02 -    (현) 한국사 시민강좌 편집위원
  1991/01 -    (현) 국사편찬위원회 신편한국사 편찬위원
  1993/04 - 1995/03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코리어져널 편집자문위원
  (현) 동국대학교 문과대학 인문학부 사학전공 교수
  1997/10 -    (현)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1997/12 - 1999/02   동국대학교 박물관 관장
  1998/03 - 1999   한일역사연구촉진 공동위원회 위원
  1999/04 -    (현) 문화관광부 문화재위원회 제6분과(매장문화재) 위원

(교우)

  교우   민현구 (閔賢九) [ 생일 : 1941/07/19 ] 고려대 문과대 한국사학과 교수
  교우   한영국 (韓永國) [ 생일 : 1937/11/08 ] 인하대 문과대 사학과 교수
  교우   이태진 (李泰鎭) [ 생일 : 1943/10/14 ] 서울대 인문대 국사학과 교수
  교우   유영익 (柳永益) [ 생일 : 1936/04/09 ]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석좌교수


(상훈)    

  1981   월봉저작상
  2000   3·1문화상 인문사회과학부문

(완)




(역사교과서는 개정되어야 한다)


한민족문화연구원 이사장 강동민



세계 최초 최고의 선진문화 민족이었던 우리 선조들!

구리족, 구려족, 동이족이라고 불리워졌고
한민족이라고 하였던 우리 조상들.  

홍익인간 이화세계가 생활 그 자체였으며,
자신을 낮추며 겸손하던 옛날의 아름다운 풍습은 사라지고,

잘난 체하며 남의 흠이나 잘 찾아내고, 거들먹거리며
친척이나 이웃이 잘 되는 것을 배 아파하는 나쁜 습관은
일제 강점기 35년을 거치며 생겨난 것입니다.

차원 높은 문화 전수국인 우리 민족을 다스리고 길들이기 위해 역사를 거짓으로 만들고,
일제에 협조 할 수밖에 없도록 교묘한 수단과 방법으로 서로를 밀고하고 잡아들이도록 하여
친구, 친척들끼리 서로 불신하도록 하였고, 살아남기 위해 직장을 가질 수밖에 없고,
그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고위직 또는 군수, 면장을 하면서도
일제에서 우리 민족을 구해 낸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스스로 일제에 아부하며 우리 민족을 괴롭힌 소수의 친일파들
이들에 관련된 것은 분명히 짚고 넘어 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우리민족 자존에 관한 것으로써,
애국자와 매국노를 분명히 구분하자는 것이며

그렇게 함으로써
미래 국민의 마음속에 국가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싹트게 되는 계기가 됩니다.

1975년 박정희 전 대통령도 시도하였다가 결국 실패했었던 역사교과서 개정문제,
식민사관에 의해 만들어진 날조되고 왜곡된 우리민족의 상고역사를 시급히 복원하여야합니다.  

일제는 일본학자들과 친일 조선학자들을 총동원하여
우리민족을 다스리기 위한 수단으로 엉터리 상고사(조선사편수회가 만듦)를 만들었습니다.

이것을 배웠던 우리 국민들은 조상을 부끄럽게 여기고,
매사를 반대를 위한 비판만 일삼는 정치인, 교수, 사회지도자 등이 많이 생기게 되어
국가발전에 도움이 되지 못하고 오히려 방해만 되었습니다.

또한
친일 식민사학자들 중
이병도, 신석호 등의 동료들과 자손, 제자들 약80여명의 학자들이 쓴 엉터리 논문을,
역사교과서 만들 때마다 막대한 국가예산으로 논문 사용료를 지불하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정신을 썩게 만들뿐만 아니라 자신감과 자긍심을 없애는
치명적인 독, 식민사관(실증사학) 역사교과서 개정문제는 무엇보다도
우선 사업으로 정해져야 할 것입니다.

(완)


(한민족문화연구원 연락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19-11 두산베어스텔 1407호

Tel.02-523-1944
Fax.02-523-4643
E-mail : minjock1944@hanafos.com





 no 
 subject 
 name 
 date 
hit
144
  [신동아 8월호]-역사 발굴-‘간도협약’ ‘中朝밀약’은 무효, 대한제국 말기까지 국내성은 한국 땅

안원전
2006/11/04 8073
143
 단풍나무에 숨어있는 치우천자의 흔적(치우에 대한 민속학적 접근) [2]

안원전
2006/10/28 5420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3]

안원전
2006/10/21 6044
141
 고고학적 발굴과 중국 사료로 추적한 고조선의 비밀-“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안원전
2006/10/13 5051
140
 주은래 "고조선-고구려-발해사는 모두 한국사"

안원전
2006/10/12 7051
139
  (역사는 과학) (1) (단군조선과학자) 우주에서 고조선을 찾는 과학자가 있다. (송준희) [5]

안원전
2006/10/11 5223
138
 일본 천황궁 조선왕실의궤 공개하다.

안원전
2006/10/10 5278
137
 고려산(高麗山)의 전설 -KaoLi Shan 1

안원전
2006/10/02 5793
136
 "동북공정? 흥! 금나라·청나라는 한국 역사"

안원전
2006/09/22 5443
135
 동북공정의 주체는 중국 공산당 [2]

안원전
2006/09/22 4635
134
 “동북공정은 한반도 흡수통합 위한 中의 공작”

안원전
2006/09/22 4364
133
 "중국 동북공정은 주변국 역사 '말살' 단계"

안원전
2006/09/22 4456
132
 중국 동북공정의 허실

안원전
2006/09/22 4362
131
 [원문 번역]중국 동북공정 전문가위원회 작성 '동북공정' 개요

안원전
2006/09/22 4409
130
 닫힌 반도사관으론 동북공정 못 막는다

안원전
2006/09/22 4693
129
 용어바로잡기 사학史學

안원전
2006/09/19 6633
128
 “베이징大선 고구려를 한국史로 가르쳐”

안원전
2006/09/16 4973
127
 [문화] 중국 역사 자료로 본 동북공정의 허구성

안원전
2006/09/06 5055
126
 조선역사 4천년 이래 최고의 영웅 연 개소 문 [1]

안원전
2006/09/01 5116
125
  송준희(사극우려 ①) "해모수에서 고주몽까지 - 고주몽은 해모수의 아들인가? /서론"

안원전
2006/08/29 5626
124
 김정일 발언, 공룡 중국 핵분열 -소련 붕괴 주역 美, 대 중국 쪼개기 [1]

안원전
2006/08/25 5367
123
 “지중해”가 “발해”라!!!

안원전
2006/08/10 5515
122
 1300년전 ‘지하궁전’ 열까 말까

안원전
2006/08/04 5687
121
 (송호수) 민족사료는 다 위서냐 ? (1) 송준희 [31]

안원전
2006/08/01 6369
120
 붉은악마와 묘족(苗族)의 "치우천왕"에 대한 인식-思無不通 [2]

안원전
2006/07/06 5943
119
 산해경에 나오는 단군조선 [67]

안원전
2005/08/02 6917
118
 대륙 백제는 말한다 - 임승국 교수의 역사 입문 이야기 [2]

안원전
2002/11/09 11691
117
 제 목 : 김정배 씨와 '고구려재단'에 보내는 편지-<아!고구려>의 저자 배달 허성정. [1]

안원전
2004/10/01 6391
116
 어느 언중유골의 주장

안원전
2005/09/04 6433
115
 "단군신화설은 식민사학자들의 왜곡·농간" [기고 : 고준환 교수] 개천절에 되새겨 보는 '실증적' 단군조선사 [1]

안원전
2003/10/03 7793
114
 고구려 최대영역은 동북아시아 전역

안원전
2005/01/21 6814
113
 실신한 국보법 [기고] '김용갑 의원 졸도' 사태를 보고

안원전
2004/09/29 5177
112
  “동북공정, 후진타오 지시로 진행”-中지방정부 신문 보도, 中정부의 '거짓말' 백일하에 드러나 [1]

안원전
2004/08/14 5883
111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안원전
2003/08/14 6004
110
 김정란, "'여자 박정희' 박근혜에게 묻는다" "당신이야말로 대장 간첩의 딸 아닌가" "한나라 해체해야" [1]

안원전
2004/12/11 5698
109
 한사군(漢四郡)은 허위(虛僞)다. -송준희 [10]

안원전
2006/06/01 6398
108
 역사의 미스테리같은 진실

안원전
2006/04/29 6049
107
 系譜學的 側面에서 接近한 伯夷,叔齊 故事 硏究

안원전
2006/04/26 5941
106
 일본 神道의 비밀

안원전
2006/04/04 6821
105
 고대 차이나의 왕들은 모두 동이족&

안원전
2006/03/29 7527
[1][2][3][4][5][6][7] 8 [9][10]..[1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