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9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동영상]대학가에 민족혼의 바람이 불고있다

  
  
    
  
  
    



카페 주소 : http://cafe.daum.net/prophecy
카페 이름 : 충격대예언


    

    


    


    고구려 역사 뿌리찾기 "

우리손으로  이뤄낼게요"

    

'대한민국이 속국이란 말이냐?'


    

    


    


    

'동북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중국의 고구려사 빼앗기에 맞서 대학생들이  '상고사 되찾기 운동'에 나섰다.


    

고려대 증산도 학생회장을 맡고 있는 임성훈 씨(26). 지난해 5월부터 주변국들의  한국 고대사 왜곡을 알리고 우리 역사의 뿌리를 찾자는 '역사 뿌리 찾기 패널 전시회 및 세미나'를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총 300여회  동안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100여개 대학을 순회하며 열려 연인원 3만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중국은 현재 길림성 집안의 옛 고구려 수도 유적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북한이 지난해 시도한 평양 고구려고분군 세계문화유산 지정 신청도 중국 측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중국은 고구려를 요.원.금 등 중국 변방 소수민족 정권의 하나로 보고 '대중화(大中華)'의 역사로 편입시키겠다는 뜻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일부 급진 사학자들의 주장이 아니라 '동북 공정'은 대규모 예산을 편성한 국책 사업이라는 데 문제의 심각함이 있다.


    

임 씨는 "중국은 2조원이나 되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고구려의 옛 수도인 국내성  유적을 자신들의 역사 유적지로 편입시키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며 "내년부터 서명 운동과 대사관 항의 방문 등 대대적인 역사 찾기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임 씨와 함께 '역사 찾기 운동'을 주도할 이상진 씨(25.연세대 사학과4)는
    
    프리챌에 '잃어버린 우리 역사를 찾아서'
라는 카페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이 씨는 '중국의 고구려 빼앗기 음모'가 자신의 전공  분야와 관련이 된 문제라 더욱 진지하다. "조선족이 많은 동북 3성(헤이룽 지린 랴오닝)은 중국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매우 중요한 곳이다. '동북 공정' 사업은 이곳에 대한 지배력을 높이고 북한 정권의 붕괴 등 정치적 변화에 따른 변방 안정을 꾀하기 위한 책략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씨는 "지난 6월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광명일보>의 고구려가 자신들의  속국이었다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에 대해 국내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점이 안타깝다"며 "그들이 자꾸 우리 고대사를 문제삼는 것은  고등학교에서조차 역사 교육을 소홀히 하는 등 우리 스스로가 고대사를 홀대하고 무관심한 탓이 크다"고 말했다.


    

---
러시아 사학자들 중국 역사왜곡 비판 (KBS방영)

[뉴스 광장]러시아 사학자들 중국 역사왜곡 비판  


[뉴스 광장]러시아 사학자들 중국 역사왜곡 비판




topphoto.gif

⊙앵커: 최근 중국 사학계가 고구려 역사를 중국 역사에 편입시키려 하자 러시아 사학자들이 이는 명백한 역사 왜곡이라며 중국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조재익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러시아 동방학연구소 유리 바닌 교수와 극동연구소 특하첸코 교수 등 러시아 사학자들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고구려 역사를 중국 역사에 편입시키려는 중국 사학계의 주장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유리 바닌(러 동방학연구소 교수): 고구려는 엄연히 한민족조상 동이가 세운 나라인데 중국사로 보는 주장에 놀랐습니다.

⊙기자: 러시아 사학자들은 고구려 사적이 현 중국 영토 내에 있는 것을 들어 고구려 역사를 중국 역사로 보는 것은 역사왜곡이라며 이러한 발상과 주장은 신대국주의적 사상의 표현이라고 중국 사학계를 비판했습니다. 러시아 사학자들은 중국 사학계가 이런 주장을 펴는 것은 나중에 한민족이 고구려 역사를 들어 중국 영토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할까 미리 방지하자는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박 미하일(모스크바대학 교수): 이것은 정략이 개입됐으며, 역사학자들은 사실을 밝혀 이런 논의를 중단시켜야 합니다.

⊙기자: 러시아 사학자들은 중국의 역사왜곡은 일본의 역사왜곡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 사학자들은 새해에 고구려 역사 학술대회 등을 개최해 역사에 사실과 진실이 있음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뉴스 조재익입니다.


---



러시아 이어 日학자도 - 中 고구려史 왜곡 비난


일본의 원로 역사학자 3명이 중국의 고구려사 자국사 편입 움직임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비토 마사히데(尾藤正英), 도리우미 야스시(鳥海靖) 도쿄대 명예교수 등을 비롯한 일본의 원로학자 3명은 최근 한국정신문화연구원(원장 장을병)에서 개최된 제7차 ‘교과서 개선을 위한 한일공동학술 세미나’에 참석해 중국의 역사 왜곡을 규탄했다고 연구원측이 31일 밝혔다.

한국경제사 전문가인 스가와 히데노리(須川英德)씨는 종합토론 시간에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한 의견을 묻자 “중국의 이런 태도는 현재 입장에서 과거의 역사를 억지로 해석하려는 이해하기 힘든 역사 날조”라고 답했다.

일본의 역사 왜곡과 관련해 보수적 입장을 취해 온 비토 마사히데 교수 역시 이에 대해 “중국의 태도는 지나친 자국 정심 역사 서술로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연합
단기 4336년 12월 31일 (수) 18:15  


More? Click here! 1
More? Click here! 2





 no 
 subject 
 name 
 date 
hit
105
 고대 차이나의 왕들은 모두 동이족&

안원전
2006/03/29 8903
104
 山神閣의 秘密

안원전
2006/03/15 6314
103
 한글날과 우리글자의 세계화 구길수

안원전
2006/03/15 8553
102
 東夷족 熊씨 가문 여인과 桓족 추장 사이에서 탄생… 조선 고종 때까지 國祖였다 일제부터 神話로 돌변 [14]

안원전
2006/03/10 9770
101
 중국인이 두려워한 한민족이 낳은 위대한 영웅 연개소문

안원전
2006/03/07 11048
100
 (실제상황) 법관과 박시인 박사와의 문답 / '신문사설도 못읽는 한자실력 가지고..(송준희) [5]

안원전
2006/03/04 6352
99
  동영상 특강 '우리역사의 줄기' [1]

안원전
2006/02/16 5971
98
 -[특집]세계제국-동북공정과 간도 그리고 통일의 대세! [1]

안원전
2006/01/27 12584
97
 대만은 백제의 속국

안원전
2006/01/11 6311
96
 어제 KBS1 심야 책을 말하다 동북공정에 대한 토론회를 보고.....2004.9.XX(기록용으로 옮김)

안원전
2005/12/04 8008
95
 망국적 한국역사 소송진행문

안원전
2005/11/16 6555
94
 역사학계동정 [512]

안원전
2005/09/26 7249
93
 (중국 학자 양만연) 한국 문화와 중국 초나라 문화의 연관성 탐구 (치우=묘민/초나라) [471]

안원전
2005/07/27 16930
92
 독도는 우리땅!

안원전
2005/07/13 5764
91
 역사왜곡의 극치 '임나일본부'의 실체를 밝힌다

안원전
2005/07/13 8132
90
 동방불패는 한국(동이)이었다. 묘족은 치우천왕의 직계 후예로 동이족이다.

안원전
2005/07/02 7908
89
 周恩來 “만주는 조선족 무대” 63년 대화록 (서울신문)&주은래총리(周恩來總理)의 중국-조선관계(中國-朝鮮關係) 對話전문 [1]

안원전
2005/04/10 8966
88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05/02/21 6210
87
 식민사관(植民史觀)의 계보

안원전
2005/02/15 7051
86
 우리의 역사는 이렇게 말살되었다

안원전
2005/02/15 7312
85
 백두산 정계비에 적힌 그 강… 토문강 찾았다 조선․청의 국경… 두만강과 별개의 강으로 드러나

안원전
2005/02/12 6371
84
 문헌에서 본 우리 겨레의 고대역사

안원전
2004/12/25 6989
83
  프리메이슨서양사15(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2]

안원전
2003/10/22 19515
82
  프리메이슨서양사14(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3]

안원전
2003/10/22 13718
81
 프리메이슨서양사13(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10/22 12867
80
 프리메이슨서양사16(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3/10/22 7860
79
 테마 : [역사의 진실] 심청전의 무대는 호남성 동정호 주위 [1]

안원전
2004/09/08 7618
78
 콜럼버스보다 71년 앞서 명나라 제독… 3천개 나라 10만리를 누빈 대항해

안원전
2004/08/31 7721
77
 일만년 대륙사를 꿰는 왕도-한민족 영적세계의 원형인 신교의 세계

안원전
2004/08/17 6117
76
 檀君은 神話아닌 우리國祖 - 원로 문헌 친일매국 사학자 이병도(李丙燾)씨 조선일보 특별기고 - 조선일보 1986년 10월9일(목)자〉 [1]

안원전
2004/08/01 6588
75
 방촌 임균택 박사 한경 서문 [1]

안원전
2004/05/22 8552
74
 원문:“영토제국주의 드러낸 허점투성이 논리”-쟁·점·별로 살펴본 국내 학계의 반·박(중국어로 번역)

안원전
2004/01/17 6668
73
 한국사의 인식과 환단고기-반도 고고학의 해독

안원전
2003/12/30 8269

 [동영상]대학가에 민족혼의 바람이 불고있다 [3]

안원전
2003/12/25 9734
71
 <개천절 방북기>과연 檀君이 單君임을 확인한 행사 학술토론회, 북측 `대동강 문화` 강조 [1]

안원전
2003/10/11 6427
70
비밀글입니다 (구) 홈페이지 소개글(기록용)

안원전
2003/08/04 4011
69
 민족사의 여명과 역사의 수난 - 송호수,두계학파와 실증사학 -신복룡

안원전
2003/05/14 8468
68
 한민족의 뿌리와 미래(가장 쉽게 정립된 기초 강의안이므로 먼저 읽고 시작할것!),동방 한민족의 대도 세계와 민족사를 공부하는 정신자세에 대하여 [2]

안원전
2003/01/23 9406
67
 민족사의 맥을 찾아서 (박성수 교수)

안원전
2003/01/23 9777
66
 프리메이슨 서양사3(안원전의21세기 담론중)

안원전
2002/07/12 12050
[1][2][3][4][5][6][7][8] 9 [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