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9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Link #1  
   http://newsmaker.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12983
Subject  
   [조명]사라진 단군의 진실을 복원하라

                        
                        
                                
                        
                                


                                [조명]사라진 단군의 진실을 복원하라



                                
                        


                        
                                
                        
                        
                                
                        

동이족의 피라미드 고분
역사이야기/상고사 2007/06/29 18:05 약수


5,000-year-old "Pyramid" Found in Inner Mongolia  


Chinese archaeologists has discovered a pyramid-shaped building, dating back more than 5,000 years ago, in the Inner Mongolia Autonomous Region, in north China.

The "pyramid", located on a mountain ridge one kilometer north of Sijiazi Township in the Aohan Banner (county), is a three-storied stone building, with the bottom layer being more than 30 meters long and 15 meters wide.

The "pyramid" belongs to the Hongshan Culture period of 5,000 to 6,000 years ago, according to Guo Dashun, a famous Chinese archaeologist who works in Liaoning Archaeological Research Institute.

Seven tombs and ruins of an altar were found on the top of the "pyramid." At the site of the altar there are many fragments of broken pottery carved with the Chinese character “mi" (rice). Archaeologists said that the character "mi" may have something to do with people`s understanding of astrology in ancient times.

In one of the tombs, archaeologists found a bone flute and a stone ring, and they unearthed a stone sculpture of a goddess the size of a human body in another tomb.

Archaeologists were surprised to find a stone-carved linga on the wall of a tomb and a small stone statue of a goddess below the linga in the same tomb.

Archaeologist Guo said that many of the relics were first-time discoveries and they are of great significance in studying the burial customs, religious and sacrifice rituals, and the social structure of the Hongshan Culture.

He pointed out, the discovery of the "pyramid" is also of great significance in exploring the origin of the Chinese civilization.

The Hongshan Culture, belonging to the Neolithic culture, is mainly distributed in the juncture area between Inner Mongolia, Liaoning and Hebei provinces.

(Xinhua News Agency 07/09/2001)


동이족의 피라미드 고분

대륙의 만주지역에 피라미드 고분이 존재하는데 어느시기에 누구의 고분인지 아직까지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이 피라미드고분의 평균 높이는 25~100 m로 축조하기 위해서는 수만명이 소요된다고 하는데 최초의 발견은 1945년에 조종사의 사진 촬영과 보고서였으며 그 이전까지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산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1963년에 중국의 학자들이 이 피라미드 고분을 진시황의 무덤으로 예상하고 발굴했지만 탄소연대에서 진시황의 무덤보다 전에 만든 것 임이 밝혀지게 됩니다.

 현재, 중국정부에 의해서 철저하게 숨겨지고 학술적인 조사도 불가능하며 연구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데 고고학자 하우스 돌프가 만주의 피라미드를 촬영하여 독일로 보낸 후에 서방세계에 만주의 피라미드를 알리는데 성공합니다.  

세계사를 다시 써야하는 21세기 최고의 고고학 발견이 될지도 모르기 때문에 서방의 학자들이 발굴 요청을 하는데 중국정부는 만주지역에는 야만족과 기마족들이 살았던 곳이라 진보된 문명이 없고 사진은 조작된 것이라고 말하면서 발굴을 회피합니다.    

그 발표와 함께 1990년대부터 중국정부는 고구려의 역사를 중국역사에 편입시켜서 자국학생에게 가르치고 전 세계에 고구려 역사가 중국역사라고 홍보하고 있는 중 입니다.                      

만주의 피라미드는 위로 갈수록 좁아지는 계단식 형태의 모양을 하는 만주와 한반도에 있는 고구려의 고분과 너무도 똑같은 모양과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학계에서는 이런 공법을 [들여쌓기 공법]이라고 부르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지역에는 찾아볼 수 없는 고조선과 고구려 고유의 고분 건축공법 입니다.

그러면 BC. 3000년전 만주지역에 살던 민족에 대한 의문점이 생기는데 당시에 화하족은 황하를 넘지 못하고 있었으며 석기시대였고 만주지역은 중국의 '25사'와 한국의 사서에서 고조선(古朝鮮)과 환국(桓國)의 활동무대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중국정부는 침엽수등 나무를 심어서 은폐하고 있는데 중국의 <신화통신>에서 이 고분이 어느 민족이 만든 것인지를 밝히는 글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내몽골에 5000년 된 피라미드고분- 신화통신]  
            
중국 고고학자들은 중국북부 내몽골 자치지역에서 무려 5000년이상 된 피라미드고분으로 보이는 건축물을 발견했다.

이 피라미드고분은 아오한 배너(Aohan Banner)지역의 시지아지(Sijiazi)마을에서 북쪽으로 1Km 떨어진 산봉우리에 있었으며 아래부분 길이는 30m 이상 폭은 15m 이상인 3층 석조건물이다.

요녕성의 고고학 연구센터의 유명한 중국 고고학자 구오다쉰에 의하면 이 피라미드고분은 지금부터 5000년 ~ 6000년전 홍산문명시대의 것이라고 말한다.

일곱개의 무덤과 제단의 유적들이 피라미드 꼭대기에서 발견되었고 제사단이 있던 자리에서는 한문 쌀미(米)자 형태의 그림이 새겨진 도자기조각이 발견되었다. 고고학자들은 쌀미(米)자 형태의 그림은 고대인들이 천문(天文)을 익히기 위한 것이라 말했다.

고분의 하나에서 고고학자들은 뼈로 만든 피리와 돌 반지를 찾았고 다른 고분에서는 사람의 크기만한 여신상(女神像)조각이 새겨진 돌을 발굴했다.

고고학자들은 무덤의 벽에 새겨진 현재 힌두교의 시바신과 비슷한 상징으로 남근상을 찾고 놀랐으며 벽에 새겨진 현재 힌두교의 시바신과 비슷한 상징 밑에 여신(女神)들이 있는 작은 돌 조각상을 찾았다.

고고학자 구오는 상당수의 유물들이 처음 발굴되는 것들이며 이것들은 홍산문명의 매장 풍습과 종교, 산 제물을 바치는 의식, 그리고 사회구조에 대한 연구를 하기 위한 대단히 중요한 유물이라고 하였다. 그가 또 지적하는 바로는 피라미드 고분의 발견은 중국문명의 근원을 밝혀나가는데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하였다.

홍산문명은 내몽고(중국의 내몽고 자치주), 라이오닝(요녕성 서부), 하북(요녕성 서쪽)에 걸쳐서 분포된 신석기 문화권에 속한다.

지금까지의 학계의 통설로는 중국에는 이집트와 남미에 있는 대형피라미드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신화통신의 기사를 보면 대륙의 내몽고와 만주지역에 피라미드의 존재가 확인된 것입니다.

이들 피라미드는 외형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과 세월이 지나 수목이 우거져 산처럼 변해 있는 것도 많은데 중국정부에서는 피라미드 연구를 철저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축조연대는 환국과 고조선시대로 보며 환국시대의 천단이거나 환인(왕)과 고위층의 무덤으로 추정하고 있다.


티베트의 거대 피라미드고분

또 다른 피라미드고분에 대한 신문기사(중앙일보) 글이 있는데 한(韓)민족의 유적은 아닌 것 같지만 소개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피라미드로 알려진 이집트 기자(쿠푸왕) 피라미드보다 더 큰 피라미드를 티베트 서쪽에서 발견했다고 중국 톈진일보가 보도했다. 발견된 피라미드 가운데 가장 높은 피라미드는 180m 정도로 쿠푸왕의 피라미드(146m)보다 규모가 크다. 

톈진일보는 현재 티베트지역의 유적을 조사했는데 티베트 서쪽 끝단에 위치한 강런보치봉(神山) 주변지역에서 100개가 넘는 피라미드를 발견했다. 

러시아 학자들은 이번에 발견된 티베트의 피라미드가 세계 최대 규모임을 확신하면서 대부분 피라미드들이 극히 오래된 탓에 심하게 훼손됐지만 정밀 조사한 결과 피라미드의 윤곽을 분명하게 찾아낼 수 있었다.  

대부분 피라미드들은 돌로 만들어졌으며 표면이 움푹 들어간 경우가 많았고 거대한 석조 인물상도 발견되었는데 이번에 발굴된 피라미드는 계단식으로 멕시코 마야문명의 피라미드와 유사하다.


                                
                        



                                 2006 10/16   뉴스메이커 696호  


                                

                                사학계 한민족의 원류 ‘홍산문화’에 초점… “동북공정 깰 수 있는 열쇠” 주장

<우실하 교수 제공>


‘요하문명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광활한 요하의 ‘홍산문화’가 국내 사학계에 충격파를 던지고 있다. 한민족의 기원과 함께 상고시대에 사라진 고조선과 단군의 진실을 밝혀줄 단초가 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이곳 유물은 중국이 국가적 명운을 걸고 진행중인 동북공정을 저지할 한민족의 비기라는 게 일부 재야 학자의 주장이다.



홍산문화 지역에서 출토된 옥으로 만든 유물. <국학원 제공>
기원전 3500년께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홍산문화는 분업화가 이뤄진 국가형태를 띠고 있다. 통상 청동기대에나 출현 가능한 흔적이다. 무엇보다 가면과 옥장식 등에 곰 형상이 투영된 유물이 대거 발견됐다는 주장이 잇따라 이곳이 단군신화 속 곰 토템을 지닌 웅족(웅녀)과 고조선(청동기 시대) 이전 한민족 원류 중 하나인 배달국(신석기 시대)이 자리했던 곳이란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청동기 문명을 갖고 이주한 환인족(부계사회)과 웅족(모계사회)의 결합을 통해 단군조선이 건국됐다는 설이다. 문제는 여지껏 이를 확증할 사료가 없다는 점. 하지만 재야 학자들은 이를 대신한 고고학적 발굴을 통해 정황증거를 어느 정도 갖출 수 있다는 입장이다.



붉은산 인근의 후기 신석기문화



위_ 삼좌점 터에서 발굴된 성벽. 움푹 튀어나온 ‘치’ 는 고구려 고유의 축성양식을 연상시킨다.
아래_ 삼좌점 발굴현장에서 모습을 드러낸 대형 집터. 대문과 문설주는 물론 곡식창고까지 완벽하게 보존돼 있다. 이곳 60여 채의 군락은 매우 드문 큰 규모로 파악된다. <국학 학술원 제공>
이와 같은 주장에 불을 댕긴 대표적 학자는 우실하 항공대 교수. 문화·사상사를 통해 한민족 원류를 밝히는데 힘써온 그는 “홍산문화를 직접적으로 단군조선 원류로 거론하긴 아직 이르지만 우리 민족 정체성의 근거가 그곳에서 나온 것은 사실”이라며 조심스럽게 화두를 던졌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홍산문화 전문가도 “결국 중국은 이곳을 한민족 원류로 인정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대체 홍산문화란 무엇인가. 홍산(紅山)은 중국 내몽골자치구 적봉시의 동북방에 인접한 산의 이름. 몽골인은 ‘우란하따(烏蘭哈達)’라고 부르는데 이 역시 ‘붉은 산’을 의미한다. 실제로 철 성분이 많은 바위산으로 나무가 자라지 않는다.

그런데 이 붉은산 인근에서 중국학계를 놀라게 한 거대한 제단(壇)과 신전(廟), 적석총(塚) 등 삼위일체의 거대 후기 신석기문화가 발견됐다. 상식을 깨고 국가체제를 완벽하게 갖춘 흔적이다. 홍산문화란 명칭은 적봉시 홍산에서 비롯됐지만 이후 발견된 대규모 유적은 넓게 퍼져 있다. 요녕성, 내몽골, 하북성 경계 연산(燕山) 남북과 만리장성 일대를 포괄한다.



우 교수에 따르면 그 시작은 1906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일본의 저명한 인류학자 겸 고고학자인 도리이 류조우(鳥居龍藏)가 적봉 일대 지표조사를 하던 중 우연찮게 많은 신석기 유적과 돌로 쌓은 묘(적석묘) 등을 발견한 것. 이것이 후대 세계를 놀라게 한 홍산문화 적석총 유적이다. 동북지방과 만주, 한반도 일대에서만 발견되는 무덤 형태였다.  하지만 당대에는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중국 동북성 남부 평원을 가로지르는 길이 1400km의 요하 모습. 이 강을 중심으로 요서와 요동이 나뉜다. <국학 학술원 제공>
이후 20세기 초 중국에 온 프랑스 예수회 신부 에밀 리상(Emile Licent·1876~ 1952)도 22곳의 신석기 유적을 발견했지만 류조와 마찬가지로 간단한 글만 남겼다. 그러나 1920년대 미국 하버드대에서 유학중이던 고고학도 양사영(梁思永·철학자 양계초의 아들)은 이 글을 놓치지 않았다.



결국 1930년 귀국한 양사영은 그해 겨울, 왜소한 체구로 동북지방 한파를 뚫고 적봉으로 향했다. 중국 중앙연구원 고고분과 담당자로서 내몽골 임서 일대와 흑룡강 등 동북지방에서 잇따른 신석기 유적 발견을 바탕으로 본격적 발굴작업을 계획한 것. 하지만 정세불안과 건강 악화로 발굴이 지연되다 1934년 ‘열하고고보고(熱河考古報告)’로 학계에 첫 보고를 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보고서엔 “동북 4성(요녕·길림·흑룡·열하성) 발굴작업을 완성하지 못했지만 절대 잊어선 안 된다”고 썼다. 오늘날 동북공정의 첫 삽을 양사영이 뜬 셈이다.



아이러니컬하게도 발굴은 일본인 손에 의해 이뤄졌다. 일본 고고학의 아버지인 하마다 고사쿠(濱田耕作)가 주인공. 대규모 발굴단을 끌고와 발굴을 진행했는데 만주족과 몽골족이 내몽골 동부에서 발원, 중국과 역사적으로 독립했음을 밝히는 게 목적이었다. 일본편입이 목표였다.



‘천부경’의 비밀 간직한 유적들



위_ 삼좌점 유적지의 문설주들은 매우 정돈된 모습으로 고대 국가의 통치력을 연상시킨다.
아래_ 삼좌점 유적터의 곡식창고. <국학 학술원 제공>
처음 청동기 문명 발굴에 초점을 맞춘 발굴은 시간이 지날수록 역사시대 이전(신석기 시대)으로 옮아갔다. 신석기 주거지 31곳과 옥구슬 380여 기, 골기(骨器) 33점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광복 이후 1955년 홍산문화라 이름 붙일 당시까지도 별다른 이목을 끌지 못했다. 그러던 것이 1982년 능원현과 건평현(建平顯) 경계 ‘우하량(牛河梁)’에서 유물이 대거 발굴되며 세계 언론은 ‘미지의 왕국’이 등장했다고 요란을 떨었다. 일본 신문 ‘아사히’ ‘마이니치’도 ‘5000년 전 신비의 왕국이 베일을 벗었다’고 대서특필했다. 발굴은 인근에서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홍산문화의 특징은 새로운 신석기문화라는 것. 황하 유역 앙소문화 등과 서로 영향을 미치며 경쟁관계에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 덕분에 세련된 채도문화와 거석문화, 세석기문화와 빗살무늬토기 등이 뒤섞여 있다. 무엇보다 요하지역은 만리장성 이북으로 전통적으로 이민족 역사의 장이었다. 우실하 교수는 “퉁구스계열 토착세력의 흔적으로 이를 웅족의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며 “중국 측은 이를 전설의 인물 황제와 손자인 고양씨 전욱 계통 문명으로 설정해 억지로 중화문명에 편입시키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 누가 이 문명의 주인이라 단정하기보다 동북아 공동문명권의 모태문화로서 공동연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유럽이 에게해 문명을 그리스만의 것으로 규정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고구려 축성방식의 원형도 발견



홍산문화지역에서 출토된 원형제단. 천손의 후손임을 증명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학원 제공>
단군조선 건국의 밑바탕을 이룰 가능성이 농후한 홍산문화. 우 교수에 따르면 이곳에는 민족 최고 경전인 ‘천부경’의 비밀도 숨어 있다. ‘1, 3, 9, 81’을 내포한 유물이 수없이 발굴된다는 얘기다. 천제단과 무덤, 사당구조가 3층인 점, 용 모양 곡옥이 9개 한 세트를 이룬다는 점도 그렇다. 천제단구조도 그렇다. 이곳에서 발견된 천제단은 자금성의 천단과 구조가 동일한데 천단은 한족이 아닌 청나라 때 만주족이 건설한 것이다. 천단은 북방 샤머니즘 고유 사유체계인 ‘3수 분화의 세계관’을 형상화한 것으로 첫 번째 원이 9개의 대리석, 마지막 원이 81개 대리석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곳 원형제단도 비슷한 구조다. 이는 음양 2분법적 중국 고유 사유체계와 다르다.



무엇보다 적석총 무덤양식은 바로 고구려의 그것이다. 현재 일반인에게 유일하게 공개되는 우하량 제2지점에선 지금도 직경 20~30m에 이르는 거대한 제단과 적석총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이 때문인지 중국측도 홍산문화에 대한 관심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1973년 장강 하류에서 앙소문화(황하문명)보다 이른 시기의 하모도문화가 발견되면서 중화문명의 시발점을 하모도문화로 설정했지만 우하량유적(홍산문화) 발견 직후 이를 엮어 중국 3대 문화로 보고 있다. 특히 홍산문화를 ‘요하문명’이라 칭하며 중화문명의 새 시발점으로 부각시키고 있다. 요녕성 박물관 앞에 ‘3황5제 시대는 다민족 통일 국가를 형성하는 바탕을 이뤘다’고 적고 홍산문화를 고양씨 전욱 계통 문명으로 못박았다. 이는 동북공정의 하부공정인 웅녀공정, 고구려공정보다 진일보한 움직임이다.



주목할 점은 홍산문화 바로 위층 하가점 하층문화. 황제족(한족)의 황하문명보다 앞선 홍산문화층 위에 중국 최초 국가인 하나라보다 앞선 청동기 유물이 발견된다. 고조선의 자취를 좇는 학자들은 이를 고조선 출범과 연계시킨다. 청동기를 개발한 3000여 명 환웅세력이 웅족과 결합해 강력한 국가체제를 다진 것으로 추정하는 것. 고조선 건국연대인 기원전 2333년은 이 지역 청동기의 추정연대인 기원전 2400년 무렵과 거의 일치한다. 일단 대부분의 학자들은 이곳이 고조선 초기 강역이었다는 점에선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다.



최근 홍산일대를 답사하고 돌아온 유임현 국학학술원 사무총장은 “일부 중국학자들은 ‘이곳 유적 중 일부를 대동강 일대에서도 봤다’고 증언했다”며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밝히진 않았지만 그들도 이곳이 기존 한족 문명권이 아니라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또 “이곳은 중국 송대 이후에야 중국 양식의 무덤이 발견되는 고구려 비사성 자리였다”며 “과연 중국의 역사 문화권인지 의심스럽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예로부터 중국 사서들이 외국인으로 분류했던 동이족의 원형이 이곳에 묻혀 있다는 게 유 사무총장의 해석이다. 그는 “중국측 교수가 ‘모호한 유적이 발굴되면 이전에는 그냥 덮어버리기도 했다’고 말했다”고 전해 이와 같은 의혹을 부채질했다.

지난 10월 초 홍산의 모습. 전봇대와 고압선탑이 전경을 망치고 있다. <국학 학술원 제공>


중국 하나라보다 앞선 청동기 유물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최근 발굴이 진행되고 있는 음하 상류 ‘삼좌점 유적’. 하가점 하층문화로 추정되는 이곳의 발굴은 극비리에 이어져 올해 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유 사무총장이 국내에선 처음으로 보고 돌아와 전한 이곳 실상은 가위 충격적이다. 하늘과 땅을 상징하는 적석묘는 50~70㎝ 원을 중심으로 사방 20여m까지 확장될 만큼 거대해 제단과 구분되지 않는다. 완벽한 형태의 우물과 60여 채의 집터, 외성과 내성으로 구분된 성곽은 고구려의 그것과 다름 없다. 부족회의 장소로 추정된 모임장소와 석회를 이용한 담벽 등도 정교하기 이를 데 없다. 곡식창고와 문설주까지 완벽하게 보존돼 있는데 특히 내성 북쪽 성벽의 ‘치’가 눈길을 끈다. 성벽이 쑥 튀어나왔다 들어간 치는 적을 수비하는데 유리한 양식으로 고구려 특유의 것이라 한다. 축성방식도 초기 고구려 축성방식보다 살짝 뒤져 있다. 곳곳엔 해독되지 않은 상형문자들이 널려 있다.



고조선 시대와 겹치는 하가점 하층에서 출토된 청동투구(위), 홍산문화지역에서 출토된 여신상. 가부좌를 튼 채 두손을 다소곳이 모은 형상은 중국 여타 지역에서 출토되지 않는다. <국학 학술원 제공>
하지만 이와 같은 진일보한 시각에 대한 기존 국내 사학계의 반응은 다소 조심스럽다. 노태돈 서울대 교수는 “객관적 사실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자칫 민족적 이해가 엇갈려 극단주의로 흐를 수 있다. 개연성과 토대를 충분히 확립해야 한다”면서도 “정신사적 흐름 연구와 바른 역사인식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로는 동북공정 못이겨”



반면 대표적 재야 사학자로 분류되는 윤내현 단국대 교수는 “철저한 고증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우리 역사학계 내부에서도 이견이 빈발하는데 어떻게 단군과 고조선에 관한 역사를 중국학자에게 이해시키겠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기존 사학계 연구로는 동북공정을 극복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윤 교수는 하가점 하층문화에 대해선 “독자적 문화인 것은 분명하지만 만주와 요서·요동을 합한 공통의 문화”라며 “북경 근처 갈석산까지 고조선 영토였음을 감안하면 연관성을 추측할 수 있지만 한반도 내에서 발견되는 구석기 문화 등도 간과하면 안 된다”며 중립적 견해를 견지했다.



모두 취합해도 A4용지 한장을 넘기기 힘들다는 단군과 고조선에 관한 기록들. 유일한 단서가 될 수 있는 유적들은 어떤 해결점을 제시할까. 한민족 기원과 고조선과 단군에 대한 비밀을 풀어주는 것은 물론 민족 정체성 확립과 남북한 통합, 나아가 중국의 동북공정을 저지하는 가장 좋은 대처방안이 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동북공정 속에 그려진 고조선



중국이 고구려는 물론 발해, 나아가 고조선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단군신화가 중국신화의 영향을 받은 중국문화의 반영이라 주장하는 중국 사학계의 주장은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기자 동래설 등을 근거로 고구려 이전 단계에서부터 중국사에 우리 민족사가 포함된다는 것을 강조해 중화적 우위성을 강조하고 고조선-고구려로 이어지는 민족 정체성을 말살하려는 것이다.



조법종 우석대 교수에 따르면 중국은 태양 숭배 신화인 ‘탕곡신화’와 ‘명이’라는 표현이 조선(朝鮮) 명칭의 기원이라 주장한다. ‘산해경’에 나타난 탕곡이 조선의 명칭이며 ‘주역’에 나오는 명이가 은나라 시대 조선 명칭이란 것이다. 또 3황5제 신화 속 황제의 후손인 전욱고양의 신화가 동이족 문화이고 곧 고구려 문화라 주장한다.



이런 중화우월주의는 ‘기자 동래설’에서 극에 달한다. 은말 주초 은나라 신하였던 기자가 동쪽으로 피난해 조선의 왕이 됐다는 기자조선설을 역사적 사실로 인정하고 중원민족이 동북민족의 원류가 된 계기로 설명한다.



이는 1차 동북공정 중 장벽파의 ‘기자여기자조선연구’에서 본격화됐다. 기자조선은 은나라 후예가 조선반도에 세운 지방정권으로 실재했던 철학가·정치가인 기자에 의해 중국 동북사가 시작됐다고 본다. 또 기자조선은 주·진의 속국으로, 이후 위만조선은 한의 속국으로 분류한다. 민족적 기원으로는 숙신·예맥·동호계로 동북지방을 3분하고 ‘모두 중국 역사 범주에 존속된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중국 측 주장은 우리 민족과 관련된 구체적 역사를 보편성과 연결지어 부정하는 실수를 저질렀다는 게 국내 학계의 반론. 무엇보다 단군신화를 중국신화에 나타난 ‘신성한 존재의 출현이 초인간적 상황 속에 전개된다’는 일반론을 바탕으로 중국신화의 영향을 받았다고 추측하고 있다. 단군신화 속 곰 숭배 사상이 한국 신석기문화 속 고아시아족의 특징임을 망각한 것이다.



또한 중국사료인 ‘상서대전’ 등에 기록된 기자동래설은 다른 사서에선 일절 언급되지 않았고 조선시대 일부 유학자들이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신뢰성이 떨어진다. 고조선의 청동문화는 중국과 계통이 다른 비파형동검과 돌널무덤 및 고인돌을 중심으로 한다는 점에서도 논리상 맞지 않다. 최근 일부 국내 학자들은 오히려 위만조선이나 한군현 등을 고조선 서쪽 변방에 자리한 고조선의 속국이라 보고 있다.



한편 중국 측 동북공정에 대해선 학계·정치권의 자성 목소리가 높다. 김정배 전 고구려연구재단 이사장은 자신의 논문에서 “관심이 많은데도 고조선에 관한 연구가 부진한 것은 새로운 문제의식과 해석을 과감히 표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자아비판한 바 있다. 김무성 한나라당 의원도 “동북공정의 문제는 단순히 역사왜곡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우리 정부의 정치·외교력 부재를 드러낸 것”이라며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 조직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이버 의병이 역사 지킨다



민족혼과 정신을 되살리자는 사이버 의병들의 활동 모습. 친근하고 재미있는 활동을 추구한다. <국학신문 제공>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한 한민족에겐 늘 구세주와 같은 손길이 있었다.

격분한 백성들이 들고 일어나 국가와 운명을 함께한 ‘의병’이 그것이다. 현대사회도 예외는 아니다. ‘디지털’ ‘온라인’ 등 문명의 이기와 더불어 힘을 얻은 ‘사이버 의병(cafe.daum.net/ cybershinsi)이 그들이다.



현재 1만여 명에 달하는 사이버의병은 초·중·고·대학생은 물론 40~50대 중년층까지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맹활약하고 있다. 활동할 때는 황금색 태양 속 붉은 ‘삼족오’가 그려진 복장을 입고 다니기도 한다. 삼족오는 고구려 벽화나 유물에 그려진 세발 달린 까마귀. 한민족이 천손임을 보여주며 홍익인간과 이화세계의 정신을 상징한다.



다음카페에 둥지를 틀고 역사왜곡 시대에 민족정기를 바로잡자고 의기투합한 사이버 의병. 활약상도 눈부시다. 심지어 ‘네어버 지식in’엔 ‘유행어·신조어’로 분류돼 ‘온라인을 통해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누리꾼을 지칭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들이 활동을 개시한 것은 2003년 12월.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동북공정)을 저지하기 위한 국학원청년단의 ‘고구려지킴이’ 발족이 시발점이다. 이후 누리꾼들의 자발적 참여가 이뤄졌고 지금은 고구려사 지킴이를 넘어 나라사랑을 실천하는 모임으로 승화됐다. ‘동북공정 저지 활동’ ‘태극기 생활문화 만들기’ ‘국조 단군 알리기’ ‘개천절 살리기’ ‘대한민국 국학 바로 알리기’ 등의 활동이 그것이다.



최근에는 굵직한 두 건의 성과도 올렸다. 우선 지난 9월 국학원이 중심이 된 ‘동북공정 저지 대국민 기자회견’ ‘국민대회’가 첫 번째 개가. ‘한민족 정체성 찾기 1000만인 서명’도 이어졌다. 올 10월에는 세간의 화제를 불러모은 개천절 행사로 다시 한번 주목받았다. ‘대한민국 생일파티’라는 주제로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개천절 행사를 벌인 것.



“개천절이 어느새 국가 수장인 대통령도 외면하는 일부 종교행사로 치부되고 지난 20년간 언론에서도 철저히 외면당했다”는 현실을 뒤집을 수 있도록 ‘고개숙인’ 개천절의 의미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 것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전통복식 대신 코스튬 플레이를 통해 동북공정 반대를 문화적으로 승화시키고 대형 떡 케이크를 마련해 나눠 먹는 등 개천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장예령 사이버의병 단장은 “거창한 것은 아니고 단군의 건국이념인 홍익정신을 갖고 활동한다”면서 “스스로 민족 정신사에 대한 자긍심을 지니자는 것인 만큼 누구나 활동 가능하며 온라인 카페가입으로 정회원 자격이 부여된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오상도 기자 sdoh@kyunghyang.com>

                                



 no 
 subject 
 name 
 date 
hit
105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2920
104
비밀글입니다 '김진홍목사' 뉴라이트에서 떠나야 할 이유

안원전
2011/03/05 634
103
 "한국병합은 원천 무효" 최초 공동선언

안원전
2010/05/11 3877
102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안원전
2003/08/14 7052
101
 "중국 동북공정은 주변국 역사 '말살' 단계"

안원전
2006/09/22 5399
100
 "야율 아보기"는 왜 이름을 "안파견"으로 바꾸었을까 [1]

안원전
2007/06/16 5879
99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2434
98
 "동북공정? 흥! 금나라·청나라는 한국 역사"

안원전
2006/09/22 6474
97
 "단군신화설은 식민사학자들의 왜곡·농간" [기고 : 고준환 교수] 개천절에 되새겨 보는 '실증적' 단군조선사 [1]

안원전
2003/10/03 8824
96
 [환단고기의 진실]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안원전
2012/09/17 4595
95
 [코리안루트를 찾아서](1)中·한반도·日문명의 젖줄 ‘발해문명’ [4]

안원전
2007/10/07 5361
94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2532

 [조명]사라진 단군의 진실을 복원하라 [1]

안원전
2007/06/29 6460
92
 [원문 번역]중국 동북공정 전문가위원회 작성 '동북공정' 개요

안원전
2006/09/22 5330
91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환구단과 천단의 천자(天子) 풍수 대결

안원전
2014/09/25 3528
90
 [산해경에 나온 (고)조선도 불교의 뿌리] [4]

안원전
2007/11/04 5322
89
 [발해는 스스로를 고려(고구려)라 불렀다.]

안원전
2007/11/04 5056
88
 [문화] 중국 역사 자료로 본 동북공정의 허구성

안원전
2006/09/06 6098
87
 [동영상]대학가에 민족혼의 바람이 불고있다 [3]

안원전
2003/12/25 9733
86
 [다시 보는 한국역사]<7>부여족과 불가리아

안원전
2007/05/23 6502
85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안원전
2010/07/01 3553
84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3722
83
 KBS 이인호 조부 "일본은 어진 나라라서 천하무적"

안원전
2014/09/03 2966
82
 KBS 다큐 일제강점기 이승만의 진실은?

안원전
2013/12/30 3025
81
 KBS 9시뉴스보도 (9월 9일) - 김종서 박사님의 연구내용 일부보도

안원전
2008/09/19 4528
*
 JSD [10]

안원전
2002/03/09 13699
79
 jeungsando.com,교회에서 쉬쉬하는 그리스도 이야기

안원전
2002/01/29 6843
78
비밀글입니다 Autumn calling

안원전
2002/01/13 5642
77
 <흠정만주원류고>에 기록된 백제사 - 발해와 한판뜨다

안원전
2009/01/06 4893
76
 <중국 25사 원문>의 동이족 개념

안원전
2002/03/08 6699
7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2891
74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3026
73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1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2584
72
 <발해의 정체> 이태백도 "발해는 외국"

안원전
2007/06/29 6168
71
 <근대 한민족사 엑스파일> 대륙조선은 어떻게 한반도로 축소되었나 ?

안원전
2007/03/13 6536
70
 <개천절 방북기>과연 檀君이 單君임을 확인한 행사 학술토론회, 북측 `대동강 문화` 강조 [1]

안원전
2003/10/11 6427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9075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4475
67
 역사학자 시국선언 전문 “이명박 법정 세워라”

안원전
2013/07/09 3155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12327
[1][2][3][4][5][6][7][8] 9 [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