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11 9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입력  2010.03.06 02:57 / 수정 : 2010.03.06 11:02

한국인이 작년 경매서 구입해 국내로… 첫 공개
1837년 니가타 해안에 걸려 "울릉도 오른쪽 섬은 한국땅 항해 엄중히 금지" 적혀
日언론 "팻말 한국가면 안돼"

일본한국으로 팔려갈 것을 우려하던 일본 에도(江戶)시대의 나무 팻말이 극적으로 한국으로 넘어왔다. 나무팻말에는 1837년 독도와 울릉도가 한국 땅이니 일본인의 항해를 금지시킨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팻말은 작년 3월 일본 교토에서 경매에 나왔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당시 일본에선 독도를 울릉도로 불러 지금의 독도와 다른 곳인데 한국측이 이를 이용해 자국의 영토로 주장하는 잘못된 주장을 한다"며 "이 팻말이 한국측에 넘어가면 안 된다"는 식으로 보도했다.

그랬던 이 팻말을 한국인 사업가가 150만엔(2000만원)에 입수했다. 팻말은 일본 에도 바쿠후(幕府)가 독도와 울릉도 주변에서 조업을 한 자국 어민 2명을 해금령(海禁令) 위반으로 처형한 이듬해에 만든 것이다.

일본 경매시장에서 150만엔(2000만원)에 팔려 한국으로 반입된 1837년 일본 에도막부시대의 ‘독도 도해(渡海) 금지’ 팻말. 가로 72㎝, 세로 33㎝ 크기의 소나무 팻말로 윗부분에 2개의 고리가 달려 있다. 독도와 울릉도가 한국 땅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사진은 흐릿해진 글자를 판독하기 위해 적외선 촬영한 것이다.
나무 팻말은 1837년 2월 에도 바쿠후의 명령을 받아 다카다번(高田藩)이 니가타현 지역 해안에 게시한 것으로 가로 72㎝, 세로 33㎝ 크기다. 팻말 위쪽에는 두 개의 고리가 달려 있어 게시판에 걸었던 것으로 보인다.

팻말에는 "죽도(울릉도의 일본 이름)는 겐로쿠(元祿·1688~1704년)시대부터 도해(渡海) 정지를 명령한 곳이므로 다른 나라 땅에 항해하는 것을 엄중히 금지한다"며 "죽도의 오른쪽 섬도 항해해선 안 된다"로 기록돼 있다. 오른쪽 섬이란 독도를 말하는 것이다.

이상태 국제문화대학원대학 석좌교수는 "이 팻말은 죽도(울릉도)의 오른쪽 섬(독도)까지 항해금지를 내린 것으로 기록돼 일본이 독도를 한국 땅이라고 스스로 인정한 중요한 사료"라고 했다. 바로 이 '오른쪽 섬' 이란 구절때문에 일본측이 팻말의 반출을 막으려 했던것이다.

도해금지령 팻말은 일본의 돗토리현 하마다시 향토사료관에도 한개가 남아있다. 가로 1m, 세로 50㎝ 크기로 이번 발견된 팻말보다 2년 뒤인 1839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이 팻말은 죽도(울릉도)에 도해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기록돼 일본측은 독도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우리는 독도가 죽도(울릉도)의 부속 섬이니 특별히 기재하지 않았다는 논리를 펴왔다.

그러나 이번 팻말 발견으로 일본이 독도를 자국 땅에서 배제한 것이 명확해진 것이다. 팻말은 이어 "해상에서 다른 나라 배와 만나지 않도록 하고 될 수 있는 한 먼바다에 나오지 않도록 분부한다"고 되어 있다.

당시 일본 기록을 보면 "에도 막부의 도해 금지 통지는 팻말로 해서 게시판에 걸어두고 고다이칸(치안담당자)은 방방곡곡에 이를 알려야 한다"고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이런 울릉도·독도 도해금지령 팻말은 일본 해안 곳곳에 세워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팻말은 작년 3월 15일 일본 경매회사인 코기레카이(古裂��)에서 가격 120만엔으로 공개 경매에 부쳤다. 일본인 3명이 138만엔과 145만엔, 150만엔으로 응찰했다. 5만엔 차이로 낙찰받은 것을 한국인 사업가가 인수했다.

이 팻말이 경매에 나오면서 관심을 쏟던 일본 언론들은 낙찰된 이후에도 150만엔에 팔렸지만 낙찰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선 경매회사가 함구하고 있다는 보도와 함께 팻말 행방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한국인 사업가는 "이 팻말이 한국으로 넘어가면 안 된다는 논조로 일본 언론이 관심을 보여 놀랐다"며 "일본측이 반출을 금지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보따리를 싸고 풀기를 여러 번 거듭했다"고 했다.

이 사업가는 사태가 잠잠해지길 기다려 10개월 뒤인 올 1월에야 국내로 들여왔다. 팻말은 국내에 들어온 뒤 좀벌레가 먹은 구멍에서 나무가루가 계속 흘러나와 국내 문화유산보존연구소에서 보존처리 작업을 거쳐 공개됐다.

팻말은 살균살충 기능을 가질 수 있도록 훈증처리하고, 부스러진 표면은 전통아교로 처리했다. 나무 재질은 소나무였고 흐릿한 글자는 적외선 촬영으로 판독했다.

독도문제는 한국이 '바다'에 소홀한 결과



 no 
 subject 
 name 
 date 
hit
105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2920
104
비밀글입니다 '김진홍목사' 뉴라이트에서 떠나야 할 이유

안원전
2011/03/05 634
103
 "한국병합은 원천 무효" 최초 공동선언

안원전
2010/05/11 3877
102
 "친일.반민족 특별법 반드시 제정한다역사 바로 읽는 첫걸음 될것"김희선

안원전
2003/08/14 7052
101
 "중국 동북공정은 주변국 역사 '말살' 단계"

안원전
2006/09/22 5399
100
 "야율 아보기"는 왜 이름을 "안파견"으로 바꾸었을까 [1]

안원전
2007/06/16 5879
99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2434
98
 "동북공정? 흥! 금나라·청나라는 한국 역사"

안원전
2006/09/22 6474
97
 "단군신화설은 식민사학자들의 왜곡·농간" [기고 : 고준환 교수] 개천절에 되새겨 보는 '실증적' 단군조선사 [1]

안원전
2003/10/03 8824
96
 [환단고기의 진실]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안원전
2012/09/17 4595
95
 [코리안루트를 찾아서](1)中·한반도·日문명의 젖줄 ‘발해문명’ [4]

안원전
2007/10/07 5361
94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2532
93
 [조명]사라진 단군의 진실을 복원하라 [1]

안원전
2007/06/29 6460
92
 [원문 번역]중국 동북공정 전문가위원회 작성 '동북공정' 개요

안원전
2006/09/22 5330
91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환구단과 천단의 천자(天子) 풍수 대결

안원전
2014/09/25 3528
90
 [산해경에 나온 (고)조선도 불교의 뿌리] [4]

안원전
2007/11/04 5322
89
 [발해는 스스로를 고려(고구려)라 불렀다.]

안원전
2007/11/04 5056
88
 [문화] 중국 역사 자료로 본 동북공정의 허구성

안원전
2006/09/06 6098
87
 [동영상]대학가에 민족혼의 바람이 불고있다 [3]

안원전
2003/12/25 9733
86
 [다시 보는 한국역사]<7>부여족과 불가리아

안원전
2007/05/23 6502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안원전
2010/07/01 3552
84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7/02 3722
83
 KBS 이인호 조부 "일본은 어진 나라라서 천하무적"

안원전
2014/09/03 2966
82
 KBS 다큐 일제강점기 이승만의 진실은?

안원전
2013/12/30 3025
81
 KBS 9시뉴스보도 (9월 9일) - 김종서 박사님의 연구내용 일부보도

안원전
2008/09/19 4528
*
 JSD [10]

안원전
2002/03/09 13699
79
 jeungsando.com,교회에서 쉬쉬하는 그리스도 이야기

안원전
2002/01/29 6843
78
비밀글입니다 Autumn calling

안원전
2002/01/13 5641
77
 <흠정만주원류고>에 기록된 백제사 - 발해와 한판뜨다

안원전
2009/01/06 4893
76
 <중국 25사 원문>의 동이족 개념

안원전
2002/03/08 6699
7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2891
74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3026
73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1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2584
72
 <발해의 정체> 이태백도 "발해는 외국"

안원전
2007/06/29 6168
71
 <근대 한민족사 엑스파일> 대륙조선은 어떻게 한반도로 축소되었나 ?

안원전
2007/03/13 6536
70
 <개천절 방북기>과연 檀君이 單君임을 확인한 행사 학술토론회, 북측 `대동강 문화` 강조 [1]

안원전
2003/10/11 6427
*
  안원전의 잔소리 한마디

안원전
2005/01/18 19075
*
 한민족 상고 대륙사의 대국적인 틀-안원전의 21세기 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연재의 변- [1]

안원전
2002/03/18 14475
67
 역사학자 시국선언 전문 “이명박 법정 세워라”

안원전
2013/07/09 3155
*
 9천년역사를 찾아서(환타지 코리아 동영상 포함) [22]

안원전
2003/10/07 12327
[1][2][3][4][5][6][7][8] 9 [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