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75 , PAGE : 1 / 3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스스로 무너지지마라
http://www.paintingofrussia.com
http://www.progressiveart.com


스스로 무너지지마라













2차 대전 중 독일군이 유대인을 학살할 때
가장 장애가 되는 것은 독일군에게 있는
인간의 양심이었다.

그 양심을 없애려고 독일 군부는
유대인들을 짐승으로 만들었다.
그래서 3만 명이 넘는 수용소에
화장실을 한 개만 만들었다.

할 수 없이 유대인들은 아무 데나 배설했고,
배설물과 어우러진 인간의 모습을 보며

독일군의 양심은 점점 사라져갔다.

결국 인간다움이 없어진 유대인이
짐승으로 보이면서 살인은 쉬워졌다.









수용소 생존자들은
대개 인간다움을 잃지 않았던
사람들이었다.
매일 4시 반이 되면 수용소에서 한 사람마다
따뜻한 물 한 컵씩을 제공했다.

어떤 사람은 그 물을
받아 조금 먹고
나머지 물을 아껴 세수했다.
그리고 최후의 남은 물을 조금 사용해
옷 조각으로 이빨을 닦고


수용소에서 발견한 유리조각으로 깨끗하게 면도를 했다.
내일 죽어도 인간다움은 잃지 않겠다는
인간 존재의
몸부림이었다.



  


독일군에게 가장 무서운 항거는
그런 인간다움의
몸부림이었다.
‘짐승 죽이기’는 쉽지만 ‘인간 죽이기’는 쉽지 않았다.

그래서 독일군은 유대인이 인간이기를 포기하고

동물이 되기를 원했지만
끝없이 인간다움을 위해 몸부림친 사람들은
죽더라도 짐승이 아닌 인간으로 죽기를 원했다.



인간다움의 선언이 있는 곳에 생명의 길이 있다.




매일 일정 시간이 되면 독일군은 처형자들을 골라냈다.
그때 잘 면도된
얼굴이 보였다.
여전히 더럽지만 분명 인간의 얼굴이었다.

그들은 처형자로 선택되지 않았다.
무자비한 나치도 짐승은
쉽게 죽일 수 있었지만
인간은 쉽게 죽일 수 없었기 때문이다.






내가 나를 포기하면 남이 나를 붙들어주지
않는다.
단점이 많아도 자기의 가능성을 믿고 꿈을 잃지 말라.
단점을 극복하려고 노력할 때 그 단점이 장점으로 변한다.




인간의 위대한 역사는 다 그렇게 이루어졌다.
자기를 존귀하고 가치 있는 존재로 보라.








어느
날, 손가락들이 최고 논쟁을 벌였다.
엄지(thumb)가 말했다.
“최고라고 할 때 내 손가락을 사용하니까 내가 최고야!”


검지(forefinger)가 말했다.
“최고를 가리킬 때 내 손가락을 사용하니까 내가 최고야!”


중지(middle finger)가 말했다.
“내가 키가 제일 크니까 내가 최고야!”

약지(ring
finger)가 말했다.
“결혼반지 낄 때 내 손가락에 끼니가 내가 최고야!”

소지(little finger)는 할 말이
없었다. 그러다 한 마디 했다.
“너희들! 나 없으면 병신 된다!”







내세울 것이 없는 나도 소중한 존재이다.
하느님이 나를 만드셨고
조상신명이 나와 함께 하시기
때문이다.

어디에 가든지 내가 없으면
안 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참여하라.
위세를 부리고 착각에 빠지라는 말이 아니라

나의 헌신이 필요한 줄 알고 헌신하라는 말이다.

그처럼 자기를 극복하고 역사를 만들라.
스스로 무너지지
말라.

내부의 정신,영혼세계가
외부의 물질,현실세계를 통제하고 지배할수 있도록
행동하는 주체로서
자심감을 가지고
지구촌을 주도하고 선도해야지
스스로 포기하고 무너져서는 아니 된다.
---





목숨을 살린 미소  

  

'어린 왕자'라는 아름다운 책을

안톤 드 생떽쥐베리는 체험을 바탕으로 한
"미소(Le Sourire)"라는 단편소설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 사람이 전투 중에 적에게
포로가 되어서 감방에 갇혔습니다.
간수들의 시선과 거친 태도로 보아

얼마 후 처형될 것이 분명했습니다.

포로는 극도로 신경이 곤두섰으며
고통을 참기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담배를
찾아 주머니를 뒤졌는데
다행히 한 개비가 있었던 것입니다.
떨리는 손으로 담배를 겨우 입으로 가져갔는데
성냥이 없었습니다.


그 사람은 창살 사이로 간수를 바라보았으나
간수들은 곁눈질도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간수를 불러
"혹시
불이 있으면 좀 빌려 주십시오"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간수는 가까이 다가와
담뱃불을 붙여 주려 하였습니다.

성냥을 켜는 사이 시선이 마주쳤는데
그 때 포로는 자신도 모르게
무심코 간수에게 미소를 지어보였습니다.


그런데 이 미소가 창살을 넘어가
간수의 입술에도 미소를 머금게 했는데,
간수는 담배에 불을 붙여준 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 사람의
눈을 바라보면서 미소를 지은 것입니다.

이렇게 이 둘은 서로에게
미소를
지으면서 서로가 살아 있는
인간임을 깨달았습니다.

이 때 간수가 물었습니다.
"당신에게 자식이 있소?"

"그럼요. 있고말고요."
포로는 대답하면서 얼른 지갑을 꺼내
자신의 가족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간수 역시
자기 아이들의 사진을 꺼내
보여주면서 앞으로의 계획과
자식들에 대한 희망 등을 얘기했습니다.

가족의 얘기가 나오자

포로의 눈에는 눈물이 맺혔고,
그는 다시는 가족을 만나지 못하게 될 것과
내 자식들이 성장해 가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하게 될 것이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 간수는 갑자기 아무런 말도 없이
일어나 감옥 문을 열고는
조용히 포로를
밖으로 끌어내었습니다.

그리고 말없이 함께 감옥을 빠져나와
뒷길로 해서 마을 밖에까지
포로를 안내해 주었던
것입니다.

그리고는 한 마디 말도 남기지 않은 채
뒤 돌아서서 마을로 급히 가버렸습니다.
한 번의 미소가 목숨을
구해준 것입니다.

- 한 결


웃음은 만국공통어,
웃음 한 번으로 상대방에게
내 마음을 전달할 수
있고,

원수를 친구로 만들 수도 있고,
단 한 번의 웃음이 마음을 움직여
기적을 나타나게 하기도 하는 것입니다.


- 먼저 웃는 사람이
성공한다.




    



N   스스로 무너지지마라   안원전    2011/07/09  8296
N   서양미술거장전&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결혼식   안원전    2009/09/02  8793
N   가장 훌륭한 사람은   안원전    2009/09/02  8527
N   기축년 무료 토정비결&中國 指導者들의 삶   안원전    2008/10/23  9061
N   독주한 김우중의 때늦은 눈물-유능한 참모가 없는 조직은 망한다.   안원전    2008/07/06  8658
N   김종필 前총재의 골프이야기/TV시청   안원전    2008/05/22  8842
N   아놀드파마의 성공비결&골프의 단계   안원전    2008/05/22  10738
N   WSJ소개 '비즈니스골프 십계명'   안원전    2007/11/04  8807
N   공을 잘 치기 위한 기본은 좋은 그립에서 나온다!   안원전    2007/09/08  9048
N   '승부사가 되기 위한 10계명'&싱글골퍼를 향한 골프 Tip 10   안원전    2007/11/04  8753
N   - golf 십 계 명 -&소렌스탐의 `페어웨이 지키는 4가지 비법` 외   안원전    2007/11/04  9076
N   골프의 10도(道)   안원전    2008/01/13  6840
N   고수가되려면(9) 장타를 쳐야 한다. 그러나 장타의 미련을 버려라   안원전    2007/03/02  7138
N   미래는 예측이 아니라 창조다!   안원전    2007/02/15  6866
N   빌게이츠가 들려주는 인생충고 10계명 | 10계명   안원전    2006/10/23  6813
N   골프와 도-골프와 고수   안원전    2007/02/28  1166
N   미국 시티 은행(city bank)의 <현금 자동 지급기>의 설치 내막/tv   안원전    2006/12/26  6915
858    영화 '공범자들'(감독:최승호, 제작:뉴스타파) 2주간 공개(~11/3)   안원전    2017/10/23  102
857    치과의사들이 사용한다는 TMC-7 치약,-‘치아’ 뽑지말고 살리세요   안원전    2017/10/05  155
856    해외여행 가시나요? 3가지 모르고 가면 '스튜핏'   안원전    2017/09/14  191
855    "매일 마그네슘을 먹으면 혈압 현저히 낮춰"   안원전    2017/09/09  182
854    바티칸, 성범죄에 이어 교황청 소유 아파트에서 마약 파티   안원전    2017/07/07  313
853    암 유발하는 염증 원인 찾았다..국내 연구진 최초 확인   안원전    2017/07/03  289
852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6/04  508
851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안원전    2017/05/21  478
850    탈모·흰머리 치료 가능할 '줄기세포' 찾았다   안원전    2017/05/08  338
849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안원전    2017/03/04  543
848   비밀글입니다 보관 기록(대원)및 기타   안원전    2017/02/20  9
847    아홉살 낙서범   안원전    2017/02/20  534
846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안원전    2017/01/24  624
1 [2][3][4][5][6][7][8][9][10]..[30]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