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81 , PAGE : 10 / 3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후의 눈물

 


후의 눈물



 



  

평균 수명이 늘다보니 노인 문제가 심각해졌다.
모두들 부모 모시기를 힘들어 하고 사회가 복잡해 질수록

노인 문제로 자식들이 재산은 공평하게 상속되는데
어찌 장남만 부모를 책임져야 하는가 불평이다.


 


요즘 부모님 모시는 것을 귀찮다는 젊은이들의 행위는
자식들을 왕자, 공주로 키운 부모에게도 책임이 있다.
자식 키울 때 자식비위 맞추기에 혼신의힘을 다한 부모는
결국 자식들의 하인이 되는 원인이 됐다.



 

자랄 때 부모 공양법을 모르고 대접받는 법만 배운 아

이가 어른이 되어서 어찌 부모 공양을 할 수가 있겠는가?
그래서 요즘 사랑방 노인들이 하는 이야기속에 답이있다.
" 제대로 가르치지도 못했는데 효자란 말이여! "



 

 자식 가르치려고 모든 것을 팔아 뒷바라지 해서 의대를
졸업 시켰건만 며느리가 이유를 부쳐서 부모를 안 모신다고

하니 골방 얻어주고 개밥 주듯 생활비 기십만원 주면서
집에도 못오게하는 세상이라 양로원에 가는 시대란다.



 

어쩌다 며느리에게 전화하면 시어머니에게 노후준비

 문제를 따져댄다."아들 의사 만들었지"하면 대답은 부모로써

학비대는것, 당연한것 아니냐고 반문하는 며느리! 힘 없는 노인은

기죽을수 밖에없다. 다시 산다면 다시는 그런 짓 않겠단다.



 

부모들은 훗 날을 위해 자식들에게 모든 것을 바쳐

뒷바라지 한다. 아들이 가문의 영광이며 우리집 기둥이라고

하면서! 하지만 그 기둥이 부모를 배신한다. 대접만 받은 기둥이

  부모 모시는 법을 안배웠으니 부모 공양이 안되는 것이다.



 

자식들이 불효로 내 몰리고 있는 일부는 부모의 몫이다.
부모가 변화에 대한 준비를 했다면 불효란 말이 있겠는가?
부탁하는데, 자식은 적성을 봐 가면서 힘대로 키우고
내 몫은 꼭 챙겨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 글을 읽고 미친 소리라고 생각이 들거들랑 기록해 두었다가
훗날 정답과 맞춰 보시기 바랍니다. <노후에 눈물은 왜 흘리나?>
왕자 공주가 부모 모시는 법을 모르고 컸다면 그 책임 누구에게?
두말 할것 없이 부모가 하인의 법을 안가르친 책임을 지게된다.



 

까마귀도 어미가 늙어 힘 못쓰면 먹이를 물어다 준다는
고사성어의 반포지효<反哺之孝>라는 말이 있다.
내 자식 미국

 유학 학비 대느라 이 생명 다 바쳐 일한 후에 훗날 남는것 없이

 빈 손이라면 당신은 큰 죄를 졌다고 생각 하여야 합니다.


 

무슨 죄냐고요?
고급스런 자식 집에 가보면 그 답을 당장에

알수있습니다. 멋쟁이 며느리로 부터 손자들 까지
당신의 늙은 모습을 보고 좋아 하겠습니까?


 

 

밥 한끼 얻어 먹는 것도 눈총 속에, 아이들 공부에

방해 된다고 골방에, 차라리 못 가르친 놈하고 욱박지르며

싸우는 편이 더 인간 답다는 것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611    메소포타미아 신화와 성서   안원전    2013/10/21  1598
610    조선 단학을 발흥시킨 도인(道人)-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   안원전    2013/10/21  1600
609    제갈량(諸葛亮) - 출사표(出師表)   안원전    2013/10/21  1417
608    선교의 맥을 이은 장군 강감찬   안원전    2013/10/10  1767
607    요시다 쇼인의 후예, 전후 일본 야쿠자의 대부 두산만(도야마 미쓰루)과 현양사(겐요샤) 및 흑룡회   안원전    2013/10/03  2498
606    ( Los Angeles PT)이홍범 교수의 애국심!   안원전    2013/10/01  1658
605    Tom Jones - Delilah - Diamond Jubilee Concert   안원전    2013/09/29  1466
604    막달라 마리아의 복음서-The Gospel of Mary   안원전    2013/09/29  1508
603    러시아 모스크바여행& 붉은광장/크렘린/이반대제의 종/황제중의 황제 이반대제/푸틴집무실/황제의 대포/황제의 종   안원전    2013/09/29  1746
602    러시아여행& 모스코바 크레물린광장/생바실리성당/굼백화점/크레물린종탑   안원전    2013/09/29  1641
601    모스크바여행 성 바실리성당/붉은광장/테트리스   안원전    2013/09/29  1904
600    러시아여행/상트 페테르부르그& 탕자로 돌아 온 램브란트/에르미타쥬박물관/겨울궁전   안원전    2013/09/29  1709
599    보리스 고두노프 명작 오페라 해설 푸슈킨 동명의 희곡   안원전    2013/09/29  1490
598    불의에 방관한 죄로 저승길로 집단 초대한 처녀(중국버스 실화)   안원전    2013/09/24  1656
597    영혼의 꿈 여행을 통해 인간의 내면을 그린 옴니버스 다큐영화 The Choice(선택) - 삶과 죽음의 먼 여행길이 펼쳐집니다 클릭 유투브 감상   안원전    2013/09/24  1367
   후의 눈물   안원전    2013/09/22  1241
595    돈보다 고귀하고 값진 눈물/ 감동실화-조용필 편   안원전    2013/09/21  1299
594    머뭇거리기엔 인생이 너무 짧다   안원전    2013/09/21  1212
593    얼굴을 펴면 인생길이 펴진다   안원전    2013/09/21  1225
592    바람피운 남편 어떻게 '즉문즉설'   안원전    2013/09/20  1604
591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안원전    2013/09/20  1143
590    인생의 네 계단 .... 이외수   안원전    2013/09/20  1154
589    한번가면 다시 오지 못하는 인생길   안원전    2013/09/20  1251
588     말투란 말을 담는 그릇   안원전    2013/09/20  1317
587    신동 이규보의 有我無蛙 人生之恨   안원전    2013/09/19  1472
586    When u are hopeless- see it.   안원전    2013/09/14  1072
585    미국 네티즌을 울린 영상   안원전    2013/09/14  1137
584    감동의 블랙박스 영상   안원전    2013/09/14  1147
583    남편들만 혼자서 보세요 (감동+슬픔+교훈)   안원전    2013/09/14  1261
582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감동스토리   안원전    2013/09/14  1161
[1][2][3][4][5][6][7][8][9] 10 ..[30]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