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81 , PAGE : 10 / 3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막달라 마리아의 복음서-The Gospel of Mary
명화 클릭!






  Chapter 4



  (Pages 1 to 6 of the manuscript, containing chapters 1 - 3, are lost.  
  The extant text starts on page 7...)




  . . . Will matter then be destroyed or not?

  The Savior said, All nature, all formations,
  all creatures exist in and with one another,  
  and they will be resolved again into their own roots.  

  For the nature of matter
  is resolved into the roots of its own nature alone.

  He who has ears to hear, let him hear.[cf. Matt. 11:15, etc.]


  Peter said to him, Since you have explained everything to us,
  tell us this also: What is the sin of the world?[cf. John 1:29]




  The Savior said There is no sin,
  but it is you who make sin when you do the things
  that are like the nature of adultery, which is called sin.






  That is why the Good came into your midst,
  to the essence of every nature in order to restore it to its root.





  Then He continued and said,
  That is why you become sick and die,
  for you are deprived of the one who can heal you.


  He who has a mind to understand, let him understand.


  Matter gave birth to a passion that has no equal,
  which proceeded from something contrary to nature.
  Then there arises a disturbance in its whole body.


  That is why I said to you,
  Be of good courage, and if you are discouraged
  be encouraged in the presence of the different forms of nature.



  He who has ears to hear, let him hear.


  When the Blessed One had said this,
  He greeted them all, saying,
  Peace be with you.  
  Receive my peace unto yourselves.
  When the Blessed One said this, he greeted all of them, saying
  "Peace be with you [cf. John 14:27]. Receive my peace for yourselves.


  Beware that no one lead you astray saying
  Lo here or lo there!  
  For the Son of Man is within you.
  Take heed lest anyone lead you astray with the words,
  'Lo, here!' or 'Lo, there!' [cf. Matt. 24:5, 23; Luke 17:21]
  for the Son of Man is within you [cf. Luke 17:21].


  Follow after Him!

  Those who seek Him will find Him.


  Follow him; those who seek him will find him [cf. Matt. 7:7].
  Go, therefore, and preach the Gospel of the Kingdom
  [cf. Matt. 4:23; 9:15; Mark 16:15].


  Go then and preach the gospel of the Kingdom.

  Do not lay down any rules beyond what I appointed you,
  and do not give a law like the lawgiver lest you be constrained by it.
  I have left no commandment but what I have commanded you,
  and I have given you no law,
  as the lawgiver did, lest you be bound by it.

  When He said this He departed.

  제 4 장

제1장부터 제3장까지가 들어있던
필사본의 1 페이지부터 6페이지까지는 분실되었다.
남아있는 문서는 7페이지부터 시작된다.


그러면 물질이란 소멸되는 것입니까? 그렇지 않은 것입니까?


구세주이신 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천지 만물과 형상을 지닌 모든 것,
생명을 지닌 모든 것들은 서로 서로 더불어 살아가며 존재하고 있으며,
언젠가는 다시 그들 자신의 근원 속으로 녹아들어 가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물질적 속성은 그 물질의 본성만이 홀로 존재하는
그 근원으로 들어갔을 때에만 녹아들어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듣고자 하는 귀 가진 자들은, 들을지어다.


베드로가 예수께 말씀드리기를
"당신은 우리들에게 모든 것에 대해 설명해 주셨나이다.
그러하오니 우리에게 세상의 죄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말씀해 주십시오."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이 세상에 죄라는 것은 없다.  
그렇지만 죄라고 불리워지고 있는 타락한 본성을 쫓아
일들을 행하면서 죄를 만드는 사람인 바로 너희가 있을 뿐이다.


"그리고 자신의 근원으로 향한 본성을 회복하기 위해
모든 만물의 힘의 정수(精髓)인 선량함이 너희 가운데로 들어오는
이유도 그와 같다."


그리고 나서 예수께서 이어서 계속 말씀하셨다.
"그것이 너희들이 병들고 죽게되는 이유이다.
왜냐하면 너희가 너희를 치유할 수 있는 '하나됨'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알아들을 마음을 가진 자들은 알아들을 지어다.


물질이란 얼마간은 자연에 반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하여
삶에 언제나 색다른 열정을 주지만  
곧 그것은 자신의 온 몸 속에 혼란을 일으킨다.


그것이 내가 너희에게 말하는 이유이다.
선량한 용기를 가지라.
그리고 만일 너희가 용기를 잃고 낙담하고 있다면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하는 자연속에서 기운을 북돋우라.  


듣고자 하는 귀 가진 자들은, 들을지어다.


이 말씀후 은총을 내리시는 분께서
제자들을 축복하며 말씀하시기를,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기를. 나의 평화가 그대안에 깃들기를.


너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하려고
보라, (사람의 아들이) 여기에 있다, 저기에 있다!
이렇게 말하는 그 어떤 사람도 조심하라.
왜냐하면 사람의 아들은 너희 안에 있기 때문이다.


그 분을 따르라.



찾으려는 사람은 그 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 하늘왕국의 복음을 널리 전하라.






나는 너희에게 그 어떤 다른 율법도 주지 않았고,
내가 너희에게 증명한 것 외에는
그 어떤 율법도 더 이상 남아있지 않으니,계율에 얽매이지 않도록
입법자들이 하는 것처럼 율법에 다른 계율을 덧붙이지 말라.


이렇게 말씀하시고 예수께서는 떠나셨다.

  
  Chapter 5



  But they were grieved. They wept greatly, saying,
  How shall we go to the Gentiles
  and preach the gospel of the Kingdom of the Son of Man?
  If they did not spare Him, how will they spare us?


  Then Mary stood up, greeted them all, and said to her brethren,
  Do not weep and do not grieve nor be irresolute,
  for His grace will be entirely with you and will protect you.


  But rather, let us praise His greatness,
  for He has prepared us and made us into Men.




  When Mary said this,
  she turned their hearts to the Good,
  and they began to discuss the words of the Savior.


  Peter said to Mary,
  Sister we know that the Savior loved you more than the rest of woman.
  [cf. John 11:5, Luke 10:38-42].


  Tell us the words of the Savior
  which you remember which you know, but we do not,
  nor have we heard them.


  Mary answered and said,
  What is hidden from you I will proclaim to you.


  And she began to speak to them these words:
  I, she said, I saw the Lord in a vision and I said to Him,
  Lord I saw you today in a vision. He answered and said to me,


  Blessed are you that you did not waver at the sight of Me.
  For where the mind is there is the treasure.[cf. Matt. 6:21]


  I said to Him,
  Lord, how does he who sees the vision see it,
  through the soul or through the spirit?


  The Savior answered and said,
  He does not see through the soul nor through the spirit,
  but the mind that is between the two
  that is what sees the vision and it is [...]


  (pages 11 - 14 are missing from the manuscript)
  

제 5 장


그러자 제자들이 슬픔에 잠겨 크게 울며 말하기를
"우리가 어떻게 이방인들에게로 가서 사람의 아들이 말씀하신
하늘나라의 복음을 전할 수 있겠는가?
만일 그 이방인들이 그 분의 가르침을 함께 나누려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어떻게 그들과 함께 복음을 나눌 수 있겠는가?"


그러자 마리아가 일어나 그들 모두를 축복하며 그녀의 형제들에게 말하기를,
"울지 마십시오. 그리고 슬퍼하거나 망설이지도 마십시오.
예수님의 은총이 온전히 당신과 함께 할 것이며 당신을 보호해 줄 것입니다."


그보다는 우리 모두 그 분의 위대함을 찬양합시다.
왜냐하면 그 분께서는 우리를 준비를 갖추게 하셨고
그리하여 사람들 속으로 나아가게 하셨기 때문입니다.


마리아가 이렇게 말하며 그들의 마음을 선량한 쪽으로 돌리니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에 대해 음미하기 시작하였다.


베드로가 마리아에게 말했다.
"자매여, 우리는 예수께서 그 어떤 여인들보다도
당신을 더 사랑했다는 것을 알고 있답니다.


그러니 당신이 알고 기억하는 예수님의 말씀들 중에
우리가 모르고 있으며, 듣지 못했던 말씀이 있다면 말해 주세요.


마리아가 대답하여 말했습니다.
"그대들에게 그동안 숨겨져 왔던 것에 대해 나는 분명히 말하겠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이런 말들을 했습니다.
나는, 이어서 그녀가 말하기를, 나는 주님을 환영 속에서 보았고
그분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님 저는 오늘 환영(幻影) 속에서 당신을 보고 있나이다."
그러자 그분께서는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 모습을 보고 흔들림이 없는 그대에게 축복 있으라.  
왜냐하면 네 마음이 있는 그곳에 보물이 있기 때문이니라.


나는 그 분께 말했습니다.
"주님, 환영(幻影)속에서 그것을 보는 사람은
그 환영을 영혼을 통해서 아니면 정신을 통해서 봅니까?  


예수님께서 대답해 말씀하셨습니다.
그 사람은 영혼을 통해서도 정신을 통해서도 보는 것이 아니라
환영(幻影)을 보고있는 그 둘 사이에 있는 마음으로 보는 것이다.
그것은 [...]


11페이지부터 14페이지까지의 필사본은 분실되었다.





  Chapter 8


  . . . it.


  And desire said,

  I did not see you descending,

  but now I see you ascending.
  Why do you lie since you belong to me?

  ...and Desire said,
  'I did not see you descend; but now I see you rising.
  Why do you speak falsely, when you belong to me?'


  The soul answered and said,

  I saw you. You did not see me nor recognize me.
  I served you as a garment and you did not know me.
  The soul answered and said,

  'I saw you, but you did not see me or recognize me;
  I served you as a garment and you did not recognize me.'


  When it said this, it (the soul) went away rejoicing greatly.
  After it had said this, it went joyfully and gladly away.


  Again it came to the third power, which is called ignorance.
  Again it came to the third power, Ignorance.


  The power questioned the soul, saying,
  Where are you going? In wickedness are you bound.
  But you are bound; do not judge!
  This power questioned the soul:
  'Whither are you going?
  You were bound in wickedness, you were bound indeed.
  Judge not' [cf. Matt. 7:1].


  And the soul said,
  Why do you judge me, although I have not judged?
  And the soul said, 'Why do you judge me, when I judged not?


  I was bound, though I have not bound.
  I was bound, though I did not bind.


  I was not recognized.
  But I have recognized that the All is being dissolved,
  both the earthly things and the heavenly.
  I was not recognized,
  but I recognized that all will go free,
  things both earthly and heavenly.'


  When the soul had overcome the third power,
  it went upwards and saw the fourth power, which took seven forms.
  After the soul had left the third power behind,
  it rose upward, and saw the fourth power, which had seven forms.


  The first form is darkness, the second desire, the third ignorance,
  the fourth is the excitement of death, the fifth is the kingdom of the flesh,
  the sixth is the foolish wisdom of flesh, the seventh is the wrathful wisdom.
  These are the seven powers of wrath.
  The first form is darkness, the second desire, the third ignorance,
  the fourth the arousing of death, the fifth is the kingdom of the flesh,
  the sixth is the wisdom of the folly of the flesh,
  the seventh is wrathful wisdom.
  These are the seven participants in wrath.


  They asked the soul,
  Whence do you come slayer of men,
  or where are you going, conqueror of space?
  They ask the soul,
  'Whence do you come, killer of men,
  or where are you going, conqueror of space?'


  The soul answered and said,
  What binds me has been slain,
  and what turns me about has been overcome,
  The soul answered and said,
  'What seizes me is killed; what turns me about is overcome;


  and my desire has been ended, and ignorance has died.
  my desire has come to an end and ignorance is dead.


  In a aeon I was released from a world,
  and in a Type from a type,
  and from the fetter of oblivion which is transient.
  In a world I was saved from a world, and in a "type," from a higher "type"
  and from the fetter of the impotence of knowledge,
  the existence of which is temporal.


  From this time on will I attain to the rest of the time,
  of the season, of the aeon, in silence.
  From this time I will reach rest in the time of the moment
  of the Aeon in silence.'"


  
제 8 장

. . . it.


그리고 욕망이 말하기를,
나는 당신의 타락은 보지 못했지만,
그러나 이제 당신이 날아오르는 것은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왜 당신이 내게 속해 있을 때 거짓말을 했는가?






그러자 혼(魂)이 대답했다.
"당신은 나를 보지 못했고 나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지만
나는 당신을 보았다. 그리고 당신이 입고 다니는 옷처럼
당신 곁에서 늘 당신을 섬겨왔지만 당신은 나를 의식하지 못했다."






이렇게 말하고 혼(魂)은 기뻐하며 기꺼이 떠났다.




다시 혼(魂)은 무지라 불리워지는 세 번째 힘쪽으로 나아갔다.




Judge not' [cf. Matt. 7:1].
세 번째 힘이 혼(魂)에게 묻기를
너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너는 사악함에 물들어 살아왔구나.
비록 곤경에 처했다 하더라도 비판하지 말라!










그리고 혼(魂)이 말했다.
나는 너를 심판하지 않았는데 너는 왜 나를 심판하는가?






나는 묶여 있었지만 내 존재는 묶여 있지 않았다.






비록 나는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지만
내 존재는 하늘과 땅에 있는 모든 것들이 하나로 합쳐져
자유로워지게 될 것임을 알고 있었다.  








혼(魂)이 세 번째 힘을 극복하고 위를 향해 나아가자
혼(魂)은 일곱가지 형상을 지닌 네 번째 힘을 만나게 되었다.






그 첫 번째 형상은 어둠이요, 두 번째는 욕망이며,
세 번째는 무지이며, 네 번째는 죽음에 대한 생각으로 흔들림(動搖)이며,
다섯 번째는 물질세계에 대한 집착이고,
여섯 번째는 어리석은 육체적 인간에 대한 지식이며,
일곱 번째가 복수심에 대한 지식이다.
그리고 이것들이 분노한 일곱 힘들의 형상이다.










분노한 일곱 형상들이 혼(魂)에게 물었다.
살인자여, 너는 어디로부터 나왔는가?
(혹은 선량한 혼에게는 이렇게 말한다)
우주의 정복자여, 그대는 어디로 가는가?








혼(魂)이 이렇게 대답했다.
이제 나를 묶고있던 모든 속박들은 사라졌고
나를 방황하게 했던 것들도 극복되었다.  






그리하여 나의 욕망은 끝을 맺었고, 무지는 죽어 버렸다.




천상의 영원함 속에서 나는 세상으로부터 구원을 얻었고,
세상이란 한 '형상'에서 보다 더 나은 '형상'으로 나아가는 도중에 있는  
덧없는 존재상태라는 것에 대한 망각의 지식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났다.




그리하여 지금 이 시간부터 나는 시간의 흐름이 멈춘,
침묵 속에 존재하고 있는 영원에 이를 수 있으리라.  







   Chapter 9


  When Mary had said this, she fell silent,
  since it was to this point that the Savior had spoken with her.
  When Mary had said this, she was silent,
  since the Savior had spoken thus far with her.


  But Andrew answered and said to the brethren,
  Say what you wish to say about what she has said.
  I at least do not believe that the Savior said this.
  For certainly these teachings are strange ideas.
  But Andrew answered and said to the brethren,
  'Say what you think concerning what she said.
  For I do not believe that the Savior said this.
  For certainly these teachings are of other ideas."


  Peter answered and spoke concerning these same things.
  Peter also opposed her in regard to these matters
  and asked them about the Savior.


  He questioned them about the Savior:
  Did He really speak privately with a woman and not openly to us?
  Are we to turn about and all listen to her?
  Did He prefer her to us?
  "Did he then speak secretly with a woman [cf. John 4:27],
  in preference to us, and not openly?
  Are we to turn back and all listen to her? Did he prefer her to us?"


  Then Mary wept and said to Peter,
  My brother Peter, what do you think?
  Do you think that I have thought this up myself in my heart,
  or that I am lying about the Savior?
  Then Mary grieved and said to Peter,
  "My brother Peter, what do you think?
  Do you think that I thought this up myself in my heart
  or that I am lying concerning the Savior?"


  Levi answered and said to Peter,
  Peter you have always been hot tempered.
  Now I see you contending against the woman like the adversaries.
  Levi answered and said to Peter,
  "Peter, you are always irate.
  Now I see that you are contending against the woman
like the adversaries.


  But if the Savior made her worthy, who are you indeed to reject her?
  Surely the Savior knows her very well.
  But if the Savior made her worthy, who are you to reject her?


  That is why He loved her more than us.
  Rather let us be ashamed and put on the perfect Man,
  and separate as He commanded us and preach the gospel,
  not laying down any other rule
  or other law beyond what the Savior said.
  For this reason he loved her more than us [cf. John 11:5].
  And we should rather be ashamed and put on the Perfect Man,
  to form us [?] as he commanded us, and proclaim the gospel,
  without publishing a further commandment or a further law
  than the one  which the Savior spoke."


  And when they heard this
  they began to go forth to proclaim and to preach.
  When Levi had said this,
  they began to go out in order to proclaim him and preach him.

  제 9 장

이렇게 말한 후 마리아는 침묵에 잠겼고,
그리고 이렇게 침묵하는 것이
지금까지 그녀가 주님과 대화를 나누어오던 방식이었다.




그러나 안드레아는 의문을 가지고 다른 형제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녀가 말한 것에 대해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저는 주님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다는 것을 도저히 믿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 가르침은
분명 우리가 알고있던 가르침들과는 전혀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베드로 역시 그 내용들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이렇게 물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는 말하지 않으셨던 비밀을
우리보다 우선해서 여자에게
개인적으로 은밀하게 말씀하셨다는 것이 말이나 됩니까?
우리가 관습을 바꾸어 여자의 말을 들어야 합니까?
정녕 그 분께서 우리  모두를 두고 이 여자를 택하셨단 말입니까?"






그러자 마리아가 눈물을 흘리면서 베드로에게 말하기를.
" 나의 형제인 베드로여, 당신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나요?
당신은 이 일이 제가 마음속으로 혼자 상상하여 꾸며낸 것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아니면 제가 주님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나요?"










그러자 레위가 베드로에게 말하기를,
"베드로 당신은 평소에도 항상 성격이 불같더니,
내가 보니 당신은 지금 우리의 적들이 하는 것처럼
여자를 거부하자고 말하고 있군요."  










"만일 주님께서 그녀를 귀하게 만드셨다면,
누가 감히 그녀를 거부할 수 있다는 말입니까?
분명히 주님께서는 그녀에 대해 아주 잘 알고 계셨습니다.


이것이 그 분께서 우리보다 그녀를 더 사랑하셨던 까닭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히려 자기 자신을 더 부끄러워하며
온전한 한 사람이 되어,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 이외에
더 이상 그 어떠한 율법이나 계명도 꾸미지 말고,
그 분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대로 흩어져 복음을 전해야만 합니다."  











레위가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듣고,
그들은 주님을 널리 알리고 그 분의 말씀을 전하기 위해 나서기 시작했다.



  원 출처:http://blog.paran.com/andywookr/18865005 (不)
  영문원본 출처사이트
  http://www.gnosis.org/library/marygosp.htm
  http://www.thenazareneway.com/the_gospel_of_mary_magdalene.htm
  http://reluctant-messenger.com/gospel-magdalene.htm

  - 푸른글 평역
막달라 마리아 복음서 끝
영문원본 출처사이트
http://www.gnosis.org/library/marygosp.htm
http://www.thenazareneway.com/the_gospel_of_mary_magdalene.htm
http://reluctant-messenger.com/gospel-magdalene.htm




    



611    메소포타미아 신화와 성서   안원전    2013/10/21  1587
610    조선 단학을 발흥시킨 도인(道人)-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   안원전    2013/10/21  1591
609    제갈량(諸葛亮) - 출사표(出師表)   안원전    2013/10/21  1407
608    선교의 맥을 이은 장군 강감찬   안원전    2013/10/10  1726
607    요시다 쇼인의 후예, 전후 일본 야쿠자의 대부 두산만(도야마 미쓰루)과 현양사(겐요샤) 및 흑룡회   안원전    2013/10/03  2457
606    ( Los Angeles PT)이홍범 교수의 애국심!   안원전    2013/10/01  1653
605    Tom Jones - Delilah - Diamond Jubilee Concert   안원전    2013/09/29  1459
   막달라 마리아의 복음서-The Gospel of Mary   안원전    2013/09/29  1495
603    러시아 모스크바여행& 붉은광장/크렘린/이반대제의 종/황제중의 황제 이반대제/푸틴집무실/황제의 대포/황제의 종   안원전    2013/09/29  1720
602    러시아여행& 모스코바 크레물린광장/생바실리성당/굼백화점/크레물린종탑   안원전    2013/09/29  1631
601    모스크바여행 성 바실리성당/붉은광장/테트리스   안원전    2013/09/29  1861
600    러시아여행/상트 페테르부르그& 탕자로 돌아 온 램브란트/에르미타쥬박물관/겨울궁전   안원전    2013/09/29  1698
599    보리스 고두노프 명작 오페라 해설 푸슈킨 동명의 희곡   안원전    2013/09/29  1482
598    불의에 방관한 죄로 저승길로 집단 초대한 처녀(중국버스 실화)   안원전    2013/09/24  1648
597    영혼의 꿈 여행을 통해 인간의 내면을 그린 옴니버스 다큐영화 The Choice(선택) - 삶과 죽음의 먼 여행길이 펼쳐집니다 클릭 유투브 감상   안원전    2013/09/24  1359
596    후의 눈물   안원전    2013/09/22  1234
595    돈보다 고귀하고 값진 눈물/ 감동실화-조용필 편   안원전    2013/09/21  1288
594    머뭇거리기엔 인생이 너무 짧다   안원전    2013/09/21  1204
593    얼굴을 펴면 인생길이 펴진다   안원전    2013/09/21  1217
592    바람피운 남편 어떻게 '즉문즉설'   안원전    2013/09/20  1598
591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안원전    2013/09/20  1137
590    인생의 네 계단 .... 이외수   안원전    2013/09/20  1148
589    한번가면 다시 오지 못하는 인생길   안원전    2013/09/20  1244
588     말투란 말을 담는 그릇   안원전    2013/09/20  1310
587    신동 이규보의 有我無蛙 人生之恨   안원전    2013/09/19  1466
586    When u are hopeless- see it.   안원전    2013/09/14  1062
585    미국 네티즌을 울린 영상   안원전    2013/09/14  1134
584    감동의 블랙박스 영상   안원전    2013/09/14  1139
583    남편들만 혼자서 보세요 (감동+슬픔+교훈)   안원전    2013/09/14  1253
582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감동스토리   안원전    2013/09/14  1154
[1][2][3][4][5][6][7][8][9] 10 ..[30]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