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23 , PAGE : 11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신동 이규보의 有我無蛙 人生之恨




신동이라 불리던 이규보도 사마시(司馬試)에 세 번이나 응시했지만 보는 족족 낙방했다. 그는 좌절하지 않고 반와(泮蛙)처럼 열심히 글을 읽었다.

어느 날 임금이 평복을 입고 수행원 없이 민심을 살피고자 순행에 나섰다. 날은 땅거미가 져 어느 집에 들어 하룻밤 묵어 갈 것을 간청했지만 집주인이 거절했다. 여기서 얼마 가지 않으면 주막이 있으니 그곳으로 가보라는 것이었다. 임금은 하는 수 없이 밖으로 나왔다.

대문에는 “나는 있는데 개구리가 없는 것이 한스럽구나(有我無蛙 人生之恨)”라는 붓글씨가 큼지막하게 씌어 있었다.

임금은 홍문관 대신들과 경연 때 마다 열심히 글을 읽고 익혔는데도 무와, 즉 ‘개구리가 없다’는 글이 무엇을 뜻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

시장기도 면할 겸 주막을 찾은 임금이 주모에게 글의 뜻을 물었다. 그녀 역시 고개를 좌우로 흔들면서 모른다고 하였다. “그렇다면 그 집주인은 뭐하는 사람이냐”고 재차 물으니 “속속들이 집안 사정이야 잘 모르지만 과거에 여러 차례 낙방하고 문밖출입도 잘 하지 않고 주야로 글만 읽고 있다”는 답이 돌아왔다.

궁금증이 더한 임금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벌떡 일어나 이규보의 집으로 향했다. 사정사정 끝에 여장을 풀 행랑채 방을 하나 얻었다. 잠자리에 든 임금은 도시 잠이 오지 않아 가까스로 주인에게 다가가 대문에 붙어 있는 글의 뜻을 말해달라고 간청했다.

이규보는 마주 앉아 말문을 열었다. 노래를 잘 하는 꾀꼬리와 쉰 목소리를 가진 까마귀가 같은 계곡에 살고 있었다. 어느 날 까마귀가 꾀꼬리에게 노래 시합을 하자고 했다는 것이다. “그럼, 그렇게 하자”고 꾀꼬리는 흔쾌히 허락했다.

“노래를 심사 할 심판관이 필요할 터이니 두루미를 심판관으로 하자”고 까마귀가 제의했다. 꾀꼬리와 까마귀는 3일 후에 노래시합을 갖기로 했다. 꾀꼬리는 시합날까지 열심히 연습을 했다. 반면에 까마귀는 무슨 속셈인지 노래 연습은 하지 않고 논두렁으로 달려가 개구리만 잡고 있었다. 그 잡은 개구리를 두루미에게 갖다 바치며 채점을 잘 부탁한다고 청했다. 개구리를 받은 심판관은 결국 까마귀의 우승을 선언 했다.

이 사연을 묵묵히 경청한 임금은 궁궐에 들어가 과거시험을 실시했다. 그리고 ‘유아무와인생지한(有我無蛙人生之恨)’을 시제로 내걸었다. 모두 어리둥절했지만 이규보는 노도와 같이 써 내려갔다. 이규보는 23세에 과거에 합격했다.







523    한번가면 다시 오지 못하는 인생길   안원전    2013/09/20  2450
522     말투란 말을 담는 그릇   안원전    2013/09/20  2634
   신동 이규보의 有我無蛙 人生之恨   안원전    2013/09/19  2855
520    When u are hopeless- see it.   안원전    2013/09/14  2327
519    미국 네티즌을 울린 영상   안원전    2013/09/14  2330
518    감동의 블랙박스 영상   안원전    2013/09/14  2473
517    남편들만 혼자서 보세요 (감동+슬픔+교훈)   안원전    2013/09/14  2552
516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감동스토리   안원전    2013/09/14  2483
515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   안원전    2013/09/14  2488
514    가족의 소중함, 마리아 벨론 가족   안원전    2013/09/14  2683
513    뉴라이트의 실체   안원전    2013/09/12  2589
512    한국인이면 꼭 봐야 할 동영상<민족문화연구소>   안원전    2013/09/12  2506
511    뉴라이트를 박살낸 한국일보 서화숙기자.avi   안원전    2013/09/12  2480
510    당신이 알지못한 이승만의 모든것(CIA의 비밀보고 평가:개인의 권력욕을 위해 독립운동을...)   안원전    2013/09/09  2524
509    파키스탄남자와 결혼하려고합니다(당신이 한국인이라면, 이 글을 반드시 숙지하셔야 합니다)   안원전    2013/08/30  2688
508    십리사장   안원전    2013/08/27  2984
507    여산 남보타사(오로봉)의 미륵불 관련)<바다의 화원, 中 샤먼(하문)>고난의 역사, 아름다운 샤먼   안원전    2013/08/27  3618
506     ‘여산 회의’ …펑더화이 비극이 시작되다   안원전    2013/08/27  3031
505    가장 소중한 것   안원전    2013/08/20  2518
504    일본군 '위안부' -2차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가 자행한 전쟁범죄   안원전    2013/08/13  2515
503    파리와 카사노바의 공통점(박영실의 색시(色時)한 매력學)   안원전    2013/08/13  2933
502    두더쥐의 결혼-야서혼(野鼠婚)   안원전    2013/08/10  3084
501    인간 관계의 참된 목적   안원전    2013/08/08  2687
500     나승연 대변인 -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 삼성카드 최치훈 사장 - 원주 연세대 강연'   안원전    2013/07/07  2451
499    세계 역사상 가장 음탕한 자와 가장 순결한 자   안원전    2013/07/02  2618
498    일간지/시사지/잡지   안원전    2013/06/25  2728
497    죠하리의 창   안원전    2013/06/23  2605
496    李退溪 活人心方   안원전    2013/05/25  2530
495    世界를 感動시킨 名 演說   안원전    2013/05/25  2561
494    사람을 올바로 이해한다는 것-공자의 오해와 후회   안원전    2013/05/25  3030
[PREV] [1].. 11 [12][13][14][15][16][17][18][19][20]..[28]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