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449 , PAGE : 1 / 13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http://www.donga.com/docs/magazine/shin/2003/08/22/200308220500008/200308220500008_1.html
   담론 193.당황실의 미스테리-황제헌원, 진시황, 주문왕, 요,순,우,백이와 같은 동이족 혈통1



당황실의 미스테리


황제헌원, 진시황, 주문왕, 요,순,우,


백이와 같은 동이족 혈통1




http://www.lishimin.net/zl.asp?id=31




노자 종중 세계도Click here!
* 노자는 원명이 이이(李耳)로 자(字)는 백양(伯陽), 시호는 담(聃)으로, 그는 광대(光大)한 이(李)씨 성(姓)의 제 1인이다. 그는 춘추 전기의 동이족 국가 초(楚)국 고현(苦縣) 인이다. 초나라 사람 굴원은 그의 불후의 명작 초사에서 초나라와 자신이 동이족 전욱의 후예로 단군성조인 동황태일을 받들고 있음을 말한다. 그렇다면 초나라가 있었던 양자강 중류의 호남성은 동이족의 안마당이라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사기․노자열전(史記․老子列傳)》에서 노자의 고향이 여향(厲鄕)이라고 말하는데 그 지역은 지금의 녹읍현(鹿邑縣) 동쪽이다. 《사기․정의(史記․正義)》에서는 “려는 음이 뢰이다(厲, 音賴)”라고 말한다.헌데 열산씨는 염제 후예중의 주요한 한 분파다. 열산씨의 ‘열(烈)’에 관하여는 고대 문헌 전적 중에 열(列), 려(厲), 뢰(賴) 등으로 써져 있기도 하다. 문자학의 각도에서 고찰해보면, 이 글자의 옛 음은 모두 같다. 따라서 《노사(路史)》를 주석한 나평(羅萍)은 열산씨(列山氏), 열산씨(烈山氏), 려산씨(厲山氏), 뢰산씨(賴山氏)는 명칭은 비록 완전히 같지 않더라도 사실 가리키는 것은 동일하다고 여겼다.《여씨춘추․고악》편에는 노동요 《육열》은 열산씨가 창시한 후로부터 상대(商代)까지 줄곧 전해져 수천 년 동안 영향을 미쳤다고 기록되어 있다. 전하는 바로는 묘(苗), 요(瑤), 여(畲), 고산(高山), 려(黎), 이(彛), 합니(哈尼), 납기(拉基), 아창(阿昌), 보미(普米), 속속(僳僳), 노(怒), 붕룡(崩龍), 경파(景頗), 포랑(布郞) 등 신농씨의 성인 강족(羌族) 계열에서 나온 소수민족 중에는 아직까지 화전경작의 여섯 단계 경작방식을 계속해서 전승하고 있다.하남(河南) 경내에도 뢰인(賴人)의 유적이 있다. 물론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뢰인은 열산씨 후예 분파에 대한 또 다른 칭호일 뿐이다. 대략 하․상(夏商)시기 쯤에 뢰인의 한 분파가 지금의 하남 녹읍현(鹿邑縣) 동쪽의 뢰향(賴鄕)에 뢰국(賴國)을 건립하였다. 뢰인은 주나라 초기에 상성현(商城縣) 남쪽의 뢰향(賴鄕)까지 남천하여 주 무왕의 자작(子爵) 봉호를 받아 뢰자국(賴子國)이 되었다. 《사기․노자열전(史記․老子列傳)》에서 노자의 고향이 여향(厲鄕)이라고 말하는데 그 지역은 지금의 녹읍현(鹿邑縣) 동쪽이다. 《사기․정의(史記․正義)》에서는 “려는 음이 뢰이다(厲, 音賴)”라고 말한다. 당(唐)나라 사람 단성식(段成式)의 《유양잡조(酉陽雜俎)》에 의거하여 보면, 노자의 고향 녹읍에도 신농씨, 열산씨와 관계가 밀접한 ‘구정(九井)’이 있다. 이로보면 노자는 그 뿌리 혈통으로 보아 동이족(東夷族) 신농씨의 혈통권을 벗어날 수 없다. 노자의 성씨 李씨란 성은 전국 이전에는 없었다. 그러니까 노자는 동방(木)의 아들(子)임을 밝히기 위해 李씨란 성을 사용한 것이며 <신교총화>란 도가문서에 의하면 본래 韓씨였다 하며 (춘추)전국시대의 동이족 국가 韓나라와 관련있을 것으로 보이며 韓은 桓에서 나온것으로 보면 그 줄기를 대국적으로 알 수 있다.









서량지의 책과 사마천의 「사기」 그리고 「환단고기」와 「규원사화」, 「단기고사」 등을 중국에 있는 그 외의 다양한 보조사료들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식민사학과 모화사대사관의 온상으로 전락한 강단사학자들이 두 무릎 조아리는 「사기」가 오히려 조작되었으며 정작 「환단고기」가 진실을 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국이 오늘날의 중국으로 터를 잡아가게 되는 터닝포인트가 바로 우리국의 14대 자오지(치우) 천왕과 황제와의 판천 전투이다.

단재 신채호는 「죽서기년(竹書紀年)」이 마치 사서삼경, 일본서기, 사기와 같이 위서라 했다. 그러나 동이겨레의 조상에 관한 한, 사마천의 「사기」보다는 덜 위서인 이 책이 개필될 적에 중국사가들의 역사관점이 드러나 있어 중요한 쟁점에 대해 우리의 사서와 일치하는 부분은 소화해서 보면 된다.

편년체로 엮어진 「죽서기년(竹書紀年)」는 하, 은, 주로부터 춘추전국시대의 진(晋), 전국시대 위(魏)나라까지의 역사를 서술한 것으로, 서진(西晋)시대(AD 265-316) 무제 태강 원년(AD 280) 전후시기에 하남성 급(汲) 현에 있는 위(魏) 양왕(襄王:BC 334-319)의 묘에서 발굴된 고문서로 그나마 후대의 사가에 의해 수정, 보완, 첨삭되었다.

수(隋)나라 때까지도 13권이 전해지고 있었는데, 점차 흩어져 남송시대에 와서는 거의 자취를 감추었다 하며, 현재 양(梁)의 심약(沈約)의 주(註)가 있는 「주서기년(註書紀年)」 2권은 원(元)·명(明) 때에 위작 된 것이다. 1917년 왕국유(王國維)는 고서 안에 인용된 본래의 기년(紀年)을 집성(集成), 교정하여 「고본죽서기년輯校」를 저술하고 다시 「今本죽서기년」과 「古本죽서기년」의 차이점을 밝힌 일이 있다.

이 「古本죽서기년」은 발굴지명으로 「급총기년(汲塚紀年)」이라고도 부른다. 엄밀히 말하면 필자는 본서에서 이 「古本죽서기년」을 풀어놓은 통주(通州) 뇌학기(雷學淇)의 <죽서기년의증(竹書紀年義證)>을 자료로 삼았음을 참고로 밝힌다.


먼저 「환단고기」<삼성기 하편>을 간략히 검토하면 다음과 같다. 10세 갈고(葛古) 환웅때에 염농(炎農)의 나라와 땅의 경계를 획정했다. 14 세 자오지(치우) 환웅은 신령한 용맹이 뛰어나 동두철액(철투구)으로 짙은 안개를 일으켰으며, 구치(九治)라는 채광기를 만들어 채광해 철을 주조해 병장기를 만들어 내니 온 천하가 두려워했다.

치우천왕은 염농이 쇠퇴하는 것을 보고 드디어 웅대한 뜻을 세워 서쪽에서 천병(天兵)을 여러 번 일으키고 또 삭도(索度)로부터 진군하여 회대(淮垈:양자강 유역의 동이 9족 및 묘요, 월, 초 등 우리겨레 거주지역) 사이를 차지했다. 헌원후(軒侯:황제)가 일어나자 곧장 탁록의 벌판으로 나아가 헌원을 사로잡아 신하로 삼고 후에 오(吳) 장군을 서쪽으로 보내어 고신(高辛)을 쳐서 공을 세우게 했다.

이때 천하가 셋으로 나뉘어 서로 대치하고 있었는데 탁( )의 북쪽에는 대요(뇨)(大撓), 동쪽에는 *창힐(倉 ), 서쪽에는 헌원이 있어 서로 군사를 내어 승리를 오로지 하려 했으나 이루지 못했다. 처음에 헌원은 치우 천왕보다 조금 뒤에 일어났다. 그래서 싸울 때마다 불리하여 대요에게 의지하고자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창힐에게도 의지하고자 했으나 허사였는데 이는 두 나라 모두가 치우 천왕을 따르는 무리였기 때문이었다.
--
*창힐) 지나족은 지나족화 한 창힐이 문자를 만들었다고 했으나 「환단고기(桓檀古記)」에서는 주곡(主穀:농림부 장관)을 맡은 고시례(高矢禮)가 표범이 달려드는 바람에 돌을 던진 것이 바위에 맞아 불꽃을 일으키는 것을 보고 불을 만들었듯이 사관(史官)으로 서계(書契)를 만들던 신지혁덕(神誌赫德)이 암사슴을 사냥하다가 그 발자국을 보고 녹도문을 만들었음을 밝히고 있다. 창힐은 여기에서 밝혔듯이 치우천왕에게 부도의 글을 받은 적은 있다. 그러나 창힐은 고신과 더불어 치우천왕의 후예로 대극성(大棘城:昌黎)에서 태어나 산동 회북(淮北)으로 옮겼다.
--



대요는 일찍이 치우천왕으로부터 간지(干支)의 이치를 배웠고 창힐은 치우천왕으로부터 부도(符圖)의 글을 받았으니 당시의 제후들이 모두 신하로서 천왕을 섬긴 것은 이 때문이었다. 사마천이 「사기」에 이르기를 '제후들이 모두 헌원에게 복종하였으나 다만 치우만은 가장 사나워서 그를 토벌할 수 없었다'고 하였다.

그럼 잠시 황제는 사람인가 신인가라는 제하에 황제의 미스테리를 밝히고 있는 중국역사의 미스테리에 등장하는 기사를 잠시 보기로 한다. 이 기사내용은 당연히 왜곡, 과장되고 신성시되는 기사로 가득하지만 중국정부가 받아들이고 있는 사관이라 생각하는 차원에서 일단 보면 된다.

섬서성 중간부분에 해당되는 곳으로 서안(西安)과 연안(延安) 중간 북부고원에 보면 황릉현(黃陵縣)이 있다. 이 곳에 1500년 이상 되는 울울창창한 측백나무들이 가득찬 교산(橋山)이란 곳이 있는데 이 교산 중턱에 황제 사당이 조성되어있고 황제 사당 앞에는 한무제가 옷을 벗어 걸어놓았다는 잣나무가 어마어마하게 자라 이를 기념하는 표지를 앞에 두르고 있다. 또, 교산 정상에는 바로 황제헌원의 능묘가 조성되어있는데, 능묘 앞에는 한무제가 올라갔다 내려왔다는 누각이 조성되어 층계로 올라갔다 내려오게 조성되어있다.




한무제가 올랐다는 누대와 황릉 및 갑옷을 걸어놓았다는 사당 앞 나무 및 표지판 확대.

-황제는 사람인가 신인가. 지금까지도 학술계에 정론은 없다. 중국의 저명한 신화연구가 원가(袁珂)는 황제가 신화전설가운데의 인물이라고 인정한다. 그는 뇌전(雷電)에서 기(起)하였으므로 최초의 신직(神職)은 뇌신(雷神)이 된다. 후에 뇌신으로 우뚝 일어나 중앙 천제가 되었다. 전해오길 그는 얼굴길이가 4장(張)으로 동시에 사방을 돌아볼 수 있어 어느 지방에 무슨 일이 있는지 그의 눈길을 벗어날 수 없었다고 한다.

황제는 기타 4 천제와 싸워 승리한 후 자신의 신국을 건설했다. 황제신화 전설의 주요부분에 관해 황제와 염제, 황제와 치우의 전쟁을 빼놓을 수 없다.  황제와 염제의 판천(阪泉) 전쟁 중에 황제는 "수웅(帥熊), 랑(狼),표(豹), 추( ),호(虎)를 앞세우고 조(雕:독수리), 할( :靑鳥로 죽을때까지 물러서지 않아 무인의 상징깃털로 쓰임), 송골매(鷹), 소리개(鳶)를 기치로 삼았으니 이로써 전쟁규모를 쉽게 헤아릴 수 있다.

황제와 치우의 탁록전은 특히 참혹하고 치열해서 "혈류에 절구공이가 떠내려갔다(血流漂杵)"고 전한다. 이 전쟁 중에는 쌍방이 모두 신공마법(神功魔法)을 베풀었다. 처음에 치우(蚩尤)가 법술을 베풀어 즉각 큰 연무가 미만해 인마와 사람 그림자를 구분할 수 없었다.


황제는 다시 풍후(風后)에게 명을 내려 지남거(指南車)를 만들게 하여 방향을 식별케 하고 치우를 쳐 이겼다.(이게 거짓말이란 걸 이젠 알 것이다) 그러자 치우는 풍백, 우사를 청해와서 풍우를 크게 일으켜 폭풍우로 황제의 인마를 뒤죽박죽으로 만들 정도로 교란시켰다.

황제는 또 발(魃:한발귀신)이라는 천녀(天女)를 청해와서 폭우를 멈추게 하고 대군을 지휘하여 벼락, 천둥, 섬전(閃電)의 기세로 치우 부하의 진형(陣形)의 중앙을 어지럽히고 승기를 잡아 치우를 죽여 그 머리를 탁록에 매장했으니 지금의 하북성 장가구시(張家口市) 동남의 탁록현으로 이곳에 치우분(蚩尤墳) 한 기가 있다. 중국의 사가들은 황제부락과 염제부락이 합병한 이후 통칭 화하족(華夏族)이라 했다고 한다.

이 말은 화하족의 출발이 염제부락의 마지막 왕 유망으로부터 시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말이다. 유망은 동이족 강(姜)씨 시조 염제 신농의 마지막 왕으로 흔히 부족국가 시대인 고로 추장 유망으로도 기록되어 전해지는 인물이다. 그는 동족인 치우 천왕의 배달 환웅국에도 전쟁을 벌인 바 있으나 치우 천왕에게 격퇴 당하자 이번에는 황제에게 대들다 멸망해 치우 천왕과 황제가 72회의 판천 전투를 벌이게 된 것이다.

여기에서 이야기를 풀어가기에 앞서 우선 말이 나온 김에 중국인들이 흔히 화샤라 발음하는 화하족(華夏族)에 대해 중국학자들이 연구한 결과를 잠시 짚고 넘어가자. 앞서 필자는 지나 한(漢) 족이 동이족으로부터 서이족으로 민족 개량을 한 다음 다시 수많은 혼혈 잡종과정(하이브리드화)을 통해 서하족으로 건너뛰고 다시 화하족으로 변했다가 진한시절에 비로소 지금의 한(漢) 족이 되었노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이야기를 말하다 보면 혈통 얘기가 나오고 왕실의 뿌리가 나오고 하여 이야기가 약간 길겠지만 현재 말하고 있는 부분은 황제와 치우의 전쟁 스토리를 말하고 있던 중이니까 약간 혼돈스러울 정도로 복잡하게 전개되어도 스토리중심을 까먹지 말고 나중에 다시 기억해주면 고맙겠다.




* 노자는 원명이 이이(李耳)로 자(字)는 백양(伯陽), 시호는 담(聃)으로, 그는 광대(光大)한 이(李)씨 성(姓)의 제 1인이다. 그는 춘추 전기의 동이족 국가 초(楚)국 고현(苦縣) 인이다.


우선 당(唐) 황실의 미스테리부터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당나라 하면 하이브리드화된 지나족이 한족(漢族)의 정체성을 가진 이후 지나 역사상 가장 번성한 왕실이다. 진나라 시황제의 혈통 여(呂)씨와 왕실의 뿌리 성씨 영( )이 동이족이라는 건 앞서 밝힌 바 있지만 당 황실이 동이족이라 하면 얼른 납득이 가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정인지의 「고려사」를 보면 왕건의 혈통이 바로 당나라 숙종의 혈통으로 나오고 있음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동이족의 대륙사관적 시각이 아닌 반도사관의 시각으로 보면 전혀 감 잡지 못할 기사임을 알아야 한다.

당나라는 본래 중원본위의 국가에 속했으며 당나라의 황실 성(姓) 씨인 이(李) 씨는 동이족인 노자(老子)의 성(姓)씨에서 온 것이다. 지나의 사가들도 당 황실의 이(李) 씨 성이 이적(夷狄)의 혈통이라고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唐初的皇室及其父祖之輩都有夷狄血統) 따라서 당나라 초기의 정책, 사회풍속 등을 다시 한번 돌아보면 새로운 깨달음이 있을 것이다. 노자(老子)의 원명은 이이(李耳)로, 자(字)는 백양(伯陽)이며, 시호(諡)는 담(聃)이니, 광대(光大)한 이(李) 씨 성의 제(第) 1인이다. 그는 춘추(春秋) 전기(前期)의 동이(東夷)족 초국(楚國:핵심 키워드는 동이족 국가로 학인이라면 회이국 후예임을 반드시 알아야 대륙사의 신비가 풀리기 시작한다.마왕퇴의 정체성도 이를 알아야 풀린다) 고현인(苦縣人)이다.

http://www.lishimin.net/zl.asp?id=31





N   한겨레 비난한 글을 읽고-이승만 동상 국회건립과 세종로 충무공자리 및 (당시보도) 세계에서 가장 큰 남산 81척(56년 이승만 81회 생일을 기념) 동상   안원전    2003/03/06  16657
N   안원전의 21세기 담론.한나라당 조중동의 노무현욕은 민주주의의 업그레이드 상으로 증정하는 꽃다발같은 것   안원전    2007/01/27  13480
N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사천성 성도에 있는 전촉왕 왕건의 영릉은 고려개국왕 왕건이었다는 주장에 대해   안원전    2008/06/16  14193
N   참고;5월들어 글을 못올리고 있는 이유(삭제예정) [17]   안원전    2004/05/19  14483
N   필리핀의 가장 위대한 영웅 호세 리잘을 대하고(2005.12.중순)   안원전    2006/02/22  17440
N   상고사학회에 올려져 있는 안원전 선생님의 글을 인용 소개합니다(송준희)   안원전    2006/01/12  13959
N   담론195. 당황실의 미스테리-황제헌원,진시황,주문왕,요,순,우,백이와 같은 동이족 혈통3   안원전    2002/11/20  16737
N   담론194.당황실의 미스테리-황제헌원, 진시황, 주문왕, 요,순,우,백이와 같은 동이족 혈통2   안원전    2002/11/20  15903
N   담론 193.당황실의 미스테리-황제헌원, 진시황, 주문왕, 요,순,우,백이와 같은 동이족 혈통1   안원전    2002/11/20  18167
N   "푸코의 진자"라는 책을 보고 프리메이슨에 대해 쉬운 설명 부탁드립니다."에 대한 답변 [1]   안원전    2005/01/10  19511
N   특집기획. 웅장한 동이 대륙사 홍산문화(紅山文化) 대문구(大汶口) 문화 및 용산(龍山)문화의 놀라운 고고학적 실체 국내 최초 완전 공개! [4]   안원전    2003/05/12  18368
N   담론 특별기획, 속 장량의 미스테리-공명지정대와 자방지종용&한신의 미스테리, 유방이 한신을 버린 것인가 한신이 유방을 배신한 것인가.   안원전    2002/08/26  9748
N   담론 특별기획 장량의 미스테리를 파헤친다.장량은 어디로 갔는가? 또 왜 한의 조정을 떠났는가?   안원전    2002/08/23  9538
N   담론 특별기획, 황제의 동이족 부인 누조(女+累,祖)의 양잠(養蠶) 고사와 양잠시조 동이족 조상 태호복희 천제   안원전    2002/09/16  8630
N   담론 특별기획, 잠사기원 속편-동이족의 주 전공 잠사의 개관   안원전    2002/10/01  7468
N   담론 특별기획 동이족의 영적문서를 빌어다가 개찬한 공자의 소작-나를 아는 자도 오직 「춘추(春秋)」요, 나를 죄줄 자도 그 오직 「춘추(春秋)」다   안원전    2002/10/30  8418
N   동이 대륙상고사 유적지 탐사를 마치고(안원전) 2002.8.16   안원전    2003/04/15  12030
432    안원전의 담론 391.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7 -진나라를 흥하게 한데 큰 공이 있으며 진나라를 망하게 한 죄인인 楚人 이사(李斯) 3부   안원전    2013/11/17  3470
431     안원전의 담론 390. NHK ‘료마전’의 료마와 요시다쇼인(吉田松陰)   안원전    2013/09/15  3753
430    안원전의 담론 389.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6 -진나라를 흥하게 한데 큰 공이 있으며 진나라를 망하게 한 죄인인 楚人 이사(李斯) 2부   안원전    2013/03/29  3622
429    *(특집)안원전의 담론 388. 대한민국 한류 디자인-대한민국을 새로 디자인하라!!   안원전    2012/09/07  3743
428   비밀글입니다  안원전의 담론 387.   안원전    2011/07/26  212
427    안원전의 담론 386.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5-진나라를 흥하게 한데 큰 공이 있으며 진나라를 망하게 한 죄인인 楚人 이사(李斯) 1부   안원전    2011/07/04  5303
426    안원전의 담론 385.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4-진나라 제왕의 위업을 처음으로 시작한 위염(魏冉)   안원전    2011/06/07  4213
42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384. (漢字의 秘密) 한자(漢字)의 주인은 한겨레 韓민족이다.   안원전    2011/06/01  5966
424     안원전 담론 383. 소통(疏通)에 대하여   안원전    2011/05/24  2654
423    안원전 담론 382. 대륙향토사료를 통해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3-초인이 진나라를 섬기던 역사의 공헌 및 통일전쟁의 서막을 올린 감무(甘茂)   안원전    2011/05/17  3086
422    안원전 담론 381.약초를 널리 보급하여 질병을 치료한 다릉(茶陵:차릉)의 ‘세 가지 보물(三寶)’   안원전    2011/05/11  2758
421    안원전의 담론 380. 염제(炎帝)가 불을 광범위하게 응용하던 이야기 2   안원전    2011/05/09  2366
420    안원전의 담론 379.염제(炎帝)가 불을 광범위하게 응용하던 이야기1   안원전    2011/05/09  2505
419    안원전의 담론 378.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2- “진나라가 망하고 초나라가 보전되는(亡秦必楚)”의 문화 운명   안원전    2011/05/03  2403
418    안원전 담론 377. 대륙향토사료를 통해 웅영족(熊盈族) 楚나라 실체를 밝힌다.1-초나라가 갑자기 쇠퇴한 원인은 음란과 방탕 그리고 모든 통치계급의 부패와 문란   안원전    2011/04/30  2349
417    동이 대륙상고사 답사를 마치고2(2002) 續원고   안원전    2011/04/30  2317
416    안원전의21세기 담론 376. 거영신(巨靈神: 강의 신)   안원전    2011/01/10  2818
415    안원전의21세기 담론 375. 황하(黃河)의 수신(水神) 하백(河伯)   안원전    2011/01/05  3248
1 [2][3][4][5][6][7][8][9][10]..[13]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