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483 (482 searched) , 10 / 14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담론132.김지형-한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과 중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은 아주 밀접한 계통적 연관성이 있다,신대시대 문자인 아히루문자의 기원 원시언문(한글)


김 지형은 한자와 한글의 관계에 대해 둘 이상의 언어에 나타나는 유사성은

첫째, 동 계통일 가능성,

둘째, 차용(借用)일 가능성,

셋째, 우연의 일치일 가능성을 말하고 '어떤 단어나 문법형태소가 차용에 의해서 어느 어족 전체에 공존하더라도 그 차용이 우리들이 알 수 없는 먼 옛 시기에 이루어졌으며 따라서 그것을 차용어로 식별할 수 없다면,

그들은 공통조어에 소급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것'이라는 김방한(金芳漢)의 역사비교 언어학의 명제를 기본으로 깔고 두 언어집단이 아주 밀접한 관계에 있음을 밝혀내고 있다.(見「한자 전래 이전시기의 한국어와 중국어와의 비교」)

그의 연구에 의하면, 동일한 원의미(原意味)를 가지지만 형태가 판이한 많은 어휘들이 양 언어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한국어나 중국어 모두 민족어로 자리잡는데는 여러 개의 서로 다른 언어집단이 관여했을 것이라 말한다.

그는 아주 재미있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통해 기존의 관점을 깨 준다. 즉, 한국어와 중국어가 계통이 다르다는 일반적인 견해는 현대 한국어와 중국어를 기준으로 보았기 때문인데,

처음부터 한국어와 중국어라는 언어를 전제하고 그 차이나 공통점을 논의하다보니, 두 언어에서 차이가 나는 부분은 계통이 다른 것으로 당연시되었고, 공통되는 부분은 차용(借用:어휘를 꾸어다 쓰는 것이니 문화의 종속을 보여주는 변수가 된다)이라는 관점에서 논의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전제-일종의 선입관-을 배제하고 현재의 방언이나 화석어에 남아있는 소실어들을 고찰해 두 언어를 바라보면 두 언어는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결론은 한국어와 중국어가 기초어휘에서 많은 부분이 일치하거나 유사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과 중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은 아주 밀접한 계통적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그는 한국어와 중국어의 관계를 현재의 관점에서만 볼 것이 아니라 기원의 다양성 측면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 말한다.

그는 중국의 고대문화가 한국에서 건너간 것으로 보아 중국어와 한국어의 동 계통어 가능성을 개진한 이탁(李鐸),

둘의 관계를 비교언어학적 관점에서 공통기원으로 보는 서정범,

한자를 매개로 한 문어중심의 차용과 더불어 이와 별도로 구두어 중심의 차용도 아주 이른 시기부터 줄기차게 진행되었다는 이기문(李基文),

한국어의 어원을 중국 상고음으로 해명하는 최 영애(崔玲愛) 등의 학설을 소개한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연구가 차용관계 이상으로 보지 않는 것이 일반적임을 적시(摘示)하고 차용의 관점에서 연구한 학자군과 동일계통적 관점의 학설로 나눈다.

이는 적어도 한문에서 한글어휘가 나온 것이 아니라 한글에서 한문어휘가 나온 것이며 최소한 한글과 한문의 기원이 같음을 보여주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다.

박문기는 「한자는 우리글이다」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역대로 중국을 통치한 왕조가 거의 다 우리에게서 파생한 이인(夷人)집단이었고 중국인들은 이 이인집단에 의해서 수난을 당해 왔던 것이다. 그래서 중국인들은 지금까지도 도적을 "뚱이(東夷)"라 이르고 있는 것이다.

우리도 한족(漢族)에게 무수한 침략을 당했기 때문에 비속한 사람을 가리켜 "한이(漢伊)"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괴한(怪漢)", "치한(癡漢)", "악한(惡漢)" 등의 말이 전해오고 있는 것이다.

옛 조선이 가장 강성했을때에는 한족의 세력을 멀리 서쪽 기주(岐周) 밖으로 축출하고 중원에 은(殷) 왕조를 세워 630여 년 동안 천하를 통치한 장쾌한 역사도 있었다.

그러나 은왕조가 망한 후로는 동이의 수방(首邦)이라 일컬었던 조선이 단 한번도 중국을 정복한 사실이 없었다. 지금 사람들이 흔히 한문이라 일컫는 진서(眞書), 즉 참글은 바로 은왕조시대 갑골문이 그 원형인 것이다.

사실이 이러한데도 사람들은 거의가 한문이 중국의 글자라 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일본에는 가림다 문자 또는 가림토 문자를 닮은 고문자가 있다. 대마도(對馬島)의 아히루 가문에서 전해져 왔다고 해서 아히루 문자라 부르는 이 문자는 왜인들이 자신들의 역사가 기마민족 도래설로 설명되는 한민족과의 연관성을 감추기 위해 신화시대로 처리한 시대의 문자라고 해서 일반적으로 신대문자라고 말해지고 있다.

일반인들에게 신대문자를 최초로 소개한 것은 1819년에 출판된 <신자일문전>을 통해서인데, 이 신대문자는 아직도 일본 대마도 이즈하라 대마역사 민속 자료관과 일본의 국조신인 아마테라쓰 오오미카미(천조대신)를 모신 이세(伊勢) 신궁에 보관되어 있는데, 신대문자는 일본 전역 100여 군데의 신사에 기록이 남아있다.

이 문자는 서기 708년의 유물인데 이는 대조영이 고구려 멸망 후 발해를 건국했을 무렵이며,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나랏글로 정한 것은 1446년이었다.

이런 이유로 지금까지 일본 학자들은 1446년의 한글이 708년의 일본 신대문자를 보고 만든 것이라 주장해 왔다.

그 장본인인 일본의 오향청언(吾鄕淸彦)은 708년의 신대문자의 유물을 증거로 들면서 "일본의 신대문자가 조선으로 건너가 훈민정음을 낳게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변호사 출신인 가시마 노보루의 일본판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고 아시아의 비사라고 평가한 그것을 연구한 결과, 오향청언(吾鄕淸彦)은 일본판 <환단고기>의 간행사를 직접 쓰고 '기기(記紀) 사관(고사기, 일본서기)'에 등장하는 신무천황의 아버지 역사기록을 완전히 위조라고 말하고

  "일본의 고대문자의 일종인 아히루 문자가 조선 훈민정음의 뿌리다."는 자신의 기존의 주장을 철회하는 동시에 "신대문자의 원형인 한글(원시언문)이 <환단고기>에 수록되어 있다."고 인정했다.

오향청언(吾鄕淸彦)이 아시아의 보물로 치켜세우고 일본의 고대사학과 한국사학 더욱이 아시아 사학에 자극을 가해 세계 고대사의 진상이 밝혀질 거라 하면서도 일본상고사의 뿌리를 메소포타미아 문명에 대는 건 본서 전체를 읽으면 대국적인 이유를 알 수 있겠거니와 동시에 일본인의 그러한 견강부회의 근거와 그들의 한계성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식민사학을 전수받은 한국의 강단사학자들이 위서라 주장하는 책을 일본인 학자가 아시아 최고의 보물로 치는 건 역사의식이 고갈되어 종놈 사관화 된 한민족의 비극이자 한일간의 웃지 못할 희극이다.

가림토 한국경산 발견Click here!
훈민정음은 단군조선의 옛글자에서 Click here!


하북,안양의 가림다를 눈여겨 보라.





167    담론161.부 사년(傅斯年)의 「이하동서설(夷夏東西說)」과「환단고기」의 맥과 같이 하는 서 량지(徐亮之)의 대륙이동사&김병모 교수의 수로왕비 허황옥  안원전   2002/06/13  4643
166    담론160.낙빈기가 말하는 좆(祖:남근신앙)과 황실을 잇는 혈통의 중심으로 최고의 존칭으로 칭한 자지(自持), 다음 임금자리를 이을 태보(太保:왕자)를 잉태하는 존귀한 여자라는 뜻의 보지(保地)에 대한 금석문학적 해석  안원전   2002/06/13  4869
165    담론159.낙빈기 금문신고의 핵심,호북에서 태어난 신농은 지금의 섬서성 천주산(天主山:岐山) 아래 강수(姜水)에서 살다가 성년이 되자 유웅(有熊)씨 집안의 딸 즉, 황제의 아버지와 자일급 부인 사이에서 낳은 임사(妊巳)씨에게 장가들어 서방님(西方任)이 된다. [1]  안원전   2002/06/13  4534
164    담론 158.순은 모계제도를 부계제도로 혁신하려다 실패한 혁명군주로 요의 어머니이자 순임금에게는 왕고모인 종규를 주축으로 한 곤의 딸 간적과 그녀의 아들 우,또 우임금의 부인이자 곤의 딸 사모무, 또 순임금의 딸 사모신 등 모계세력들이 똘똘 뭉쳐 우임금을..  안원전   2002/06/13  4961
163    담론157. 낙빈기의 상고사 핵심, 금천(金天)의 금(金)은 쇠라기보다는 새(鳥)와 태양을 뜻하여 신농족의 불족, 밝은족(火族), 태양족이라는 의미가 담겨있으며 천(天)에는 장인인 신농이 들어있어 소호금천이라는 이름 속에 직계와 외가가 모두 담겨있다.  안원전   2002/06/13  5037
162    담론156.낙빈기의 조선 선(鮮) 자의 금석문학적 유래& 중국사학자들은 모계사회, 특히 3황5제시대의 외가가 실권을 쥔 특수한 모계사회 제도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상고 역사의 단추가 아예 처음부터 잘못 끼워져 왜곡되었음을 강조  안원전   2002/06/13  4778
161    담론155.신역사학자에 대한 낙빈기의 비판과 복수결혼제도인 모권제의 대우혼(對偶婚) 제도의 속성 &"夏왕조 개국은 기원전 2070년" 中, 古代 3왕조 연표확정  안원전   2002/06/13  4678
160    담론154. 낙빈기의 금문신고의 핵심은 동이 제 족이 모권제적 대우혼 제도 아래에서 대륙을 말아먹은 것을 갑골문의 금석문학적인 차원에서 입증하고 있다.  안원전   2002/06/13  4684
159    담론163.(중복삭제예정)파촉(巴蜀) 땅은 일찍이 이들 복희씨의 사(蛇) 도등(圖騰) 족이 웅거하여 상고시절에 이름을 얻은 지역이니 파촉의 파(巴:大蛇)는 큰 뱀을 의미하여 「설문(說文)」에 '파(巴)는 충(蟲:동물의 총칭), 혹은 코끼리를 먹는 뱀'  안원전   2002/05/17  4327
158    담론162.(중복삭제예정)노자가 내몽고를 경유하여 이르렀다 한 아유타(阿踰 )가 김 병모 교수가 언급하고 있는 사천성의 아유타인지, 아니면 별개의 것인지 제천금인(祭天金人)인 소호금천씨의 부처신앙과의 어떠한 연결고리가 있는지고증하면 미궁에 빠진 대륙사를  안원전   2002/05/17  3875
157    담론153.중화(中華)족이 화(華)라는 명칭을 갖게 된 것은 햇빛을 상징하는 엽(曄)이 간체화 된 것이며 화족(華族)의 뿌리 역시 태양과 광명을 숭배하는 민족이었다.  안원전   2002/05/17  4266
156    담론152.「규원사화」의 "단군사관신지(檀君史官神誌) 작진단구변국도(作震檀九變局圖)"&「신교총화(神敎叢話)」의 「진단구변국도(震檀九變局圖)」  안원전   2002/05/17  4566
155    담론151.삼국유사는 불교의 허탄(虛誕)한 이야기로 고려의 역사 왜곡을 미화한 것&복희,신농,요,순,우로 본 대륙사의 실루엣  안원전   2002/05/17  4581
154    담론150.은상(殷商)의 기원은 바로 동이족 설(契),동이족인 은인(殷人)은 신교의 입장에서 신정정치의 유습을 승계  안원전   2002/05/17  4173
153    치우능 탐사&답사기-산동성(현 하남성) 태전현 문화국 마광김(馬廣金)의 치우능묘에 대한 비망록 보고서&유방(油坊)에 치우(蚩尤)의 머리를 매장했다<文史花絮)> 현술귀(玄述貴). [1]  안원전   2002/05/04  5099
152    담론 144. 정현은 「사기」<오제본기> 황제편에서 치우가 천하를 제패했음을 말한다.(鄭玄云 蚩尤也覇天下)  안원전   2002/05/04  5107
151    담론149."개국호조선(開國號朝鮮) 여고동시(與高同時)",환인천제는 풍주에서 개국해 풍이(風夷)의 시조가 되고, 배곡(倍谷)에서 개국하여 배달나라(倍達那羅)가(임승국),복희여와도의 복희  안원전   2002/04/06  5227
150    담론 148.「괄지지(括地志)」에 호북 수현에서 태어나, 하남(河南) 회양(淮陽)에 도읍을 정하고, 산동반도 곡부로 천도해서, 호남(湖南) 차릉(茶陵)에서 죽은 동이족 신농씨, 바이칼에서 출발한 복희의 후예들이 신농때에 이르러 이미 중국대륙 전체를 말아먹음  안원전   2002/04/06  4544
149    담론147.서량지는 시베리아(西佰利亞)란 이름은 동이 제 족의 부족들이 살던 곳을 의미하는 직피리아(織皮利亞), 선비리아(鮮卑利亞)였던 것이 잘못 기록된 것, 「산해경(山海經)」에 3황5제 모두(常先八代帝於此取之) 숙신(조선)에서 배출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안원전   2002/04/03  4856
148    담론146. 은나라 주도핵심세력 치우천왕 후예 묘족과 묘족과 밀접하게 잡거한 동이족 라라면전(羅羅緬甸)계,북탄계와 12제후와 9이 겨레를 거느린 양자강유역의 천자국였던 동이족 월나라와 제후중 패자인 초 장왕  안원전   2002/04/03  8480
147    담론145.치우능 탐사(蚩尤陵 探査) &답사기(踏査記)  안원전   2002/04/03  7483
146    담론143.임 혜상은 오늘날 일컫고 있는 묘족이 과거 동이계열의 민족이 아님을 말하고 있으나 상고의 묘요가 동이계 민족임은 분명히 했다  안원전   2002/03/28  8376
145    담론142.몽고계는 흉노, 동호(東胡), 돌궐 등 (북방 동이) 계열의 혼합적 산물,용(庸), 촉(蜀) 두 지파가 있는 동이족 저강(羌)의 저족이 세운 전진(前秦), 후량(後凉), 구지(仇池), 전촉(前蜀) 왕조와 저강의 강(羌) 족이 세운 후진(後秦),서하(西夏)왕조  안원전   2002/03/27  5478
144    담론141.흉노의 영향을 받은 세력이 철기문명을 구가하면서 전차부대를 이용해 중동과 이집트를 정벌한 구약 속의 헷족속 힛타이트족& 힛타이트족의 계약을 흉내낸 모세10경  안원전   2002/03/27  4868
143    담론140. 3세 가륵단군 때 열양(列陽) 욕살(褥薩) 색정(索靖)이 흉노의 조상,회족(回族) 제1의 근간민족이 흉노,3대에 걸쳐 험윤, 훈죽, 귀방(鬼方), 견융(犬戎), 북적(北狄)이 됨,흉노 후예가 돌궐로 우리 동이족 [1]  안원전   2002/03/27  4617
142    담론139.지나족의 사관을 보여주고 있는 논문-"고구려의 귀속문제에 관한 몇 가지 논쟁의 초점(關於高句麗歸屬問題的畿個爭議焦點)"-서길수(徐吉洙) 번역  안원전   2002/03/27  4159
141    담론138.문화인류학적 종족의 이합집산과 그 혼혈과정-동이족에서 수를 불린 화하족 한족과 동이족의 곁가지를 대국적으로 보는 법  안원전   2002/03/24  4587
140    담론137.대륙사를 대국적인 문화인류학적 변천과정으로 읽는 법,지나 한족은 우선 화하(華夏)계를 한(漢)족의 주요 줄기(主幹)로 해서 다양한 주변 동이 구려족을 끌여들여 혼합한 것  안원전   2002/03/24  4501
139    담론136.황제는 우리 동이족인 곰족 출신 유웅씨,무왕이 은나라를 칠 때 말린 고죽국(孤竹國)의 백이숙제는 동이족,주무왕은 과도기적 서이(西夷)인,맹자-순은 서이(西夷)화된 동이인 [1]  안원전   2002/03/21  4333
138    담론135.벨루스(Belus), 벨(Bel), 바알(Baal)은 모두 동일한 신으로 구스(Cush),야누스는 구스(Cush)의 로마적 표현,구스(Cush)의 칼데아적 의미는 "케이오스(Chaos)"  안원전   2002/03/19  4517
137    134.슈메르 시대의 신의 계보와 마르두크 ,구스-벨과 니누스- 니무롯,헤르메스와 구스  안원전   2002/03/19  5237
136    담론133.가시마 노보루의 일역 환단고기 간행사를 쓴 오향청언(吾鄕淸彦)-일본 고대문자의 하나인 아히루 문자의 원형인 프로트 한글(원시언문)이 「환단고기(桓檀古記)」에 기록되어 있다  안원전   2002/03/19  4527
   담론132.김지형-한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과 중국어를 형성하는데 관여한 언어집단은 아주 밀접한 계통적 연관성이 있다,신대시대 문자인 아히루문자의 기원 원시언문(한글)  안원전   2002/03/19  4677
134    담론131.신시(神市)에 녹서(鹿書)가 있었고, 자부(紫府)에 우서(雨書)가 있었으며, 치우(蚩尤)에 화서(花書),부여인 왕문(王文)의 부예(符隸:예서체),왕차중(王次中)의 해서(楷書),가륵단군때 한자(漢字)가 있었고 국호를 조선(朝鮮)  안원전   2002/03/19  5067
133    담론130.고바야시 요시노리(小林芳規),가나문자의 원류는 고대 한국에서 사용됐던 구결(口訣)&‘동문선’원문을 거꾸로 해석해 국민을 기망한 복거일의 주장  안원전   2002/03/18  5681

[1][2][3][4][5][6][7][8][9] 10 ..[1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