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462, 11 / 14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담론105.수많은 고서에 나와있는 단군을 신화라 치부하며 허구로 보는 것은 뚝심만으로 밀어 부치려 하는 일종의 오만무례한 반민족적 독단이며 역사에 대한 철면피한 무뢰배임만을 증명해 보일 뿐이다.

속리산 에밀레 박물관에 있는 환인제단의 표석.자료설명)부도지 제 10장 서두에 '황궁씨의 장자 유인(有因)씨'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황궁씨가 장자 유인씨를 낳았다"는 의미와 "황궁씨가 유인씨를 양자로 들여 대를 이었다"는 두 가지 의미를 다 포함하고 있다 유인씨는 환인桓因씨를 낳는다. 그래서 유인씨는 황궁씨와 환인씨 사이에 다리를 이어 주는 분이 된다. 유인씨의 인因자를 보면, 인자는 '원인, 까닭, 유래, 근본'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 문자는 나라국 자 안에 큰대大자가 들어 있는 문자이다. 나라국자 안에 쓰였던 큰대자는 원래 어길위韋자로 쓰였던 문자였다. 어길위韋자는 중국의 금문학자 낙빈기駱賓基(1919∼1993)의 해석에 따르면, 요즈음 말로 쿠데타를 의미한다. 순舜임금이 요堯임금을 죽이고 정권을 탈취하면서 생겨난 문자이다. 이 문자는 '둘레, 둘러싸다, 사냥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인因자에 들어 있는 큰대大자는 순임금으로 볼 수 있고, 위圍자는 순임금의 나라로 볼 수 있다. 이상의 의미를 정리하면 인因자는 순임금이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탈취한 나라가 된다. 이 나라가 위圍라는 문자를 탄생시켰다. 순임금은 인因자가 의미하는 고전적인 국가에 쿠데타를 일으켜 위圍자가 의미하는 새로운 시대의 나라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우리는 인因자와 위圍자에서 상고시대에 있었던 제사풍습을 도출해 낼 수 있다. 나라국자는 제사를 지내는 방구단方丘壇을 의미한다. 단군조선시대에는 방구단을 쌓고, 이 위에 북진北辰(북극성)과 칠요七耀(북두칠성)를 표시하고, 전물奠物을 올려 제사지냈다. 이렇게 하여 국도國都를 정했는데, 이를 부도符都라고 하였다. 이 부도가 왕검성王儉城이다.따라서 왕검성에서 부도를 도출해 내고, 부도에서 방구단을 도출해 내고, 방구단에서 인因자를 도출해 낼 수 있으므로, 결국 인因자와 왕검성이라는 문자가 같은 의미를 갖게 된다고 보는 것이다(고담중평 세계무속신문 주간  역사천문학회 부회장)
----

한때 초등학교 내에 설치한 단군상 목을 모 기독교 목사들이 야밤에 난입하여 쇠톱과 망치로 자르고 부수고 하여 교권침해로 교육계가 반발하는 일이 있었다.

이때 단군상 건립을 주도한 한문화운동 연합의 이 승헌 명예총재가 자신이 단군상 건립을 하게된 이유와 취지를 일간지에 밝힌 바 있다.

그가 밝힌 다음의 질문은 앞서 말하고자 한 것에 대한 적절한 비유가 될 것이다. 즉,

'사람들은 너무나 당연한 질문을 받으면 황당해지게 마련입니다. 만약 이런 질문을 받았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당신은 당신 부모의 자녀인 것이 확실한가? DNA 검사를 해 보았는가? 당신의 할아버지가 박 씨인 것이 확실한가? 혹은 김씨는 아닌가?" 이런 질문을 받으면 그 때부터 뿌리 채 혼란이 생기기 시작하고 모든 것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될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은 우리민족에게 지금 이러한 질문을 퍼붓고 있는 것입니다. 민족의 뿌리를 의심하게 하고 정체성을 의심하게 하는 질문을 함으로써 정신적인 혼란을 야기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상대방의 정신을 파괴하고 정체성과 가치관에 혼란을 주기 위한 논리입니다. 그 질문 자체가 폭력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기독교의 종교적 신념으로 다른 정신을 말살하고 지배하려는 것이 어떻게 정당화될 수 있겠습니까? 그럼 예수는 진짜인가?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하는데 하나님께 받은 보증서라도 있는가?

성모마리아가 정말로 예수를 성령으로 잉태했는가? 그것을 증명할 수 있는가? 예수에 대해서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것 자체가 몰상식하고 무례한 행위입니다'

이미 학계에서도 단군의 실존을 대국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실정이고 전 국민 대다수는 물론 기독교인 대다수도 부정 않고 있는 단군의 실재를 증명하지 못하면 가짜라는 자기부정의 주장은

자신의 부모사이의 DNA관계를 통해 더 나아가 줄줄이 할아버지 증조, 고조 할아버지간의 생물학적, 유전학적 친자관계를 줄줄이 증명해 내지 못하는 한 족보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자기부정의 논리밖에는 되지 않음을 알아야 한다.

오히려 역사 대대로 인정해 왔듯이 우리나라 정부에서 국조 단군과  단군 조선을 인정하는 개천절을 국가에서 인정하고는 있어도 예수의 생일은 우리나라에서 단 한번도 인정한 적 없으며 그나마 그것도 12월 25일이 아니라는 것이 학자들의 공통된 견해이다.

그렇다면 성령으로 잉태했다는 예수가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해 이삭과 야곱으로 해서 줄줄이 열거한 마태복음의 족보는 새빨간 거짓말이 될 것이기 때문에 더욱 더 믿지 말아야 하는 자기부정의 논리밖에는 안 될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탈무드 임마누엘』에서 밝히고 있는 신약성서 조작에 대한 내용과 현재 예수가 십자가 처형이후 어머니 마리아와 파키스탄 스리나가르에서 살다 죽은 기록은 어떻게 반박할 수 있겠는가?

믿을 수 없는 건 무조건 이단으로 매도할 것인가? 현재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옆 소도시 마리(Muree>Mari)라는 도시에는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의 묘소가 있으며 비명까지 세워져 있고 파키스탄인들은 모두 그렇게 알고 있다.

어머니 마리아의 묘소는 중동에 전혀 있지 않고 그곳에 있는 것이다. 인도, 티벳, 파키스탄에서 기독교가 전도되지 않는 이유는 예수가 12세부터 24세까지 그곳에서 영적인 깨우침을 얻고 성장을 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는 스폴딩의 『초인생활』을 읽어보면 기독교인도 많은 영감과 깨우침이 있을 것이지만 시중에 한정본으로 나와있는 『탈무드 임마누엘』과 『보병궁의 성약』을 읽어보면 예수와 창조 그리고 신의 정체 및 인류의 미래가 명쾌히 소개되어 나온다.

이 책들은 신약성서보다 한 수 위가 아닌 몇 수 위의 메시지를 담고있는 책으로 서로 다른 종교라 정확한 비교는 될 수 없겠지만 굳이 비교한다면 불교의 유마경을 신약성서에 비교한다고 할 때 기독교의 금강경과 화엄경에 해당될 정도로 뛰어난 보서이다.

베드로와 바울에 의한 예수의 순수 복음의 왜곡 문제를 비롯 예수가 인도 티벳에서의 구도생활 과정 및 33년 공생애 외에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줄 알았던 예수가 석벽 동굴의 가사상태로부터 일어나 코린도, 아테네를 거쳐 어머니 마리아와 제자들을 데리고

지금의 파키스탄인 인도 스리나가르로 들어가 이싸라 개명하고 인도여성과 결혼을 해서 살았던 내용이라든가 성서기자들에 의해 신약성서에서는 죽은 것으로 처리된 가롯유다(정확하게는 이스카리옷 유다)가

예수의 사관(史官)으로서 전 생애와 가르침을 기록하게 하고 장남인 요셉으로 하여금 자신에 대한 기록인 탈무드 임마누엘을 33세때 묻힌바 있었던 석벽 동굴 안에 남기게 하는 내용이 나온다.

예수가 실제 묻혔던 석벽 동굴을 발견한 이래, 그리스 정교회 사제 라시드(Rashid) 신부에 의해 아람어로 된 두루마리 기록인 탈무드 임마누엘 원본이 1963년 발견되어 전 세계에 번역소개 된 것은 어떻게 해명하겠는가.

『탈무드 임마누엘』의 편집자가 그 책에 대해 전하는 다음의 가장 핵심되는 내용은 이 책의 성격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즉,

- '임마누엘은 모친 마리아, 동생 토마와 제자 유다 이스카리옷과 함께 인도 북부로 떠나갔습니다. 가는 도중에 그는 많은 나라에서 가르침을 전파했지만, 그의 가르침들이 너무나 혁신적이었기 때문에 여러 차례 피신을 해야만 했습니다.

인도로 가는 여정은 여러 차례의 난관에 봉착해 가면서 여러 해가 걸렸습니다.
오늘날의 파키스탄 북쪽에 높이 서 있는 서 히말라야 산맥의 마지막 산기슭에서, 마리아는 임마누엘이 38세 되던 해에 병으로 죽었습니다.

모친의 사망 후 임마누엘은 계속 이동하여 오늘날의 캐시미르 지역으로 갔고, 그 곳에서 그의 가르침을 전파하였습니다. 그는 북쪽으로는 인도의 광대한 지역을 다녔을 뿐 아니라, 이스라엘에서 이주해 간 10개의 부족들이 정착해 있던 오늘날의 아프가니스탄과 서 파키스탄까지를 돌아다녔습니다.

임마누엘이 45세 가까이 되었을 때, 그는 한 젊고 아름다운 여인과 결혼하여 여러 자녀들을 낳았습니다. 다른 여느 집의 가장들과 마찬가지로 그는 인도 캐시미르 스리나가르에 정착하였습니다.

그 곳을 기점으로 하여 그는 수많은 여행을 하면서 그의 가르침을 계속 전파했습니다. 그는 110세에서 115세 사이에 노환으로 사망하여 스리나가르에 묻혔습니다. 또한 유다 이스카리옷은 약 90세 정도에 사망하였는데 역시 스리나가르 근처에 묻혔습니다.

임마누엘의 장남인 요셉은 그의 부친의 전기를 계속하여 기록했습니다. 임마누엘의 사후에는 인도를 떠나 3 년 간의 여행을 한 끝에 부친의 나라로 돌아와 죽을 때까지 예루살렘에서 살았습니다.

그는 인도에서 출발할 때 두루마리 원본을 가져다가 임마누엘의 육신을 누인 동굴 안에 감추었습니다. 그는 그 장소가 가장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기독교가 일제 식민사관에 동조하여 실증주의라는 칼을 들고  국조인 단군을 내리쳐 반민족적 패악을 감행한다면 같은 논리로 탈무드 임마누엘이 문제제기하고 있는 신약성서의 왜곡성을 기독교가 해명하지 못하면

신약성서 자체도 사이비가 될 수 있는 논리가 될 수도 있음을 어떻게 부정할 수 있겠는가. 다종교 국가에서 자신의 종교교리로 상대를 매도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것은 없다. 무릇 큰 그릇 만이 작은 그릇을 포용할 수 있다.

이는 단군 상 목을 베는데 참여하고 동조하는 소수 목사들이 일제 황국사관에 의해 왜곡되고 뒤틀려진 우리 한민족의 상고사를 몰라서 그렇기도 하지만 그릇된 신학과 교학에 경도되어 상고사에 문외한이라 그런 경향이 높다.

적어도 유구한 한민족의 영혼을 책임지고 있는 목회자라면 우리 민족의 굴절되지 않은 역사를 올바로 알아야 하지 않을까?

마테오 릿치 신부 같은 분은 명(明)나라에 처음 전도사명을 띠고 왔을 때 지나족의 역사와 전통을 부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분은 마치 하우씨가 치수를 하기 위해 양자강 중, 하류인 나국(裸國)에 당도했을 적에(그러니까 상류에서 왔다), 현지인의 습속을 따라 문신을 했듯이 지나족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눈여겨보고 전례문제에 있어 수용적인 자세로 임해 심지어 명나라 사대부 복장을 하고 전교활동을 했다.



그런데 중화 독, 왜 독에 의해 뒤틀려진 역사 속에 뒤집고 들어온 외래종교의 목회자로써 오히려 ....시대는 다르지만 지금 기독교 목사 중 누가 승려복을 입고 전도할 마음의 준비가 된 사람이 있겠는가. 단군 논쟁은 무엇 때문에 벌어지는가?

국정 국사 교과서 시정방안으로 연구된 「배달겨레의 고대역사와 주체사상」에 의하면 8.15 해방으로부터 현재에 이르는 동안 단군 역사를 부정하는 사람들을 나누어 보면 대개 4 종류라고 하였다.

그 첫째가 공산주의의 광신자요 둘째가 일제 교육의 중독자이며 셋째가 외래종교의 맹신자요 마지막은 단군역사의 문외한이라 하였다.

단군상 훼손문제로 심야 토크쇼에 나온 기독교 목회자가 기독교 전체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말하는 단군의 이미지는 일제가 말하는 허구의 이미지와 전혀 다를 것이 없어 보였다. 그들은 단군 논쟁이 결정이 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수많은 사서에 실증한 것으로 나오는 단군을 신화라 치부하며 허구로 보는 것은 뚝심만으로 밀어 부치려 하는 일종의 오만무례한 반민족적 독단이며 역사에 대한 철면피한 무뢰배임만을 증명해 보일 뿐이다. 단군은 이미 수많은 기존 사서에 다 나와 있다. 논쟁이고 자시고 할 것도 없다.
*단군조선Click here!
*이병도 죽기전 고백Click here!
*일본 왕실도서관에는 일제강점기 때 약탈해 간 '단군'관련 사서가 Click here!
아시아 최강국 단군조선 (1) Click here!
아시아 최강국 단군조선 (2) Click here!
아시아 최강국 단군조선 (3) Click here!








112    담론109.관중-호피 특산물의 조선은 광활한 8천리의 땅,조선의 숙신은 인(仁)의 화신으로 군자의 나라,진(秦) 무공(繆公)-융이(숙신 조선왕)의 정치는 참 성인의 정치,맹자 예맥조선의 20분지1세제 논함  안원전   2002/03/08  3855
111    담론108.사천성 유도(중경)에서 단군왕검의 부루태자는 우(夏禹)에게 5행치수 금간옥첩 전함,관중(管仲)과 성보(城父)가 동이족 고죽국 정벌하면서 중원을 잃기시작함  안원전   2002/03/08  4124
110    담론107.「산해경(山海經)」<해내북경>에 조선을 천독국(朝鮮天毒)이라 하고,소도(蘇塗)사상을 말하고 있다&동사년표기록-東史年表 古記云 東方有先光朝日光鮮故謂之朝鮮),동북이(東北夷)의 중심은 백의민족인 숙신 곧 조선  안원전   2002/02/28  3927
109    담론106.「산해경(山海經)」<해외북경>에 동해 안쪽 북해 모퉁이에 조선이라는 국명을 가진 나라(단군조선)가 있다고 명쾌하게 고증하고 있다.(東海之內 北海之隅 有國名曰朝鮮 自由中國 藝文印書 발행. 참고로 국내판에는 안나온다.)  안원전   2002/02/28  3769
   담론105.수많은 고서에 나와있는 단군을 신화라 치부하며 허구로 보는 것은 뚝심만으로 밀어 부치려 하는 일종의 오만무례한 반민족적 독단이며 역사에 대한 철면피한 무뢰배임만을 증명해 보일 뿐이다.  안원전   2002/02/28  3826
107    담론104.「회남자(淮南子)」주에 동방에 9종류의 동이가 있다, 「논어」 정의(正義)에 의하면 현도, 낙랑, 고려, 만식(萬飾), 부유(鳧臾), 소가(素家), 동도(東道), 왜인, 천비(天鄙)를 9이&진시황의 개산위민 흡수정책  안원전   2002/02/28  3928
106    역사바로보기  안원전   2002/02/26  4339
105    담론103.진시황 영 정의 황실 성인 영씨 성의 기원은 조 도등(새토템)의 동이족 대업이 여화(女華)라고 하는 동이족 소전(少典)의 자녀를 취해 (치수사업을 성공시킨) 우(禹)와 대비(大費)를 낳으면서...  안원전   2002/02/25  4906
104    담론102.전통적 동이족의 근거지이자 강태공의 봉지인 산동성 임치의 역사와 이곳이 배출한 영걸,저명인사 및 그 동이족 계보  안원전   2002/02/25  5658
103    담론101.태공망이 여(呂)씨가 된 유래, 여상(呂尙)은 치우씨의 후예,조나라 한단(邯鄲)의 대 상인 여불위 안국군의 공자 자초(子楚)를 만나게 되다  안원전   2002/02/25  4141
102    담론100. 3.1신, 상제와 동황태일, 호랑이와 산신각, 동이족의 정신세계에 줄을 댄「초사(楚辭)」,「시경(詩經)」의 주남과 소남의 국풍편「동서방족 용봉도등」, 김수로설화는 조(鳥) 도등의 동방족유입  안원전   2002/02/20  4763
101    담론99.동이족의 터전 양자강유역의 절강성,삼신을 신앙한 봉선대제(천제),풍패에서 군사를 일으킨 유방이 치우제사풍속을 따르고 동황태일(단군)을 숭경하다.  안원전   2002/02/20  4343
100    담론98.굴원의 초사에 등장하는 동황태일(東皇太一:단군성조)과 동황태일을 숭경한 유방과 거란,모시숙자는 공빈연소-월의 미인 서시는 동이족  안원전   2002/02/20  5701
99    담론97.한글창제의 허구,고구려의 영법모사와 환단상세의 문자모각,최치원의 천부경과 낭하리 암각, 신시(神市)의 녹서(鹿書), 자부(紫府)의 우서(雨書), 치우(蚩尤)의 화서(花書)와 투전문속(鬪佃文束),복희의 용서(龍書), 단군의 신전(神篆)  안원전   2002/02/20  4573
98    담론96.우리민족의 양체와 음체 한글과 한문(장화수 교수), 훈민정음 28자는 신라인 박 제상(朴提上)이 쓴 「징심록(澄心錄)」에서 취본 한 것(김시습),세종은 결코 한글을 창제하지 않았다.  안원전   2002/02/20  6783
97    담론95. 발해북안 홍산문화, 고조선이 요보다 시기상의 우위 중원점령한 동이 9이족 -탄허스님  안원전   2002/02/20  8962
96    담론94. 김상기의 황하에서 동이족의 물먹고 큰 한(漢)족의 기원-사위(四圍)의 동이 제족과 끊임없는 쟁투, 혼혈 등의 민족 정제과정을 통해 성장 도야된 민족,순임금때 동물원장 백익, 새소리를 알아들은 노나라의 공야장(公冶長)  안원전   2002/02/15  4459
95    담론93.한민족의 문자 양체(한글),음체(한문)과 동이족 문자 갑골문과 세계최초의 갑골문자가 거북점을 치던 형태로 발견되어 황하의 은허(殷墟)문명이 고 아시아족인 9이(夷)족에 의해 존재했음이 밝혀지다.  안원전   2002/02/15  4121
94    담론92.실증주의 랑케사관의 한국적 적용의 모순, 쯔다(진전좌우길)'사학은 과학이 아니다' 실증주의는 주관주의인 응용사관으로 식민주의 약탈사관의 수사학적 표현  안원전   2002/02/15  3842
93    담론91.<관자(管子)>에 복희가 처음 구구단을 만들고, 「산해경(山海經)」에 동이족 소호가 가야금을 만들고 <초사(楚史)>에 복희가 처음 금슬(琴瑟)을 만들고,산해경에 동이족 안룡(晏龍)이 거문고 비파를 만들었다  안원전   2002/02/15  4346
92    담론90.인간뇌구조는 서양의학적인 시스템이라기보다는 동양적 심신일체의학,브로카 영역과 베르니케 영역&힉콕 교수와 클리마 교수- 수화도 언어영역,한무제를 바보로 만든 동방삭이의 뱃짱  안원전   2002/02/08  3470
91    담론89.논리와 감성의 문제는 컴퓨터와 인간의 우수성 문제, 만물은 심진여(心眞如)가 피워낸 홀로그래피,일체유심조의 그릇속에 담긴 무학과 이성계의 욕시합  안원전   2002/02/08  4406
90    담론88.좌뇌와 우뇌,미국의 신경 생물학자 로저 스페리 박사 이론인 기능분담설과 문명과 문명을 뛰어넘는 초논리의 세계와 예지력이 번뜩이는 영감력과 추상 및 상상력의 세계,화엄경의 세계  안원전   2002/02/08  4150
89    담론87."데까르뜨의 불안"'이라는 병에 걸린 실증사학자들의 주장은 우두마육(牛頭馬肉)의 모순,김상일 교수의 실증사학 비판,일제 황실 도서관인 궁내청 쇼료오부 근무자 박창화 증언,바보의 삼단논법과 논리학의 법식 [4]  안원전   2002/02/08  3839
88    담론86.위서논쟁의 시비,오향청언(吾鄕淸彦)의 일역 환단고기 간행사와 천황가의 조상 땅인 한반도 역사사서를 약탈한 범죄로 2개의 원폭을 받았다고 참회하는 가시마노보루  안원전   2002/02/08  5486
87    담론85. 성서편집과정에서 왜곡의 진상과 그 핵심을 본다.원명 임마누엘을 "야훼는 구원이시다," 또는 "유일신이 우리를 구원하신다."라는 뜻을 가진 히브리어 예수로 이름바꿔치기한 바울&마태오 및 마르코원전의 저자  안원전   2002/02/08  9800
86    담론84.신약의 합리적 분석,예수가 처형후 살아났다는 아마디야스 유파,중동, 인도인에게 Yuz Asaf ,Issa로 알려진 예수,예수인도기록 5세기의 <퓨라나스(Puranas)>,마리아가 묻힌 인도 마리(Murree) ,네루의 세계사 일람-예수는 인도,티벳에 살았다 [15]  안원전   2002/02/07  5122
85    담론83.베드로와 바울이 임마누엘(예수의 본래 이름)의 가르침을 왜곡함,115세때 파키스탄에서 사망한 예수,마리아는 예수 38세때 사망,마리아가 묻힌 파키스탄의 마리시,바울교와 이스카리옷 유다의 진실,예수친부인 가브리엘과 양부 요셉,창조와 신의 본질  안원전   2002/01/30  3841
84    담론82.플레이아데스 천사장 가브리엘의 자식 예수, 이하리옷 유다의 죄를 뒤집어 쓴 이스가롯유다,십자가 처형후 죽지않은 예수 가사상태회복후 아테네를 거쳐 파키스탄 슈리나가르에 정착 마리아라는 인도여성과 요셉이란 아들 낳고 탈무드 임마누엘 남김  안원전   2002/01/30  3952
83    담론81.유가경전,산해경은 본래 동이족 영적문서 및 지리서,지금의 서전은 금문상서로 변조왜곡된 것,기독교의 왜곡과 탈무드 임마누엘,천상의 가르침&성경편찬의 비밀  안원전   2002/01/29  4950
82    담론80.민족주의를 타파하자는 얼치기 학자,한민족 통사와 도가사관에 어두운 청맹과니 실증사학파는 한국적 상황에서는 차도살해(借道殺害) 범죄집단  안원전   2002/01/29  3765
81    담론79. 리콴유의 종교정책,아프리카의 토착어와 제국어간의 전쟁,콩고민주공화국 비극의 내막, 스리랑카,에티오피아,이태리,영국, 스페인 분리주의와 멕시코 호주의 실용주의-민족어와 세계어와의 투쟁,화해가 드리워져 있음  안원전   2002/01/28  3482
80    담론78.민족어가 세계적 경쟁력,역사는 아와 비아의 투쟁,명성황후의 한국말,감소하는 영어의 영향력,'세계화논리의 라이벌' 부르디외-노직  안원전   2002/01/28  4130
79    담론77.혁명중의 혁명 화폐혁명과 그 이상의 언어혁명, 중남미의 달러 국가화폐지정의 의미와 언어종속,전력산업구조개편문제  안원전   2002/01/28  3909
78    담론76.사관정립이 안된 복거일과 귄터 그라스와 삐에르 부르디외의 신자유주의,진중자(陳仲子)에 대한 맹자의 판결  안원전   2002/01/28  3945

[PREV] [1].. 11 [12][13][1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