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483 (482 searched) , 6 / 14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안원전 21세기 담론 특별기획-환단시대 중국 대륙을 석권한 상고 동이 제족의 유사 신화31-도기 제작과 면화 재배의 기원 [한족(漢族)]
  


도기 제작과 면화 재배의 기원 [동이족]

  
도기제작과 실크 제작은 동이족의 것임은 앞서 밝힌 바 있다.서량지(徐亮之)의「중국사전사화」164쪽에 세석기(細石器) 문화부족이 최초로 시베리아(西佰利亞)의 바이칼호(貝可爾湖) 부근에 거주했는데, 이들은 중국전설 가운데에 있는 염제신농씨의  본족으로 주(周)대의 이적(夷狄) 험윤(  ), 진(秦) 한(漢)대의 호맥(胡 ) 흉노(匈奴), 위(魏) 진(晉)대의 오환(烏桓) 선비(鮮卑)의 원씨족이라 했다. 심지어 서량지는 시베리아(西佰利亞)란 이름도 동이 제 족의 부족들이 살던 곳을 의미하는 직피리아(織皮利亞), 선비리아(鮮卑利亞)였던 것이 잘못 기록된 것이라 말하고, 염황(炎黃) 양대 씨족이 중국민족 구성의 양대 골간을 이루고 있다고 말한다.  그리하여 염제족은 직피리아에서 부흥하여 세석기 문화를 주도했으며, 황제족은 서장족으로 빨려 들어가 곤륜의 터(崑崙之墟)인 탑리목(塔里木:타림) 분지(盆地)로 나아갔다고 말한다. 구석기 말에 기후의 돌변으로  직피리아(織皮利亞) 기지의 대 천도가 벌어지는데, 이에 더하여 홍적통(洪積統) 초기 탑리목(塔里木:타림) 분지(盆地)도 이곳이 급격히 사막화하자 대 천도를 한다. 동방족, 서방족의 대 천도가 벌어진 것을 설명하는 대목이다. 후일 동이의 회도(灰陶)문화는 강적(羌狄)의 홍도(紅陶)문화와 합쳐져 뒤섞이는데, 본래 이 둘은 바이칼호(貝加爾湖)에서 같이 나와 구석기 말기에 각기 나뉘어 중국으로 들어가 발전되어 이질화 된 부족이다. 이같이 하여 회도(灰陶) 문화권은 홍도(紅陶) 문화권 속으로 깊숙이 침투해 들어간 것이다.

잠사기원 속편Click here!
 7500경  배리강문화. *1Click here!*2Click here!*3Click here!*4Click here!*5Click here!*6Click here!
7000경  자산문화, 대지만 1기 문화. *1Click here!*2Click here!*1Click here!
6000경  하모도문화. *1Click here!*2Click here!*3Click here!*4Click here!*5Click here!*6Click here!*7Click here!*8Click here!*9Click here!
5000경  앙소문화(반파유형). *1Click here!*2Click here!*3Click here!*4Click here!*5Click here!
 
  
아주 오래 전, 남편이 죽고 며느리와 함께 살고 있는 할머니가 있었다. 며느리는 시어머니에게 혹독하게 대해 쉰밥과 상한 음식만 먹게 하고 낡아빠진 옷만 입히면서 자신은 잘먹고 잘입었다.  할머니는 삶이 매우 고단했다. 하루는 집 앞의 커다란 나무 밑에 가서 울며 말했다.

“영감, 내 삶이 이렇게 힘드니 나더러 어떻게 살아가라는 거요?”

   막 말을 마치자 나무 옆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할멈, 너무 괴로워하지 말아요. 뒤에 좋은 날이 있지 않겠소! 이 나무 아래의 진흙으로 그릇을 만들면 먹고 싶은 음식이 그릇 안에 담길 거요.”

   할머니는 나무 아래의 진흙으로 그릇 하나를 만들어 불로 단단하게 구웠다. 과연 할머니가 먹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그릇 안에 담겼다. 하루는 할머니가 밥을 먹다가 뜻밖에도 며느리에게 들켜 그릇을 빼앗겼다. 며느리는 밥 속에 고기와 생선이 있는 것을 보고 비웃으며 말했다.

“그래, 이렇게 좋은 음식을 어디서 훔쳐 온 거지?”

   할머니는 할 수 없이 며느리에게 알려 주었다.

“이건 보물 그릇으로 먹고 싶은 것을 생각하면 무엇이든지 그릇에 담긴 단다.”

   며느리는 듣고 나서 그릇 안의 고기와 생선을 땅에 쏟아버리고 말했다.

“좋아, 이런 좋은 보물이 있으면서 날 속였단 말이지! 이번엔 마땅히 내가 즐겨야지. 내게 용의 간, 봉황의 골수를 한 그릇 다오!”

   말이 막 끝나자 그릇 안에 즉시 크고 작은 벌레들이 수없이 담겨졌다. 며느리는 놀라 ‘어머나!’하고 소리지르며 땅바닥에 쏟아버리고 그릇을 떨어뜨려 부숴 버렸다.  겨울이 오자 며느리는 화로를 옆에 끼고 가죽저고리를 입었지만 시어머니에게는 겹옷만 입히고 골방으로 쫓아내어 학대했다. 할머니는 이대로는 살아갈 방법이 없어 또다시 나무 밑에 와서 울면서 말했다.

“영감, 내 삶이 이렇게 힘드니 어떻게 참고 견디란 말이요?”

말이 끝나자 나무 옆에서 또다시 어떤 사람이 대답했다.

“할멈, 괴로워하지 말아요. 뒤에 좋은 날이 있지 않겠소! 이 나무 주위에 백화(白花)가 많으니 이것을 따가서 웃옷에 끼우면 춥지 않을 거요. 며느리에게 들키면 안돼요!”

   할머니는 백화를 아주 많이 따서 옷안에 넣었더니 과연 가슴과 등에 태양이 있는 것처럼 유난히 따뜻해서 거센 바람과 눈보라에도 끄덕 없어 다시는 몸을 떨지 않아도 되었다.  하루는 며느리가 추워서 침대에 누워 일어나지도 않고 시어머니더러 물을 끓이고 밥을 짓게 했다. 며느리는 시어머니가 추워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머리 위에서 열기가 뿜어져 나오는 것을 보고 시어머니를 불러 물었다.

“늙은이! 옷이 어째서 그렇게 두껍지? 안에다 뭘 훔쳐서 집어넣었어?”

   할머니는 작은 소리로 말했다.

“이건 보물 옷인데, 이걸 입으면 유난히 따뜻하단다.”

   “좋아, 네가 나를 또 기만했다 이거지, 빨리 벗어! 나도 이런 복을 좀 즐겨야지.”

며느리는 말을 마치고 앞으로 가 시어머니의 옷을 벗겨 자기 몸에 걸쳤다. 며느리가 미소지으며

“정말 따뜻하군”

하는 말이 막 끝나자마자 옷은 갈수록 꼭 끼어 며느리의 피부와 살에 박혀 아파서 땅위에서 데굴데굴 굴렀다. 며느리가 일어났을 때는 이미 한 마리 개로 변해있었다. 이 개는 기어와 돌연 할머니에게 뛰어 들었는데, 이때 할머니는 더 이상 그녀를 두려워하지 않아 몽둥이로 문 밖까지 쫓아버렸다.
  
못된 개는 쫓겨나고 할머니는 다시 나무 아래의 진흙으로 그릇을 하나 만들고 백화를 옷에 넣어 행복하게 살았다. 이때 이후로 많은 사람들이 그녀에게 그릇을 빚고 백화를 재배하는 것을 배웠다. 전하는 바에 따르면 도기 제작과 면화 재배가 바로 이렇게 시작된 것이라고 한다.

송단린(宋端麟) 수집․정리. 요녕(遼寧) 조양(朝陽) 지역에 전해짐. 1986년 제4기 <민간문학>에서 발췌.(안원전)





307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8 《천금요방(千金要方)》과 《천금익방(千金翼方)》의 저자 약신(葯神) 손사막(孫思邈)  안원전   2004/07/13  5300
306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7 신필 마량(神筆馬良)의 일심 경지  안원전   2004/07/09  4833
30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6. 도가소설 봉신연의(봉신방)의 주인공으로 더 잘 알려진 나타 [1]  안원전   2004/07/06  5128
30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265 상(商) 주왕(紂王)의 독량관(督梁官)에서 주왕(周王)의 장수가 되어 상 주왕(紂王)을 친 흥하의 두 장수(哼哈二將) 정륜(鄭倫)과 진기(陳氣)  안원전   2004/06/19  5221
30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4 지행선(地行仙)  안원전   2004/06/19  4612
302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3. 공평무사 하고 시비가 분명한 정의의 화신 오누이 염라왕(閻羅王)  안원전   2004/06/14  5087
301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2 밤에 나돌아 다니며 사람들의 선악을 조사한다는 전설 중의 야유신(夜游神)  안원전   2004/06/14  4417
300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1 갈홍의 부인 포고(鮑姑)와 포고정(鮑姑井)  안원전   2004/06/09  4512
299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0《포박자(抱朴子)》의 저자 신선 갈홍(葛洪)이 가난뱅이 아들에서 대학자가 된 이야기  안원전   2004/06/08  4632
298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매트릭스와 현대문명(By 강정석 동아제약)  안원전   2004/04/20  8806
297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004,4.15총선에 부치는 글(수도명상코너에서 옮김)  안원전   2004/04/16  4689
296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9-동이 9려,한겨레 핏줄 회이(淮夷)족 후예 월족(越族)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안원전   2004/04/07  15436
29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8-문신(門神) 진경(秦琼)과 위지공(尉遲公)(한반도도 조선말까지 이 풍습이 전해짐)  안원전   2004/03/29  6580
29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7-남북조 시기의 북방 소수민족의 한 아가씨 마고(麻姑)에 얽힌 “마고가 장수를 준다(麻姑獻壽)”는 이야기 [2]  안원전   2004/03/25  4888
29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6-변소의 신(神) 자고신(紫姑神)  안원전   2004/03/25  5272
292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5-상원부인(上元夫人)과 종요  안원전   2004/03/22  5086
291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4-수신(水神) 공공(共工)의 아들 토지신(土地神)과 주원장  안원전   2004/03/22  5745
290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3-조왕신(竈君)의 기원,삼국시대 위(魏)나라 세양(細陽) 사람 장단(張單)  안원전   2004/03/16  4588
289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2-남송(南宋) 항금(抗金)의 영웅인 악비 수하의 맹장 우고(牛皐)와 성황신(城隍神)  안원전   2004/03/16  5819
288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1-도신(濤神)이 된 절강성 항쪼우(항주) 전단강의 오자서  안원전   2004/03/15  5185
287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50-탑을 받쳐 들고 있는 이천왕(李天王)  안원전   2004/03/12  4069
286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49-서왕모(西王母) [1]  안원전   2004/03/12  5277
28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48 남천문 현판과 왕희지 시절에 만들어진 옥황대제 신화  안원전   2004/03/11  4691
284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7 동이족 복희(伏羲)와 여와(女媧)가 낳은 딸 낙신(洛神) 신화  안원전   2004/03/11  5237
283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6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8-한족 문화의 영향  안원전   2004/03/11  5099
282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5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7-토가족 문화생태, 동이 묘족(苗族) 문화의 영향  안원전   2004/02/16  6818
281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4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6-동이 초문화의 영향  안원전   2004/02/06  5678
280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3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5-중원 동이족 문화의 영향  안원전   2004/02/05  8558
279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2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4-파문화의 토가족 문화에 대한 영향  안원전   2004/01/27  6668
278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1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3-토가족 족원(族源) 및 선민(先民)문화  안원전   2004/01/27  5973
277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40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2-기후,지형과 지모(地貌) 및 식생과 동물 [1]  안원전   2004/01/27  6117
276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39 국내 최초 소개 특별기획 시리즈- 대륙 향토사료로 뿌리가 동이계인 동이 토가족을 들여다 본다.1-토가족(土家族) 문화의 생성메커니즘  안원전   2004/01/27  6793
27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238. 호남성 염릉현 염제릉 참배 및 향토사료 3  안원전   2004/01/18  6218
27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237. 호남성 염릉현 염제릉 참배 및 향토사료 2  안원전   2004/01/18  5345
27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236. 호남성 염릉현 염제릉 참배 및 향토사료 1  안원전   2004/01/18  5262

[1][2][3][4][5] 6 [7][8][9][10]..[1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