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512 (511 searched) , 6 / 15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89. 송(宋)나라 때 화정현(華亭縣)에 시악(施諤)이 사왕(蛇王)이 된 이야기


송(宋)나라 때 화정현(華亭縣) 출신


시악(施諤)이 사왕(蛇王)이 된 이야기  









송(宋)나라 때 화정현(華亭縣)에 시악(施諤)이라 하는 입술이 붉고 치아가 하얀 소년이 있었다. 시악은 총명하기가 남다르고 책을 매우 열심히 읽어 항상 야심한 밤까지 책을 읽고 나서야 서재를 떠나곤 했다. 어느 날 야심한 밤에 시악(施諤)이 창가에 단정히 앉아 전심전력으로 책을 읽고 있는데, 갑자기 창밖에서 이상한 바람이 한바탕 불어오더니 촛불을 꺼뜨려 서재 안은 칠흑같이 어두워졌다.

시악(施諤)은 급히 촛불을 다시 켰으나 바람이 또 촛불을 꺼버렸다. 시악(施諤)은 더 이상 책을 계속 읽을 수가 없어, 시간도 이르지 않으니 방으로 돌아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는 하품을 하며 굽었던 허리를 펴고 서재를 나왔다.

이때 그는 무의식적으로 멀리서 불덩어리(火球) 하나가 수풀 속에서 이리저리 뒹굴며 빛이 사방으로 환히 비추어 매우 눈이 부신 것을 보았다. 시악(施諤)은 무서워져 감히 가까이 다가가서 자세히 살펴볼 수 없었다. 조금 지나자 빛이 사그러들고 어떤 움직임도 없었다. 시악(施諤)은 이때서야 마음을 진정시켰으나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앞으로 걸어갔다.

불덩어리(火球)는 다시 빛을 발하기 시작했고 그의 발밑에까지 굴러와 끊임없이 빙빙 돌았다. 시악(施諤)이 정신을 가다듬고 보니 동그란 구슬 하나가 그곳에서 요술을 부리고 있었다. 시악(施諤)이 웅크리고 앉으니 그 구슬은 더 이상 빛을 내지 않고 빙글빙글 도는 것도 멈추고 시악(施諤)의 신발 위로 뛰어 올랐다. 시악(施諤)은 발을 힘껏 구르며 이것을 떼어내려 했지만 작은 구슬은 위에 붙어 아무리 해도 떨어지지 않았다.

시악(施諤)은 별 도리가 없어 이것을 달고 갔다. 서재에 돌아 와서 촛불을 붙이고 의자에 앉아 신발을 벗고 자세히 보니 원래 투명한 진주 한 알이었다. 이때 구슬이 굴러 내려오자 시악(施諤)은 구슬을 주워들고 이것이 신기한 물건임을 알고 조심스럽게 서랍에 집어넣고 침실로 돌아와 잠을 잤다.

다음날, 시악(施諤)은 아침 일찍 서재로 와서 서랍을 열어 작은 구슬이 어제와 똑같이 들어 있는 것을 보고 다시 그것을 서랍에 집어넣었다. 그는 작은 구슬의 일을 마음에 담아두지 않고 일심으로 성현의 글을 읽는 것에 몰두하며 수재(秀才)를 뽑는 과거시험에 참가할 준비를 했다.

시간은 하루하루 지나가고 시악(施諤)은 과거시험을 보러 갔다. 그 구슬은 변화가 생겨 금빛의 작은 뱀으로 변했다. 시악(施諤)은 집에 돌아온 후 서랍을 열어보니 눈앞에 금빛이 번쩍이며 작은 뱀 한 마리가 그에게로 이동해 와 그의 손바닥에 기어오르더니 그의 팔을 감았는데 조금의 악의도 없었다. 시악(施諤)은 먹을 것을 좀 찾아 와 작은 뱀에게 먹이니 뱀은 매우 맛있게 먹고는 배불리 먹은 후에 그의 손바닥에 누워 잠을 잤다.

시악(施諤)은 대나무 막대기를 하나 주워 와서 대나무 마디를 관통시키고 뱀을 그 속에 집어  넣었다. 작은 뱀은 말을 잘 들어 일언반구도 없이 죽통으로 들어갔다. 시악(施諤)은 매일 뱀에게 먹을 것을 준비해주었고 또 작은 뱀이 자주 바깥에 나가 놀며 바람을 쐬도록 해주었다.

이 시기에 시악(施諤)은 한편으로는 작은 뱀을 기르고 한편으로는 성의 거인(擧人)을 뽑는 과거 시험에 응시할 준비를 했다.

봄이 가고 가을이 오고 일년이 또 지난 어느 날 시악(施諤)은 마침내 성의 과거시험에 참가하러 가게 되었다. 가기 전에 작은 뱀의 일로 마음이 놓이지 않았다. 그가 가고 나면 아무도 돌봐주지 않아 뱀이 굶게 될까봐 걱정이 되어 작은 뱀에게 먹을 것을 많이 준비해주고 나서야 급히 과거 길에 올랐다.

시악(施諤)이 가고 나자 작은 뱀은 매우 외롭고 줄곧 죽통 속에서 있는 게 매우 답답하여 죽통에서 기어 나와 서재 안에서 기분전환을 했다. 공교롭게도 시(施)씨 집안의 여자 하인이 시악(施諤)의 창문 앞을 지나다가 도련님의 서재에서 금빛이 사방으로 퍼지는 것을 보고 매우 이상하게 여겨 창호지를 뚫고 안을 보니 금빛의 작은 뱀이 책상 위에서 꿈틀대며 기어 다니는 것을 보고 놀라 실성한 듯 끊임없이 “에고머니나”하고 소리를 지르며 고개를 돌려 도망갔다.

작은 뱀은 놀라 소리치는 소릴 듣고 길이가 3장(丈)이 되고 굵기가 2척(尺)이 되는 커다란 뱀으로 급히 변하여 두 눈은 마치 구리방울 같아 두 줄기 짙은 남색의 빛을 발사했고 입은 시뻘겋게 딱 벌려 사람들을 두렵게 했으며 온몸에 금빛의 비늘을 걸쳤다. 이 뱀은 창을 뚫고 구름과 안개를 타고 하늘을 날아 공중에서 유유히 노닐어 삽시간에 화정현 상공을 금빛으로 물들였다. 이는 성 전체의 사람들을 놀라게 하여 사람들은 잇달아 큰 거리로 밀려나와 커다란 뱀이 공중에서 엎치락뒤치락 하는 것을 보았다.

사람의 무리 중에 5척 길이의 구레나룻을 기른 늙은 도사 한명이 주위 사람들에게 알려주었다. “이것은 금갑사(金甲蛇)로 상서롭지 않은 물건이니 저것을 없애버리지 않으면 성 전체에 재앙이 닥칠 것이오.” 늙은 도사는 말을 마치고 소매 안에서 거위의 깃털로 만든 부채를 꺼내자 부채는 갈수록 크게 변하였고 늙은 도사가 부채를 힘껏 던지니 부채는 금갑사(金甲蛇)를 향해 날아갔다.

금갑사(金甲蛇)는 꼬리를 들고 부채를 가루로 만들어 버렸고 일순간 부채 위의 거위털이 어지러이 날려 떨어졌다. 늙은 도사는 크게 소리쳤다. “신선(神扇)으로는 요사한 뱀을 제압할 수 없으니 성 전체가 큰 재난을 당할 것이 틀림없어.” 늙은 도사는 감히 오래 머물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 달아났다. 바로 이때 금갑사가 약동하여 오더니 늙은 도사를 한 입에 삼켜버릴 줄 누가 알았겠는가.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놀라 온몸에 식은땀을 흘리면서 각자 집으로 뛰어 돌아갔다. 몇몇 담이 큰 사람들은 손에 창칼과 곤봉과 활 검을 들고 소리를 지르며 금갑사(金甲蛇)를 향해 공격했다. 금갑사(金甲蛇)는 그들을 단단히 에워싸고 계속해서 몸을 조여 들어가 손에 창을 든 자도 더 이상 움직일 수 없게 되었고 모두들 눈알이 뒤집혀 숨이 끊어졌다.

금갑사(金甲蛇)가 몸을 느슨하게 풀자 한 무더기 시체가 아래로 떨어졌다. 또 한 무리의 사람들이 죽이려고 덤벼들자 금갑사(金甲蛇)는 같은 방법으로 적지 않은 사람들을 죽였다. 화정현의 큰 거리에는 온통 시체로 가득 찼다.

이쯤 되자 현의 장관이 놀라 수하의 관리들을 보내어 빠른 말을 타고 화급히 가서 구원병을 요청했다. 며칠이 지나자 구원병이 도착하여 징과 북을 일제히 울리며 살기등등한 소리가 하늘을 뒤흔들었다. 금갑사(金甲蛇)는 관부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올 줄은 생각도 못했으나 전혀 개의치 않고 약동하여 날아올라 긴 꼬리로 마구 쓸어버렸다.

금빛이 한번 번쩍이더니 많은 병사들이 잇달아 쓰러지고 죽지 않은 병사들도 투구와 갑옷을 내던지고 도망가 버렸다. 관병은 이에 승복하지 않고 5백 명의 활잡이를 파견하여 5백 개의 활을 금갑사(金甲蛇)를 향해 겨누었다. 명령이 떨어지자 화살은 금갑사(金甲蛇)를 향해 쏘아졌다. 쏘아진 활은 모두 금갑사(金甲蛇)가 막아 내고 화살촉을 부러뜨렸다. 관병은 그 광경을 보고 놀라서 와아 소리를 지르면서 뿔뿔이 흩어져 종적을 찾을 수 없이 도망가 버렸다.

성으로 과거시험을 보러 떠난 시악(施諤)의 이야기를 하면, 고향에서 금갑사(金甲蛇)가 천지가 뒤집히는 듯이 소란을 떤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이상하게 여기고 시험이 끝나자마자 밤낮없이 고향으로 돌아왔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서재에 들어가 서랍을 열고 보니 작은 뱀은 이미 보이지 않았다. 여자 하인이 와서 금갑사(金甲蛇)가 바로 서재 안에서 나온 작은 뱀이 변한 것이라고 이야기하자 시악은 사람들에게 자신을 데리고 그 뱀이 있는 곳으로 가줄 것을 청했다.

이때 금갑사(金甲蛇)는 마침 천년 된 소나무 위에 둘둘 감겨 잠을 자고 있었다. 관병은 멀리서 소나무를 에워싸고 금갑사(金甲蛇)가 다시 소란을 피울 것에 대비했다. 시악(施諤)은 관병을 물리치고 나무 아래로 가 그 금갑사(金甲蛇)와 작은 뱀의 모양이 완전히 똑같은 것을 보고 정말로 작은 뱀이 변한 것임을 알고 급히 현 장관을 찾아갔다.

“나리, 군병을 물리쳐 주십시오. 제게 금갑사(金甲蛇)를 대응할 방법이 있습니다!”

현의 장관은 믿지 않고 말했다. “네가 무슨 신선이라고 저 요망한 뱀을 제압한다는 것이냐.” 시악(施諤)이 말했다. “이 뱀은 제가 우연히 주워 10여년을 키웠습니다.” 현 장관이 말했다. “너는 어서 저것을 수습하여 가지고 돌아가거라!”

시악(施諤)이 소나무 아래에 와서 입으로 아무도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한 바탕 읊으니 금갑사(金甲蛇)는 듣고 난 후 나무에서 기어 내려와 점점 작아지더니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 죽통 속으로 들어갔다.

현 장관은 이 모든 것을 보고 안색이 변하더니 수하의 관리에게 시악(施諤)을 잡아오라고 명령하고 말했다. “요괴를 길러서 소란을 피웠으니 마땅히 목을 베야 한다.”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시악(施諤)은 오화마(五花馬)에게 묶여 소나무 아래로 끌려왔다. 시악(施諤)은 큰 소리로 변론하며 그들에게 사정의 경과를 진술했지만 현 장관은 조금도 들으려 하지 않고 즉시 시악(施諤)을 죽이라고 명령했다.

칼을 들어 머리로 내리치니 시악(施諤)의 머리가 한 쪽으로 굴러 떨어졌으나 두 눈을 부릅뜨고 노한 눈으로 하늘을 바라보았다.

현 장관은 수하 관리에게 마른 장작을 한 더미 찾아오라고 명령하여 시악(施諤)의 시체와 작은 죽통을 장작더미 위에 올려놓고 불을 붙이니 삽시간에 큰 불이 활활 타오르고 짙은 연기가 끊임없이 솟았다. 갑자기 폭발소리가 들리더니 금갑사(金甲蛇)가 불더미 속에서 솟아 나와 하늘로 뛰어 올라 거대한 꼬리로 관병들을 쓸어버렸고 관병들은 아수라장이 되어 잇달아 도망쳤다.

금갑사(金甲蛇)는 주인이 이미 죽은 것을 보고 주인을 위해 복수하기로 결심하고 모든 화정현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었다.

현의 장관은 연의 관가로 도망쳐 왔는데, 금갑사가 자기를 죽이러 올 것이 두렵고 또 자신은 그것을 상대할 재간이 없었으므로 제 정신이 아니었다. 바로 이때 현 장관 수하의 한 하급관리가 장관에게 방법을 하나 제시했는데,

황제에게 상주하여 시악(施諤)에게 작위를 내리고 그를 위해 사당을 지어 뱀을 진압하자고 했다. 현 장관은 얼굴에 웃음꽃이 펴 상주서를 써 사람을 보내어 빠른 말을 타고 경성에 가도록 했다.

오래지 않아 황제가 성지를 전하여 시악(施諤)을 나라를 수호하는 진해후(鎭海侯)로 봉하고 사당을 짓는 것을 윤허했다. 현 장관은 급히 백성들에게 명령하여 시악(施諤)의 사당을 짓도록 했다.

백성들은 돈이 있는 사람은 돈을 내고 돈이 없는 사람은 노역을 하여 사당은 매우 빨리 완성되었고 시악(施諤)의 상을 만들어 사당 안에 놓았다. 사당의 건축이 완공되자 황제는 또 한 무리의 병사를 파견하고 커다란 찐빵 하나를 보내 왔다.

10여일이 지나자 금갑사(金甲蛇)가 소나무로 기어 내려와 사당 안을 돌아다니다가 커다란 찐빵 위를 둘둘 감고 얼마 안 있어 죽었다.

후에 결국 몇 마리 뱀들이 머리가 끊어지고 몸이 끊어진 채 시악(施諤)의 사당 앞에 죽은 채 발견되었다. 백성들은 저마다 이 뱀들이 죄를 짓고 시악에 의해 엄히 처벌된 것이라 이야기 했고 따라서 모두들 시악을 사왕(蛇王)이라고 불렀다.






336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7. 청수조사(淸水祖師)  안원전   2005/02/18  4321
335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6.소진(蘇秦)과 장의(張儀), 손빈(孫臏), 방연(龐涓), 범려의 스승 귀곡자(鬼谷子)  안원전   2005/02/14  5602
334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5.안록산(安祿山)과 맞선 당(唐)대의 명신(名臣) 안진경(顔眞卿)  안원전   2005/02/02  5760
333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4.수(隋)나라 때 조주(趙州)의 돌다리와 신선 장과로(張果老)에 얽힌 목수, 미장이, 석공의 조사(祖師) 노반선사(魯班仙師)  안원전   2005/02/01  4568
332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3.서왕모와 태상노군(太上老君) 및 노자로 환생한 태상노군(太上老君)과 <도덕경>을 전한 윤희의 일화  안원전   2005/01/18  5466
331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2. 사악한 마귀를 없애는 도교의 호법신 흑제- 현무대제(玄武大帝)  안원전   2005/01/13  5524
330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1. 여우 낭자(狐女)와 결혼한 해섬자(海蟾子) 유조(劉操) 유해섬(劉海蟾)과 신선 정양자(正陽子)&패굉문(貝宏文)과 아보(阿保)  안원전   2005/01/03  5700
329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90. 요(堯)시절의 팽조(彭祖)와 팽성(彭城:산동성 바로 아래 경계 江蘇城 徐州市로 항우가 기두한 곳 大彭氏國의 수도), 무이구곡의 유래  안원전   2004/12/09  6735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89. 송(宋)나라 때 화정현(華亭縣)에 시악(施諤)이 사왕(蛇王)이 된 이야기  안원전   2004/12/02  4536
327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88. 도롱이 짚으로 질병을 치료한 송(宋) 대 하남성 회양(淮陽)의 하사의(何蓑衣)  안원전   2004/11/29  5178
326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87. 잡귀를 쫓아주는 신 종규(鍾馗)  안원전   2004/11/29  5758
325    안원전의21세기 담론 286.염제(炎帝) 신농씨(神農氏)의 총신 우사(雨師) 적송자(赤松子)  안원전   2004/11/11  6195
32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5. 기행이적으로 조조를 농락한 좌자(左慈)  안원전   2004/10/27  6503
32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4. 신농(神農)의 신령이 나타나 백성들이 숭배하고 제사했다.4 파수용궁(破水龍宮)  안원전   2004/10/22  4707
322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3. 신농(神農)의 신령이 나타나 백성들이 숭배하고 제사했다.3 ‘왕(王)’자(字) 물고기로 은혜를 갚다.  안원전   2004/10/22  5442
321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2. 신농(神農)의 신령이 나타나 백성들이 숭배하고 제사했다.2 금계(金鷄: 별나라에 있다는 전설 속의 닭)가 손을 쪼다  안원전   2004/10/18  4291
320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1. 신농(神農)의 신령이 나타나 백성들이 숭배하고 제사했다.1 (1) 수주(水酒)의 ‘인과응보’  안원전   2004/10/13  4816
319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80. 송 태조 조광윤(趙匡胤)과 교유한 ‘태식(胎息)’ 수면법의 대가 진단노조(陳摶老祖)  안원전   2004/10/07  10721
318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9.독초에 중독되면 차(茶)로 해독한 신농(神農)과 차경(茶經)의 저자 다신(茶神) 육우(陸羽)  안원전   2004/10/04  5726
317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8. 2500년 이전의 동주(東周) 시기 하남(河南) 낙양(洛陽) 주신(酒神) 두강(杜康)신화  안원전   2004/09/24  5177
316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7. 호남성 염릉현 염제릉 용뇌석(龍腦石)과 용조석(龍爪石)&장례식 장면 전설《염제릉사화(炎帝陵史話)》  안원전   2004/09/13  5407
31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6. 신농의 위덕-간사함을 없애고 비열함을 다스려 백성들이 따르다.4-신비로운 녹원(鹿原) 백로가 조문하다 [1]  안원전   2004/09/02  5187
31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5. 신농의 위덕-간사함을 없애고 비열함을 다스려 백성들이 따르다.3-머리를 써서 청와(靑蛙)를 단죄하다.  안원전   2004/08/26  4156
31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4. 신농의 위덕-간사함을 없애고 비열함을 다스려 백성들이 따르다.2-태씨(駘氏), 태악(太岳)의 아내 원강(元姜)과 간통하여 의형제 태악(太岳)을 죽인 사건을 교묘히 판단하다.  안원전   2004/08/23  4370
312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3. 신농의 위덕-간사함을 없애고 비열함을 다스려 백성들이 따르다1-간신 영신(佞臣)을 제거하다  안원전   2004/08/17  4593
311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2.염제(炎帝) 신농씨(神農氏)―장강(長江:양자강)문명의 기치  안원전   2004/08/10  6935
310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1. 요귀 수괴 흑풍괴를 물리친 동이족 신농(神農)의 거문고  안원전   2004/07/26  5564
309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70 대륙향토사료에 보이는 염제와 적송자(赤松子)의 민간전설 [1]  안원전   2004/07/19  5374
308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9 대륙향토사료에 보이는 염제와 황제의 민간전설  안원전   2004/07/15  4977
307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8 《천금요방(千金要方)》과 《천금익방(千金翼方)》의 저자 약신(葯神) 손사막(孫思邈)  안원전   2004/07/13  5599
306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7 신필 마량(神筆馬良)의 일심 경지  안원전   2004/07/09  5064
305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6. 도가소설 봉신연의(봉신방)의 주인공으로 더 잘 알려진 나타 [1]  안원전   2004/07/06  5371
304    안원전의 21세기 담론265 상(商) 주왕(紂王)의 독량관(督梁官)에서 주왕(周王)의 장수가 되어 상 주왕(紂王)을 친 흥하의 두 장수(哼哈二將) 정륜(鄭倫)과 진기(陳氣)  안원전   2004/06/19  5465
303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4 지행선(地行仙)  안원전   2004/06/19  4816
302    안원전의 21세기 담론 263. 공평무사 하고 시비가 분명한 정의의 화신 오누이 염라왕(閻羅王)  안원전   2004/06/14  5315

[1][2][3][4][5] 6 [7][8][9][10]..[15]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