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38 , PAGE : 1 / 42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조선왕의 祖와 宗의 칭호&司馬昭가 晉 太祖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 다운만 받고 나와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역사에서는 아들 사마염이 공식적으로 진국을 개창하지만 사마소는 허수아비 천자 조환을 내세운 사실상의 진국(晉國) 초대 개국자이므로 공식적으로 진 태조(晉太祖) 문황제(文皇帝)로 묘호는 태조(太祖), 시호는 문황제(文皇帝). 진(晉)나라의 개국 황제인 사마소 아들 사마염은 공식적으로  진나라 개국조인 태조가 아니고 시호가 무황제(武皇帝)이며, 묘호는 세조(世祖). 사마소가 태조이고 사마염이  세조라는 사실은 삼국시절이 사마소에 와서 사실상 매듭지어졌음을 뜻하는 것이므로 상제님도 수지지어사마소라 하신 것이며 이러한 역사적 사례를 천지공사 추수 말복도수에 부치신 것.  삼국시절이 끝났다 함은 사마소가 등애와 종회를 동원해 촉의 유선을 항복시킴으로써 三國鼎立이 끝난 것을 말하는 것이지 가충이 오나라 마저 멸한 것을 뜻하지 않는다. 삼국시절이 매듭지어짐을 사마염 시절 가충에 의한 오나라 멸망으로 오인한 중복 책임자 안경전은 스스로 사마염이라 강의하고 다닌다.
스스로 사마염이라 하다보니 부자간인 문왕 사명자 안운산 성도사님을 사마소라 견강부회해 설명할 수 밖에 없었으니 이는 억지 촌극에 불과하다. 만일 이런 억지까지도 인정해준다 치면 사마사는 필연적으로 이치복 성도에게 도를 받은 안병욱 태상성도사님이 될텐데 부자지간이 졸지에 사마사, 사마소 형제관계로 바뀐 것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 게다가 문왕사명자에 비견되는 사마중달은 또 누구인가? 결론적으로 이러한 동지한식백오제 과도기 중복시절 안경전이 정립한 설익은  '수지지어사마염' 교의체계는 모두 천지공사의 세살림을 전혀 몰랐기때문에 벌인 일이며 중복 과도기 도정에서 신도들도 통일진법의 천지공사 내막을 몰라서 맹신 추종한 것이다. 상제님은 삼국시절이 수지지어사마소라 하셨는데, 안경전은 스스로 '나는 천하사를 매듭짓는 사마소가 아니오' 하고 선언한 것이니 이는 봄꿩이 스스로 운 춘치자명인 셈이다. 춘치자명이란 꿩이란 놈이 콩밭에서 콩을 훔쳐먹다가 공연히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울어 포수에게 잡힌다는 뜻이니 누가 뭐라 한 바 없는데 스스로 자신의 허물을 드러낼 때 쓰는 말이다. 동지한식백오제가 지난 허망한 모래성은 사상누각이라 때가 되면 여지없이 무너지게 되어있다.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http://blog.daum.net/cheramia/15691126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Name Memo Password  
        




N   개혁진보의 상징 노 회찬을 애도하던 중 애국당 정미홍의 죽음을 접하고...   안원전    2018/07/28  245
N   패잔병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중복도정에서의 신앙을 회고하며   안원전    2019/01/21  117
N   중복 도정 지도자 안경전이 수지지어사마염으로 자신의 종통을 합리화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안원전    2018/06/10  332
N   노회찬과 이찬진의 정의당- 종교는 본래 좌파,부패하면 가진자의 논리를 대변하는 우파가 되는 것   안원전    2018/07/26  249
N   새 말복 추수도정 건설을 위해 분연히 일어납시다!!   안원전    2018/09/15  266
N   인류를 위해 큰 뜻을 품거나 진리를 갈구하시는 분들은 저희 밴드를 찾아주십시오   안원전    2018/10/19  114
N   중복도정에서 말복도정으로- 갑오 가구판에서 천장지구 신명무궁天長地久 申命無窮 시대로의 産痛   안원전    2018/10/19  154
N   아랫사람 부하를 윗사람으로 모신 소하(유방)와 유훈장(최풍헌)의 지인지감知人之鑑   안원전    2018/10/20  133
N   범증산계 통합 경전을 읽고(독후감)   안원전    2018/10/19  208
N   종통 한 번에 모아읽기   안원전    2017/09/13  491
N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2]   안원전    2018/06/29  577
N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 1~   안원전    2014/11/12  3776
N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2~   안원전    2014/11/12  3461
N   종통宗統.문왕 3부자 세살림과 사마중달 3부자 세살림의 진의   안원전    2017/12/02  1193
N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안원전    2016/08/06  1688
N  

종통 인사문제-천지대사가 6,7,8 월생 부연설명

  안원전    2016/11/29  1923
N   청음남주 두사람론으로 판을 이끈 갑오말판 중복살림과 105년만에 밝혀진 도안 세살림 申命無窮 말복살림 정체   안원전    2016/10/18  1535
N   종통 진주 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안원전    2017/04/27  2165
N   (종통의 결론2)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안원전    2016/05/10  2740
N   (종통의 결론1)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1   안원전    2016/04/22  3564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4/4)   안원전    2018/03/26  555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3/4)   안원전    2018/03/25  502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2/4)   안원전    2018/03/23  413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1/4)   안원전    2018/03/23  448
N   (종통의 대국)화개어부안 결실어태인~사난의 어려움   안원전    2018/03/20  352
N   낙서의 인월세수(寅月歲首)와 정역의 묘월세수(卯月歲首),현무경의 유월(酉月)세수   안원전    2017/08/20  659
N   <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7/08/11  1134
N   뇌산소과와 화산려 의 서나파~   안원전    2015/05/03  2082
1410    Essence 축약 Digest 범증산계 통합경전 출간-마음껏 가져가 배포하시기 바랍니다.   안원전    2019/02/17  2
1409    수륙병진공사 ㅡ천자부해상에대해   안원전    2019/01/18  83
1408    수지지어사마소-猿啼春樹登陽明, 天長地久 申命無窮   안원전    2019/01/18  69
1407    후천은 축판 이라고 합니다   안원전    2019/01/18  67
1406    시절화와 백년진時節花와 百年塵 2탄   안원전    2019/01/16  59
1405    말복도정의 노선, 이제는 시한부 신앙이 아니라 진정한 생활 신앙, 활짝 열린 개벽 신앙을 할 때입니다.   안원전    2019/01/16  63
1404    午未方光申酉移, 猿啼春樹登陽明, 天長地久 申命無窮....   안원전    2019/01/12  85
1 [2][3][4][5][6][7][8][9][10]..[4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