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67 (1462 searched) , 1 / 42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마지노 선을 넘지 않는다는 것




통합경전 파일     https://band.us/band/61758246#















안원전안원전 德在於道 化在於德





마지노 선을 넘지 않는다는 것


사람은 살면서 수많은 실패의 연속과 시행착오 속에서 산다. 그러나 그러한 실패와 시행착오 속에서도 인간관계에서 넘어서는 안 될 마지노선이 있다. 사람은 화나고 분노할때 감정을 스스로 절제하는 힘을 어린시절부터 끊임없이 학습을 통해 배운다. 모든 지식의 귀결점은 자신의 마음을 통제하는 심통법이며 이를 성통공완이라 한다. 이는 성정을 통제하는 마음을 다스리는 것을 에둘러 하는 말이다. 사람의 화근은 혀뿌리에서 시작하고 모든 인간관계의 재난도 감정조절이 안 된 성냄에서 단초를 둔 막말에서 시작된다. 말은 한 번 뱉으면 주워담지 못한다. 그리하여  대화에 성난자는 반드시 패하는 법이며 반드시 뒤에 후회가 따르는 법이다. 대화에 있어 어떤 경우라도 최후의 마지노선을 넘지 않으면 다시 한 번 봉합할 수 있지만 그 선을 넘으면 그것으로 인간관계는 끝이다. 여기 파탄난듯이 보이는 인간관계 속에서도 넘어서서는 안 될 마지노선만은 지켜줬기에 더 큰 믿음과 더 크게 보상받은 사례가 있다. ★ 우리는 그동안 중복도정에서 적지않은 걸 경험했다. 어떤이는 분노와 격정을 감정적으로 만 발산했고 어떤이는 초심으로 돌아가 진리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사려깊은 행동을 보여주기도 했다. 분노조절장애를 겪은 사람은 문왕사명자의  마지노선 마저 부정한채 진법을 못찾아 자기 신앙의 원뿌리였던 문왕사명자를 스스로 칼질해 자기부정의 모순에 갇히기도했으며 마지노선을 넘지않은 사려깊은 사람은 재 복구에 성공하기도 했다. 살아가며 겪는 모든 시행착오에 넘어서는 안 될 마지노선이 있다는 건 일종의 Safe guard 이다.

Cheramia

걸리버 여행기"의 작가 스위프트는 영국의 식민지인 아일랜드에서 태어났다.  
한 번은 아일랜드에 동전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고 런던의 한 상인이 영국 정부로부터 동전 주조권을 얻어 아일랜드에 동전을 공급했다.

그런데 그 동전이 구리나 청동으로 만들어진 값어치가 없는 것들뿐이었다.
이 때문에 아일랜드 사람들의 불만이 대단했는데, 이를 보고 난 스위프트는 영국 정부를 신랄하게 비난하는 글을 "드레피어"라는 가명으로 신문사에 세 번이나 투고했다.

얼마 뒤 그 신문기사를 보고 깜짝 놀란 영국 정부는 바로 그 글을 쓴 사람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드레피어" 라는 가명을 쓴 인물을 쉽게 찾을 수가 없었고, 결국 영국정부는 드레피어를 찾는데 3백 파운드나 되는 엄청난 현상금까지 걸었다.

드레피어가 누군지 아는 사람은 단 한명 뿐, 바로 스위프트가 쓴 글을 깨끗하게 옮겨 적은 그의 집사였다.  
그런데 이 집사가 하루는 도자기를 깨뜨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그 도자기는 집안의 가보였기 때문에 화를 참을 수 없었던 스위프트는 집사를 심하게 꾸짖었고 곧 집에서 내쫓아 버렸다.

그런데 시간이 흘러 화가 가라앉자 스위프트는 더럭 겁이 났다.  
그 집사가 복수를 하려고경찰에 자신이 드레피어라고 신고를 할 것만 같았다.
그런데 며칠이 지나도 경찰은 오지 않았고 현상수배 기간은 끝이 났다.  
스위프트는 자신이 큰 잘못을 저질렀음을 깨닫고 곧 집사를 수소문해 찾아낸 뒤 자신의 집보다 더 좋은 곳으로 추천장을 써 주었다.  순간적인 감정에 휩쓸리지 않은 집사의 행동은 위대한 한 사람의 작가를 살렸으며, 스위프트에게 믿음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일깨워 주었다.

좋은 생각 중에서
최고예요 1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공지    Essence 축약 Digest 범증산계 통합경전 출간-마음껏 가져가 배포하시기 바랍니다.  안원전   2019/02/17  153
공지    개혁진보의 상징 노 회찬을 애도하던 중 애국당 정미홍의 죽음을 접하고...  안원전   2018/07/28  342
공지    패잔병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중복도정에서의 신앙을 회고하며  안원전   2019/01/21  288
공지    중복 도정 지도자 안경전이 수지지어사마염으로 자신의 종통을 합리화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안원전   2018/06/10  445
공지    노회찬과 이찬진의 정의당- 종교는 본래 좌파,부패하면 가진자의 논리를 대변하는 우파가 되는 것  안원전   2018/07/26  331
공지     새 말복 추수도정 건설을 위해 분연히 일어납시다!!  안원전   2018/09/15  337
공지    인류를 위해 큰 뜻을 품거나 진리를 갈구하시는 분들은 저희 밴드를 찾아주십시오  안원전   2018/10/19  181
공지    중복도정에서 말복도정으로- 갑오 가구판에서 천장지구 신명무궁天長地久 申命無窮 시대로의 産痛  안원전   2018/10/19  204
공지    아랫사람 부하를 윗사람으로 모신 소하(유방)와 유훈장(최풍헌)의 지인지감知人之鑑  안원전   2018/10/20  196
공지    범증산계 통합 경전을 읽고(독후감)  안원전   2018/10/19  309
공지    종통 한 번에 모아읽기  안원전   2017/09/13  570
공지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2]  안원전   2018/06/29  675
공지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 1~  안원전   2014/11/12  3843
공지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2~  안원전   2014/11/12  3509
공지    종통宗統.문왕 3부자 세살림과 사마중달 3부자 세살림의 진의  안원전   2017/12/02  1275
공지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안원전   2016/08/06  1766
공지    

종통 인사문제-천지대사가 6,7,8 월생 부연설명

 안원전   2016/11/29  2020
공지    청음남주 두사람론으로 판을 이끈 갑오말판 중복살림과 105년만에 밝혀진 도안 세살림 申命無窮 말복살림 정체  안원전   2016/10/18  1616
공지    종통 진주 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안원전   2017/04/27  2345
공지    (종통의 결론2)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안원전   2016/05/10  2843
공지    (종통의 결론1)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1  안원전   2016/04/22  5214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4/4)  안원전   2018/03/26  621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3/4)  안원전   2018/03/25  565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2/4)  안원전   2018/03/23  470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1/4)  안원전   2018/03/23  514
공지    (종통의 대국)화개어부안 결실어태인~사난의 어려움  안원전   2018/03/20  408
공지    낙서의 인월세수(寅月歲首)와 정역의 묘월세수(卯月歲首),현무경의 유월(酉月)세수  안원전   2017/08/20  750
공지    <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7/08/11  2340
공지    뇌산소과와 화산려 의 서나파~  안원전   2015/05/03  2217
1433    도안 초중말복 세살림 진법의 비밀과 새끼 손가락 조화봉 申命無窮의 정체  안원전   2019/04/01  36
1432    종통문제의 눈/ 시절화와 백년진 時節花와 百年塵 2탄~  안원전   2019/03/31  25
1431    용봉도수의 주인공  안원전   2019/03/30  28
1430    현무지와 용뽕단 십일관법의 자료집을 읽고나서?!  안원전   2019/03/30  29
1429    <보천교普天敎 교전敎典>*(선후천급 현시 팔괘도 해설先后天及現時八掛圖解說) 및 <보천교普天敎 시감時鑑>  안원전   2019/03/26  45
1428    이중성 대개벽경, 장차 후천 만세의 도정(道政)을 세우려면 황극신(皇極神)을 옮겨와야 가능하리니  안원전   2019/03/26  83

1 [2][3][4][5][6][7][8][9][10]..[4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