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86 (1481 searched) , 1 / 43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다운로드 #1    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7.22 MB), Download : 0
제 목    무릇 큰일을 하는 사람은, 80프로는 일을 다 해놓고, 20프로는 남겨놓아




<범증산계 통합경전> 다운로드 가능한 곳!!(회원가입절차 불필요. 클릭즉시 다운가능)
http://band.us/band/61758246









자하  공동리더 자하


일찌기 성도사님은 도훈시 말씀하시길,

무릇 큰일을 하는 사람은, 80프로는 일을 다 해놓고, 20프로는 남겨놓아,  그 나머지 일을 하도록 하여

모든 공을  그들에게 돌리게 하는 것이여~~,

과거 큰인물 큰장군들은 모두 공을 부하에게 모두 돌렸다고 합니다.

돌이켜보면

성도사님이 80프로의 천하사를 홀로이 다 하신것이 아닌가 사료됩니다.

상제님께서는 세살림의 성숙원숙한 일꾼들을 상두쟁이~ 곧 칠성도군 이라 표현하여 주시었읍니다.

지난 중복에서는 어쩐 일인지 상두쟁이 칠성도군 표현은 하지 못하였읍니다

상두쟁이→칠성도군은 일인이 아니고 수많은 다수의 분들입니다.

칠성은, 뭇별들의 으뜸이며 기준이며 중심이며 , 뭇별들을 거느린다고도 볼수있읍니다.

상제님 상두쟁이 칠성도군의 책무 가 얼마나 큰일인지 느끼게 합니다.

우리 말복 세살림 일꾼이 어쩔수없이 누구나 다 가야하는 길일것입니다.

칠성도군의 수장은 율곡의 후신이신 고민환 성도님에개 맡기셨다 합니다. 왜 그러신지는~ 율곡의 역할이 무엇인지는 잘모릅니다.

혹 사색당파로 나뉘어진 모든 대립 분열을 조화 통일 하시여 윷판대통합을 아루시려는 의미가 아닌가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대국적으로 적막강산근백년, 백년탐물일조진, 풍류주세백년진, 동지한식백오제, 가 개자추 진심이 알려지듯 동지한식 추운겨울 지나며, 진법도운이 열리게 되었읍니다.

이는 도운뿐 아니라 세운에서도 같이 열리게 되어, 모든 신앙인들뿐 아니라, 상제님 말복 대운으로 향하는데, 성숙된
분위기를 만들게 되어, 맘놓고 상제님 천하사를 크게 이루는 바탕이 될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개벽은, 망하는 부정이 아니고, 미개 암흑사회에서 개벽으로~크게 열리는, 어둠에서 광명으로가는,

희망의, 광명의 메세지 라고 생각합니다,

선천 비겁에 빠졌던 천지신명과 인간이 각기 안정하여 제자리를 잡아~누구나 즐거워 하는,

이미 모든것은 다 이루어지도록 신정공사로 질정이 되어있는것을 생각해볼때, 이제는 일꾼이 힘을 쓰는 성사재인만 남았다고 보여집니다.

성도사님께서는~ 우리일은 땅집고 헤엄치기여~ 하신바 계십니다.

상제님 태모님께서 신정공사로 모두 이루어 놓으셨고, 성도사님이 바탕을 그릇을 다 만들어 놓으셨고,

실재 이루는 일은 상두,칠성도군인 우리 일꾼들의 몫으로 남겨 놓으셨다고 생각해봅니다.

7년의 휴게기 마디를 지나고 드디어 크게 열려나가는 말복대운은 성도사님 가르침대로 본다면~ 바로 자연섭리 일것 입니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공지    종통宗統의 화룡점정:못 다 이룬 꿈- 3제갈 8한신, 시대를 넘어 이제 때가 되다.  안원전   2019/05/11  134
공지    불설미륵고불존경(佛說彌勒古佛尊經)의 석가불과 미륵불 모란꽃 경쟁일화와 미륵진경彌勒眞經 2  안원전   2017/08/29  830
공지    불설미륵고불존경(佛說彌勒古佛尊經)의 석가불과 미륵불 모란꽃 경쟁일화와  미륵진경彌勒眞經 1  안원전   2017/08/29  646
공지    Essence 축약 Digest 범증산계 통합경전 출간-마음껏 가져가 배포하시기 바랍니다.  안원전   2019/02/17  312
공지    개혁진보의 상징 노 회찬을 애도하던 중 애국당 정미홍의 죽음을 접하고...  안원전   2018/07/28  492
공지    패잔병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중복도정에서의 신앙을 회고하며  안원전   2019/01/21  456
공지    중복 도정 지도자 안경전이 수지지어사마염으로 자신의 종통을 합리화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안원전   2018/06/10  598
공지    노회찬과 이찬진의 정의당- 종교는 본래 좌파,부패하면 가진자의 논리를 대변하는 우파가 되는 것  안원전   2018/07/26  477
공지     새 말복 추수도정 건설을 위해 분연히 일어납시다!!  안원전   2018/09/15  457
공지    인류를 위해 큰 뜻을 품거나 진리를 갈구하시는 분들은 저희 밴드를 찾아주십시오  안원전   2018/10/19  274
공지    중복도정에서 말복도정으로- 갑오 가구판에서 천장지구 신명무궁天長地久 申命無窮 시대로의 産痛  안원전   2018/10/19  321
공지    아랫사람 부하를 윗사람으로 모신 소하(유방)와 유훈장(최풍헌)의 지인지감知人之鑑  안원전   2018/10/20  317
공지    범증산계 통합 경전을 읽고(독후감)  안원전   2018/10/19  448
공지    종통 한 번에 모아읽기  안원전   2017/09/13  729
공지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2]  안원전   2018/06/29  808
공지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 1~  안원전   2014/11/12  3976
공지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2~  안원전   2014/11/12  3604
공지    종통宗統.문왕 3부자 세살림과 사마중달 3부자 세살림의 진의  안원전   2017/12/02  1406
공지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안원전   2016/08/06  1893
공지    

종통 인사문제-천지대사가 6,7,8 월생 부연설명

 안원전   2016/11/29  2148
공지    청음남주 두사람론으로 판을 이끈 갑오말판 중복살림과 105년만에 밝혀진 도안 세살림 申命無窮 말복살림 정체  안원전   2016/10/18  1724
공지    종통 진주 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안원전   2017/04/27  2560
공지    (종통의 결론2)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안원전   2016/05/10  2972
공지    (종통의 결론1)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1  안원전   2016/04/22  5789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4/4)  안원전   2018/03/26  749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3/4)  안원전   2018/03/25  719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2/4)  안원전   2018/03/23  603
공지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1/4)  안원전   2018/03/23  656
공지    (종통의 대국)화개어부안 결실어태인~사난의 어려움  안원전   2018/03/20  519
공지    낙서의 인월세수(寅月歲首)와 정역의 묘월세수(卯月歲首),현무경의 유월(酉月)세수  안원전   2017/08/20  868
공지    <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7/08/11  2602
공지    뇌산소과와 화산려 의 서나파~  안원전   2015/05/03  2395
1449    환부역조 환골하는자는 기운이돌때 뼈마디가 틀어지고 몸이 활처럼 굽어 죽으리라 !ㅡ에 대하여 ? !  안원전   2019/06/25  6
1448    이번에 공개된 설악산의 토왕성 폭포를보면 신묘지극한 절경에 감탄하게 됩니다  안원전   2019/06/25  4
1447    미륵전 앞을 넓히는 공사  안원전   2019/06/25  6

1 [2][3][4][5][6][7][8][9][10]..[4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