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89 (1484 searched) , 6 / 43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무이구곡 세살림을 여는 통합경전~




*4.6배판(가로19cm/세로26cm). 776p  80미색모조
※ 통합경전 성금계좌 : 국민은행 901-6767-9263 노영균 이메일 무료신청자-무료배포/   무료택배 기간 2017 6월말 종료. 7.1일자로 5만원에 통신판매중. 주소 보낼신청 sjm5505@hanmail.net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 다운만 받고 나와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무이구곡 세살림을 여는 통합경전~            
         글쓴이 :          향수        
                                  
        
   
보천교 교전의 차경석성사의 교주 취임사에 보면, 그 시대의 그때가 있고 그때에 그 사람이 있어 상제님 천하사가 있게 된다는 명문장의 말씀이 있습니다.

상제님 천하사는 파란만장의 욕심이 어우러진 그리고 배반과 반역이 점철된 세월이 백년이상을 넘는 긴 가구판의 세월이었습니다.

성도사님께서 상극속에서 상생이 비태되는 수밖에는 없었다는 대국의 가르침과 같이 말이 쉽지 상생의 실천은 실로 쉬운것만이 아니엇습니다. 인사문제는 참으로 복잡다단합니다.

 아주 어럽게 빠져나오는도다~하신 상제님 말씀과 같이 혁명이 일어나고도 분란에 휩싸이기도 하면서 무려 만 6년째를 지나고 있습니다.

성도사님의 천성은 불개~다 하신 가르침 그리고, 내앞에만 감놔라~하지 마라 하신 말씀이 그전에는 무슨 말씀이신지 잘몰랐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것은 누구에게나 해당되지만  대국적으로 그 누구를 가르치려고 하신 말씀이란 원모심려이시엇습니다.

흔히 중복판으로 통칭되는 지난 삼십년의 도정은 성도사님을 등에업고 하는 어느분 일인의 세월이엇습니다.

중복판의 가장 큰 잘못이라면 이 좋은 진리를 가지고 여하튼간에 성장 발전을 시키지 못하고 주저앉게 한것이 천추의 통한이 될것입니다.

상제님께서 인사를 돌려 꾸며 놓으신것은, 가득한 충만한 욕심을 해원하게 하시고 그 시대 그 사람을 천륜속에 너무나도 철저히 숨겨야 하엿습니다. 상제님 세 살림이 남아 있는것은 당시에 성도사님도 그 누구도 도저히 알지 못하엿습니다. 

그때에 이르러 자연발생적으로 그 때의 인사에 의하여 혁명판이 일어나게 되었고 이어 범증산도 통합경전 총론판이 세상에 드러나게 되엇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크게 달라지는것이 확연히 보이지는 않습니다.

수십 수백명이 통합경전을 보시었지만 속 마음은 어떻신지 알수가 없습니다. 서나파의 중진들에게도 책이 건너간 줄 아는데 아무런 울림이 아직은 없습니다.

왜 그런것인가~ 분석해본다면, 통합경전을 처음부터 세밀하게 보지 못하고 이리저리 겉넘기기 때문이라고 생각할수밖에 없엇습니다.

그것은 선입견 이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제깟놈들이 뭘알아~여기서 나간 늠들이 하는 헛소리겟지~저런 인간들이 무슨 인물이나 됩니까~하는 무시와 자만과 교만이 가로막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교묘하고 과도한 법집행을 하면서 상제님 말씀을 정면으로 대항하면서 까지 끊임없이 모략을 지속하기 때문일것입니다. 도저히 있을수 없는일입니다.

 그리고 학식이 높고 보직 품계가 높은 인물들일수록 건방기가 충만하여 세 살림을 우습게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성실하게 읽어보신분들은~이렇데 된것이었구먼~이제 게임은 다 끝났네~ 고수는 돌을 던지는 것인데 왜 아직도 돌을 안 던지는지 모르겟네~돌을 안 던지는 이유는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있다고~ 하도 허망한 행위를 한 것이 많아 두려움과 무서움 때문입니다.

상제님 천하사는 비밀이란 없는 것이라 앞으로 다 밝혀질 것을 생각하면 애체없이 놓아야 공덕도 남고  같이 사는길입니다.

세 살림의 통합경전은 비록 인간이 쓴것이지만 이는 상제님 천하사 백년역사의 온축이며,진리의 진액 금자탑이며, 상제님 진리의 꼬갱이 핵입니다. 모든 증산도 범 신앙인들의 깃발이요 표상이며 보서입니다.

신앙인들의 안내서입니다. 곧 상제님 진리의 천(天)서(書)이며 신서(神書)입니다. 이 책의 가치는 그 무엇으로도 가늠하지 못할것입니다, 

통합경전의 출판에 크게 협조하신 밀알님들의 공덕은 천추에 남겨질것입니다. 이는 이렇게 임으로 누가 쓸려고 해도 도저히 쓸수가 없는 것입니다.

상제님 백년역사의 지고지순한 공덕의 결과 입니다. 이 소중한 책이 아직 많이 잠자고 있습니다. 그리고 책을 보시는 성도님들은 되도록 책 아끼지 마시고 정독하며 중요한곳은 줄을치시더라도 세밀히 보아주시길 희망합니다.

이제 세 살림이 위대하신 밀알님들 상투쟁이 칠성도군 에 의하여 크게 열려 나갈것을 확신합니다. 중복시절의 무슨 보직을 하였든 이제는 다시 시작하여야 합니다. 통합경전으로 들어오지 못하면 아무런 의미기 없게 되고 마는 것입니다.

이제는 오직 성사재인만이 남았습니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309    천지공사 증언자 모음 2.  안원전   2017/10/24  414
1308    천지공사 증언자 모음 1.  안원전   2017/10/24  665
1307    똥누던 이성계가 퉁두란이 쏜 화살을 잡다. 퉁두란과 이성계의 의형제 이야기  안원전   2017/10/24  357
   무이구곡 세살림을 여는 통합경전~  안원전   2017/10/21  485
1305    일본 TV 드라마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전 48편 감상  안원전   2017/10/15  616
1304    숙종과 갈처사 그리고 그 제자 강산 이서구  안원전   2017/10/15  459
1303    천하사 錢은 公器 公物 公道~~~  안원전   2017/10/15  351
1302    통합경전 보천교 교젼 경5의 근사록 같은 가르침~  안원전   2017/10/07  406
1301    천 만신의 표상 성도사님~~~  안원전   2017/10/07  353
1300    천기"(天紀)를 얻으려고 한다면, 세간의 재물을 써야 한다(用世間財)  안원전   2017/10/03  375
1299    유불선 기독 하나의 진리로~세살림  안원전   2017/09/24  351
1298    세살림~가보신앙에서 생활개벽신앙 으로~`  안원전   2017/09/18  376
1297    김철수 교수의 『잃어버린 역사 보천교』  안원전   2017/09/12  371
1296    문왕사명의 세살림 통합경전~광구창생의 길  안원전   2017/09/09  374
1295    세살림 칠성도군의 길~  안원전   2017/09/08  349
1294    中~ 무극 태극 황극 ~ 십십일일지공~ 성명쌍수~  안원전   2017/09/08  446
1293    진변위간의 막둥이도수 인사의 비밀(종통 인사문제 ,종통宗統1, 2.포함)  안원전   2017/09/04  467
1292   비밀글입니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성도사님 선화등천이후 중복도정의 비밀2  안원전   2017/08/03  144
1291    이제는 말할 수 있다.(9월말 한시적 게재) 성도사님 선화등천이후 중복도정의 비밀 1  안원전   2017/08/03  483
1290    中~ 무극 태극 황극 ~ 십십일일지공~ 성명쌍수~  안원전   2017/08/26  536
1289    중화경과 통합경전~마고 에너지~ 마고밴드~ 함께 드립니다.  안원전   2017/08/23  415
1288    진주노름의 독조사 공사-수지지어사마소  안원전   2017/08/02  550
1287    안운산 성도사님 강론-20년 귀양살이 공사와 독조사 도수&독조사 공사의 진실  안원전   2017/02/28  645
1286    (남방삼리화 불덩이 묻는 매화공사) 수식남방매화가(誰識南方埋火家)  안원전   2017/06/24  730
1285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안원전   2017/06/26  536
1284    시절화 인물꽃 -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안원전   2017/07/02  374
1283    이율곡 선생의 예언 일화  안원전   2017/07/09  739
1282    수부사명(水府司命)  안원전   2017/07/22  730
1281    중화경이 제책되어 나왓읍니다. 이제 본격적인 세살림의 시작입니다  안원전   2017/08/19  374
1280    74년 안 운산(安雲山) 총사수(總師首)의 재 기두(再起頭)와 84년 중복살림의 선포내막  안원전   2017/08/08  566
1279    증산도 제1 부흥의 역사로 기록된 600만명의 보천교시대(이종물사명)  안원전   2017/06/08  972
1278    범 증산계 통합경전 경전개략  안원전   2017/06/12  599
1277    [정역으로 보는 인사] 간태궁(艮兌宮)과 인신상화(寅申相火) / 칠현금  안원전   2017/08/06  392
1276    보천교 윤고문(보천교총정원)의 상해 임정 독립운동자금  안원전   2017/08/21  360
1275    도통맥을 직접전한 선매숭자 ~  안원전   2017/07/02  555

[1][2][3][4][5] 6 [7][8][9][10]..[4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