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606 (1601 searched) , 6 / 46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남주와 청음의 연원뿌리,청음 이상호<김형국<남송 허욱(許昱:1887~1839삼덕교 창교자) <이치복 성도















칠현금 14-08-12 12:06  








                                                                     청음 이상호



남주와 청음의 연원뿌리

<남주 이정립<청음 이상호<김형국<남송 허욱(許昱:1887~1839삼덕교 창교자) <이치복 성도






이상호의 입교는 허욱을 연맥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허욱은 1887년 12월 29일 전남 보성 득량면 오봉리에 서 태어났는데, 삼덕교를 세운 허욱이 입교한 때는 1914년으로  이치복과 김형국을 만나 치병술 및 영보국정정지법을 전수받고 각종 신이한 체험을 하게 되었다. 김형국은 이치복의 연비이다.

1915년 보천교를 찾아던 허욱은 차경석이 진리를 모르는 것으로 보고 혼자서 수도에 전념하다가 1920년에 삼덕교를 세우게 된다.
1919년 25세의 나이로 보천교에 입교하였던 이상호는 당시 보천교 외에는 뚜렷한 교단이 없는 상태였으므로 김형국을 통하여 도를 전수받았지만 보천교에 입교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항간에 청음과 남주가 보천교로부터 맥을 계승하여 무진년 의통을 전해받고 또한 수부님으로부터 용봉기의 사명을 받은 것처럼 잘못 알고있는 경우가 있는데, 청음과 남주의 연맥은 이치복을 연원으로 하는 허욱에 그 뿌리가 있다는 것이다. 이는 장기준이 김경학을 연원으로 하고 유춘래에게서 순천도 법문파가 일어난 것과 유사한 경우로 청음 남주는 이치복의 직계 연비라기보다는 이치복에게 연원의식을 거행한 허욱을 통하여 전수받은 것이며 법문파의 경우와 다른 점은 허욱이 교단을 창립하기 전이었다는 점 뿐이다.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http://blog.daum.net/cheramia/15691126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426    (백남신 십만냥 공사와 신원일 천냥공사)증산도정의 재주공사에 대하여- By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19/05/13  635
1425    생사판단 공사ㅡ마패도수에 대하여-By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19/05/11  654
1424    조래천하 팔자곡 ㅡ김창여 치병공사  안원전   2019/05/08  692
1423    일제하 동광회 두목 김태식과 이상호 그리고 정정화 독립운동가 고문 기사  안원전   2019/05/07  593
1422    태극도, 대순진리회 출신들이 절대 모르는 진실  안원전   2019/05/05  741
1421    지인지감 태운(太雲) 김형렬 수석성도&병겁이 제일 먼저 터진다는 군산 월명산 개복동  안원전   2019/04/30  793
1420    포교는 종합예술이다. -무식도통이라야 써먹지, 유식한 놈은 늙은 당나귀 같아서 가르쳐 써먹을 수가 없느니라  안원전   2019/04/30  637
1419    병겁이 제일 먼저 터진다는 군산 개복동  안원전   2019/04/30  607
1418    이중성 대개벽경 기유년 8장 2부 (길어서 1부,2부로 나눔)  안원전   2019/04/26  694
1417    이중성 대대벽경 기유년 8장 1부 (길어서 1부,2부로 나눔)  안원전   2019/04/26  630
1416    태극 49 동도지공사ㅡ치천하50년공부-By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19/04/25  643
1415    지인지감 태운(太雲) 김형렬 성도와 군산 월명산(월명산 천하봉은 태모님께서 천자신이 머무는 곳이라 하심)  안원전   2019/04/25  646
1414    때를 아는자는 실수가 없나니 ㅡ김자현 도수  안원전   2019/04/23  1030
1413    24종 약재에 대하여 ㅡ도인의자세및 의통 ㅡ병치료법  안원전   2019/04/22  704
1412    얼마전 한식날 올린글이 종통을 이해하는 핵심이므로 다시 올립니다.  안원전   2019/04/22  1047
1411    이중성 <대개벽경, 천지개벽경> 8장 1부 (길어서 1부,2부로 나눔)  안원전   2019/04/22  948
1410    살구나무공사에 대하여?!?!  안원전   2019/04/22  562
1409    도안 초중말복 세살림 진법의 비밀과 새끼 손가락 조화봉 申命無窮의 정체  안원전   2019/04/01  1210
1408    종통문제의 눈/ 시절화와 백년진 時節花와 百年塵 2탄~  안원전   2019/03/31  1177
1407    용봉도수의 주인공  안원전   2019/03/30  1118
1406    현무지와 용뽕단 십일관법의 자료집을 읽고나서?!  안원전   2019/03/30  1067
1405    <보천교普天敎 교전敎典>*(선후천급 현시 팔괘도 해설先后天及現時八掛圖解說) 및 <보천교普天敎 시감時鑑>  안원전   2019/03/26  1244
1404    이중성 대개벽경, 장차 후천 만세의 도정(道政)을 세우려면 황극신(皇極神)을 옮겨와야 가능하리니  안원전   2019/03/26  1356
1403     범증산계통합경전 본문 中 <보천교普天敎 교전敎典>* 차월곡 성사전, 락서해설洛書解說  안원전   2019/03/25  1072
1402    범증산계통합경전 본문 中 <보천교普天敎 교전敎典>*(성사전 하도해설河圖解說)  안원전   2019/03/25  951
1401    1. 강태공과 금수대도술 -후천 도술문명에 대하여  안원전   2019/03/25  1061
1400    범증산계통합경전 본문 中 <보천교普天敎 교전敎典>*(성사전 하도해설河圖解說)  안원전   2019/03/25  896
1399    이중성 대개벽경 15장. 형렬아, 나는 지금 화둔(火遁)을 묻었노니 너의 집에 화재를 조심하라.  안원전   2019/03/24  1047
1398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14장. 정읍 대흥리 차경석의 집에 포정소(布政所)를 정하노라  안원전   2019/03/23  942
1397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10장. 대흥리에서 내성이 내알하니, 상제님께서 이를 바라보시고 슬피 눈물을 흘리시며  안원전   2019/03/23  1065
1396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9장. 구릿골에서, 천지 대신문을 여시고...  안원전   2019/03/23  1042
1395    이중성 대개벽경 8장. “천자를 도모하는 자는 모두 죽으리라.”  안원전   2019/03/23  966
1394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7장. 대흥리 경석의 집에서, 칙명을 내리시어 서쪽 벽에 붙이시니 24장(將)이요, 28장(將)이라.  안원전   2019/03/23  974
1393    정역원문처음에. 자하 대선사  안원전   2019/03/23  995
1392    이중성 대개벽경 12장. 상제님께서 고부 학동으로부터 장차 출행하여  안원전   2019/03/23  918

[1][2][3][4][5] 6 [7][8][9][10]..[4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