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96 (1491 searched) , 7 / 43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통합경전> 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 다운만 받고 나와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글쓴이 :          향수



                                  
        
   
천지에 수기 돌리는 대공사
 
1 무신년 6월에 상제님께서 대흥리에 계실 때 하루는 성도들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이제 앞으로 천하에 수기(水氣)가 마를 것이니 수기를 돌려야 하리라.” 하시고
2 뒷산 피난동(避難洞) 안(安)씨 재실(齋室)에 가시어 집 앞 동쪽 우물을 댓가지로 한 번 저으시며 말씀하시기를
3 “음양이 고르지 못하니 무슨 연고가 있을지라. 재실에 가서 물어 오라.” 하시니라.
 
4 내성이 명을 받고 가서 사연을 물으니 ‘사흘 전에 재지기는 죽고 그 아내만 있다.’ 하거늘
5 돌아와 아뢰니 말씀하시기를 “다시 행랑에 가 보라. 딴 기운이 떠 있도다.” 하시매
6 내성이 행랑에 들어가 보니 봇짐장수 남녀 두 사람이 있거늘 돌아와서 그대로 아뢰니라.
 
7 이에 상제님께서 재실 대청에 오르시어 여러 사람들로 하여금 “서쪽 하늘을 바라보고 만수(萬修)를 크게 부르라.” 하시고
8 말씀하시기를 “이 가운데 수운가사를 가진 자가 있으니 가져오라.” 하시니
9 과연 한 사람이 가사를 내어 올리거늘 상제님께서 그 책 중간을 펴시어 한 절을 읽으시니 이러하니라.
 
10  詩云~伐柯伐柯여 其則不遠이로다
시운벌가벌가 기칙불원
도끼자루를 베고 도끼자루를 벰이여.
그 법칙이 멀리 있지 않도다.
11  눈앞에 보는 바는 어길 바 없지마는
이는 도시(都是) 사람이요 부재어근(不在於斤)이라.
12  목전지사(目前之事) 쉽게 알고 심량(深量) 없이 하다가서
말래지사(末來之事) 같잖으면 그 아니 내 한(恨)인가.
13 처음에 작은 소리로 한 번 읽으시니 문득 맑은 하늘에 뇌성이 일어나고
14 다시 큰 소리로 읽으시니 뇌성이 대포 소리와 같이 크게 울리며 화약 냄새가 코를 찌르니라.
15 또 지진이 강하게 일어나 천지를 진동하니 여러 성도들이 정신을 잃고 마루 위에 엎어지거늘
16 내성에게 명하시어 각기 물을 먹이니 모두 일어나니라.

(증산도 道典 5:262)

위 성구를 지난 삼십년 시절에는 지도자의 성혼문제로 견강부회 하기도 하엿습니다.
잘못된 진리해독의 심한 견강부회중 하나인데 위 성구를 성혼추진위에서 인용하는 바람에 엉터리 해석을 하기에 이르렀고 황극제 노예신앙의 헤프닝이 되고 말앗습니다.

상제님께서 까치를 몰아내고 천륜을 살인자로 몰아 쫓아내는 소리개님의 성혼공사를 보앗을리 만무합니다.

위는 크게 도안세살림 의 세 살림공사 입니다.
 
핵심은 목전지사 쉽게알고 심량없이 하다가서 말래지사 같잖으면 그 아니 내 한(恨)인가~
칠현금님은 우리 혁명이 일어나는 공사라고 보기도 하였습니다. 중복 서나동 살림이 다 인줄 착각하고 말복의 세 살림을 인정하지 않는 서나파는 그 아니 내 한인가를 새겨 보아야 합니다.

세 살림이 선포되자 참여성도는 뇌성이 대포소리처럼 일어나고 정신을 잃고 다쓰러지고 말았습니다. 다시 내성을 시켜 일으켜 세웁니다. 이는 정신 못 차리는 서나파의 심량없이 망연자실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모든 상제님 대업은 세 살림에서 다 이루어 집니다. 그 전에는 진리가 노출되지 못하여 어만 자신이 무슨 소두목이라도 되는 줄 망상하여 날뛰는 분들이 우횡 좌횡하는 때엿습니다.

상제님은 진리를 숨기셧습니다. 때가 이르지 않으면 소용이 없으므로 과도기를 둔것입니다.
사명기도 도안세살림에 내린것이고 성경신 사명기도 도안 세 살림에 내린것입니다.

소리개 파군성님도 그 기운을 보시고 과도기를 담당케 하신것입니다.
 
이상호 형제의 천방지축 욕심을 이용하여 길화개길실 흉화개흉실의 경계를 내리고,
 무진년 대각다리에서 박공우 성도를 만나게 하므로서 꼭 자신들이 무슨 주인공이 되는 양 착각하게 만들어 난법의 일익을 담당하게 한것입니다.

이제는 진리가 모두 노정되어 오직 성사재인 하는 대업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 살림이 있는줄 누구도 꿈에도 알지 못하엿습니다.

아직도 만세착각하여 노예신앙의 꿈속에서 헤매는 서나 성도님들을 모두 이끌어 줘야 합니다. 노예신앙의 정점같은 성혼추의 견강부회 해석은 바로 잡혀야 합니다. 이제 세 살림 증산도의 시작입니다. 사명기 아래로 모두 모일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세 살림의 중요성을 모르고 있습니다. 진리를 추구하는 마음이 약해진것 때문입니다. 천지의 광명이 드러난것입니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281    안운산 성도사님 강론-20년 귀양살이 공사와 독조사 도수&독조사 공사의 진실  안원전   2017/02/28  808
1280    (남방삼리화 불덩이 묻는 매화공사) 수식남방매화가(誰識南方埋火家)  안원전   2017/06/24  983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안원전   2017/06/26  760
1278    시절화 인물꽃 -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안원전   2017/07/02  537
1277    이율곡 선생의 예언 일화  안원전   2017/07/09  974
1276    수부사명(水府司命)  안원전   2017/07/22  924
1275    중화경이 제책되어 나왓읍니다. 이제 본격적인 세살림의 시작입니다  안원전   2017/08/19  557
1274    증산도 제1 부흥의 역사로 기록된 600만명의 보천교시대(이종물사명)  안원전   2017/06/08  1224
1273    범 증산계 통합경전 경전개략  안원전   2017/06/12  808
1272    [정역으로 보는 인사] 간태궁(艮兌宮)과 인신상화(寅申相火) / 칠현금  안원전   2017/08/06  564
1271    보천교 윤고문(보천교총정원)의 상해 임정 독립운동자금  안원전   2017/08/21  532
1270    도통맥을 직접전한 선매숭자 ~  안원전   2017/07/02  744
1269    오작도烏鵲圖23<벽력표에 대한 소고>  안원전   2016/01/22  1042
1268    가장 큰 천하사 ~도안 세살림  안원전   2017/08/13  546
1267    후천으로 이끄는 세살림~ 문왕과 이윤의 사명~  안원전   2017/07/09  749
1266    미륵존불로 강림하신 증산 상제님  안원전   2016/04/28  1059
1265    판밖성도의 천지도수 - 도통판과 남조선배도수  안원전   2017/07/06  1161
1264    21세기 미래문명 만능 광물자원 희토류 정보  안원전   2017/07/31  1356
1263    선정원경은 상제님 태모 고수부님 결연(結緣)시기를 계묘년(癸卯:1903)으로 기록  안원전   2017/07/21  619
1262    징비록과 꽉 막힌 증산도(서나파)의 도정  안원전   2017/07/27  695
1261    회상12 <칼利>  안원전   2015/07/30  1060
1260    변산 화둔공사의 숨은 의미~  안원전   2017/06/25  740
1259    소 금단과 장수시대~~~  안원전   2017/07/01  633
1258    중화경~ 세살림의 교과서~  안원전   2017/08/07  540
1257    세살림 도정으로 크게 일어나길~~`  안원전   2017/06/12  647
1256    세살림과 후천가을 4차산업혁명~신 에너지 시대  안원전   2017/07/16  557
1255    판밖성도의 천지도수 - 기러기 날고 현무문 열어 판안으로  안원전   2017/07/07  1200
1254    청음 이상호 남주 이정립, 막내 이순탁에 대한 댓글  안원전   2017/07/16  1541
1253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문왕의 도수는 당대에 못 이루는 것  안원전   2017/06/15  1154
1252    진법을 보여주는 댓글-천지공사 핵심  안원전   2017/06/29  592
1251    희토류와 4차산업혁명~3살림  안원전   2017/06/14  674
1250    [월인삼매] 성장(誠章)과 성리대전의 성편  안원전   2017/07/05  1006
1249    [월인삼매] 문자상형으로서 성장(誠章)  안원전   2017/07/05  1220
1248     [월인삼매] 성장(誠章)에서 용봉 도등 로고의 성격과 의미  안원전   2017/07/05  955
1247    [월인삼매] 성장(誠章)의 문리적 이해  안원전   2017/07/05  717

[1][2][3][4][5][6] 7 [8][9][10]..[4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