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96 (1491 searched) , 7 / 43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시절화 인물꽃 -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익명으로 다운만 받아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글쓴이 : 향수

 


세상모르는 바보들을 시절時節이라고 합니다. 안운산 성도사聖道師님은 자신의 누울자리 발 뻗을 자리 조차 모르는 사람을 흔히 시절이라고 불렀습니다. 시절은 때 시에 마디 절자입니다. 대나무의 마디도 절이라 합니다. 四時四철이 오는지 가는지 모르면 철不知라 합니다. 나이가 아무리 많아도 주변머리가 모르고 세상 물정 모르면 철모르는 철不知라 합니다. 여기서의 철은 사시사철의 철인 季節마디 을 뜻합니다.



상제님 신앙인에 있어 철은 무엇일까요? 신앙을 해도 어디서 매듭이 틀어지고 꼬부라지고 했는지 최소한 그 매듭의 대세는 알고 신앙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먼저 숙지해야 할 상제님 진리의 철(매듭)입니다. 바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생사판단입니다. 의학에서도 명의는 무엇보다 먼저 생사판단이 먼저입니다. 대세가 넘어간 자에게 명약을 써봐야 좋은 소리 못듣습니다.


성도사聖道師님이 떠나시고 現下 도판이 어지러운 것은 궁극적으로 위아래 할 것 없이 모든 신앙인들이 진리의 大局的인 매듭을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상제님 신앙은 선천의 유,,선 예수,석가, 공자의 기성종교와 달리 敎化만을 위주하는 교법敎法진리가 결코 아닙니다. 상제님 진리는 인간이 열매맺는 인존개벽 시대에 열매를 맺자하는 도법道法진리입니다. 그래서 선천진리는 꽃의 진리요, 상제님 진리는 후천 용화 선경세계에 열매를 맺는 도과道果의 진리입니다.



세상 모르는 철부지를 시절時節이라 하지만 세상을 너무 잘 알아 철부지인 사람도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사람이 바로 태공망太公望 여상呂尙 강태공姜太公입니다. 강태공은 궁팔십窮八十 달팔십達八十이라 할 정도로 80세까지 궁핍하게 살며 민낚시 드리우고 세월을 낚았지만 문왕文王을 만난 이후로는 주나라를 개창하는 일등공신이 되어 武王丈人이 된 사람입니다. 강태공의 딸이 무왕의 어린 아들 평왕의 왕후가 되어 주나라 왕실은 강태공의 혈액이 반이 섞입니다.


그는 소위 영웅 蘇大成이 자기 시절이 올 때까지 잠만 잔 것과 같이 文王을 만나기까지 궁팔십으로 낚시질이나 하며 세월만 축내야 했던 시절時節었습니다. 그러한 그를 이해 못하는 부인 마천금馬千金역시 허구한 날 책 속에 파묻혀 사는 시절 강태공姜太公을 마치 소크라테스의 부인 크산티페처럼 모질게 바가지를 긁었고 그러한 부부관계의 끝은 이혼으로 파탄납니다.



마천금馬千金은 주문왕의 군사軍師가 되어 퍼레이드를 벌이며 금의환향하는 강태공 수레 앞에 나타나 다시 거두어 달라 애원하지만 냉정하게 거절당합니다. 강태공은 인생의 매듭을 너무 잘 알고 있었던 때가 되면 반드시 피어나는 時節花時節이었고 부인 마천금은 자기운명의 時節花를 눈치채지 못하여 부귀영화의 기회를 놓친 반대편 입장의 時節이었습니다. 마디와 매듭을 파악한 시절 강태공과 마디와 매듭을 전혀 모른 시절 마천금 중 어느 입장의 시절이 좋을지는 명약관화明若觀火합니다



지금은 文王의 추수 도수 초, 중복 두 살림에서 말복살림으로 넘어가는 엄중한 전환기입니다. 시절화명삼월우時節花明三月雨라 했습니다. 시간 돌아닿는대로 새로운 기틀이 열리는 말복도수에 맞추어 이때에만 피어나는 말복의 다양한 시절화가 피어나려는 때입니다. 세 살림 지도자는 옥구 오성산 사명당 기운타고 온다 했습니다. 세 살림 세 말뚝을 박고 말복도수의 바둑돌과 윷판을 묻은 곳이 바로 옥구 오성산이므로 말복지도자의 시절화는 삼제갈 팔한신 등의 가영웅假英雄 시절들과 함께 옥구 오성산 기운타고 피어나 등장합니다. 그리하여 태모님은 옥구(沃溝)가 근본(根本)이네 삼제갈(三諸葛) 팔한신(八韓信) 관우(關羽) 장비(張飛) 조자룡(趙子龍) 진묵대사(震黙大師) 사명당(四溟堂)이 때가 때인만큼 일제(一齊)히 서로나서 만고성인(萬古聖人)이 다 오신다네하고 말씀하십니다.



말복운을 타고 남조선에서 새로이 피어나는 만고성인은 가영웅假英雄時節花들입니다. 상제님께서는 일꾼은 성인을 가장한(假聖) 영웅여서는 안되고, 차라리 성인의 심법으로 영웅의 도략을 취하는 가웅(假雄)여야 하리라.”<이중성 대개벽경> 하셨습니다.


지금도 정저지와井底之蛙로 우물안에서 중복지도자를 말복지도자로 착각해 모든 것을 걸고 있는 시절들이 많습니다. 증산상제님 진리의 매듭과 고리가 무엇인지 철저히 파고 또 파서 방향을 다시 정해야 할 때입니다. 인조는 낡은 유교관념에 푹 젖어 이미 天命이 다한 명나라를 대명천자국으로 모시기 위해 같은 핏줄 형제국으로 새로운 대세인 청나라를 야만시해 남한산성의 치욕을 당하고도 모자라 수 만명이 심양으로 잡혀가고 그래도 정신 못차려 심양에 끌려간 소현세자와 소현세자비가 돌아오자 자식임에도 불구하고 왕위를 빼앗길까 두려워 독살毒殺시킨 바 있습니다. 진짜배기 참다운 시절로 거듭나 時節花로 활짝 開花할 때입니다




그때그모습 14-08-26 10:41  
구구절절 옳은 말씀에 무릎을 탁칩니다. 감사드립니다
    

지고이바이젠 14-08-26 14:05  
헛깨비 놀음하는 시절화냐, 아니면 올바른 혁명을 하는 시절화가 될 것인가. 똑같은 세월이라도 어느 꽃으로 피러날건가
참 의미심장합니다
  

따뜻한마음 14-08-26 14:18  
따뜻한 마음으로 봅니다
  

사람과사람들 14-08-26 14:54  
진리의 대국적인 면모를 모르고 사제도수를 남발하는 곳에 귀한 교훈으로 봅니다


사오리 14-08-26 15:04  
발자국 남기고 갑니다~ 꼭 꼭
  

오마이가트 14-08-26 20:42  
의학에서도 명의는 무엇보다 먼저 생사판단이 먼저입니다. 대세가 넘어간 자에게 명약을 써봐야 좋은 소리 못듣습니다.


현포 14-08-26 21:42  
뭐가 뭔지도 모르고  한두사람의 난리부르스에 모두들 두눈시뻘겋게 피튀기는걸보면  점입가경이요..
불나방들이 불꽃놀이에  스스로 취해  더욱 불길을 지피는 모습에 내 머리도 어지럽네요..
한여름밤 활활타올라도 새벽이면 사그러들 불꽃놀이에 동조하는 성도님들이 안타깝습니다...
인생이고 신앙이고 똑똑한척 감정만 갖고 살수있는게 아닙니다...그런거라면 이 세상은 이미 벌써 천국이요..선경세계입니다.
개평이고 천지고발이고 말들은 유수처럼 잘하지만 전혀 자신의 앞뒤를 돌아보는 신중함도 없거니와  지나온 역사의 과정은 깡그리 망각하고 자신들의 감정만 내세우는 참으로 이기적이고 몰지각하고 독선적인 사람들입니다.
좋든 싫든 우리신앙의 역사는 우리들모두의 마음과 몸으로 만들어온 그 자체입니다...그것을 모조리 부정하고 연원까지도 부정하며 온갖 패악을 일삼는다면 내가 분명히 말하건데 당신들은 언젠가는  당신바로옆사람도 수틀리면 부정하고 종국에는 제자신도 스스로 배신하게 될것입니다. 상제님의 말씀을 빌지 않더라도 어째 진득함과 신중함이란 눈곱만치도 찾아볼수없는지 참말깝깝하네요...
  
학동 14-08-26 21:53  
과거 태사부님이 말씀 하셨던 시절의 뜻

1. 세상모르는 바보들을 시절時節이라고 함
2.  태사부님은 자신의 누울자리 발 뻗을 자리 조차 모르는 사람을 흔히 시절이라고 불렀음
3.  시절은 때 시時에 마디 절節 자입니다. 대나무의 마디도 절節이라 합니다. 四時四철이 오는지 가는지 모르면 철不知라 합니다. 나이가 아무리 많아도 주변머리가 모르고 세상 물정 모르면 철모르는 철不知라 함
4.  여기서의 철은 사시사철의 철인 季節마디 節을 뜻함
과거 태사부님이 말씀 하셨던 시절의 뜻

 

학동 14-08-26 21:55  
상제님 신앙인에 있어 철은 무엇일까요?

1. 신앙을 해도 어디서 매듭이 틀어지고 꼬부라지고 했는지 최소한 그 매듭의 대세는 알고 신앙해야함
2. 그것이 우리가 먼저 숙지해야 할 상제님 진리의 철(매듭)임
3.  바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생사판단


학동 14-08-26 21:57  
도법의 진리란 무엇인가

1. 태사부님이 떠나시고 現下 도판이 어지러운 것은 궁극적으로 위아래 할 것 없이 모든 신앙인들이 진리의 大局的인 매듭을 모르고 있기 때문
2. 상제님 신앙은 선천의 유,불,선 예수,석가, 공자의 기성종교와 달리 敎化만을 위주하는 교법敎法진리가 결코 아님
3.  상제님 진리는 인간이 열매맺는 인존개벽 시대에 열매를 맺자하는 도법道法진리
4.  그래서 선천진리는 꽃의 진리요, 상제님 진리는 후천 용화 선경세계에 열매를 맺는 도과道果의 진리임


학동 14-08-26 21:58  

강태공의 궁팔십 달팔십

1. 세상 모르는 철부지를 시절時節이라 하지만 세상을 너무 잘 알아 철부지인 사람도 있음
2. 그 대표적인 사람이 바로 태공망太公望 여상呂尙 강태공姜太公
3. 강태공은 궁팔십窮八十 달팔십達八十이라 할 정도로 80세까지 궁핍하게 살며 민낚시 드리우고 세월을 낚았지만 문왕文王을 만난 이후로는 주周나라를 개창하는 일등공신이 되어 武王의 丈人이 된 사람
4.  강태공의 딸이 무왕의 어린 아들 평왕의 왕후가 되어 주나라 왕실은 강태공의 혈액이 반이 섞임




학동 14-08-26 22:00  
강태공 부인 마천금- 소크라테스 부인과 흡사

1. 부인 마천금馬千金역시 허구한 날 책 속에 파묻혀 사는 시절 강태공姜太公을 마치 소크라테스의 부인 크산티페처럼 모질게 바가지를 긁었고 그러한 부부관계의 끝은 이혼으로 파탄남
2. 마천금馬千金은 주문왕의 군사軍師가 되어 퍼레이드를 벌이며 금의환향하는 강태공 수레 앞에 나타나 다시 거두어 달라 애원하지만 냉정하게 거절당함
3.  강태공은 인생의 매듭을 너무 잘 알고 있었던 ‘때가 되면 반드시 피어나는 時節花’의 時節이었고 부인 마천금은 자기운명의 時節花를 눈치채지 못하여 부귀영화의 기회를 놓친 반대편 입장의 時節이었음
4. 마디와 매듭을 파악한 시절 강태공과 마디와 매듭을 전혀 모른 시절 마천금 중 어느 입장의 시절이 좋을지는 명약관화明若觀火함
  
  
학동 14-08-26 22:02  
새 기틀이 열리는 말복도수

1. 지금은 文王의 추수 도수 초, 중복 두 살림에서 말복살림으로 넘어가는 엄중한 전환기
2. 시절화명삼월우時節花明三月雨라 했습니다. 시간 돌아닿는대로 새로운 기틀이 열리는 말복도수에 맞추어 이때에만 피어나는 말복의 다양한 시절화가 피어나려는 때
3. 세 살림 지도자는 옥구 오성산 사명당 기운타고 온다 했음
4.  세 살림 세 말뚝을 박고 말복도수의 바둑돌과 웇판을 묻은 곳이 바로 옥구 오성산이므로 말복지도자의 시절화는 삼제갈 팔한신 등의 가영웅假英雄 시절화들과 함께 옥구 오성산 기운타고 피어나 등장

*그리하여 태모님은 “옥구(沃溝)가 근본(根本)이네 삼제갈(三諸葛) 팔한신(八韓信) 관우(關羽) 장비(張飛) 조자룡(趙子龍) 진묵대사(震黙大師) 사명당(四溟堂)이 때가 때인만큼 일제(一齊)히 서로나서 만고성인(萬古聖人)이 다 오신다네”하고 말씀하심
새 기틀이 열리는 말복도수


   
학동 14-08-26 22:04  
말복운을 타고 남조선에서 새로이 피어나는 만고성인은 가영웅假英雄의 時節花들임

상제님께서는 “일꾼은 성인을 가장한(假聖) 영웅여서는 안되고, 차라리 성인의 심법으로 영웅의 도략을 취하는 가웅(假雄)여야 하리라.”<이중성 대개벽경> 하심


학동 14-08-26 22:06  
증산상제님 질리의 매듭과 고리

1. 지금도 정저지와井底之蛙로 우물안에서 중복지도자를 말복지도자로 착각해 모든 것을 걸고 있는 시절들이 많음
2.  증산상제님 진리의 매듭과 고리가 무엇인지 철저히 파고 또 파서 방향을 다시 정해야 할 때
3. 인조는 낡은 유교관념에 푹 젖어 이미 天命이 다한 명나라를 대명천자국으로 모시기 위해 같은 핏줄 형제국으로 새로운 대세인 청나라를 야만시해 남한산성의 치욕을 당하고도 모자라 수 만명이 심양으로 잡혀가고 그래도 정신 못차려 심양에 끌려간 소현세자와 소현세자비가 돌아오자 자식임에도 불구하고 왕위를 빼앗길까 두려워 독살毒殺시킨 바 있음
4. 진짜배기 참다운 시절로 거듭나 時節花로 활짝 開花할 때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http://blog.daum.net/cheramia/15691126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281    안운산 성도사님 강론-20년 귀양살이 공사와 독조사 도수&독조사 공사의 진실  안원전   2017/02/28  808
1280    (남방삼리화 불덩이 묻는 매화공사) 수식남방매화가(誰識南方埋火家)  안원전   2017/06/24  983
1279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안원전   2017/06/26  760
   시절화 인물꽃 -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안원전   2017/07/02  536
1277    이율곡 선생의 예언 일화  안원전   2017/07/09  974
1276    수부사명(水府司命)  안원전   2017/07/22  924
1275    중화경이 제책되어 나왓읍니다. 이제 본격적인 세살림의 시작입니다  안원전   2017/08/19  556
1274    증산도 제1 부흥의 역사로 기록된 600만명의 보천교시대(이종물사명)  안원전   2017/06/08  1224
1273    범 증산계 통합경전 경전개략  안원전   2017/06/12  808
1272    [정역으로 보는 인사] 간태궁(艮兌宮)과 인신상화(寅申相火) / 칠현금  안원전   2017/08/06  564
1271    보천교 윤고문(보천교총정원)의 상해 임정 독립운동자금  안원전   2017/08/21  532
1270    도통맥을 직접전한 선매숭자 ~  안원전   2017/07/02  744
1269    오작도烏鵲圖23<벽력표에 대한 소고>  안원전   2016/01/22  1041
1268    가장 큰 천하사 ~도안 세살림  안원전   2017/08/13  546
1267    후천으로 이끄는 세살림~ 문왕과 이윤의 사명~  안원전   2017/07/09  748
1266    미륵존불로 강림하신 증산 상제님  안원전   2016/04/28  1059
1265    판밖성도의 천지도수 - 도통판과 남조선배도수  안원전   2017/07/06  1161
1264    21세기 미래문명 만능 광물자원 희토류 정보  안원전   2017/07/31  1356
1263    선정원경은 상제님 태모 고수부님 결연(結緣)시기를 계묘년(癸卯:1903)으로 기록  안원전   2017/07/21  618
1262    징비록과 꽉 막힌 증산도(서나파)의 도정  안원전   2017/07/27  695
1261    회상12 <칼利>  안원전   2015/07/30  1060
1260    변산 화둔공사의 숨은 의미~  안원전   2017/06/25  740
1259    소 금단과 장수시대~~~  안원전   2017/07/01  633
1258    중화경~ 세살림의 교과서~  안원전   2017/08/07  539
1257    세살림 도정으로 크게 일어나길~~`  안원전   2017/06/12  646
1256    세살림과 후천가을 4차산업혁명~신 에너지 시대  안원전   2017/07/16  557
1255    판밖성도의 천지도수 - 기러기 날고 현무문 열어 판안으로  안원전   2017/07/07  1200
1254    청음 이상호 남주 이정립, 막내 이순탁에 대한 댓글  안원전   2017/07/16  1541
1253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문왕의 도수는 당대에 못 이루는 것  안원전   2017/06/15  1154
1252    진법을 보여주는 댓글-천지공사 핵심  안원전   2017/06/29  592
1251    희토류와 4차산업혁명~3살림  안원전   2017/06/14  674
1250    [월인삼매] 성장(誠章)과 성리대전의 성편  안원전   2017/07/05  1006
1249    [월인삼매] 문자상형으로서 성장(誠章)  안원전   2017/07/05  1220
1248     [월인삼매] 성장(誠章)에서 용봉 도등 로고의 성격과 의미  안원전   2017/07/05  955
1247    [월인삼매] 성장(誠章)의 문리적 이해  안원전   2017/07/05  715

[1][2][3][4][5][6] 7 [8][9][10]..[4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