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370 , PAGE : 9 / 1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반지의 제왕과 신교정신 1







반지의 제왕과 신교정신 (1)


반지의 제왕은 인류 문화의 근원인 신교정신을 알고 볼 때 더욱 그 재미를 더합니다.


'아니 서양에서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영화가 어떻게 수천년전에 동방의 신교정신과 관계가 있을수있는가' 라고 많은 분들이 질문하시겠지만, 수많은 신화학자 인류학자 고대문명 연구가 그리고 환단고기를 연구하는 모든 이들이 현문명의 근원이 되는 뿌리 문화가 있었음을 애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지식이 없는 분은 이것이 개벽이다 下 권이 가장 요약 정리가 잘되어 있으므로 일독을 권합니다.


반지의 제왕에는 인류가 그리워 하는 이상적인 문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감성속에 잠들어 있는 이상향 속에는 고대의 신교문화의 조화가 아직도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영화 속 장면을 통해 간단히 설명해 보겠습니다.


 1) 요정과 도깨비 문화




서양에서는 자연에 깃들어 있는 정령을 요정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도 대표적인 정령 이야기가 있는데 도깨비입니다. 도깨비는 인간이 죽어서 된 귀신 즉 인격신과는 달리 순수 자연정신에서 나온 자연신입니다. 깨비는 원래 천상깨비와 땅개비가 있습니다. 이중에 친근한 땅의 정령인 땅깨비를 도깨비라 부르는 것입니다.


이들은 다른 신과는 달리 천지 조화의 근원에 있는 존재이므로 온갖 조화를 마음대로 부릴수가 있습니다. 가장 많은 것이 바로 인간이 필요한 물건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서양 요정이든 동양 도깨비든, 온갖 보물을 만들어서 인간에게 주는 것은 같은 모양입니다.


다만 서양 요정은 매우 아름다운 반면에 동양 도깨비를 참 못생긴 것이 차이입니다.









(위)숲에 정기를 받아 태어나서 숲과 운명을 같이 하는 숲의 요정들.. 인간이 숲은 파괴하자 요정들은 숲을 떠나 영원한 여정에오른다.


위 사진의 요정과 오른쪽 앤트족은  다른 신이다.숲의 요정은 숲의 정기를 통해 화생된 자연신이지만, 앤트족은 숲의 생물이 오래 동안 도를 닦아 된 것이다.


모노노케 히메(원령공주)에 나오는 사슴신도 오른쪽 과 같은 유형의 신이다. 인간 뿐아니라 동물이나 식물도 도를 닦아 오래살면 영성이 극치에 이르게 된다.

 (오른쪽) 앤트족

오래된 나무의 정령을 형상화 했다. 아직도 시골에 가면 당산나무와 관련된 전설이 마을마다 한두개씩은 남아있다.






 

2) 사자의 혼







3편에 보면 죽은자들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톨킨은 반지의 제왕을 비롯하 그의 환타지 물들을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썻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일신을 바탕으로 하는 기독교의 정신과 무관한 수많은 정령과 신들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요?


그러나 원래 원 기독교의 정신은 동양의 불교와 크게 다를바 없는 일원적 다신관의 종교였습니다. 그러나 성경이 문서화 되는 과정에서 교회의 절대화에 반하는 부분을 마구 삭제하면서 기존의 단순무식한 종교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3편에서 아라곤은 저주에 걸려 자신들의 궁전을 떠나지 못하고 방황하는 영혼들을 불러 저주를 풀어줄 것을 조건으로 자신 위해 싸워줄 것을 요청하게 됩니다. 물론 죽은 자들이 전쟁에 참여할 수 있을리 없지만, 이 전쟁이 악마와의 전쟁이라면 애기는 조금 다르겠죠??


 


결국 죽음의 군대는 아라곤을 통해서 자신들의 저주와 원한을 풀고 저승으로 떠나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죽은 영혼은  이승에 너무 많은 애착이나 원한이 있을 때 저승으로 가지 못하고 떠돌게 됩니다. 이것을 구제하는 것이 우리가 흔히 보는 '무당'입니다.


무당은 인류 문화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직업입니다.


현대 문명이 출현하기 전에 자연과 벗하며 살아온 많은 이들은 영혼과 교류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사자의 망령이 원한을 풀고 안정을 누리게 하는 일은 매우 중요했습니다.


이런 해원과 관련된 영화들이 식스센스나 디어더스, 사랑과 영혼 등  대단히 흥행했던 영화들입니다. 이런 것만 봐도 귀신들의 해원의 문제가 단순한 픽션이 아니라 국가와 민족의 떠나 인류공통의 인식이 있음을 알 수 없습니다. 수많은 전설과 신화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보통 사람은 불가능한 신과 소통하여 현실의 문제들을 끌러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 무당을 현대 학자들은 '샤먼'이라고 부르는데, 이 샤먼문화는 신교 문화와 맥을 같이 하는 것입니다. 학자들도 샤먼의 본고장을 시베리아 북부로 보고 있는데 이곳은 고대 한민족의 주 활동영역입니다.


 


3) 신목(神木)사상







 단군임검이 도움을 정한 곳은 박달나무 아래입니다. 이 박달나무는 하늘에 천제를 지내는 곳입니다.

 하늘과 땅을 연결시켜주는 뜻으로 거대한 나무 밑에서 천제를 지냈는데, 지금도 동네마다 당산나무에서 제사 지내는 전통이 남아 있습니다. 당산나무는 동네를 지켜주는 수호신으로 생각해서 해마다 막걸리 몇말씩 사다가 부어주고 했던 기억이 나곤 합니다.


 또 한민족은 하늘을 숭배하는 경천 사상이 있었기 때문에 천제를 지낼 때는 되도록 하늘과 가까운 높은 산이나 제단 위에서 행하였습니다. 이것은 당시의 시운이 천존(天尊)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반지의 제왕의 배경이 된 곤도르에는 왕을 상징하는 하얀 미스트리가 있습니다. 저도 영화에 이 나무가 나오는 순간 깊은 감동이 들었는데 왜 그랬는지 참.. 아직도 이 글을 쓰면서 그 떨림이 전해오는 것 같습니다.


서양인의 기억속에도 남아 있는 이 신목사상은 한민족의 역사속에서는 소도로 이어짐니다. 소도는 제사장의 귄위를 상징하는 곳으로 아무도 그 신성한 영역을 침범할 수 없었습니다.


 동방 3,8木의 정신에 따라 소도는 세 갈래로 갈라지게 형상화 되어있고, 소도 끝에는 의래 한민족의 상징인 삼족오가 조각되어 있죠..


 이 나무에 대한 숭배는 우주의 봄철이 끝나면서 역사의 방향이 지존(地尊) 시대로 들어가면서 끝나게 됩니다.


지금은 우리나라 같은 곳에 당산나무에 삼색천을 달아주는 전통 정도만이 남아 있을 뿐입니다.


그러나 고대에는 신성과 권위의 상징이었음을 잊으면 안되겠죠..


    * 연재는 계속됩니다. - 대한민국 (nomki@naver.com) MSN 메신져: nomki@hanmail.net




                                        카페 이름 : 한민족의 뿌리와 미래

                                        
                                        카페 소개 : 9000년 우리민족의 뿌리 역사를 찾아서

    Click here!                                    







50    사람 이빨 가진 '인치어' 잡혔다   안원전    2006/07/20  4628
49    외계 생명체가 존재할 유력한 장소로 예측되는 남극의 보스토크 호수-남극의 잃어버린 세계   안원전    2006/07/05  5613
48    비행접시 그려진 300년 전 동전 발견돼   안원전    2006/05/08  5453
47    전문가 "조작 아니다", '전설의 UFO 사진' 검증 결과 조작이 없었다는 결론   안원전    2006/05/08  5718
46    외화시리즈 브이(V) 5부작 - 3부 [1]   안원전    2006/05/08  7032
45    물고기 얼굴이 사람 모양이네   안원전    2006/05/03  4813
44    인어, 진짜일까?   안원전    2006/05/03  4814
43    전구없이도 불켜는 시대 온다   안원전    2006/04/27  4653
42    토성에 생명체 가능성…과학계 흥분   안원전    2006/03/10  5070
41    생방송중 카메라에 찍힌 UFO, 방송기자가 보도중에 주위사람과 놀라는 장면   안원전    2006/01/28  5604
40    (2005 길림 대학생 도서관)비상하는 용 전체모습 핸드폰 포털 기사   안원전    2006/01/10  6055
39    <동영상>서울 영공 UFO 대거 등장!!!   안원전    2005/10/29  5511
38    [『UFO』] 공주에 로드가 나타났다.   안원전    2005/10/29  5745
37    화성인이 었다는 8세 소년의 지축정립에 관한 증언   안원전    2005/10/29  8137
36    [동영상] 나사의 우주승무원이 촬영한 UFO 동영상   안원전    2005/10/29  6183
35    외계인 전용 UFO 활주로 만든다   안원전    2005/10/06  5665
34    백두산 괴물체 총집합 [2]   안원전    2005/09/11  6018
33    백두산 상공에 출현한 UFO [10]   안원전    2005/08/03  6075
32    로스웰에 추락한 외계인 실제 기록사진 [3]   안원전    2005/07/16  6807
31     [동영상] KBS 스페셜 유에프오 [1]   안원전    2005/07/16  6227
30    케네디가 암살당한 날 발표하려했던 내용-바로 그날 밤 하늘의 은하연합의 존재에 대해 발표하려고 했다&외계인의 지구침공에 관해 언급한 고르바초프   안원전    2005/07/08  7311
29    지난주 성남시 상공에 출현한 미확인 비행물체, UFO(YTN)   안원전    2005/05/02  6135
28    도표로 보는 지구속 문명 도해   안원전    2005/03/06  12209
27    [일본] 일본의 탄허 스님 "기다노 대승정"이 1975년 7월 22일 밤 외계인에게 받은 놀랍고 충격적인 지구의 운명과 미래   안원전    2005/03/01  7932
26    지하세계, 인류가 꿈꾸던 신화속의 이상향(안원전의 지구속 비행일지 내용) [1]   안원전    2005/02/08  8096
25    러시아와 이란 UFO 침입에 공동대응키로 [1]   안원전    2005/02/04  5118
24    디스커버리채널, '투시력 가진 러시아 소녀 소개'   안원전    2004/11/10  6274
23    Canadian UFO Director가 받은 달에 기지를 둔 외계인 편지 [1]   안원전    2004/02/21  7715
22    한 러시아 지방(우랄지방)의 외계인 방문자-인형만한 크기(2004.2.18 프라우다보도) [1]   안원전    2004/02/20  9579
21    클린턴 전 대통령의 수석 보좌관이었으며 조지타운대 법학교수를 역임한 존 포데스타 UFO정보공개 요구&최근정보   안원전    2004/02/16  9612
20    반지의 제왕과 신교정신 2 [1]   안원전    2003/12/31  6886
   반지의 제왕과 신교정신 1   안원전    2003/12/27  7568
18    그랜드 캐년에 숨겨진 죽음의 도시 [6]   안원전    2003/09/22  9355
17    세계의 불가사의,세계의 기담   안원전    2003/09/21  8572
16    문화일보 UFO 사진 검증 동영상-조작아닌 450M크기 UFO판명 (문화일보 사진부 김선규 기자가 찍은) [1]   안원전    2003/09/21  10177
15    미스테리 써클 뱀문양을 그린 우주복 외계인<싸인> - 외계로부터의 신호 [8]   안원전    2003/09/14  9530
14    증산도 도전(道典)을 통해 살펴본 외계 문명의 존재 [3]   안원전    2003/08/17  8785
13    지구와 인류의 13가지 우주적 사명(포톤벨트) &좀생이별(산개성단 플레야데스)   안원전    2003/08/17  7100
12    지하에 고지능 생명체 존재   안원전    2003/08/13  9286
11    UFO에 관한 진실 혹은 거짓 [3]   안원전    2003/08/10  6917
[1][2][3][4][5][6][7][8] 9 [1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heramia